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소식]

[ZD 넷 코리아]MS 태블릿 무시했던 애플, 'MS 전략' 다 따라했다

 
글쓴이 : 미니라디오 날짜 : 2020-03-21 (토) 20:13 조회 : 678 추천 : 2  

 

"마침내 애플이 마이크로소프트(MS)가 옳았다고 인정했다."

애플이 18일(현지시간) 아이패드 프로 새 모델을 공개한 직후 나온 일부 외신들의 평가다. 이날 애플은 11인치, 12.9인치 아이패드 프로 신제품과 13인치 맥북 에어 신제품을 공개했다.

특히 관심을 모은 것은 애플이 아이패드 프로에 트랙패드를 추가하기로 한 부분이었다. 매직 키보드에 트랙패드 기능까지 추가하면서 아이패드가 PC와 좀 더 유사한 기능을 갖게 됐다.

애플이 마침내 아이패드 매직 키보드에서 트랙패드 기능을 추가했다. (사진=애플)

더버지는 이 같은 사실을 전해주면서 “애플이 마침내 태블릿에 관해선 마이크로소프트(MS)가 옳았다는 것을 인정했다”고 평가했다.

6년 전만 해도 팀 쿡은 “우린 경쟁 방식이 다르다. 그들은 혼란스럽다”면서 MS를 꼬집었다. 당시 그는 “그들은 넷북을 따라하고 있다. PC에 태블릿을 집어넣고, 또 태블릿을 PC에 넣으려 한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최근 몇 년 사이에 애플은 오히려 그들이 비판했던 MS를 따라하고 있다. 탈착 키보드와 애플 펜슬을 내놓은 것이 신호탄이었다.

이후 마우스 기능을 추가한 데 이어 트랙패드까지 지원하면서 ‘태블릿에 PC 집어 넣기’ 전략에 동참했다.

더버지는 “이 같은 변화 덕분에 아이패드 프로와 서비스 프로는 좀 더 비슷해졌다”고 평가했다. 또 “애플이 마침내 태블릿에 관해선 MS가 옳았다는 걸 인정했다”면서 “왜 그렇게 생각하는 지 설명 좀 해줬으면 좋겠다”고 꼬집었다.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프로X. (사진=마이크로소프트)

■ MS, 처음부터 '물리적 키보드' 강조…애플, 터치방식 고수하다 전략 바꿔

태블릿을 먼저 내놓은 것은 애플이었다. 애플은 2010년 아이패드를 출시하면서 태블릿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그러자 MS도 움직였다. 2012년 윈도8을 공개하면서 서피스RT도 함께 내놨다. 하지만 당시 MS의 태블릿 전략은 애플과 확연하게 달랐다.

당시 윈도 부문을 이끌던 스티븐 시노프스키는 “사람들은 여전히 물리적인 키보드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가상 키보드를 고수했던 애플의 전략을 정면 비판한 것이다.

MS는 입력을 위해선 키보드가, 정확한 작업을 위해선 마우스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받아 적거나 그림을 그리기 위한 스타일러스도 중요하게 생각했다. 이 세 가지 전략은 서피스 프로에도 그대로 적용됐다.

MS는 또 일찍부터 킥스탠드를 내놓으면서 태블릿을 PC처럼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데도 많은 신경을 썼다.

2010년 1월 아이패드를 처음 소개하던 스티브 잡스의 모습. (사진=씨넷)

애플도 2016년 스마트 키보드를 내놓으면서 아이패드 전략을 조금씩 바꾸기 시작했다. 곧이어 스티브 잡스가 그렇게도 경멸했던 애플 펜슬도 등장했다. 이 때까지만 해도 하드웨어 액세서리를 추가하는 방식이었다.

하지만 지난 해 아이패드 OS에서 커서를 지원하기 시작하면서 소프트웨어 쪽에서도 서피스 따라하기가 본격화됐다. 결국 올 들어서 트랙패드까지 추가하면서 ‘PC와 유사한 태블릿’이란 MS 전략을 확실하게 따라했다고 더버지가 평가했다.

