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농구하는 매 순간 행복했다"…SNS에 은퇴 암시한 빈스 카터

 
글쓴이 : yohji 날짜 : 2020-03-12 (목) 15:44 조회 : 739 추천 : 4  

 



[점프볼=서호민 기자] 어쩌면 에어 캐나다의 마지막 모습일지도 모른다.

NBA는 美 전역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급속도로 확산되자 12일 오전(이하 한국 시간) 2019-2020 NBA 정규시즌 잔여 일정을 무기한 중단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날 유타 재즈와 오클라호마시티 썬더의 경기를 앞두고 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이던 루디 고베어와 엠마뉴엘 무디아이가 1코로나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결국 리그를 긴급 중단하기에 이르렀다.

현지에선 팬데믹으로 인해 리그가 조기에 마감될 수도 있다는 이야기까지 흘러나오고 있다.

만약 시즌이 이대로 끝난다면 이번 시즌을 끝으로 현역 은퇴를 선언한 애틀란타 호크스의 카터도 길었던 NBA 커리어를 마감하게 된다. 

마침 이날 스테이트 팜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20 NBA 정규시즌 뉴욕 닉스와의 경기에 출전한 카터는 통산 1,541번째 출전을 알렸다. 자신의 은퇴 경기가 될 줄도 모르는 이 경기에서 카터는 13분 동안 3점슛 1개 포함 5득점 1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코트 마진은 +6. 연장 종료 19.5초 전에는 코트에 다시 투입되어 트레이 영의 어시스트를 받아 3점슛을 성공, 팬들에게 마지막 선물을 안기기도 했다. 

경기가 끝난 뒤 카터는 자신의 SNS에 은퇴를 암시하는 듯한 글을 게재했다.

이 글에서 카터는 "기분이 이상하지만 어쨌든 난 22년 간 농구를 하면서 큰 행복을 얻었다. 좋기도, 나쁘기도 했지만 농구는 나에게 엄청난 존재였다. 그동안 나를 지지해주고 응원해준 사람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한다"며 팬들에게 작별 인사를 전했다. 

나이를 잊은 질주였다.

1977년생으로 불혹의 나이를 훌쩍 넘긴 카터는 NBA의 살아있는 역사다.

지난 1998년 1라운드 5순위로 데뷔한 카터는 총 8팀을 거쳐 이번 시즌까지 무려 22번째 시즌을 치렀다.

또한 지난 1월 6일 인디애나 페이서스 전에 코트를 밟으면서 1990년대에서 2020년대까지 4번의 10년 주기(decade)를 경험한 역사상 첫 번째 선수에 등극하기도 했다. 

그는 22시즌 동안 평균 16.7득점(FG 43.6%) 4.3리바운드 3.1어시스트 3점슛 성공률 37.1%의 기록을 남겼다.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065&aid=0000198413




'덩크(dunk)' 하면 이제는 가장 먼저 이름이 떠오르는 선수 빈스 카터(애틀랜타 호크스)는 12일(한국시간) 미국 애틀랜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미국프로농구(NBA) 뉴욕 닉스와의 홈경기에서 팀이 8점차로 뒤진 연장전 마지막 20초를 남기고 교체 출전했다.

애틀랜타가 8점차로 지고 있어 사실상 승패는 결정된 상황이었다.

로이드 피어스 애틀랜타 감독이 굳이 빈스 카터를 마지막에 투입한 이유는 NBA에 큰 변화가 벌어졌다는 이미 사실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빈스 카터는 마지막 공격에 나섰다.

팀의 간판 스타 트레이 영은 카터에게 공을 양보했다.

빈스 카터는 코트 정면에서 3점슛을 던졌고 주위의 뉴욕 선수들은 누구도 카터를 막지 않았다.

공은 깨끗하게 림을 통과했다.

빈스 카터는 환호했고 동료들은 마치 우승이라도 한 것처럼 기뻐했다.

관중들도 기립해 박수를 건넸다.

애틀랜타는 뉴욕에게 131대136으로 졌지만 승리를 놓친 것에는 아무 의미가 없었다.

애틀랜타와 NBA는 이날 더 큰 것을 잃었기 때문이다. 이는 빈스 카터 역시 마찬가지다.

어쩌면 그 3점슛은 22시즌동안 NBA 무대에서 활약한 빈스 카터의 마지막 득점으로 기록될지도 모른다.

NBA 사무국은 이날 정규리그 일정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유타 재즈에서 뛰는 프랑스 출신의 센터 루디 고베어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주저없이 리그 중단을 선언했다.

NBA는 리그 재개 여부와 재개 시기를 공개하지 않았다. 추후 결정할 예정이라고만 밝혔다.

만약 NBA 선수단이나 관계자 사이에서 확진자가 늘어날 경우 리그 재개를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그렇다면 2019-2020시즌을 끝으로 은퇴하겠다고 예고한 빈스 카터에게는 뉴욕과의 경기가 마지막 NBA 경기가 될 수도 있다.

경기가 끝난 뒤 NBA 사무국의 리그 중단 발표를 접한 미국 현재 취재진의 관심은 빈스 카터에게 집중됐다.

빈스 카터는 인터뷰 도중 눈시울을 붉히며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빈스 카터는 "벤치에 앉아 생각했다. 정말 이렇게 끝나는건가? 기분이 이상했다. 정말로 기분이 이상했다"고 말했다.

마지막 3점슛에 대해 "이상했지만 그래도 기분은 좋았다"고 말한 빈스 카터는 복받쳐오르는 감정에 잠시 말을 잇지 못하다가 농구는 자신에게 좋은 친구였다며 모든 것에 감사하다는 말을 전했다.

