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보
  • 자유
  • 정치
  • 인플
  • 유머
  • 컴퓨터
  • 게임
  • 자동차
  • 연예인
  • 사회
  • 영화
  • 동물
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eTo스폰서  [문의]

싸다파일 마피아티비 마인드블로 로또페이 레이븐 준비중

   
[일반]

우리나라 신파와 서양 신파의 차이점.

 
글쓴이 : 낙서 날짜 : 2021-11-04 (목) 11:56 조회 : 4742 추천 : 38  

얼마전 지인과 술을 마시다가 우리나라 신파가 외국에서 먹히는 현상에 대해서 잠시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그 내용을 잊어버리기 전에 간략히 요약해 볼까 합니다. 


외국인들이 계속 언급하는 부분은 이겁니다. 


"한국은 감정선을 세심하게 다룬다"


즉, 감정의 빌드업이 자연스럽다는 거죠. 


왜 이 인물이 이런 감정선을 가지게 되었는지 이유를 충분히 보여줍니다. 


최근에 올라왔던 짤방 중에 이런 것이 있었습니다. 


외국드라마는 ep1에서 서로 사랑을 확인하고 섹스를 하는데,

한국드라마는 ep10정도 되야 손을 잡으며 조심스럽게 마음을 확인하고, 

관객들은 그걸 흐믓하게 본다는 거였죠.


분명 할리우드도 액션 또는 스토리와 연결되어 감정선을 잘 다루던 때가 있었습니다. 

20 여년전 영화인 다이하드, 글레디에이터, 터미네이터2, 더락, 타이타닉 같은 영화를 보면 액션과 감정을 다루는 

시나리오가 기가 막혔습니다. 전혀 이질감이 없이 주인공에게 공감이 되며 스토리에 정신없이 빠져들었죠.


하지만, 지금의 헐리우드는 이야기를 끌고 가기 위한 간단한 감정선만 사용합니다. 


그걸 처음 느낀 게 영화 테이큰 이었는데, 납치된 딸이 찾는다. 라는 하나의 감정선으로 이야기를 쭉 끌고 나가지요.

여기까진 나쁘지 않았습니다. 이런 계보가 쭉 이어져 존윅까지 오면, 그냥 하나의 장치로 활용됩니다. 

끝내주는 액션을 보여주고 싶다. 그럼 분노할 이유를 만들자, 이유가 생기면 고민할 필요 없다. 그냥 달리면 된다.


이런 감성으로 만든 영화는 비쥬얼과 액션이 좋으면 나름대로 장르적 쾌감이 있습니만, 

문제는 이런 방식이 계속 누적되다 보니 점점 감정을 다루는 방식이 빈약해 지는 것입니다. 


세계적으로 마블 영화 인피니티 사가가 큰 히트를 쳤는데, 거기에는 마블 인물들의 개인사를 영화로 다루면서

거대한 감정선이 형성되어 타노스와의 최후에 빵! 터트린 것도 큰 매력이었다고 생각합니다. 


각 인물들의 감정과 긴장, 그 고조됨이 이해되면서 관객들이 "어벤저스 어셈블"에서 전율을 느끼는 것이죠.

이정도만 되면 관객으로서는 더할나위 없는 선물입니다. 


하지만, 지금 대부분의 헐리우드 영화는 그렇지 못합니다. 


헐리우드가 대작위주의 보여주기 식 연출로 나아갈 때, 자본의 한계로 인해 감정에 집중한 우리나라는

우리에겐 이미 질렸지만, 해외에겐 신선해 보이는 방식으로 발전한 것이죠.


가족을 지키기 위한 이유, 연인을 지키기 위한 이유, 이런 분노를 하는 이유, 이런 스토리로 가야하는 이유.

이러한 빌드업에 충실하면서 그 안에서 점차 변화를 겪는 인물을 설득력있게 보여줍니다. 


이해하기 쉽게 예를 들자면,

매트릭스를 생각해 봅시다.


