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맨위로 ↓맨아래

   
[야구]

'안방 걱정은 남 일' 두산-NC-키움, 포수 왕국 진검승부

 
글쓴이 : 강역개 날짜 : 2020-01-21 (화) 10:39 조회 : 547 추천 : 1  


 

[OSEN=이종서 기자] 2020년 진정한 ‘포수 왕국’은 어딜까.


NC 다이노스는 최근 2년 간 FA 계약을 맺었다. 2019년 시즌을 앞두고는 ‘국가대표 포수’ 양의지를 4년 125억원(계약금 60억원, 연봉 65억원)에 영입하는데 성공했다. 그리고 올 시즌을 앞두고는 김태군을 4년 13억원(계약금 1억원, 연봉 2억원, 옵션 4억원)에 잔류시켰다.

양의지는 명실상부 KBO리그 최고 포수다. 안정적인 리드와 수비는 물론 공격에서도 중심타자 역할을 해준다. FA 1년 차인 2019년에도 양의지는 타율 3할5푼4리 20홈런을 기록하며 6시즌 연속 두 자릿수 홈런 행진을 이어왔다.

김태군 역시 화려하지는 않지만, 충분히 1인분의 포수 역할을 해주는 포수로 평가받고 있다. NC 다이노스 창단 멤버로 양의지에 앞서서 주전 포수로 활약했다. 통산 897경기를 뛰면서 경험도 풍부하다.


김태군의 잔류와 함께 NC는 탄탄한 주전-백업 포수 라인을 구축하게 됐다. 여기에 정범모 역시 언제든 경기에 나설 수 있는 자원이며, 2018년 신인드래프트 2차 1라운드(전체 9순위)로 영입한 김형준은 미래의 주전 포수로 주목받고 있다. 양의지 영입 전 포수로 골머리를 앓았던 NC는 단숨에 ‘포수 왕국’으로 거듭나게 됐다.


키움 역시 지난 시즌 종료 후 이지영과 FA 1호 계약을 맺으면서 안방 전력 유지에 성공했다. 3년 총액 18억원(계약금 3억원, 연봉 9억원, 옵션 6억원)의 계약이었다. 이지영 잔류에 성공한 키움은 이지영과 박동원 두 포수로 올 시즌도 이끌게 됐다.

지난 시즌 키움은 이지영과 박동원을 적절하게 활용하며 시즌을 운영했다. 여기에 주효상이라는 잠재력 풍부한 포수가 있어 키움은 이지영과 박동원의 타격 능력을 적극 활용해 지명타자로도 기용하며 다양하게 전력을 꾸렸다.

 

‘원조 포수왕국’ 두산과의 경쟁도 주목된다.

양의지, 최재훈(한화) 등 현재 각 팀에서 주전으로 뛰고 있는 포수를 육성해온 두산은 2019년 양의지의 공백에도 박세혁이 완벽하게 안방을 지켜 3년 만의 통합 우승에 성공했다.

박세혁은 지난해 137경기에서 타율 2할7푼9리 4홈런으로 양의지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와 한국시리즈에서 필요할 때마다 한 방씩 쳐주면서 우승 중심에 섰다. 또한 양의지와 함께 2019년 WBSC 프리미어12에 선발돼 국가대표로 한솥밥을 먹기도 했다.

박세혁 역시 주전포수 1년 차로서 많은 것을 배웠다며 2020년 시즌 더욱 안정적인 활약을 다짐했다.

박세혁에 뒤를 받치는 포수 역시 든든하다. 이흥련과 장승현은 각각 다른 장점을 내세워 백업 포수 역할을 소화하고 있다. 이흥련은 ‘삼성 왕조 시절’을 이끌었던 백업 포수로 활약했던 풍부한 경험이 빛났고, 1994년 생인 장승현은 강한 어깨를 바탕으로 한 도루 저지 능력이 좋아 미래가 주목되는 포수다. 이와 더불어 두산은 2020년 신인드래프트 2차 1라운드에서 포수 장규빈을 영입하며 다음 세대 준비까지 들어갔다.


많은 팀들이 포수난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주전포수가 있다고 해도 뒤를 맡길 백업 포수가 없는 경우가 많다. 이런 가운데 '포수 기근은 남 일'인 세 팀의 2020년 레이스는 어떤 모습을 보일까.



[email protected]

 [eTo마켓] [회원최저가]#관리하는 남자 #탄수화물CUT #쾌변 다이어트보조제 하이비키…  

이휘아 2020-01-21 (화) 20:40
사실상 KBO내 포수 왕국은 두산이 유일하지

사다 쓰는거야 돈만 있으면 어느 구단이든 다 할 수 있는거고

내부에서 성공적으로 길러 쓰는 구단은 두산이 유일함
흰혹등고래 2020-01-21 (화) 22:52
포수의 중요성을 더욱 부각시키는 군요
세린홀릭 2020-01-21 (화) 23:47
키움은 그렇다치고 엔씨는 양의지 대려가놓고 무슨 포수왕국이야 ㅋㅋㅋ
     
