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 ↓맨아래

   
[기타]

테니스 수준 여<<<남 동상금33억

 
글쓴이 : 상숙달림이 날짜 : 2020-02-03 (월) 05:42 조회 : 908 추천 : 3  

[호주 오픈] 조코비치, 팀에 3-2 짜릿한 역전승…V8-세계 1위 등극

▲ 2020년 호주 오픈 남자 단식 결승전에서 득점을 올린 뒤 환호하는 노박 조코비치 ⓒ Gettyimages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무결점' 노박 조코비치(34, 세르비아, 세계 랭킹 2위)가 놀라운 위기 극복 능력을 보여주며 호주 오픈 8번째 우승에 성공했다. 반면 그랜드슬램 대회 첫 타이틀을 노린 도미니크 팀(26, 오스트리아, 세계 랭킹5위)은 4세트 이후 부활한 조코비치의 기세에 눌려 준우승에 그쳤다.

조코비치는 2일 호주 멜버른 로드레이버 아레나에서 열린 2020년 호주 오픈 테니스 대회 남자 단식 결승전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팀을 3-2(6-4 4-6 2-6 6-3 6-4)로 이겼다.

'호주 오픈 마스터'로 불릴 정도로 이 대회에서 강세를 보인 조코비치는 역대 최다인 8회 우승(2008 2011 2012 2013 2015 2016 2019 2020)을 달성했다.

또한 조코비치는 4개 그랜드슬램 대회에서 17번 우승하는 업적을 세웠다. 그랜드슬램 대회 역대 최다 우승자는 20회를 기록한 로저 페더러(39, 스위스, 세계 랭킹 3위, 20회)다. 라파엘 나달(35, 스페인, 세계 랭킹 1위)은 19회로 그 뒤를 바짝 추격하고 있다.

역대 3위를 달리고 있는 조코비치는 본인의 그랜드슬램 대회 타이틀을 17회로 늘렸다.

또한 이번 대회 정상에 오르며 8강에서 탈락한 나달을 제치고 남자 프로 테니스(ATP) 투어 세계 랭킹 1위를 예약했다.

▲ 2020년 호주 오픈 남자 단식 결승전에서 포핸드를 피고 있는 노박 조코비치 ⓒ Gettyimages

팀은 2018년과 지난해 롤랑가로스 프랑스오픈 결승에 진출했다. 그러나 2년간 나달(34, 스페인, 세계 랭킹 1위)의 벽을 넘지 못했다.

그는 이번 대회 8강전에서 프랑스 오픈 우승을 2번이나 막은 나달을 이겼다. 준결승에서는 경쟁자 가운데 한 명은 알렉산더 즈베레프(23, 독일, 세계 랭킹 7위)를 눌렀다.

생애 첫 호주 오픈 우승을 위해 마지막으로 넘을 산은 조코비치였다. 팀은 2, 3세트를 따내며 생애 첫 그랜드슬램 대회 우승에 한 걸음 다가섰지만 뒷심에서 밀리며 그랜드슬램 대회 세 번째 준우승에 머물렀다.

조코비치는 팀과 상대 전적에서 7승 4패로 우위를 보였다.

1세트 초반 기선 제압에 성공한 이는 조코비치였다. 먼저 브레이크한 조코비치는 3-0으로 앞서갔다. 뒤늦게 추격에 나선 팀은 첫 브레이크에 성공하며 3-4로 따라붙었다. 이어진 서비스 게임을 이긴 팀은 4-4 동점을 만들었다.

자칫 전세가 뒤집힐 상황에서 조코비치는 냉철함을 유지했다. 9번째 게임을 잡은 조코비치는 다시 한번 브레이크에 성공하며 1세트를 따냈다.

▲ 2020년 호주 오픈 남자 단식 결승전에서 도미니크 팀이 포핸드 리턴을 하고 있다. ⓒ Gettyimages

반격에 나선 팀은 2세트에서 먼저 브레이크하며 3-1로 리드했다. 조코비치는 4-4 동점을 만들었지만 2세트 중반부터 첫 서브 성공률이 급격하게 떨어졌다.

이 상황에서 조코비치는 브레이크를 허용했다. 승부를 원점으로 돌릴 기회를 잡은 팀은 이어진 자신의 서비스 게임을 지키며 2세트를 잡았다.