원래의 스토리는  네오가 모피어스에게 빨간약을 먹고 현실로 깨어나 메시아로서의 자신을 믿지 못해 방황하다가 결국 모피어스를 구하면서

각성해 메시야가 되는 스토리지만,  


우리나라에서 매트릭스가 나왔다면,

네오가 현실로 깨어난 뒤 제일 먼저 하는 걱정은 자신의 가족일 것입니다. 메시아로서 확신을 못한 채, 가족을 구하려고 다시 매트릭스에 침투했다가 가족의 위기 때문에 메시아로 각성하는 스토리가 되겠지요. 그리고 갑작스럽게 네오를 좋아한다고 뜬금없이 고백하고 네오가 맺어지는 트리니티가 아니라, 매트릭스 내에서 심리적인 아픔을 가지게 된 트리니티가 네오와 같은 아픔을 공유하면서 사랑에 빠지는 스토리가 들어갈 것입니다. 


만약 우리나라 영화 "달콤한 인생"을 헐리우드에서 만들었다면 존윅같은 영화가 되었을 거라 생각합니다. 


이러한 감정선의 차이가 헐리우드가 잃어버린 기술이고 아직 우리는 가지고 있지요.

그렇기에 영화 "아저씨"와 "테이큰"은 비슷한 아이디어로 시작했지만, 테이큰은 딸을 찾기 위한 전직 특수부대원의 멋지고 무자비한 액션 밖에 기억에 안남지만, 아저씨는 아내의 죽음으로 마음을 닫은 전직 특수부대원이 소녀를 구하며 마음을 구원받는 이야기로 기억되는 것이지요.


같은 좀비 영화를 만들어도 부산행은 분명 해외의 좀비 영화와는 다른 시선을 가지고 있습니다. 할리우드의 좀비 영화는 살아남은 사람들의 악함과 비겁함을 다루지만, 부산행은 악한 사람도 있지만, 그래도 대부분의 사람들은 선함이 있다 라는 메세지도 분명 전하고 있지요. 이러한 사람에 대한 세세하고 따뜻한 시선이 우리나라에 남아있는 것도 크게 어필이 된다 생각됩니다. 


근래에 큰 히트를 친 오징어 게임을 봐도 이러한 면을 알 수 있는데,

일본에서 지난 20년동안 히트를 친 데스게임류의 영화보다 오징어 게임이 히트 친 이유는 등장인물에 대한 몰입도에 차이이죠.

일본 데스게임은 인물이 기계적으로 인간미 없이 게임을 이겨나가는 것에 중점을 둔다면(각 캐릭터의 이야기들이 거의 빈약하지요) 

오징어 게임은 충분한 시간을 들여 인물들의 성격을 만들어 놓았습니다. 게다가 평면적으로 무조건 나쁜놈 착한놈으로 갈라놓는 것이 아닌

때로는 호의를 보이고 때로는 비겁해지는 인물들의 모습이 더욱 현실감있게 다가오는 것이죠.


이런 작은 차이가 외국인들에게는 다른 느낌으로 보이는 것 같습니다. 


분명 20-30년 전엔 할리우드 영화의 대단한 시나리오와 발상, 자본력에 입을 벌리며 영화를 봤었는데,

이렇게 세상이 바뀌다니 놀랍네요.


  


곤73 2021-11-04 (목) 13:56
서양 신파의 최고봉은 '고스트' 아니었나요? 우리 나라에서는 사랑과 영혼으로 개봉됐죠. 패트릭에 데미 무어, 우피가 나오는 거였는데 그 당시만 해도 진짜 전세계적으로 난리가 났죠. 그 후로 그런 종류의 영화가 왜 흥행은 하지 못했는지 이상할 따름이지만....
     
       
낙서 글쓴이 2021-11-05 (금) 10:05
@곤73

아...일부러 멜로영화는 빼고 이야기했습니다. 멜로는 감정선을 다루는게 주 목적이니까요. 일반 스토리에 감정선을 넣는 방식에 대한 이야기였습니다.
이루미루미 2021-11-04 (목) 18:50
한국이 지금 영화를 잘 만드는 시스템이고 잘 만든 영화의 감정선 뿐만 아니라 다 좋아요

