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시신을 거름으로”…화장보다 탄소 배출 1.4t 적은 ‘인간 퇴비 장례’ 논란

 
글쓴이 : 포이에마 날짜 : 2020-02-18 (화) 19:19 조회 : 532 추천 : 4  

▲ “시신을 거름으로”…화장보다 탄소 배출 1.4t 적은 ‘인간 퇴비 장례’ 논란

내년 2월부터 미국 워싱턴주에서 세계 최초로 시행되는 ‘시신 퇴비화 장례’(이하 퇴비장) 서비스가 과학적으로 어떻게 진행되는지를 업체 측이 공개했다고 영국 BBC뉴스가 16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퇴비장 서비스업체 ‘리컴포즈’는 지난 13일부터 16일까지 시애틀에서 열린 미국과학진흥협회(AAAS) 연례회의의 마지막 날, 퇴비장에 관한 과학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날 리컴포즈는 워싱턴주립대 연구진과 함께 기증받은 시신 6구를 가지고 수행했던 선행 연구에서 30일 안에 시신의 모든 부분을 흙처럼 만들었던 과정을 공개하고, 이런 과정은 화장이나 전통적인 매장보다 탄소 배출량을 1t 이상 줄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카트리나 스페이드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자사의 연구 결과가 발표되고 있을 때 BBC에 우리는 퇴비장 과정을 “천연 유기 환원”이라고 부른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스페이드 CEO는 “기후 변화에 관한 우려 탓에 매우 많은 사람이 이 서비스에 관심을 드러냈다. 현재 1만5000명이 넘는 사람이 우리의 소식지를 받고 있다”면서 “이런 관심 덕분에 워싱턴주에서 퇴비장을 허용하는 법안이 통과되는 데 양당 모두의 지지를 받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스페이드는 1년 전 이 프로젝트를 발표하고 나서 가진 몇 번의 인터뷰에서도 “실용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13년 전 30세였을 때 내 죽음에 대해 곰곰이 생각할 때 이런 생각이 떠올랐다. 내가 죽었을 때 내 일생을 지켜주고 보듬어준 지구에 내가 남긴 것(시신)을 돌려줘야 하지 않을까?”라면서 “그것은 논리적이면서도 훌륭한 생각”이라고 말했다.

스페이드는 분해(decomposing)와 재구성(recomposing)을 구별한다. 전자(분해)는 시신이 땅 위에 있을 때 일어나는 과정이고, 후자(재구성)는 시신이 흙과 하나가 되는 과정을 의미한다.

▲ 리컴포즈는 화장하는 대신 퇴비장을 하면 대기 중으로 방출되는 탄소 1.4t을 줄일 수 있다고 주장한다.(사진=올슨 쿤딕)

그는 또 시신을 화장하는 대신 퇴비화하면 대기 중에 탄소 1.4t이 방출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주장한다. 그리고 전통적인 장례 정차에서 시신을 운송하는 것부터 관을 제작하는 데 들어가는 비용을 고려했을 때도 절감 효과가 있다고 생각한다.

리컴포즈는 퇴비장의 비용을 5500달러(약 653만원)로 산정할 예정인데 실제로 워싱턴주의 표준 장례비용은 수목장 6000달러(약 713만원), 화장 7000~1만 달러(약 831만~1188만원), 매장 8000달러(약 950만원) 선으로 다른 장례 방식보다 저렴하다. 게다가 퇴비장의 경우 시신 1구에서 나오는 퇴비는 약 0.76㎥(760ℓ) 정도이며, 수목장과는 달리 퇴비를 유족이 가져가거나 기부할 수 있다.

