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 ↓맨아래

   
[해외축구]

기성용, 중동-중국 러브콜 뒤로 하고 K리그 복귀 타진... 전북行 가능성 높아

 
글쓴이 : 헌병대 날짜 : 2020-02-05 (수) 00:47 조회 : 567 추천 : 1  


[골닷컴] 김형중 기자/서호정 기자 = 최근 상호 합의 하에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계약을 해지하고 자유계약 신분이 된 ‘캡틴 키’ 기성용이 10년 만의 K리그 복귀를 타진하고 있다. 그의 행선지는 전북 현대가 유력한 상황이다.

기성용은 지난달 31일 뉴캐슬과 계약 만료를 반년가량 앞두고 상호 합의 하에 계약을 조기 해지했다. 뉴캐슬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기성용이 클럽을 떠났다는 사실을 알린다. 그의 공헌에 감사하고, 미래에 행운을 빈다”라고 밝혔다.

기성용도 “뉴캐슬처럼 좋은 클럽에서 뛴 건 영광이자 기쁨이었다. 더 잘 하지 못해 아쉽다. 축구에서는 내가 극복할 수 없는 것들이 종종 있었다”며 작별사를 남겼다.

뉴캐슬과 결별한 기성용의 차기 행선지에 관심을 쏠리는 가운데 골닷컴UK는 한국으로의 복귀가 유력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영국 현지 관계자는 “기성용은 유럽, 중동, 중국 등 다양한 옵션을 갖고 있지만 한국으로의 복귀를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2009년 말 FC서울을 떠나 스코틀랜드의 명문 클럽 셀틱에 입단하며 유럽 생활을 시작한 기성용은 이후 스완지시티, 선덜랜드(임대), 뉴캐슬에서 활약했다. 유럽 최상위 무대에서 10년 동안 꾸준한 활약을 펼치며 수준 높은 기량을 인정받았다.

올 시즌 많은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지만 여전히 경쟁력이 높은 그를 친정팀인 셀틱 등 유럽 클럽과 자금력이 뛰어난 중동 클럽, 뉴캐슬 시절 함께 한 라파 베니테스 감독이 있는 중국의 다롄 이팡 등이 관심을 보였다. 하지만 올해로 만 31세가 된 기성용은 평소 K리그 부흥에 기여하고 싶다고 밝힌 바람대로 남은 현역 선수 생활을 국내에서 마무리하고 싶다는 뜻을 보였다.

골닷컴 취재 결과 기성용 측과 현재 구체적인 협상 테이블에 앉은 팀은 전북으로 확인됐다. 양 측은 연봉과 계약 기간 등에 대한 논의를 하고 있고, 기성용 본인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상황으로 알려졌다.


올 겨울 이적시장에서 AFC 챔피언스리그 우승과 K리그 4연패를 향해 적극적인 선수 영입 행보를 보이고 있는 전북이지만 유일한 약점이라 할 수 있는 3선 수비형 미드필더 자리가 마지막 고민이었다. 그 자리에 기량은 물론이고 K리그 흥행 몰이에 최대 기폭제가 될 수 있는 기성용의 영입은 최고의 선택이라 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전북은 K리그 역사상 최고 대우를 약속한 상황이다.

수일 내 한국으로 돌아오는 기성용은 K리그 복귀를 위한 협상 과정을 이어갈 예정이다. 기성용이 전북으로 이적하며 지난해 다시 불붙기 시작한 K리그 열기에 또 다른 흥행 바람을 몰고 올 지에 기대가 모인다.

사진=Getty Images, 한국프로축구연맹
기사제공   골닷컴

 [eTo마켓] [2+2] 대용량 더치커피 500mlx4병(무배) (11) 

