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피펜에게 400억 더"…제리가 건넨 이별의 선물 ,,,

 
글쓴이 : yohji 날짜 : 2020-05-26 (화) 21:22 조회 : 379 추천 : 4  

 

▲ 스코티 피펜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스코티 피펜(54)은 시카고 불스 시절 박봉을 감수했다.

신인 계약이 끝난 1991년부터 시카고를 떠난 1998년까지 연봉이 이삼백만 달러에 불과했다.

피펜 실력과 입지를 고려하면 턱없이 낮은 액수. 그가 수령한 적은 봉급은 최근 종영한 ESPN 다큐멘터리 '더 라스트 댄스'에서도 화제를 모았다.

피펜은 고 제리 크라우스(1939~2017) 단장과 반목했다. 1990년대 내내 불화했다.

1997-98시즌이 시작되기 전 피펜은 깨달았다. 이번이 시카고에서 보내는 마지막 시즌이 될 거라는 걸.

둘 사이는 이미 스틱스 강을 건넜다는 게 당시 분위기였다. 회복 불능이었다.

그런데 지난 20일(한국 시간) 미국 스포츠 주간지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SI)'가 조금 다른 목소리를 냈다.

피펜이 시카고를 떠나기 전 크라우스가 이별의 선물(Going-Away Present)을 준비했다며 그간 푸대접을 보상하는, 넉넉한 돈보따리 한 개를 챙겨줬다고 전했다.

▲ 스코티 피펜

'NBC스포츠' KC 존슨 기자는 최근 크라우스가 쓴 미출판 전기를 입수해 일부 내용을 공개했다.

전기에는 피펜이 휴스턴 로키츠로 트레이드될 때 비화가 적혀 있었다.

"나(제리 크라우스)와 제리 레인스도프(84) 구단주는 떠나는 피펜에게 이별 선물을 준비했다. 사인 앤드 트레이드가 선물이었다."

"원래 휴스턴은 피펜에게 4년 4500만 달러를 제시했다. 하지만 우리가 5년 6700만 달러 계약서를 내밀었고 (사인하면) 휴스턴으로 보내주겠다는 약속까지 했다. 결과적으로 피펜은 2000만 달러를 더 손에 쥐게 됐다."

신빙성이 있다. 당시 시카고는 피펜을 휴스턴으로 보내면서 백업 포워드 로이 로저스와 2라운드 지명권을 받았다.

미국프로농구(NBA) 역사상 가장 다재다능한 스몰포워드를 내주면서 얻는 매물로는 온당치 않았다. 거기에 애초 휴스턴이 제시했던 총액보다 2000만 달러, 이즈음 환율을 기준으로 하면 약 400억 원이나 더 얹어주면서 그를 이적시켰다. 이적을 결심한 동료를 후방지원해준 셈이다.

왜 그랬을까. 때론 피펜 조롱감이 돼 곤욕을 치렀던 크라우스는 무슨 이유로 그의 새출발을 도운 걸까.

SI는 "이별의 선물(going-away present) 관점에서 봐야 한다. 크라우스는 피펜에게 선물을 준 것"이라고 분석했다.

크라우스는 스티브 커와 주드 부실러에게도 똑같이 행동했다. 둘이 더 좋은 계약을 맺을 수 있도록 구단 속내를 솔직히 털어놨다.

"시카고는 좋은 조건을 제시할 맘이 없으니 (시장 상황을) 면밀히 알아보라"는 식이었다.

피펜은 1998년 여름, 비로소 자기 재능에 걸맞은 연봉을 받았다. 휴스턴에서 첫해 1100만 달러를 수령했다. 포틀랜드 트레일 블레이저스로 둥지를 옮긴 뒤에도 연평균 1600만 달러에 이르는 고연봉을 챙겼다. 시카고에서 저연봉을 보상 받았다.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477&aid=0000244781


사실이라면 흥미롭네요 ,,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 해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나눔이벤트] [자동응모] 오도독벌집오돌뼈 나눔 (919) 

듀그라니구드 2020-05-26 (화) 23:24
ㅋㅎㅎ 무슨... 지돈 아니니 거하게 맘쓰는 건데 미담같이 말하는군요.
     