1977년생으로 현역 최고령 선수인 빈스 카터는 1998-1999시즌 신인왕, 통산 8회 올스타 등 화려한 경력을 남긴 레전드다.

무엇보다 역대 NBA 최고 수준의 덩크 실력을 갖춘 선수로 유명했다.

NBA는 고(故) 코비 브라이언트가 우승한 1997년을 끝으로 더 이상 창의적인 장면이 나오지 않을 것이라며 슬램덩크 컨테스트를 폐지했지만 노스캐롤라이나 대학에서 화려한 덩크를 자랑한 빈스 카터가 NBA에 입성하자 대회를 부활시켰다.

빈스 카터가 압도한 2000년 올스타 슬램덩크 컨테스트는 지금도 역대 최고의 대회 중 하나로 팬들의 기억 속에 남아있다.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079&aid=0003335204


ㅜㅜ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 해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남성스타일] 사랑받는 남자의 첫번째 조건은 그녀를 이해하는것!  

이게니숟깔이… 2020-03-12 (목) 16:54
카터옹~~~~~~ ㅠㅠ
MESTE 2020-03-12 (목) 21:51
이렇게 끝나길 원하진 않았을텐데
느브갓네살 2020-03-12 (목) 23:50
조던이 아름다운 덩크의 끝을 보여줬다면

다이나믹한 파워풀 덩크의 끝은 빈스카터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8
[광고랜드] 도라지 배즙 스틱/ 흑마늘진액 최저가 공급 (115) 건강다모아몰24
85904 [야구]  허문회도 싫고 다싫타.. 롯데는 2사 야구인가  (4) 풍운비 05-15 1 334
85903 [야구]  포수한테 바운드 여부 물은 오훈규 심판 2군 강등  (1) 참된자아 05-15 1 355
85902 [야구]  한동희 2군 보내는게 맞다고 봅니다..  (4) 풍운비 05-15 1 637
85901 [야구]  'LG 초악재' 마무리 고우석, 무릎 수술대 오른다  (5) 참된자아 05-15 5 610
85900 [야구]  기아.. 아직은 이르지만...  (1) 호랑이형님 05-15 2 277
85899 [야구]  김재환이 홈런치면 그냥 기분나쁜데.. 저같은 분 없으세요?  (15) 비버u 05-15 15 1265
85898 [해외축구]  모리뉴, 미팅 중 동료 감독들에게 일침..."집에서 분데스리가나 봐"  (1) 이미지첨부 헌병대 05-15 1 465
85897 [야구]  "바운드야? 노바운드야?" 마이크 찬 주심, 감독 퇴장의 재구성  (1) 참된자아 05-15 1 405
85896 [야구]  어제보고 확실히 느낌 탱탱볼로 바꼇네요  (7) 초작 05-15 4 647
85895 [야구]  유민상 한승택 황윤호 이세명만보면  unikaka 05-15 1 400
85894 [야구]  김재환 홈런을 본 미국 야구팬의 깊은 빡침  (3) 이미지첨부 참된자아 05-15 3 1141
85893 [야구]  두산 3차전 할동안 한동희 앞에 주자15명 있엇음  (8) 풍운비 05-14 1 683
85892 [야구]  “미국에서도 한국야구 인기 많습니다” MLB 직원  (3) 흰혹등고래 05-14 1 730
85891 [야구]  화딱지나서 못보겠네...  (5) 카일러스 05-14 2 561
85890 [야구]  정근우 끝네기네요  (6) 락매냐 05-14 4 683
85889 [야구]  김준태 한동희..상동각 아닙니까? 나만 그리 느끼나..한동희씨바라 ㅠㅠ  (2) 이미지첨부 풍운비 05-14 1 389
85888 [야구]  한화) 이번 시즌 선발진은 꽤 좋은편이네요.  (8) 프리크루 05-14 2 312
85887 [해외야구]  [MLB클래식]]사이영 수상자 "카이클" 9이닝 12삼진 완봉승  MLB하이라이… 05-14 1 195
85886 [야구]  한동희 실책하나가 참...신본기 안쓰는 이유가 뭘까  (1) 풍운비 05-14 1 358
85885 [야구]  훈련 하려던 정훈을 들여보낸 허문회 감독, "지금은 KS 아니다" [오!쎈 부산]  이미지첨부 강역개 05-14 1 242
85884 [야구]  현 한화이글스 치어리더 비주얼 최강 투톱.JPG  (11) 이미지첨부 도도도 05-14 2 854
85883 [야구]  아이고 대호야...  (5) BruceCha 05-14 2 505
85882 [야구]  지금 술안주할만한 경기 추천좀  (5) Anarchis 05-14 1 222
85881 [야구]  두산 롯데 방금 상황  (1) 보스고양이 05-14 1 492
85880 [야구]  정보근 크게 될놈이다 ㅋㅋㅋㅋ 노 바운드..ㅋㅋㅋㅋㅋㅋ 한동희 개새끼야 ㅠㅠ  (2) 풍운비 05-14 1 479
85879 [레이싱]  [포뮬러1] 카를로스 사인츠 페라리 이적 확정!  나미h 05-14 1 164
85878 [야구]  대전 한화생명 씨네마 입장  (11) 이미지첨부 화대무박종주… 05-14 1 438
85877 [야구]  김원중은 마무리 정착 잘할거 같네요..  (8) 풍운비 05-14 3 389
85876 [야구]  7경기 5강 파워랭킹 긴가민가  상숙달림이 05-14 1 353
85875 [야구]  탱탱볼을 거부하는 팀들의 타격지표  (3) 참된자아 05-14 1 496
처음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