3세트에서 조코비치는 어딘가 불편한 듯 몸놀림이 둔해졌다. 이 틈을 놓치지 않은 팀은 일방적으로 몰아붙이며 4-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조코비치는 세트 초반에 벌어진 점수 차를 극복하지 못하며 세트스코어 1-2로 위기에 몰렸다.

3세트가 끝난 뒤 조코비치는 잠시 코트를 떠났다. 다시 코트에 들어온 그는 가볍게 몸을 풀며 제 기량 회복에 집중했다. 4세트에서 조코비치는 본인의 기량을 제대로 발휘하기 시작했다. 3세트에서 쏟아진 범실도 줄었고 수비에 이은 날카로운 스트로크도 살아났다.

조코비치는 4-3으로 앞선 상황에서 상대 추격을 뿌리치는 브레이크에 성공했다. 5-3으로 리드한 조코비치는 9번째 게임을 잡으며 승부를 마지막 5세트로 이어갔다.

조코비치는 5세트 2-1로 앞선 상황에서 상대 게임을 브레이크했다. 서브도 살아난 그는 자신의 서비스 게임을 놓치지 않으며 4-2로 앞서갔다.

팀은 강한 서브와 포핸드를 앞세워 4-5까지 점수 차를 좁혔다. 자칫 동점을 허용할 상황에 몰린 조코비치는 서브권이 주어진 10번째 게임을 지키며 4시간동안 진행된 대장정에 마침표를 찍었다.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email protected])를 기다립니다.


 [eTo마켓] 갓심비 1+1 갤럭시 아이폰 LG 강화유리 기본필름 (21) 

가을이온다 2020-02-03 (월) 08:07
ㅡㅡ;
상금이 왜 동일하지 세트수도 차이가 있고 관중 동원력도 차이가 큰데..
제미레 2020-02-03 (월) 08:43
남자대회 여자대회도 나누지 말고 테니스 대회를 해야지 공평하겠네요.
朱雀 2020-02-03 (월) 11:59
솔직히 경기수준차이가

하늘과 땅차이
프리덤실프 2020-02-03 (월) 13:33
제목 어그로 ㅋㅋㅋㅋ
왜 남녀 다 통합해서 대회하지
여자들이 절대 상금 못 딸텐데 ㅋㅋㅋㅋㅋ
찰나와억겁 2020-02-03 (월) 13:34
남여 신체차이가 있으니 실력을 나누는건 무의미인데.
인기, 광고, 관중선호도에 따라 상금차이가 나는건 당연한건데...
원더풀투나잇 2020-02-03 (월) 15:30
어떤 종목이건 여자 국대급 선수라도 남자 고등학교 레벨에서 싹 정리됨
여자스포츠는 실력으로는 메리트가 전혀 없죠
대신 아기자기한 맛이라던지 눈요기라던지 다른 곳이 있죠ㅎㅎ

