• 자동차
  • 영화
  • 게임
  • 동물
  • 정치
  • 인플
  • 사회
  • 정보
  • 자유
  • 유머
  • 컴퓨터
  • 연예인
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eTo스폰서  [문의]

싸다파일 마피아티비 아자차 출장도사 러판 스웨이 홍삼농장 반디랩

   
[정보]

27년 전 브래드 피트가 온다…‘가을의 전설’ 재개봉

 
글쓴이 : yohji 날짜 : 2021-09-15 (수) 14:36 조회 : 2396 추천 : 19  
본문 이미지


본문 이미지


 


브래드 피트, 안소니 홉킨스의 명연기가 돋보이는 영화 ‘가을의 전설’이 지난 1994년 개봉 이후 28년 만에 ‘월간 워터홀’의 마지막 주자로 재개봉을 확정했다. 

 

‘가을의 전설’은 광활한 몬태나를 배경으로, 강렬한 심성을 가진 트리스탄(브래드 피트 분)과 그의 가족에게 운명처럼 찾아오는 삶과 죽음, 사랑과 고통, 전쟁과 평화 속 아름다움을 담아낸 대서사시다.

 

‘짐 헤리슨’의 동명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가을의 전설’은 1910년대 제1차 세계대전과 금주법 시대를 배경으로 손꼽히는 미장센과 음악, 배우들의 명연기가 한 데 모인 수작으로 영화에서 브래드 피트는 극 중에서 러드로우 대령의 둘째 아들이자, 거친 운명을 타고난 트리스탄 역을 맡아 방황과 절망, 사랑과 슬픔의 감정들을 빼곡하게 그려냈다.

 

1994년 개봉했던 ‘가을의 전설’은 무명이었던 브래드 피트가 ‘델마와 루이스’로 단숨에 스타 반열에 오른 이후 선보인 작품으로, 장발을 한 채 초원에서 말을 타는 그의 모습에 많은 관객들이 열광했었다. 여기에 안소니 홉킨스는 퇴역 후 몬태나에서 인디언과 함께 어울려 살아가는 러드로우 대령이자 세 아들의 아버지로 열연을 펼친다.

 

브래드 피트의 28년 전 빛나는 모습을 스크린에 다시 한 번 수놓을 ‘가을의 전설’은 오는 10월 개봉한다.


http://www.mhj21.com/145673



​코로나 재개봉 풍년 ~~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 해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fowmad 2021-09-15 (수) 22:24
제목이 원래 몰락의 전설인데 국내 개봉시 가을로 해버려서..
     
       
글쓴이 2021-09-15 (수) 22:33
'가을의 전설?'...'오역'이었는데 사랑받은 외국 영화들

그 중 1995년 개봉한 브래드 피트 주연 '가을의 전설' 또한 대표적인 오역 영화제목 사례로 손꼽힌다.

영화의 원제는 'Legends of the Fall'로, 여기서 'Fall'은 작품 내 의미로 '하강, 몰락, 추락' 등의 의미를 가지고 있다.

그러나 국내에서는 '가을'로 번역되어 개봉했고, 영화의 쓸쓸하고 처연한 분위기와 광활한 대자연의 계절적 배경을 단번에 묘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03&aid=0010721383

뭐 오역이 괜찮았던 케이스도 있죠 ,,,
          
            
이토랭토 2021-09-18 (토) 05:30
가을전설 보고 난후,,,전혀 관계없는제목이라고 생각했는데,,,역시,,,,
     
       
푸룬이 2021-09-16 (목) 16:01
오 이런 생각을 전혀 못했네요 ㄷㄷㄷ
          
            
GaussMV 2021-09-20 (월) 14:59
초월오역
맛짜ㅇ 2021-09-16 (목) 10:50
한집안 삼형제와 모두 썸타면서 집안을 죄 아수라장으로 만든 어떤 뇨자의 일대기!!
최고의지저스 2021-09-17 (금) 09:42
여주가 좀 맘에 안들었던 영화네요, 그래도 재미는 있었습니다.
갓킬러 2021-09-19 (일) 10:31
미화성 영화의 대표적인 영화 ㄷㄷ
이미지
0 / 1000
   

