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 ↓맨아래

   
[뉴스/소식]

고속충전 쓰면 휴대폰 배터리에 벌어지는 일

 
글쓴이 : 미니라디오 날짜 : 2019-12-26 (목) 14:08 조회 : 2168 추천 : 4  

 휴대폰 고속충전기가 인기다. 이제 사용자들은 배터리 사용시간에 주목하며, 이는 고속 충전기의 유행을 이끌었다. 한편으로 고속충전기 사용이 휴대폰 배터리의 수명과 성능에 나쁜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최근 미국 씨넷은 고속충전기 사용이 휴대폰 배터리에 미치는 영향을 보도했다.

전문가들은 고속 충전 자체가 휴대폰 배터리의 수명을 줄이진 않는다고 설명한다. 오랜 휴대폰 사용자의 우려였던 과충전 문제도 거의 불가능하다고 한다. 오히려 배터리 수명을 줄이는 요인은 방전과 고온 상태라고 조언한다.

 

■ 휴대폰 배터리 자체의 개선은 당분간 없다

휴대폰과 대부분의 개인용 전자기기, 전기차는 리튬이온 충전지를 사용한다. 리튬이온 배터리 기술은 그동안 크게 발전하지 않았다. 리튬이온 배터리의 용량이나 수명을 획기적으로 늘릴 제조기술은 나오지 않았다. 이에 휴대폰 제조사는 전력을 덜 사용하도록 하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더 효율적인 충전을 관리하는 기술 개발에 집중해왔다.

휴대폰 관련 배터리 기술은 배터리회사의 집중분야가 아니다. 현재 배터리 수명을 늘리는 기술 개발은 자동차, 인공위성, 가정용 전력시스템 등에 치우쳐있다.

휴대폰 배터리 개선은 그 크기 때문에 더 개선되기 어렵다. 전기차 배터리에 비해 휴대폰 전력은 분단위를 충전하는 용량을 갖는다. 테슬라3의 배터리 용량은 아이폰11프로맥스보다 4천배 크다.

휴대폰 배터리는 밀리암페어시(mAh)로 표시된다. 전기차 배터리는 보통 와트시(Wh)로 측정된다. 셰보레볼트가 1만8천400Wh 배터리를 가지며, 테슬라 모델3는 6만2천Wh 배터리를 갖는다. 반면, 픽셀4의 배터리는 2천800mAh(10.6Wh), 아이폰11프로맥스 배터리는 3천969mAh(15.04Wh)다.

배터리를 충전할 때 전압을 높이면 스트레스가 증가한다. 이 스트레스는 최종 20%를 충전하는 상태에서 발생한다. 스트레스를 피하기 위해 전기차 제조사는 새 배터리를 80%까지만 충전한다. 배터리 용량이 큰 만큼 고전압 스트레스를 피하면서도 충분한 운행거리를 보장할 수 있다. 이는 자동차 배터리의 전체 수명을 두배로 늘려준다.

휴대폰 배터리가 더 커지면 한번 충전에 하루종일 사용할 수 있다. 그러나 100%로 완전히 충전했을 때 그렇다. 충전기에 연결한 상태로 두면 배터리 지속 시간을 늘릴 수 있지만, 이는 충전에 필요한 고전압을 유지하기 때문에 더 많은 스트레스를 주게 된다.

 

■ 고속충전과 배터리 수명은 관련 없다

일반적인 휴대폰 충전기는 5와트나 10와트 정도의 출력을 갖는다. 고속충전기는 8배 이상까지 출력을 늘릴 수 있다. 아이폰11프로와 프로맥스는 현재 18와트 고속충전기를 제공하고, 갤럭시노트10과 노트10플러스는 25와트 고속충전기를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45와트 고속충전기를 별도로 판매할 계획이기도 하다.

고속충전기 사용이 휴대폰 배터리에 장기적인 악영향을 주진 않는다.

고속 충전은 2단계로 이뤄진다. 첫 단계는 처음 10분, 15분 혹은 30분 동안 50~70%까지 전력을 충전한다. 첫 단계 중 배터리는 수명에 악영향을 받지 않고 빠르게 전기를 충전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45와트 충전기 사용시 방전 상태에서 70% 충전까지 30분 걸린다고 설명한다. 애플은 아이폰11프로를 50% 충전하는데 고속충전기로 30분 걸린다고 한다.

두번째 단계에서 휴대폰은 충전속도를 늦춘다. 70~80% 충전된 이후 충전 속도를 줄이거나 배터리를 손상시킬 수 있는 충전 절차를 관리한다.

아이픽스잇의 아서 시 엔지니어는 배터리를 스펀지로 비유한다. 완전히 마른 스펀지는 처음 물에 닿을 때 빠르게 수분을 흡수한다. 배터리 고속 충전 단계도 이와 같다.

