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맨위로 ↓맨아래

   
[농구]

'그냥 운동 선수' 르브론, 홍콩 사태 또 외면..."모두의 문제는 아냐"

 
글쓴이 : BabyBlue 날짜 : 2019-10-16 (수) 19:07 조회 : 943 추천 : 6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인환 기자] 비난 이후 침묵과 외면. 르브론 제임스(LA 레이커스)가 자신의 주장과 달리 단지 '운동 선수'에 불과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미국 'CNBC'는 16일(한국시간) "르브론은 다시 홍콩 이슈에 대한 답변을 거부했다. 그는 모든 이슈가 모든 이들의 문제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외면했다"라고 보도했다.

휴스턴의 대럴 모리 단장은 지난 4일 홍콩 민주화 시위 지지를 천명했다. 그는 '자유를 위해 싸움, 홍콩을 지지한다'(Fight for freedom, stand with Hong Kong)라는 문장이 적힌 사진을 SNS에 게재했다.

중국은 모리 단장의 발언에 격분하며 NBA 압박에 나섰다. 이슈가 불거지자 NBA 사무국의 아담 실버 총재가 직접 나서 지지 의사를 밝혔다.

중국 내에서 NBA 중계권을 가진 중국 공영방송 'CCTV'와 텐센트가 중계 중단을 선언했다. 여러 중국 기업들도 후원 중단에 나섰다. 치졸한 중국의 경제 보복으로 인해 NBA 구단은 막대한 손실에 직면했다.

당장 다음 시즌부터 샐러리캡이 축소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결국 구단보다 선수들이 먼저 발을 동동 구르며 숙이기에 나섰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번 사건으로 선수 개개인의 개인 스폰서나 중국 내 신발 판매에 차질이 생길까봐 저자세로 나서는 것. 현 시대 NBA의 아이콘으로 평가받는 르브론도 전날 인터뷰서 모리 단장을 비난했다.

르브론은 LA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누구다 언론의 자유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부정적인 여파도 생각해야 한다. 잘 알지도 못하면서 무엇인가를 말하면 더욱 그렇다"라고 주장했다.

너무나 이기적인 발언의 파장이 심상치 않다. 미국 주요 언론이나 영국 등 세계 각국 언론들은 르브론의 발언을 전하며 비판하고 있다. 홍콩 시위대가 르브론의 유니폼을 태우는 소동도 있었다.

언론 자유와 민주화를 무시하는 르브론의 발언이 더욱 아쉬운 것은 평소 그가 자신의 성향이나 정치색을 강하게 나타냈기 때문이다.

전 시대의 NBA 아이콘 마이클 조던이나 코비 브라이언트는 전형적인 올드 스쿨 타입의 선수로 운동 선수로 정치적인 발언을 자제했다. 반면 르브론은 여러 미국 사회 이슈에 대해 언급하며 자신의 이미지를 만들었다.

콜린 캐퍼닉의 'taking a knee' 운동을 지지하던 르브론은 꾸준히 인종 갈등이나 미국 사회 내 불평등 이슈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평소 마틴 루터킹을 추모하거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비난하기도 했다.

르브론은 지난 2018년 이러한 그의 사회 참여를 비판하며 폭스 뉴스 앵커가 '농구 선수면 입닥치고 드리블이나 해라'고 비꼬자 자신은 '운동 선수 이상을 꿈꾼다(More the athlete)'을 외친 바 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러한 르브론의 이미지 메이킹을 그에게 엄청난 이익을 안겨줬다. 그는 나이카와 함께 제임스와 드리블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막대한 수익을 거뒀다.

운동 선수 이상을 꿈꾸던 르브론은 죽었을까. 평소와 달리 그는 모리 단장을 비난한 데 이어 "문제는 개인이 언급하고 싶을때 해야 한다"라며 "모든 이슈가 모두의 문제인 것은 아니다"라고 침묵하고 외면했다.

모든 운동 선수가 홍콩 사태를 언급하며 용기를 낼 수는 없을 것이다. 그러나 운동 선수 이상을 꿈꾸던 르브론이 저래서는 안된다.

돈을 위해 사회 이슈를 외면한 르브론이 'More than athlete'을 외치면 과연 누가 동조할 수 있을까. 이제 정말 폭스 뉴스 앵커의 말처럼 조용히 입 닥치고 드리블이나 해야되지 않을까?.