▲ 퇴비장의 절차는 시신을 나뭇조각과 알팔파 그리고 짚 등과 함께 밀폐 용기에 넣고 30일 동안 천천히 회전시키는 것으로, 이 과정에서 시신은 미생물에 의해 퇴비로 변한다.(사진=올슨 쿤딕)

퇴비장 절차는 시신을 나뭇조각과 알팔파(자주개자리) 그리고 짚 등과 함께 밀폐 용기에 넣는 작업으로 시작된다. 그러고 나서 미생물이 분해할 수 있도록 천천히 회전한다. 그러면 30일 뒤 시신이 퇴비로 변해 유가족은 수목 아래 묻을 수 있는 것이다.

모든 과정은 간단해 보이지만, 기술을 완벽하게 구현하기 위해 연구는 4년간 진행됐다. 이를 위해 스페이드는 저명한 토양학자인 린 카펜더 보그스 워싱턴주립대 교수에게 이 연구를 의뢰했다. 워싱턴주에서는 오래전부터 합법적으로 죽은 가축을 퇴비로 만들어 사용해 왔다. 이를 인간의 시신을 처리하는 과정으로 개선하고 만들어진 퇴비가 환경적으로 안전한 것인지 확인하는 것이 카펜더 보그스 교수의 임무였다.

이 연구에서 카펜터 보그스 교수는 시신이 퇴비화되는 과정에서 온도가 일정 기간 55℃까지 도달한다는 점을 알아냈다. 이런 높은 온도 덕분에 시신 안에 있던 질병을 일으키는 대부분의 유기체나 의약품들이 파괴됐다고 이 교수는 설명했다. 따라서 퇴비장은 질병으로 사망한 사람도 가능하지만, 전염성이 높은 괴질의 일종인 에볼라 바이러스나 크로이츠펠트·야코프병 등으로 사망한 사람 등은 퇴비장 서비스에서 제외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퇴비장의 장점은 저렴하고 친환경적이며 대도시의 토지 부족 문제를 해소할 수 있다는 것 등이 있다. 리컴포즈 관계자는 “관과 묘지가 필요하지 않고 화학물질이 생성되지 않아 친환경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안전한 방법”이라며 “매장과 화장으로 발생하는 각종 문제를 해결하고 인간이 온전히 흙으로 돌아갈 수 있는 유일한 해법”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미국에선 시신의 방부 처리가 땅을 오염시키는 주범이기도 하다. 남북전쟁 당시 전사한 군인의 시신을 보존하기 위해 시작된 방부 처리가 미국의 장례 문화로 자리 잡으면서 오늘날까지 이어지고 있다. 땅에 남은 방부 약품 탓에 미국의 공동묘지 주변 토양이 황폐해질 뿐 아니라 각종 유해 박테리아, 심지어 발암물질까지 검출되기도 한다. 따라서 퇴비장은 이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으로 거론되고 있다.

하지만 종교계를 중심으로 인간의 존엄성을 해치는 것이란 반발도 만만치 않다. 워싱턴주의 천주교계는 ‘인간을 존중하지 않는 행위’라는 편지를 주 상원에 보내는 등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천주교계 한 관계자는 “죽은 인간도 존엄성을 존중받아야 한다”면서 “시신을 일부러 썩게 해 거름으로 쓴다는 것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 카트리나 스페이드 리컴포즈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는 오는 2021년 2월부터 퇴비장 서비스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사진=AP 연합뉴스)

한편 리컴포즈는 올해 말부터 사업을 시작해 내년 2월부터 본격적으로 워싱턴주에서 퇴비장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미국 시민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지만, 장례 절차는 워싱턴주에서만 합법적으로 치러진다. 현재 콜로라도주 정부에서도 퇴비장을 허용하는 법률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태희 기자  [email protected]

진리는 나의 빛
Veritas Lux Mea

donc 2020-02-18 (화) 21:22
짜피 흙으로 돌아가는건 맞지만
자원으로 활용하는 것도 쪼금은 꺼림칙하달까..

여튼 이런 주제는 이렇다 저렇다 하기가 어렵긴 해요
다바더 2020-02-19 (수) 00:09
시체 재활용 분리수거 해야할 날도 머지 않았구나.

난 반델세.
   