여자스포츠로는 그나마 배구랑 탁구가 재미있는듯 ㅎㅎㅎ
축구, 농구는 아이고....
KRWJ 2020-02-03 (월) 17:40
스폰 붙는게 다른데 상금이 동일한게 말이 된다 생각해서 저딴 제목으로 글 쓴건가 ㅋㅋㅋ 그럼 동일한 상금으로 남녀 같은 대회로 붙든가 ㅋㅋ 여자 프로선수들 쫄딱 굶을걸?ㅋㅋ
고수진 2020-02-04 (화) 00:45
제목이 참 뭐지
혈마도 2020-02-06 (목) 15:59
돈은 시장의 규모에 따라 다른거지 이것도 성 대결로 몰고 싶은건가 ㅋ
글쓴이 2020-02-07 (금) 17:41
시장 규모는... 남>여 임.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8
[광고랜드] [이토랜드 공식] 1등혜택! LG전자! 정수기 6개월! 공기청정기 10개월! 역대급… (108) LG전자렌탈
85218 [해외축구]  이 시국에 축구를 리그 강행에 마스크 시위로 응답한 선수단  친절한석이 03-17 1 386
85217 [해외축구]  [축구 읽어주는 여자]발렌시아 선수단 35%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avi  풋볼리스트 03-17 1 252
85216 [해외축구]  리버풀, 딱 1패뿐인 압도적인 1위인데…무효화 되나?  (7) 이미지첨부 헌병대 03-17 2 715
85215 [야구]  KIA 타이거즈 ‘45일간의 스프링캠프 마치고 전원 함께 귀국'  (1) 흰혹등고래 03-16 1 252
85214 [농구]  'BKN 감독 후보' 터란 루…조 해리스 "훌륭한 지도자"  이미지첨부 yohji 03-16 1 255
85213 [농구]  NBA 스테픈 커리 “코로나19에 휴교…급식 의존하는 아이들 돕자”  (4) 이미지첨부 BabyBlue 03-16 2 302
85212 [기타]  스포츠토토, 코로나19로 인한 일시 발매 중지  (2) 이미지첨부 강역개 03-16 1 338
85211 [해외축구]  호날두 호텔→병원 선행 거짓…포르투갈 기자 폭로  (5) 이미지첨부 김택용 03-16 3 719
85210 [해외축구]  현재 유럽 4대리그 1위팀과 부문별 1위선수.jpg  이미지첨부 김택용 03-16 2 491
85209 [기타]  북미 스포츠 5월 중순까지 개막, 재개 힘들 듯  참된자아 03-16 1 197
85208 [해외축구]  中매체 자화자찬 "슈퍼리그 회복 가장 빨라, 전 세계가 지켜볼 것"  (5) 이미지첨부 헌병대 03-16 3 488
85207 [농구]  커리 부부, 학생들 18,000명 결식할까 걱정→'12억 기부'  (2) 이미지첨부 BabyBlue 03-16 4 599
85206 [해외야구]  [시범경기 몰아보기] 김광현, KK의 위엄을 미국땅에 알리다 (8이닝 11K 무실점)  친절한석이 03-16 2 325
85205 [기타]  터키 여배 0:3 엑자:바키프  이미지첨부 상숙달림이 03-16 2 482
85204 [야구]  예전 같으면...  unikaka 03-16 2 392
85203 [농구]  'NBA 셧다운' GSW, 현장스태프에게 '100만달러 기부 약속'  (2) 이미지첨부 BabyBlue 03-15 2 391
85202 [야구]  KIA 김선빈, '타격왕 위용' 되찾을까?  흰혹등고래 03-15 3 348
85201 [해외축구]  [사커툰 축구 이야기] 포그바 팀이 못할땐 이적결심? 잘하니까 재계약?  풋볼리스트 03-15 2 292
85200 [해외축구]  [사커툰 축구 이야기] 코로나 바이러스 EPL 중단? 리버풀 우승 무효에 관한 클롭의 생각  풋볼리스트 03-15 2 290
85199 [야구]  '방망이 예열' 안치홍, "연습경기 호성적 의미없어, 변수에 흔들리지 않겠다"  이미지첨부 강역개 03-15 2 263
85198 [격투기]  UFN170 끝났네요  락매냐 03-15 1 364
85197 [해외축구]  처음 아닌 잉글랜드 축구 중단 史, 1962~63시즌엔 한파로 3개월 중단  이미지첨부 헌병대 03-15 2 326
85196 [농구]  코로나 피해 스페인으로 튄 멀린스, 스페인 리그도 중단  (1) 참된자아 03-15 3 513
85195 [기타]  아베 '올림픽 예정대로 개최하고 싶다, 한국 보다 확진자 적어'  (4) 참된자아 03-15 4 598
85194 [기타]  '컬링여신' 컬스데이, 안구정화 퍼포먼스 대방출  친절한석이 03-15 2 853
85193 [해외야구]  [시범경기] 3월 13일 토론토 vs 피츠버그 하이라이트  친절한석이 03-15 2 223
85192 [해외축구]  [19/20 UEL 16강 1차] 레인저스 vs 레버쿠젠 H/L  친절한석이 03-15 2 228
85191 [기타]  김연경 터키 리그, 계속 무관중 진행... 챔스 무기한 연기  이미지첨부 상숙달림이 03-15 2 360
85190 [해외축구]  [사커툰 축구 이야기] 린가드는 맨유에서 멀어져가고 있습니다.  풋볼리스트 03-15 4 344
85189 [해외축구]  [사커툰 축구 이야기] 포그바를 잊게한, 부르노 페르난데스에 대해 알아봅시다.  풋볼리스트 03-14 4 407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