운동선수 이상은 무슨, 넌 그냥 운동 선수다..

 [남성스타일] 슈프림 Supreme X New Era® Box Logo Beanie 입니다. (2)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7
83038 [야구]  멕시코를 7:3으로 이겨 두마리 토끼 잡는 한국  (2) 흰혹등고래 11-15 1 483
83037 [야구]  ㅋㅋㅋㅋ 삼성이랑 엘지 광고전도 재밌네요 ㅋㅋㅋ  (1) Peace427 11-15 1 238
83036 [야구]  오늘 이기면 결승확정인데... 설마...  (2) unikaka 11-15 1 380
83035 [야구]  맹구야 포스트 시즌에서 잘하지 에휴  (6) 맹수짱 11-15 2 275
83034 [야구]  사랑해요 사랑해요~~  (3) 해성이 11-15 1 237
83033 [해외축구]  Euro 2020 QF HL  jambul 11-15 3 99
83032 [야구]  이용규 정근우 이대호 김태균 이승엽 있던 국대에 비하면  (6) unikaka 11-15 1 340
83031 [야구]  중계보고있는데 웃기네요  (9) 화이트러시안 11-15 1 395
83030 [해외축구]  [유로2020 예선] 프랑스 vs 몰도바 H/L  친절한석이 11-15 1 86
83029 [해외축구]  [유로2020 예선] 터키 vs 아이슬란드 H/L  친절한석이 11-15 1 70
83028 [해외축구]  [유로2020 예선] 포르투갈 vs 리투아니아 H/L  친절한석이 11-15 1 80
83027 [해외축구]  [유로2020 예선] 잉글랜드 vs 몬테네그로 H/L  친절한석이 11-15 1 85
83026 [해외야구]  야구도 무선 통신기기 도입하는게 나을듯  (3) 참된자아 11-15 1 227
83025 [농구]  전주 KCC vs 원주 DB H/L (11.12)  키미주금 11-15 1 92
83024 [농구]  밀워키는 전력 유지에 실패한 듯한 모양새?  (3) 듀그라니구드 11-15 2 251
83023 [해외야구]  (11.15) MLB MVP 수상자 발표 결과  (6) 이미지첨부 맹수짱 11-15 5 393
83022 [해외야구]  톰 탱고 포인트 류:디  상숙달림이 11-15 1 204
83021 [해외축구]  [카타르WC 예선] 베트남 vs UAE H/L  친절한석이 11-15 2 167
83020 [해외축구]  [카타르WC 예선] 대한민국 vs 레바논 H/L  친절한석이 11-15 1 149
83019 [농구]  [KBL] 울산 현대모비스 vs 창원 LG H/L (11.14)  친절한석이 11-15 1 101
83018 [기타]  [V리그] 한국전력 : 대한항공 경기 하이라이트 (11.14)  친절한석이 11-15 1 102
83017 [기타]  [V리그] IBK기업은행 : GS칼텍스 경기 하이라이트 (11.14)  친절한석이 11-15 1 103
83016 [해외축구]  리피 사임에 분노한 中..."우리 대표팀이 투지&실력 없는 선수 모임이라니"  (3) 이미지첨부 헌병대 11-15 1 411
83015 [축구]  오랜만에 왔습니다  (1) 이미지첨부 나도이제시로 11-15 1 277
83014 [해외야구]  사이영은 기대안했지만 워렌스판상은 좀 거시기하네요  (4) 락매냐 11-15 1 411
83013 [해외축구]  루나의 리버풀 이야기...  (2) 이미지첨부 봄의요정루나 11-15 4 217
83012 [축구]  유효슛 3/14 = .21 21%  (2) 이미지첨부 상숙달림이 11-15 1 339
83011 [축구]  벤투감독 슈틸보다 더빨리잘릴거같은 느낌이 쎄하내요  (7) TRASH★ 11-15 2 414
83010 [농구]  모비스 트레이트후 패배했지만 조직력  금메달님 11-15 1 224
83009 [농구]  피보다 진한 '승부욕'…코트서 아버지 퇴장 부추긴 아들  (1) 이미지첨부 yohji 11-15 1 43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