스펀지는 시간이 흐를수록 적은 물을 흡수한다. 흡수되지 못한 물은 물방울로 스펀지 표면에 맺힌다. 배터리의 경우 충전되지 못한 잔여 전력이 나쁜 영향을 줄 수 있다. 그러나 휴대폰의 배터리 관리 시스템이 단계별로 충전 속도를 조절하기 때문에 그 충격은 최소화된다. 완충을 앞둔 휴대폰이 100%에 이르기까지 마지막 단계에서 10분 이상 걸리는 것인지 이것으로 설명된다.

■ 휴대폰 배터리 과충전은 불가능

많은 휴대폰 사용자가 과충전을 걱정한다. 완충된 휴대폰을 계속 충전기에 연결해두면 배터리 수명이 줄어들 것이란 우려다. 과열에 따른 화재도 걱정거리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배터리 관리 시스템은 100% 충전되면 공급을 차단하도록 설계돼 있다.

그러나 앞서 설명한 대로 100% 충전을 하려 할 때 배터리가 충격을 받을 수 있다. 전기차가 새 배터리를 80%까지만 충전하게 제한하는 그 이유다. 애플은 이 문제를 방지하기 위해 iOS 13에서 장시간 손상없이 아이폰 배터리를 100%까지 충전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iOS13 설정의 배터리 메뉴에서 '최적화된 배터리 충전' 기능을 활성화하면, 사용자의 충전 패턴을 학습한다. 사용자가 자는 시간 혹은 하루종일 아이폰을 충전기에 연결한다면, 80%까지 배터리를 충전하게 제한했다가 휴대폰 플러그를 빼는 통상적인 시점에 맞춰 100%까지 충전한다.

애플 iOS13의 '최적화된 배터리 충전' 기능

 

■ 배터리를 방전시키지 마라

과거엔 휴대폰의 배터리 상태를 초기화하기 위해 완전히 방전시키기도 했다. 배터리를 방전시키면 충전가능한 용량이 초기화돼 더 오래 쓸 수 있다는 이유였다.

이 방법은 최신 휴대폰 배터리에선 크게 상관없는 얘기다. 배터리를 방전시키는 것은 화학적인 반작용을 야기해 배터리의 수명을 더 짧게 만들 수 있다. 완전한 방전을 피하기 위해 배터리 관리 시스템은 일정 수준 아래로 전력량이 줄어들 경우 안정화 기능을 가동한다.

만약 배터리 수명을 더 늘리려 한다면, 30% 아래로 내려갔을 때 휴대폰을 전원에 연결하는 게 좋다.

■ 고온 상태에 두지 마라

열은 배터리의 진정한 적이다. 높은 온도는 배터리의 전체 수명을 갉아먹는다.

강한 태양빛에서 휴대폰을 멀리 두는게 좋다. 창가나 차량 계기판에서 멀리 휴대폰을 둬야 배터리에 미치는 열의 영향을 줄일 수 있다. 극단적인 상황에서 휴대폰 배터리는 폭발할 수도 있다. 통상적으로 섭씨 30도 이상의 고온은 배터리의 효율성을 감소시킨다.

오늘이라는 시간은 나를 어디로 부르는지 알 수가 없다
 [나눔이벤트] 마블 어벤져스 메탈퍼즐 3D입체 5명 나눔 (417) 

붉은해적 2019-12-26 (목) 15:03
니카드(니켈-카드뮴)전지는 완방 완충해야 하고 리튬계열인 리튬이온 전지는 완방하면 안된다고 알고 있습니다.
잔당개돼지들 2019-12-26 (목) 20:52
저온상태에서 완충상태 유지는 어떤지 궁금
지트릭 2020-01-03 (금) 09:09
제가 알기로는
니카드 전지는 메모리 현상을 방지하기 위해서
붉은해적님의 말씀처럼 완충 완방 해야하고

리튬은 그런 메모리 현상보다는
과방전과 과충전 그리고 폰의 어플등을 과도하게 사용하거나 해서
전기를 많이 사용하게 되는 상황이 되면
폰에 열이 많이 발생하게 되는데
이때 주머니 속 같은 곳에서는 쿨링도 잘 되지 않고
이때는 주머니 속보다는 밖에
그리고 가죽이나 실리콘 케이스 보다는
폰 케이스 바깥 부분이 좀더 열을 방출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고
또 사용하지 않는 어플이 백그라운드 상에 떠 있다면 닫아주면 좋을듯 합니다

리튬 폴리머는 배터리를 보관할때
 충전기에서 스토리지 모드였던 걸로 기억하는데
장기 보관시 50%로 맞춰주더군요
리폴은 완충에서 보관하면 부풀어 올라 버려서 난감해지더라구요
   