       
이휘아 2020-01-22 (수) 19:04
키움도 이지영 데려간거 ㅋㅋㅋ
19금푸우 2020-01-22 (수) 11:34
양사장은 특급포수라 보기엔 무리가 한번씩 뇌없는 리드 송구 있어서
     
       
이휘아 2020-01-22 (수) 19:05
20승 투수도 1년에 2~3경기는 말아먹습니다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8
[남성스타일] 아웃스탠딩 신상품 O.S.T.D 스웻셔츠 단독 쿠폰세일합니다. 남성스타일
84874 [해외축구]  무리뉴 "케인, 손흥민 없이 챔스 가면 내 최고 업적"  (5) 이미지첨부 헌병대 02-22 4 714
84873 [야구]  기아맨 홍상삼 좋은 모습을 보이는 군요  흰혹등고래 02-21 1 384
84872 [농구]  NBA 구단가치 2010년~2020년(단위:100만 달러)  (2) 체리나무 02-21 2 358
84871 [야구]  유투브 보는데 이런 영상도 있더군요.. (자이언츠)  아자 02-21 1 371
84870 [야구]  '채드벨 상대로 홈런' 노시환, 상금 받지 못한 사연 [오!쎈 애리조나]  이미지첨부 강역개 02-21 1 366
84869 [해외축구]  엥? 기성용 ㅡ ㅡ..레알 베티스가 아니라 마요르카 입단?? 지금 강등권 아닌가  (2) 고수진 02-21 2 726
84868 [농구]  ‘어깨부상’ 카이리 어빙, 결국 수술대 오른다…시즌아웃  (2) 이미지첨부 yohji 02-21 3 301
84867 [해외축구]  무리뉴는 감독생활 최대위기인듯ㅋㅋ  (9) 클리소벨 02-21 3 702
84866 [해외축구]  0221 UEL 32-1 HL  (4) jambul 02-21 10 223
84865 [해외야구]  김광현, 23일 뉴욕 메츠전 출격 확정…구원 1이닝 예정  (2) 이미지첨부 헌병대 02-21 2 271
84864 [해외야구]  오티스, ‘사인 훔치기' 고발한 파이어스 비난  (2) 참된자아 02-21 3 373
84863 [해외축구]  우리 국대 손, 김연경 등 안타까움  (1) 이미지첨부 상숙달림이 02-21 3 566
84862 [농구]  [아시아컵 남농 예선] 인도네시아 vs 대한민국 H/L (02.20)  친절한석이 02-21 2 200
84861 [해외축구]  기성용은 레알 베티스 이적이 확실시같네요?  (3) 고수진 02-21 2 474
84860 [해외야구]  의연한 '사인훔치기 폭로자' 파이어스 "사무국 보호 필요없다"  (1) 이미지첨부 yohji 02-20 2 328
84859 [야구]  KIA 윌리엄스 감독 "잠은 사치다"라며 선수 이름 외우기 부터 인기  흰혹등고래 02-20 2 197
84858 [해외축구]  티모 베르너.ㅋㅋ  (2) 이미지첨부 Quincy 02-20 3 729
84857 [해외야구]  MLB 최고 부자는 역시 A-로드  (3) 이미지첨부 yohji 02-20 2 568
84856 [농구]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 비상식적인 운영, 안되는 집안은 이유가 있다  이미지첨부 yohji 02-20 2 267
84855 [야구]  '6개월 근신→주장 중책' 이용규, 수염 빼고 모든 것이 변했다 [오!쎈 애리조나]  이미지첨부 강역개 02-20 2 232
84854 [해외야구]  "아이들이 배울라" 美리틀야구, 사인훔치기 'HOU' 팀명 사용금지  참된자아 02-20 3 207
84853 [레이싱]  [포뮬러 1] 동계 테스트 + 메르세데스의 노즈카피 + 윌리엄스의 변화  이미지첨부 나미h 02-20 2 128
84852 [해외야구]  오늘 휴스턴 아스트로스 경기 티켓 구매했습니다.  (1) 士절 02-20 1 231
84851 [해외야구]  "컨닝하면 선생이 잘리나? 실업자 투수들은?" 먼시의 묵직한 외침  (2) 참된자아 02-20 4 286
84850 [해외축구]  0220 UCL 16-1 HL  (1) jambul 02-20 7 164
84849 [해외야구]  휴스턴은 자진해서 우승 반납했어야죠  (7) 참된자아 02-20 3 331
84848 [해외축구]  BBC 전문가 "(0-1 패)토트넘, SON 케인이 많이 그리웠다"  (7) 이미지첨부 헌병대 02-20 3 428
84847 [해외축구]  토트넘, 새 시즌 유니폼 실물 유출...핑크색 트레이닝복 파격  (2) 이미지첨부 양치기총각 02-20 3 610
84846 [해외축구]  손흥민 토트넘 51골 유튜브 영상보다가...  페이마임 02-20 3 429
84845 [해외축구]  열받은 네이마르, "구단이 '쫄보'라서 이렇게 된거다"  (2) 양치기총각 02-20 2 461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