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2/16] (영화게시판) 밀덕 (밀리터리 덕후)를 위한 죽이는 영화 나옴 (20)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보험상담실
 공동구매  | 나눔쿠폰
포인트공간
 포인트배팅  | 포인트퀴즈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포인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뉴스/소식]

스마트폰 가격, 양극화는 왜? [IT 칼럼]

 
글쓴이 : 미니라디오 날짜 : 2018-10-10 (수) 22:16 조회 : 862 추천 : 0  
스마트폰 시장도 이미 포화상태에 다다르고 있다. 늘 성장해 왔던 스마트폰 시장은 최근 성장세가 꺾이고 있다.           

삼성과 애플의 플래그십 스마트폰이 발표됐다. 유난히 두드러지는 것이 있었으니 그것은 마음 놓고 높아지는 가격이었다. 아이폰의 경우 미국 가계 평균소득으로 구매 가능한 개수가 10년 만에 절반이 되어 버렸다. 일반인의 상식적 금전감각으로는 사서는 안 되는 가격대로 이미 접어들고 있는 셈이다. 삼성도 이에 질세라 고가 정책을 따라하고 있다. 

동시에 전세계적으로는 염가판 스마트폰이 쏟아지고 있다. 중국 및 인도 등 개발도상국의 마지막 시장을 장악하기 위한 중국 기업들의 분발 덕이다. 구글 순정 안드로이드 원이나 스냅드래곤 600시리즈 등 쉽게 구할 수 있는 표준 부품들의 성능이 전혀 나쁘지 않다. 

서양 기업이 소프트웨어와 핵심 칩을 모듈화하여 개방하고 아시아 기업이 염가형 제품을 양산하는 구조가 재현되고 있다. 이는 PC 시대에 모듈화의 수혜를 입은 대만 업계 위주로 조립 PC의 저가 전쟁이 시작되었던 구도를 방불케 한다. 

이는 개발도상국에도 PC 대중화를 불러일으킨다는 장점이 있었다. 하지만 기업 입장에서는 이 가격경쟁은 휘말리면 빠져나올 수 없는 개미지옥이다. PC 시절에도 그 소모전에서 헤어나오지 못해 조용히 문을 닫아야 했던 여러 기업이 떠오른다. 시장은 포화하였는데 저가격을 차별화 요소로 삼는 자충수를 두었다. 

스마트폰 시장도 이미 포화상태에 다다르고 있다. 늘 성장해 왔던 스마트폰 시장은 최근 성장세가 꺾이고 있다. 앞으로 폰을 팔아야 할 상대는 스마트폰 한두 번쯤 다 사본 사람들이다. 이미 잘 쓰고 있는 폰이 있는 사람들이다. 

이동통신업계는 이용자의 갱신주기를 2년으로 설정해 왔다. 기술혁신의 속도가 빨라 금방 진부해지기에 소비자들도 소모품이라고 생각해 왔다. 약정 할부의 착시로 흔쾌히 2년마다 지갑을 열었다. 

하지만 모두 쓸 만한 폰을 손에 쥔 지금, 가격의 문턱을 낮춰 이뤄졌던 그간의 양적 성장이 먹혀들 리 없다. 혁신 속도가 늦어진 현재 상황에서 기업이 취할 수 있는 전략은 무엇일까? 그것은 마진을 높이는 일이다. 그런데 쉽지 않다. 사치재, 더 나아가서는 지위재가 돼야 가능하기 때문이다. 

10만원, 20만원이면 살 법한 가방을 왜 100만∼200만원이나 주고 사는지 의아해지는 럭셔리의 세계. 폰에서도 펼치고 싶다. 그렇지만 역시 쉽지 않다. 사치재와는 규모가 달라 저변도 함께 넓혀야 하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차나 가구와 같은 고급 내구성 소비재로 포지셔닝하는 법이 있다.

얼마 전 업그레이드된 iOS 12에서는 처음으로 5년 전 폰까지 지원 대상을 넓혔다. 어차피 10년은 탈 차, 약간 무리를 해서 좋은 차를 사자는 심리가 발동하는 것처럼, 5년 이상 쓸 폰이라면 무리해서라도 좋은 폰을 사자는 심리를 가동시키려는 것이다. 

iOS 11의 개악으로 기변할 수밖에 없었던 아이폰5S도 다시 빨라졌다. 의도적으로 진부화시키던 때와는 달리 아이폰은 한 번 사면 5년 이상 쓸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하려 애쓴다. 그래야 소비자 스스로 우발적 과소비를 합리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제품에 큰마음 먹고 투신하는 것이 남는 장사라고 여겨져야 하는데, 쉽지 않다. 똑같은 전략을 취한 삼성이 주가와 점유율에서 고전하고 있는 이유이고, 그들은 PC 업계의 잔인한 소모전을 기억하므로 초조할 것이다.

