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맨위로 ↓맨아래

   
[야구]

김선빈 SK행 루머? SK "전혀 관심 없다"

 
글쓴이 : 강역개 날짜 : 2020-01-07 (화) 06:00 조회 : 637 추천 : 3  


 

[OSEN=한용섭 기자] 안치홍(30)의 롯데 이적으로 잠잠하던 FA 시장이 요동쳤다.

안치홍은 원 소속팀 KIA와 협상이 여의치 않자 롯데와 접촉해 FA 최초로 ‘옵트 아웃’ 조항이 포함된 2+2년 최대 56억 원 계약을 했다. 2년 26억 원(옵션 6억 원) 이후 구단과 선수의 상호 계약 연장 옵션이 있다.

 

안치홍을 떠나 보낸 KIA는 ‘집토끼’ 김선빈(31)과 협상을 이어가고 있다. 그런데 KIA가 안치홍을 놓치자 김선빈마저 타 팀으로 이적할 가능성이 높다는 루머가 돌고 있다.

그럴듯한 시나리오로 ‘키스톤 콤비’가 약한 SK가 김선빈의 행선지로 언급되고 있다. 김광현이 세인트루이스와 2년 800만 달러에 계약하면서, SK는 포스팅 비용으로 160만 달러(약 19억 원)를 받게 된다. 추가 자금을 보태 김선빈 영입에 나서 내야를 보강한다는 시나리오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SK 관계자는 “김선빈 영입에 전혀 관심이 없다”고 밝혔다.

 

SK는 FA 시장 초기부터 ‘바이어’가 될 가능성으로 주목받았다.

2019시즌 1위를 달리다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2위로 밀려나면서 한국시리즈 우승에 실패했다 유격수-2루수는 수 년째 취약 포지션으로 꼽혔다. 이번 FA 시장에는 오지환, 안치홍, 김선빈 등 수준급 내야수들이 나왔다.

  

SK는 포스트시즌에서 3위로 마친 후 FA 선수에 대해 분석을 했다. 영입을 하면 전역에는 보탬이 되겠지만, 몸값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 후 ‘외부 FA에 대한 관심을 접었다’로 결론을 내렸다.

그렇지만 11월말 메이저리그 도전을 허락한 김광현이 12월 중순 세인트루이스와 계약하면서 변수가 생겼다. 외국인 투수 산체스도 SK의 다년 계약 제안을 거절하고 일본 요미우리와 계약, 전력이 더 약화됐다. 올 시즌 우승 경쟁을 위해서 외부 FA 영입 가능성이 다시 제기됐다.

 

오지환은 LG에 잔류했지만, 안치홍과 김선빈과 미온적인 반응을 보인 KIA와 협상이 매끄럽지 못했다. 해를 넘기면서 진척이 없자 타구단에서 끼어들 여지를 줬다. 6일 안치홍이 롯데와 계약 소식이 알려진 후 SK 관계자는 김선빈의 루머에 대해 “우리 팀은 김선빈에 관심이 없다”며 다른 방식으로 전력을 보강할 뜻을 밝혔다.

 

한편 안치홍을 놓친 KIA는 “김선빈은 팀에 필요한 선수이다. 협상에서 최선을 다해 잡겠다"라고 밝혔다. KIA는 7일 김선빈과 만나 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나눔이벤트] 임금님의 피로회복제 [으랏차] 10명 나눔 (232) 