오늘이라는 시간은 나를 어디로 부르는지 알 수가 없다
 [eTo마켓] 샤워필터의 끝판왕 수에이드 샤워필터 (8) 

   

스마트기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필독] 스마트기기 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2-19 16
[광고랜드] 오늘밤 - 소개팅, 만남, 채팅 - 가입시 하트 선물 (90) code404
39701 [기타]  최신폰은 쓰고 싶은데 5g요금제는 너무 과하네요.  (1) 밤하늘달별 02:15 0 209
39700 [기타]  에어팟 수명이 다한 것 같네요  (5) 장난하지마 00:30 0 236
39699 [요금제]  알뜰폰 유심 처음 신청했는데 괜찮을까요?  (1) 후라이언니 06-02 0 117
39698 [뉴스/소식]  ‘애플워치’ 심전도 기능 국내 들어오나  이미지첨부 미니라디오 06-02 1 132
39697 [어플]  [유니콘] 필터 DB 업데이트있습니다.  플라인 06-02 1 63
39696 [스마트폰]  갤9+에서 q7+로 자료및 어플을 이동 시켰습니다 근데 설치가 안되는 어플들이 있네요  (1) 이미지첨부 그란츠 06-02 0 132
39695 [스마트기기]  애플  (2) Seatle 06-02 1 286
39694 [스마트폰]  하 ... 삼성 A51과 샤오미 홍미노트 9S ... 고민이네요.  (10) 은하제국황제 06-02 2 592
39693 [뉴스/소식]  [케이벤치]삼성전자, 19일부터 '갤럭시 BTS 스페셜 에디션' 사전예약  이미지첨부 미니라디오 06-01 3 406
39692 [통신사]  이건 어찌해야될까요  (2) 이미지첨부 슈이치 06-01 0 367
39691 [스마트폰]  보급형 추천해주세요.  (5) 누나 06-01 0 372
39690 [태블릿]  아이패드와 아이튠즈 블루투스로 연결  (6) 만성주부습진 06-01 0 274
39689 [스마트기기]  데이터 유심만으로 무선 공유가 가능한제품 있나요??  (2) 무덤덤 05-31 0 237
39688 [뉴스/소식]  [베타뉴스]배터리: 갤럭시노트20은 4,300mAh, 노트20플러스는 4,500mAh로 출시확정  (3) 이미지첨부 미니라디오 05-31 2 424
39687 [기타]  5000짜리 보조배터리 충전 pc로 해도 무관한가요?  (4) 바이오 05-31 1 612
39686 [구입관련]  내년 2월 번호이동 할떄 질문  (5) 힐스 05-31 1 274
39685 [뉴스/소식]  "폰을 샀는데 사용한 흔적이 있어요, 교환 가능한가요?"  (1) 미니라디오 05-30 1 777
39684 [뉴스/소식]  [케이벤치]삼성 '갤럭시노트20' 시리즈 색상 옵션 유출.. 코퍼 색상 추가?  (3) 이미지첨부 미니라디오 05-29 4 1160
39683 [구입관련]  무선 이어폰 추천 부탁드립니다  (9) 헬로빗 05-29 0 418
39682 [구입관련]  8개월된 폰 고장나서 다시 기기변경하려는데 되나요?  (12) 호러인생 05-29 0 437
39681 [어플]  [애드킬라] 광고차단 업데이트(233차)  kagaga 05-29 2 166
39680 [스마트폰]  듀얼유심폰 추천부탁드립니다  (3) 金군 05-29 0 411
39679 [기타]  티다 쿠폰 어디에서 받을수 있던건가요?  (2) hyesung아빠 05-29 0 213
39678 [뉴스/소식]  [베타뉴스]샤오미 미밴드5 추가사진 유출, 개선된 화면 UI 눈길  이미지첨부 미니라디오 05-28 2 1060
39677 [통신사]  괜찮은 알뜰폰 통신사가 어디일까요?  (6) blueda 05-28 0 537
39676 [뉴스/소식]  [ZD 넷 코리아]"차세대 갤럭시폴드에 방수·방진 기능 넣는다"  (1) 이미지첨부 미니라디오 05-27 3 684
39675 [구입관련]  갤S20 싸게 파는 소식 아직 없죠?  (4) 비토용 05-27 1 860
39674 [스마트폰]  아이폰12 선공개된 8가지 예측 정리  상대바리 05-27 2 726
39673 [스마트폰]  기어vr 컨트롤러만 단독으로 사용할수는 없을까요?  (4) 시기찡 05-27 0 169
39672 [스마트폰]  아이폰의 배터리 성능 상태 수치 믿을만 한가요?  (5) 사과사솨사과 05-27 1 35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