외국도 잘 만든 드라마 영화는 감정선이 섬세하고 자연스러워요

우리나라가 유독 감정선이 세밀하게 보이는건 우리나라 사람이기 때문이죠
     
       
낙서 글쓴이 2021-11-05 (금) 10:06
@이루미루미

물론 외국영화에 세심한 감정선이 없다는 건 아니에요. 그냥 대중적으로 많이 알려지고 히트하고 있는 영화를 대상으로 이야기 한 겁니다.
카우라23 2021-11-05 (금) 14:49
훌륭한 글이네요.
시밤탱 2021-11-06 (토) 19:46
추천
응이건 2021-11-06 (토) 20:23
정작 우리나라 사람은 지겹다는거.....
수술하면서 사랑
싸움하면서 사랑
일하면서 사랑

가족때문에 울고, 친구 때문에 울고, 연인 때문에 울고...

DP는 재미있게 봤지만.. 오징어는 그다지 재미가 없었네요...

우리나라 사람은 지겨운 것에 외국사람은 감동을 느끼는 아이러니..
가인하 2021-11-06 (토) 21:27
매트릭스에서 뜬금없이 사랑한다고 말하는게 웃기긴 했죠.
뭐 당연히 남녀주인공이니 그러겠거니 했는데
개짜증 2021-11-07 (일) 19:47
우리나라 신파영화 특징
어떠한 이유로든 운다
Overflow 2021-11-08 (월) 16:07
좋은글 감사합니다
쿨샷 2021-11-08 (월) 23:34
7번방의 선물도 먹히나 봐라. 개쓰레기 영화..
     
       
가인하 2021-11-10 (수) 01:01
@쿨샷

제일 어이없는 천만영화 셋
명량
해운대
7번방
     
       
WIZARD① 2021-11-11 (목) 00:34
@쿨샷

의외로 해외에선 추천작에 속합니다.
IMDB 유저평점 8.2나 되죠.
https://www.imdb.com/title/tt2659414/ratings
          
            
쿨샷 2021-11-11 (목) 09:31
@WIZARD①

헐~
말이안통해 2021-12-30 (목) 15:08
진부하기 때문이지 뭔 심오한 이유가 있는 건 아님. 모든 나라는 나름대로의 감정들이 존재하고 새롭게 접하는 사람들은 참신함을 느끼면서 영향을 받게 됨. 헐리우드 영화에서 감정선이 사라지는 이유는 헐리우드 스타일의 감정들이 진부해졌기 때문에 더이상 추구하지 않는 것일 뿐이지 감정이 없기 때문이 아님. 라라랜드 같은 영화만 봐도 감정이 없는게 아니라 새롭게 표현할 방법을 찾지 못했기 때문임. 한국형 신파가 새롭게 느껴질 사람들에게는 재밌겠지만 한국인들에게는 진부함 그자체로 보이는 것과 똑같음.
아플 2022-01-04 (화) 23:08
헤리가 셀리를 만났을때, 시에틀에 잠못이루는밤 등등
그때 로코는 진짜 감정선 빌드업이 장난아니었는데 ㅠㅜ...
이미지
0 / 1000
   