스마트기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필독] 스마트기기 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2-19 16
[광고랜드] 유튜브촬영은 콘텐츠팩토리 (107) 콘텐츠팩토리
38880 [뉴스/소식]  모토로라, 스타일러스 품은 스마트폰 개발 중? 렌더링 유출  (1) 이미지첨부 미니라디오 01-28 2 981
38879 [스마트폰]  스냅 845와 855 차이가 많이나는 편인가요?  (4) 그란츠 01-28 1 1225
38878 [기타]  * 지급이 많이 늦군요..  (7) 아자 01-28 3 1168
38877 [태블릿]  인방 시청용 태블릿 추천좀 부탁드립니다.  (4) 쵸쿄퍄이 01-28 0 760
38876 [뉴스/소식]  1억대 화소·100배 확대 카메라..'역대급 스펙' 스마트폰 쏟아진다  (1) 이미지첨부 미니라디오 01-27 2 1500
38875 [스마트폰]  노트8 세컨으로 괜찮나요?  (3) 귀두라미 01-27 0 1042
38874 [스마트폰]  모바일 네트워크를 사용 할 수 없습니다 ㅠㅠ  (5) 이미지첨부 아아키키 01-27 0 571
38873 [스마트폰]  홍미 노트8 프로 보고있는데요  (10) 이녹스 01-27 2 894
38872 [뉴스/소식]  아이폰 출시 공식 싹 바뀌나…“신제품 1년에 두번, 4년만에 저가형까지”  이미지첨부 미니라디오 01-26 2 1074
38871 [기타]  여행할 때 쓸만한 셀카봉 삼각대 추천좀 부탁드려요!!  (2) 갑돌s 01-25 0 522
38870 [뉴스/소식]  모토로라 폴더블폰, 미국서 다음 달 6일 출시  이미지첨부 미니라디오 01-25 2 895
38869 [뉴스/소식]  삼성전자 2세대 폴더블폰 '갤럭시Z 플립' 소문만큼 싸지 않다  (3) 이미지첨부 미니라디오 01-25 1 1074
38868 [뉴스/소식]  미리보는 갤럭시 S20, 유출 렌더링 이미지, 스펙 등 살펴보니  이미지첨부 미니라디오 01-25 1 915
38867 [통신사]  자급제폰 노트10+ 5G 256으로 T wifi zone_secure 접속이 되고 있는 건가요?  (2) 정말차카게살… 01-25 0 574
38866 [스마트폰]  부모님 폰이 고장나서 s9플러스중고랑 홍미노트8t 중에 선택하려하는데 뭐가 나을까요??  (11) aventad 01-25 1 642
38865 [스마트기기]  애플 자체를 별로 안좋아하는데 에어팟프로는 인정할수 밖에 없네요.  (5) 뚬뚬이 01-24 2 1348
38864 [뉴스/소식]  에어팟 프로 대항마 구글 픽셀 버즈 2세대, 출시 정황 포착돼  (3) 이미지첨부 미니라디오 01-24 2 1276
38863 [뉴스/소식]  갤럭시S20, 기본 화면재생률은 120Hz 아닌 60Hz로 시작돼  이미지첨부 미니라디오 01-24 3 985
38862 [뉴스/소식]  이동통신 3사, 상반기에 5G 단독 모드 상용화한다  (1) 이미지첨부 미니라디오 01-24 1 475
38861 [스마트폰]  테더링 막은 곳은 어떻게 하나요?  (2) sfqwefe 01-24 0 549
38860 [스마트폰]  sk 선택약정하면 공시를받거나 선약중인 기계에 유심기변이 안되는건가요?  (4) hyesung아빠 01-24 0 360
38859 [어플]  [샷샷] 모든 커뮤니티 모아보기, 핫딜 알리미 앱 업데이트 소식입니다  (1) 이미지첨부 StanLee 01-24 3 436
38858 [스마트폰]  Q9 질렀습니다.  (4) 나스레짐 01-24 1 921
38857 [구입관련]  월 7,685원 36개월짜리 폰을 사려고 합니다.  (5) 헬메스 01-23 0 884
38856 [스마트폰]  중고폰은 보통 얼마나 사용 가능 하나요?  (9) 동네아는애 01-23 0 670
38855 [스마트폰]  갤럭시 S10e 어떤가요?  (8) 몸근영 01-23 0 938
38854 [뉴스/소식]  아이폰12, 네이비 블루 도입되나  (2) 이미지첨부 미니라디오 01-23 1 805
38853 [태블릿]  요금제를 어떤걸 써야 될까요?  (2) Rylan 01-23 0 507
38852 [어플]  유니콘HTTPS 계속 켜놔도 뭐 문제없죠?  (5) 축복의시 01-23 0 701
38851 [뉴스/소식]  중국 화웨이, 이르면 올해말 10만원대 5G 스마트폰 출시 계획  (3) 이미지첨부 미니라디오 01-22 3 859
처음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