과학/기술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823 [뉴스]  사하라 사막, 태양광 발전 실현되면 유럽 전력 7000배 수급 예상  (5) 이미지첨부 모르가나99 03-25 5 1082
822 [뉴스]  “日, N95 마스크 없어 의료 붕괴” 일본의사회 다급한 호소  (5)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4-15 4 618
821 [뉴스]  "사진 1천장, 18억 화소"…화성 찍은 고해상 파노라마 공개  (4)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3-05 6 1520
820 [정보]  2월 1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경과  (4)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2-02 4 433
819 [정보]  1월 26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경과  (4)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1-26 5 903
818 [정보]  콜라를 보관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 YTN 사이언스  (3) 친절한석이 03-03 4 404
817 [뉴스]  10대들은 어떻게 생각할까…'미성년자 동물 해부실습 금지' 찬반 논란  (3)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4-19 4 649
816 [정보]  왜 대부분 옥상 바닥은 초록색일까?  (3) 친절한석이 03-18 8 1215
815 [뉴스]  우주를 유영하는 '거대오징어' 사진, 천체사진공모전 대상 (한국천문연구원)  (3)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4-24 5 1464
814 [뉴스]  지구 자전주기는 24시간이 아니다  (3)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2-25 3 375
813 [뉴스]  목성 탐사선 주노가 최근에 찍은 목성 이미지  (3)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5-18 4 476
812 [뉴스]  [핵잼 사이언스] 바다에서 30일 만에 분해되는 플라스틱 개발  (3)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4-07 3 199
811 [정보]  구글의 신기술 발표 : 이어폰 줄을 통해서 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  (2) 상대바리 05-20 4 366
810 [정보]  2월 23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19 감염증 경과  (2)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2-23 6 663
809 [정보]  태양광 발전, 메가 솔라의 정의와 이모저모  (2) 이미지첨부 모르가나99 04-09 3 313
808 [정보]  티라노 사우루스 복원도 변화  (2)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2-14 11 1619
807 [정보]  2월 17일 과학&공학 뉴스  (2)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2-17 4 155
806 [뉴스]  우주 태양광 발전 시대 개막? 미국, 시험용 무인 항공기 발사  (2) 이미지첨부 모르가나99 05-19 3 195
805 [정보]  식물의 엽록체를 이용한, '광합성 패널' 개발  (2) 이미지첨부 모르가나99 03-24 4 249
804 [정보]  공업 먼지로 고통받는 태양광 발전, 자체적 기술로 세정 실시  (2) 이미지첨부 모르가나99 05-28 3 294
803 [뉴스]  [우주를 보다] 우주를 헤엄치는 ‘돌고래 성운’ 포착…크기는 60광년  (2)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3-03 8 976
802 [뉴스]  [주말N수학]'아듀~근의 공식' 2차 방정식 쉽게 푸는 새 방법  (2)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2-01 4 408
801 [기타]  달 앞을 지나가는 국제우주정거장  (2)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3-09 8 903
800 [뉴스]  “시신을 거름으로”…화장보다 탄소 배출 1.4t 적은 ‘인간 퇴비 장례’ 논란  (2)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2-18 4 533
799 [정보]  큐리오시티가 셀카봉 안 나오게 셀카 찍는 법  (2)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1-27 4 547
798 [정보]  스페이스 X, 유인 우주선 크루 드래곤 비상시 캡슐 탈출 영상  (2) 포이에마 01-20 6 1314
797 [뉴스]  韓연구팀, 세계 첫 '코로나 유전자지도' 완성…치료 타깃 명확해졌다  (1)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4-09 10 1375
796 [정보]  3월 8일 코로나-19 국제 속보 (정리완료)  (1)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3-08 4 428
795 [일반]  "준비는 끝났다"…대기오염 관측 '천리안 2B호' 발사 D-1  (1) 이미지첨부 yohji 02-18 4 197
794 [정보]  과학동아, 뉴턴지, 욜라 2020년 1월호 목차  (1)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12-30 4 410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