       
도깨비 2020-05-27 (수) 07:03
맞는말이네요
듀그라니구드님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8
[스폰서박스] 스마트한 소비~ 넥센타이어렌탈 ! (125) 넥센타이어렌탈
86778 [야구]  피안타 없이 3실점 하는 방법을 알려주는 기아 햄스터즈!!!  정중여산™ 20:17 0 61
86777 [축구]  엄청 잘하는 윙어 축구선수 좀 알려주세요  (1) 시밀리스 19:49 0 93
86776 [야구]  오늘은 기아가 2점 내고 시작하네요  (1) 락매냐 18:53 1 47
86775 [야구]  [KIA] 마무리 전상현 전격기용!  (2) 이미지 Peace427 18:01 1 81
86774 [야구]  [KIA] 네가 왜 거기서 나와~~  (1) 이미지 Peace427 17:51 1 115
86773 [레이싱]  [F1 2020] 오스트리아 개막전 리뷰  (2) 이미지 나미h 16:07 3 115
86772 [야구]  [야구카툰] 야알못: 2020 실망클럽, 가장 실망스러운 스타는?  (1) 이미지 참된자아 15:49 0 148
86771 [야구]  kbo 부진한 팀들 살펴보니.  (1) Smile에스 14:02 2 196
86770 [야구]  올시즌 용병 투수 교체는 어느 팀이나 힘들겠네요  (1) 참된자아 11:18 2 128
86769 [해외축구]  손 요리스가 충돌할 이유가있었을까요?  (5) 비버u 09:59 4 386
86768 [해외축구]  '이례적 충돌' 손흥민 6.8점-GK 요리스 7.1점, 英언론 평점  이미지 헌병대 09:08 4 259
86767 [야구]  과연 이번주 LG 성적이 어케 될지  (7) 이미지 수리진 08:13 3 150
86766 [야구]  상승세 장시환, 롯데 상대 첫 등판…트레이드 평가 바꿀까  이미지 강역개 06:55 2 110
86765 [해외축구]  손흥민 앙고 다시 만나네요.  (3) 이미지 파고드는껑충… 03:40 3 556
86764 [기타]  목숨을건 충격적인 스포츠들 ....  (1) gugi12 07-06 2 320
86763 [야구]  KIA 심선빈 류지혁 선수 근황 - 빠른 쾌차를...  (1) 흰혹등고래 07-06 2 206
86762 [야구]  LG 타격 지표 변화(5월 31일 > 7월 6일)  (4) 참된자아 07-06 2 159
86761 [해외축구]  ffp 재정적 페이플레이 룰에 따르면 돈 많은 구단주가 인수해도 투자 못하는 건가요?  (2) 당나귀다리 07-06 2 172
86760 [농구]  양동근 일대기 담은 다큐멘터리 '양동근, THE LAST No.6' 공개 ,,,  (2) 이미지 yohji 07-06 2 217
86759 [야구]  'ERA 2.36→3승 흉작' 헥터 능가하는 브룩스, 이러다 해탈하랴 [오!쎈 창원]  (3) 이미지 강역개 07-06 3 174
86758 [해외축구]  빌바오 vs 레알 개인기 모음 (호드리구, 모드리치 등등)  귀맹맹이 07-06 4 94
86757 [농구]  코로나19 감염자 속출, NBA 시즌 재개 가능할까?  이미지 BabyBlue 07-06 3 91
86756 [야구]  유명 야구인 아들 수억원대 사기행각 '구속'…피해자 목숨 끊어  (3) 참된자아 07-06 5 498
86755 [농구]  ‘밀워키 비상’ 코로나 확진자 발생 ... 훈련시설 폐쇄  이미지 BabyBlue 07-06 3 101
86754 [농구]  "독보적인 1등"…GSW 최고 계약은 듀란트  (2) 이미지 BabyBlue 07-06 3 157
86753 [농구]  스테판 커리 시즌 완전 아웃...시카고 버블에도 참여 안해  이미지 BabyBlue 07-06 3 197
86752 [기타]  웃음 찾은 김민선 “3년3개월간 시한폭탄 느낌”  이미지 상숙달림이 07-06 4 392
86751 [해외축구]  MOTD 2 - 33R  (3) jambul 07-06 7 87
86750 [해외축구]  [루나의 리버풀 이야기] 리버풀 vs아스톤 빌라 - 리그경기 결과 입니다...  (1) 이미지 봄의요정루나 07-06 4 226
86749 [해외축구]  [루나의 리버풀 이야기] 리버풀 vs 아스톤 빌라 - 리그경기 라인업 입니다...  이미지 봄의요정루나 07-05 3 80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