글쓴이 2020-02-05 (수) 00:47
한혜진 스크린 복귀가 더 기대됨
원더풀투나잇 2020-02-05 (수) 02:47
기묵직이 전북으로ㅎㅎ
K리그 레전드 태업 찍겠네
해성이 2020-02-05 (수) 05:44
와 설마... 서울사랑 아니었나?
연봉 어떻게 맞춰줄지 궁금도하네요
TRASH★ 2020-02-05 (수) 12:43
용병보다 더비쌀텐데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8
[광고랜드] 센스있는 남자들 주목!장미50송이,100송이특가 (99) 바시움플라워
85192 [해외축구]  [19/20 UEL 16강 1차] 레인저스 vs 레버쿠젠 H/L  친절한석이 03-15 2 228
85191 [기타]  김연경 터키 리그, 계속 무관중 진행... 챔스 무기한 연기  이미지첨부 상숙달림이 03-15 2 359
85190 [해외축구]  [사커툰 축구 이야기] 린가드는 맨유에서 멀어져가고 있습니다.  풋볼리스트 03-15 4 343
85189 [해외축구]  [사커툰 축구 이야기] 포그바를 잊게한, 부르노 페르난데스에 대해 알아봅시다.  풋볼리스트 03-14 4 407
85188 [야구]  '데뷔 후 최저, 6홈런' 김태균의 자책 "창피했죠. 만회해야죠"  (1) 이미지첨부 강역개 03-14 2 460
85187 [농구]  [NBA TALK] 어느 클래스가 더 뛰어날까 16 드래프트 vs 18드래프트 (1)  이미지첨부 yohji 03-14 2 324
85186 [농구]  'NO 리더십' 지미 버틀러가 밝힌 필라델피아를 떠난 이유 ,,  (2) 이미지첨부 yohji 03-14 2 457
85185 [농구]  ‘19살의 통 큰 선행’ 자이언, 홈구장 전직원 월급 사비로 지불 ,,,  (2) 이미지첨부 yohji 03-14 3 498
85184 [해외축구]  무버지 나를 낳으시고...  (3) 삼다水 03-14 6 743
85183 [해외축구]  심심이 너 Hoxy?  이미지첨부 삼다水 03-14 1 413
85182 [농구]  고베어에 사인받은 어린이팬, 코로나19 확진 (고베어 때문인지는 아직 불분명)  (1) 참된자아 03-14 4 373
85181 [해외축구]  에밀리아노 살라 추락사고, 조종사 면허증 없었다  (2) 이미지첨부 아이언엉아 03-14 3 513
85180 [해외축구]  英 관계자 "EPL, 조기종료 쉽지 않다"...중계권료 손실만 '1조'  (2) 이미지첨부 헌병대 03-14 2 459
85179 [해외축구]  석현준 리그앙최초 코로나 확진. ㅠㅠ  (1) 데쓰윙 03-14 2 521
85178 [야구]  양현종, 빅리그 진출 위해 3개 에이전시 뭉쳤다  (3) 흰혹등고래 03-13 2 457
85177 [야구]  '8억 기부' 박석민, "NC에 야구로 보답해야죠. 정말 미안해서…"  이미지첨부 강역개 03-13 2 575
85176 [레이싱]  2020 F1 개막전 호주 GP 취소, 다음 일정도 ‘불투명’  이미지첨부 마제스틸 03-13 4 300
85175 [해외야구]  메이저리그 새 트렌드 “연봉, 나중에 주면 안되겠니?”  (1) 이미지첨부 yohji 03-13 3 727
85174 [해외야구]  메이저리그 ‘대박 연금’ 선수들, 보니야 말고 또 있네 ,,,  이미지첨부 yohji 03-13 2 470
85173 [해외축구]  [오피셜] '중단은 없다'던 EPL, 아르테타 확진에 곧바로 긴급 회의 소집...리그 중단 논의  (5) 이미지첨부 헌병대 03-13 5 742
85172 [해외축구]  맨유가 이기긴햇는데 좀...ㅋㅋ 어설프네요  풍운비 03-13 2 440
85171 [농구]  '3월의 광란'은 없다…미국대학농구 토너먼트도 취소  참된자아 03-13 1 261
85170 [해외야구]  메이저리그도 연기했네요  (3) 락매냐 03-13 1 482
85169 [해외축구]  EPL 한 달 중단되면 토트넘 챔스 갈 수 있을가요?  (3) 파고드는껑충… 03-13 2 577
85168 [해외축구]  [19/20 UEL 16강 1차] LASK 린츠 vs 맨유 H/L  (1) 친절한석이 03-13 2 238
85167 [해외야구]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 밀워키 vs LA다저스 H/L  친절한석이 03-13 2 191
85166 [해외축구]  [19/20 UCL 16강 2차] 리버풀 vs AT마드리드 H/L  친절한석이 03-13 2 191
85165 [농구]  댈러스 vs 덴버 하이라이트ㅣ2020.03.12  친절한석이 03-13 2 197
85164 [기타]  플레이어스 임 18위 히데키 1위 - 1라운드  이미지첨부 상숙달림이 03-13 2 191
85163 [농구]  NBA에 퍼진 코로나19...도노번 미첼도 확진 판정  (3) 이미지첨부 yohji 03-13 2 395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