오늘이라는 시간은 나를 어디로 부르는지 알 수가 없다

   

스마트기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휴대폰 구입처(좌표) 작성시 강력 제재!  little조로 06-20 26
[공지]  ※ 스마트폰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4
35986 [스마트폰]  삼성 강화유리 무료1회 부착  (2) liiiiiil 10:34 0 384
35985 [스마트폰]  대전에서 핸드폰 바꿀려고 하는데 정보좀 주시면  (2) 화려한 09:13 0 110
35984 [구입관련]  스마트폰 구매 질문드립니다  (2) 파덕파덕♪ 03:18 0 136
35983 [기타]  와~~~ 샤오미폰 전용 한국롬이 제작되었네요.  (8) 로아트 00:02 1 727
35982 [뉴스/소식]  LG유플러스, 구글 순정 OS폰 'LG Q9 원' 판매 개시.. 3만원대 요금제 지원금 31만 5천원  (2) 미니라디오 02-15 0 433
35981 [뉴스/소식]  KT 통신구 화재 보상기준 확정..'연매출 30억미만'으로 확대  미니라디오 02-15 0 139
35980 [스마트폰]  갤럭시 s8 수리 관련질문  함정카드48 02-15 0 136
35979 [기타]  갤럭시 스테레오스피커 좋네요..  (3) 아자 02-15 0 516
35978 [뉴스/소식]  [이진욱의 전자수첩] 쓰던 노트9이 80만원?…중고폰 더 비싸게 사라는 정부  (1) 미니라디오 02-15 0 494
35977 [스마트폰]  안드로이드 >>> 아이폰 mp3 공유 쉬운방법이 뭐죠?  (11) Smile에스 02-15 2 370
35976 [스마트폰]  샤오미 홍미노트7  (8) 순수의식 02-15 1 813
35975 [기타]  블랙베리폰 전화기로 비추인가요?  (9) 짐더긴 02-14 0 546
35974 [뉴스/소식]  'LG G8 씽큐' 화면에서도 소리 나온다…CSO 기술 탑재 확인  (2) 미니라디오 02-14 0 602
35973 [뉴스/소식]  '갤럭시S10' 전체 라인업 사양 통째 유출…삼성전자 유출자 조사?  (4) 미니라디오 02-14 0 949
35972 [어플]  [유니콘] 필터 DB 업데이트있습니다.  플라인 02-14 0 82
35971 [스마트폰]  KT 스마트폰 구입 후 보험가입 질문입니다.  (2) 꿀재밍 02-14 0 145
35970 [스마트폰]  갤럭시 A9프로 후기좀 부탁드립니다  (2) 인파이터마스… 02-14 1 356
35969 [어플]  [애드킬라] 광고차단 업데이트(208차)  kagaga 02-14 0 108
35968 [스마트폰]  핸드폰 SD카드 이름을 변경 할 수 있나요?  (6) †와룡 02-14 1 300
35967 [스마트폰]  피쳐폰중 외장스피커 좋은 제품있나요?  (2) 짐더긴 02-13 0 258
35966 [기타]  갤럭시 M20 개인적인 생각..  (9) 양치기총각 02-13 3 971
35965 [구입관련]  27인치 소형티비 쓸만한거 없을까요?  (4) 더글라스 02-13 2 479
35964 [뉴스/소식]  애플 2019년 아이폰, 라이트닝 포트 유지·5W 충전기 제공  (11) 미니라디오 02-13 2 644
35963 [뉴스/소식]  삼성전자 보급형 '갤럭시 M20' 인도네시아 출시.. 가격 22만원  (2) 미니라디오 02-13 0 575
35962 [구입관련]  개통질문  fffddff 02-13 0 127
35961 [스마트폰]  V30 쓰시는분들  (5) HBK1 02-13 1 609
35960 [스마트폰]  v20 구매  (8) 바이유 02-13 1 564
35959 [스마트기기]  펜 있는 스맛폰 어떤게 좋은가요~  (13) NEWYORK 02-13 1 556
35958 [스마트폰]  알뜰폰 번호이동을 했는데 유심변경? 번호등록이 안되네여  (5) 딥페이크 02-13 0 175
35957 [태블릿]  미패드4 eu롬  (9) 순수의식 02-13 0 433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