영화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영화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1-24 3
[싸다파일] 싸다파일 무제한 다운 月 4,900원!! 오직 eToLAND에서만!! 싸다파일
44500 [리뷰]  스크림 3 후기 [왕 스포.220126]  himurock 00:53 1 43
44499 [질문]  영화 한편 찾습니다.. 제목이 기억이 안나네요...  궁상공돌 00:47 2 54
44498 [질문]  혹시 이 영화 제목좀 알려주실분  (4) 평화동전쟁군… 01-26 6 165
44497 [일반]  유튜브 채널을 4년 가량 운영하면서 느낀 점  손도사 01-26 6 240
44496 [추천]  족구왕 2013 추천합니다. ★★★★☆  (2) 이미지 하하헤 01-26 7 120
44495 [리뷰]  레드 노티스... ★★★★☆ 삶의미풍 01-26 7 160
44494 [일반]  (스포) “영화 ‘파이트클럽’이 교훈극?”…결말까지 바꾸는 중국의 검열  (2) 이미지 yohji 01-26 11 148
44493 [일반]  제목 수정 후 개봉한 영화들.jpg  (1) 이미지 1등당첨자 01-26 8 313
44492 [일반]  리차드 기어 볼키스 세례 받은 인도 여배우, 15년 만에 외설 혐의 벗었다  이미지 yohji 01-26 10 240
44491 [정보]  조 라이트 감독 뮤지컬 로맨스 '시라노', 2월 23일 개봉 확정 ,,…  이미지 yohji 01-26 10 122
44490 [정보]  미나리의 앨런 킴 차기작 확정  이미지 뽕끼 01-26 9 282
44489 [리뷰]  킹메이커 전 추천합니다. [5점 기준 4.5점 / ★★★★☆] 미세스포 [자필]  이미지 슈프림K 01-26 10 362
44488 [일반]  킹메이커 수작이상 이네요  (3) 스탠리브라보 01-26 11 1163
44487 [영상]  지금 우리 학교는 | 메이킹 영상 | 넷플릭스  PzGren 01-26 9 188
44486 [리뷰]  해적 '도깨비 깃발' 에 대한 짧은 평 (노스포)  (9) 작은눈 01-26 10 366
44485 [일반]  "키아누 리브스 티베트 콘서트 참석" 중국서 맹비난, '매트릭스4'…  (5) 이미지 아이언엉아 01-26 9 231
44484 [포스터]  영화 행오버 (2009).jpg  이미지 찌노메라 01-26 9 107
44483 [포스터]  영화 허스토리 (2018).jpg  이미지 찌노메라 01-26 9 71
44482 [포스터]  영화 헝거 (2008).jpg  이미지 찌노메라 01-26 9 91
44481 [리뷰]  프랑스  TigerCraz 01-26 9 97
44480 [정보]  마동석, 정경호 주연 [압구정 리포트] 첫 스틸, 시놉시스  (2) 이미지 뽕끼 01-26 8 488
44479 [리뷰]  스크림 2 후기 [왕 스포.220125] ☆☆☆☆☆ himurock 01-26 9 158
44478 [영상]  김혜수 주연 '소년심판', 티저 예고편 공개··· "소년범 혐오…  pigpic 01-25 12 300
44477 [리뷰]  그린 나이트 (The Green Knight, 2021) ★★☆  (3) 이미지 yohji 01-25 14 511
44476 [사진]  영화 헝그리 하트 (2015).jpg  이미지 찌노메라 01-25 12 219
44475 [포스터]  영화 헤드윅 (2001).jpg  이미지 찌노메라 01-25 14 195
44474 [정보]  오스카 유력 후보 5작품의 수상갯수 현황  이미지 뽕끼 01-25 13 493
44473 [포스터]  영화 헤이트풀 8 (2015).jpg  이미지 찌노메라 01-25 12 275
44472 [정보]  기예르모 델 토로 신작 '나이트메어 앨리' 국내 2월 개봉 확정  (1) 이미지 뽕끼 01-25 19 1420
44471 [포스터]  [더 배트맨] 국내 포스터  (3) 이미지 뽕끼 01-25 12 551
44470 [예고편]  (19금) '인민을 위해 복무하라'  (2) 이미지 거스기 01-25 16 5451
44469 [예고편]  넷플릭스 - 소년심판 예고  (4) 거스기 01-25 23 2017
44468 [리뷰]  스크림 후기 [왕 스포.220124]  himurock 01-25 13 194
44467 [영상]  80년대 전설의 시리즈의 부활... 근데 왜 눈물이 나지?: 고스트 버스터즈 …  디아블로하고… 01-24 12 405
44466 [리뷰]  라스트 나잇 인 소호 ★★★☆☆ (1) 삶의미풍 01-24 14 429
44465 [포스터]  영화 헬프! (1965).jpg  이미지 찌노메라 01-24 12 197
44464 [포스터]  영화 혐오스런 마츠코의 일생 (2006).jpg  (4) 이미지 찌노메라 01-24 12 419
44463 [포스터]  영화 호밀밭의 반항아 (2017).jpg  이미지 찌노메라 01-24 11 252
44462 [정보]  '해리 포터와 불사조 기사단' 2월9일 4DX·2D 버전 재개봉 확정  (1) 이미지 yohji 01-24 12 151
44461 [정보]  '덩케르크' 2월 9일 IMAX 재개봉…CGV IMAX 17개 전관 상영  (3) 이미지 yohji 01-24 13 172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