호랑이타투 2020-01-07 (화) 07:29
SK는 끝까지 김성현인가....ㄷㄷ
난널사람해 2020-01-07 (화) 07:55
관심좀 가져라... 얼해 가을야구 못할듯..ㅠ
참된자아 2020-01-07 (화) 09:17
SK는 올해 왜 이리 FA에 관심을 안가지는건지 이해하기 힘든...
세린홀릭 2020-01-07 (화) 10:19
롯데도 관심없다 더라
복약안내 2020-01-07 (화) 10:58
sk는 마지막 영입이 조인성.임경완......보복성 fa는 영입해도.......팀에 필요한 영입은;;;;;;
허니버터야옹 2020-01-07 (화) 18:27
어차피 뚜껑 열어봐야 아는 것
양호열이 2020-01-07 (화) 21:33
zzzz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8
[인터넷상담실] KT인터넷500메가+TV 견적요청 합니다. (1) 인터넷상담실
84595 [해외축구]  MOTD 2 - 25R  (15) jambul 02-03 16 706
84594 [해외축구]  [19/20 PL 25R] 토트넘 vs 맨시티 H/L  친절한석이 02-03 2 476
84593 [기타]  테니스 수준 여<<<남 동상금33억  (10) 이미지첨부 상숙달림이 02-03 3 883
84592 [농구]  휴스턴 vs 댈러스 하이라이트ㅣ2020.02.01  친절한석이 02-03 2 308
84591 [해외축구]  두장으로 말해주는 토트넘 VS 맨시티  (1) likkycat 02-03 5 1463
84590 [해외축구]  토트넘 손흥민...7호 골이네요..  (2) 무심도 02-03 3 1176
84589 [야구]  'LG 돌아온' 김용일 코치 "차우찬-김현수, 몸 상태 가장 좋다" [시드니 통신]  이미지첨부 강역개 02-03 2 394
84588 [농구]  최준용 선수 부상당하고 악플이 엄청난데 왜 그런거죠?  (1) 비버u 02-02 0 541
84587 [야구]  KIA 캠프비용 2배 효과 나타날거 같군요  흰혹등고래 02-02 2 537
84586 [야구]  선수이름 뭐예요???  (3) 이미지첨부 SMshin 02-02 0 965
84585 [야구]  NC] 김진성 연봉 삭감 속상해서 스프링캠프 하루만에 귀국..  (2) 얀쿡선생 02-02 1 692
84584 [기타]  호주오픈결승  (13) 너에게닿길 02-02 4 561
84583 [농구]  최근 릴라드 미쳤네요 ㄷㄷㄷ  (2) yohji 02-02 3 638
84582 [축구]  대구와 갑작스레 결별한 안드레 감독, 사우디 알 하즘 지휘봉 잡아  이미지첨부 헌병대 02-02 2 493
84581 [농구]  어빙, X-레이 결과 이상 無...MRI 촬영 예정  (1) 이미지첨부 yohji 02-02 3 469
84580 [축구]  유로2020 코파2020 국내중계권  (1) 힐스 02-02 2 494
84579 [해외야구]  류현진 선발 랭킹 5위 (MLB.com 선정)  참된자아 02-02 2 588
84578 [해외야구]  미국 주별 싫어하는 MLB팀 변화  이미지첨부 참된자아 02-02 4 730
84577 [해외축구]  MOTD 25R  (18) jambul 02-02 20 748
84576 [농구]  NBA 커리, 2월에도 결장…이르면 3월 중 복귀  (2) 이미지첨부 BabyBlue 02-02 3 352
84575 [야구]  '마이너스 29홈런' 김재환&한동민 반등 의지, "공인구 영향 아니다"  (5) 이미지첨부 강역개 02-02 2 477
84574 [기타]  안병훈 PGA 투어 첫 우승 3전4기 '기회는 왔다'  (1) 이미지첨부 상숙달림이 02-02 2 304
84573 [해외축구]  리버풀 소튼 - 리그경기 결과 입니다...  (12) 이미지첨부 봄의요정루나 02-02 8 759
84572 [해외축구]  리버풀 소튼 - 리그경기 라인업 입니다...  (4) 이미지첨부 봄의요정루나 02-01 4 369
84571 [야구]  KIA 다행히 김주찬이 스프링 캠프에 합류를 하다는 군요  (3) 흰혹등고래 02-01 3 423
84570 [농구]  릴라드가 기록을 세웠네요 ,,,  (5) yohji 02-01 4 559
84569 [기타]  우리나라 배구협회도 좋아지고있네요 ~ 김연경선수 위로금지급!!  (10) 비버u 02-01 2 635
84568 [농구]  코비추모경기보는중인데  (3) 오펜하이머 02-01 5 906
84567 [야구]  LG, '시민 폭행' 배재준에 무기한 자격정지 '철퇴'…"훈련·연봉지급 불가"  (6) 참된자아 02-01 3 733
84566 [야구]  박찬호 키스톤 이동…KIA 내야 전면 재구성, 수비력 UP [오!쎈 이슈]  (1) 이미지첨부 강역개 02-01 3 471
처음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