영화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영화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1-24 3
[비밀상점] 싸이언티픽 제품의 차전자피 / 콜라겐 소개 드립니다!! 특공마켓
43330 [리뷰]  모가디슈, 극장과 집에서 모두 본 후기!-영화는 추천  헙드김박 10:08 3 88
43329 [리뷰]  오징어 게임 후기 [왕 스포.211025-211027] ★★★★★ (2) himurock 03:25 3 172
43328 [질문]  이터널스 출연진들 홍보차 일본 갔나요?  어리따 10-27 3 272
43327 [영상]  픽사 라이트이어 티저 트레일러 공개했네요  (1) 조시해밀턴 10-27 6 200
43326 [리뷰]  듄... ★★★★☆ 삶의미풍 10-27 5 217
43325 [영상]  영화 퍼펙트맨 터지는 장면  (1) 아이언엉아 10-27 7 677
43324 [일반]  '양들의침묵' 스핀오프 시리즈 '클라리스', 오늘 왓챠…  (1) 이미지 yohji 10-27 11 706
43323 [정보]  '듄', 벌써 속편 제작 확정…2023년 10월 20일 개봉  (4) 이미지 yohji 10-27 10 406
43322 [정보]  폴 버호벤 ‘베네데타’ 가장 성스러운 성역의 성스캔들, 12월 1일 개봉 확…  (1) 이미지 yohji 10-27 10 468
43321 [일반]  카우보이 비밥 보면 헐리우드 인재풀의 한계가 느껴지는  (4) 게거품 10-27 10 614
43320 [일반]  듄 파트 2 확정났네요  (2) 이미지 조시해밀턴 10-27 9 663
43319 [예고편]  카우보이 비밥 공식 예고편  (11) 어디선가 10-27 10 433
43318 [리뷰]  나이트 하우스 (The Night House. 2021) 스포유  이미지 안톤시거 10-26 9 274
43317 [리뷰]  빌어먹을 : 웰컴 투 헬 (Bloody hell.2020) 스포유  이미지 안톤시거 10-26 10 384
43316 [영상]  무료영화 해바라기 Sunflower 2006  친절한석이 10-26 10 271
43315 [리뷰]  더 딥 하우스  이미지 디아블로하고… 10-26 7 292
43314 [리뷰]  듄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본 영화  (2) 삐비공개 10-26 15 838
43313 [리뷰]  기대이상으로 재미있었던 넷플 드라마 '어둠속의 미사'  (3) 이미지 볼프강가트너 10-26 9 1349
43312 [정보]  상상도 하기 싫은 내용만 찍는 영화 감독.jpg  (7) 이미지 레알유머 10-26 10 1554
43311 [일반]  듄하고 베놈 둘 중 하나면 관람한다면요?  (11) 남마법사 10-26 10 636
43310 [리뷰]  듄 출판사 ‘황금가지’ 1권의 어디까지 내용일까?(노스포) [자필]  (1) 흑적우 10-25 8 514
43309 [영상]  듄 꼭 보세요.  (7) 힘의관습 10-25 11 1019
43308 [사진]  앤트맨3 로고 공개  (3) 이미지 볼프강가트너 10-25 10 2096
43307 [예고편]  가치 캅시다(We Go Together) 예고편  우아아앙 10-25 9 401
43306 [일반]  "듄" 레토 공작(오스카 아이삭)의 과거..........  (1) 이미지 그루메냐 10-25 8 961
43305 [일반]  신기하네  (7) 이미지 adffa 10-25 9 1011
43304 [리뷰]  듄 짧은 후기(스포o)  단무지왕 10-25 8 444
43303 [질문]  1979년도 영화 양철북, 이 부분이 이해가 안 되어서요  (1) 이미지 로또당첨갈망 10-25 9 383
43302 [일반]  '듄' 월드와이드 흥행수익 2억2천만 달러 돌파 ,,,  (1) 이미지 yohji 10-25 8 531
43301 [일반]  여러모로 아쉬운 영화 "듄"  (5) 그까이꺼뭐라… 10-25 10 471
43300 [일반]  듄은 어벤저스같은 느낌이네요  세린홀릭 10-25 7 419
43299 [리뷰]  듄 가장 큰 문제점. 유일한 문제점?  (7) 벌크베브 10-25 10 505
43298 [리뷰]  듄? (약스포) ☆☆☆☆☆ (4) 하루재벙 10-25 8 400
43297 [일반]  듄 미래sf 가 아니라 현제 지금인 영화  (1) 악토끼 10-25 10 323
43296 [정보]  헤이든 크리스텐슨이 스타워즈 스핀오프 아소카에도 나오나봅니다.  (1) 이미지 디아블로하고… 10-24 6 398
43295 [리뷰]  1984듄 원작소설 듄2 경험자의 듄2021 감상후기[스포있음]  이미지 냥큼한냥이 10-24 9 384
43294 [리뷰]  듄 - 스포일러 포함 ★★★★☆ 이스란트 10-24 11 387
43293 [질문]  듄 영화가 블레이드러너(1982) 보다 잘만들었다는데  (7) Cryo 10-24 8 456
43292 [리뷰]  원작 공부하고 보는 듄 후기  이톸 10-24 8 419
43291 [일반]  영화표값 진짜 선넘은거 같음.  (8) 디아블로하고… 10-24 13 165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