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 배너
  • 유머
  • 컴퓨터
  • 정보
  • 영화
  • 자동차
  • 시사
  • 회원
  • 동물
  • 사회
  • 연예
  • 게임

브랜드연구소

RiZUM 명컴퓨터 탑툰 러판

   
[야구]

KIA 나지완 자극받아 선전하면 좋겠군요

 
글쓴이 : 흰혹등고래 날짜 : 2021-01-13 (수) 20:06 조회 : 244 추천 : 4    

KIA 타이거즈 베테랑 외야수 나지완(36)이 캡틴(주장)이 됐다. 맷 윌리엄스 감독이 직접 낙점을 했다. 이미 작년 가을캠프에서 임시주장을 맡았고, 이번에 정식 주장이 됐다. 2008년 데뷔해 14년 차에 주장의 완장까지 찼다. 타이거즈의 얼굴이 되었다는 점에서 책임감과 부담감이 동시에 뒤따랐다. 

주장을 맡을 나이는 지났으나 차례가 오지 않았다. 선배 이범호과 김주찬으로 이어지던 완장의 흐름이 2019시즌 후배 안치홍으로 건너 뛰었다. 안치홍이 FA 자격을 얻어 롯데로 이적하자 양현종이 투수로는 이례적으로 주장을 맡았다. 작년 시즌을 마치고 FA 자격을 얻어 메이저리그 진출에 도전하고 있다. 

새로운 주장이 필요한 상황에서 윌리엄스 감독은 주저없이 나지완을 선택했다. 동시에 윌리엄스 감독과 나지완의 깊어지는 브로맨스가 눈길을 모으고 있다. 나지완은 작년 윌리엄스 감독을 만나 여러가지 극적인 변화를 일으켰다. 작년 우수한 성적을 올려 재기에 성공했다.


윌리엄스 감독은 기회가 있을 때마다 나지완을 칭찬하고 고마움을 표시했다. "야수 가운데 가장 칭찬을 하고 싶은 선수는 나지완이다. 판타스틱하다"고 자주 말했다. 나지완도 윌리엄스 감독의 배려로 재기에 성공했다며 고마워했다. 윌리엄스 감독은 더그아웃에서 나지완이 후배들을 잘 이끌고 분위기를 만들어주었던 점도 눈여겨 보았고 캡틴으로 낙점했다.  

나지완도 감독의 마음을 흔쾌히 받아들였다. 그는 "젊은 선수들이 많아진 만큼 내 경험을 이야기 해주고, 함께 발전해나갈 수 있는 좋은 조력자가 되고 싶다. 감독님이 '선수들을 잘 이끌어 달라'고 부탁했다. 선수들 모두 감독님이 강조하는 ‘준비된 자세’를 가질 수 있도록 분위기를 잘 만들어 가겠다"고 약속했다. 감독과 주장으로 가을야구를 향해 새로운 브로맨스를 만들어갈 지 주목되고 있다.



보너스 :  2021 KBO리그 외국인 선수 몸값 순위 TOP 10

https://sports.news.naver.com/kbaseball/vod/index.nhn?uCategory=kbaseball&category=kbo&id=753545&redirect=true


평범한 일상에서 의미 찾자...
흰혹등고래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가인하 2021-01-14 (목) 20:17
이미 자극은 받을만큼 받았죠
욕도 많이 받았고
근데도 변하지 않네요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8
[이벤트]  2021 신축년 이토랜드 게시물 이벤트 (한정판 머그컵 증정) (293) eToLAND
89664 [격투기]  포이리에 전략이 좋았네요  (5) 락매냐 14:42 3 215
89663 [농구]  데빈 부커, 햄스트링 부상 ... 당분간 결장 예상  이미지 yohji 14:13 2 55
89662 [농구]  "결국 파이널 간다"...침묵왕 어빙, 도발적인 게시글로 논란  (3) 이미지 yohji 14:09 4 98
89661 [농구]  브루클린, 딘위디 부상으로 부상선수 예외조항 확보 ,,  이미지 yohji 14:07 2 38
89660 [해외축구]  ‘레알 해임설+코로나 확진’ 이중고 지단, 프랑스대표팀 부임설  이미지 헌병대 13:40 1 56
89659 [농구]  스테판 커리, NBA 통산 3점슛 성공 개수 단독 2위 등극  (5) 이미지 BabyBlue 13:29 1 123
89658 [농구]  아쉽지만 재미있는 경기..  (2) yohji 12:35 2 139
89657 [격투기]  잠시후 12시부터 UFC257 시작되네요  (2) 락매냐 11:06 1 153
89656 [기타]  中 귀화 소문' 임효준, "제의가 온 것은 사실이지만"  이미지 Neferpito 10:37 1 218
89655 [해외축구]  MOTD 2 - FA Cup 4R  (2) jambul 09:34 6 72
89654 [기타]  ‘우승 경쟁 안 끝났다’ GS칼텍스, 흥국생명 따라잡을까  (1) 이미지 상숙달림이 09:14 3 107
89653 [축구]  이숭우는...............뭐 어찌될려나...팀은 이승우없이도 잘 나가는데....  (3) 고수진 09:10 3 217
89652 [해외축구]  손흥민 경기일정좀 알려주세요  (1) 10000억 03:23 1 204
89651 [기타]  임성재 전인지 우승 가능 골프  (1) 이미지 상숙달림이 02:04 2 128
89650 [해외축구]  [루나의 리버풀 이야기] 리버풀 VS 맨유 - FA컵 전에 알아두면 좋은 정보들!!!  이미지 봄의요정루나 00:45 2 58
89649 [해외축구]  [01/24] 루나의 이적루머...  이미지 봄의요정루나 00:35 2 74
89648 [격투기]  [UFC257] 맥그레거 vs 포이리에  (3) 대왕참치 01-23 4 212
89647 [야구]  KIA 브룩스의 활약이 기대가 되는군요  흰혹등고래 01-23 3 109
89646 [농구]  KBL 어제자 버저비터.gif  (1) 이미지 참된자아 01-23 4 432
89645 [해외축구]  0123 리그앙 파리 생제르맹 V 몽펠리에 경기  jambul 01-23 4 79
89644 [농구]  빅맨진 취약한 브루클린, 센터 노벨 펠레 영입 ,,,  (1) 이미지 yohji 01-23 7 151
89643 [농구]  ‘38점 넣으면 뭐하나?’ 너무나 이기적인 카이리 어빙 [서정환의 사자후]  (3) 이미지 yohji 01-23 7 262
89642 [해외축구]  레알 마드리드 지단 감독, 코로나19 확진  이미지 헌병대 01-23 4 202
89641 [해외야구]  통산 755홈런 전설’ 행크 애런 돌아가셨군요  (3) 락매냐 01-23 6 183
89640 [기타]  아이언맨' 윤성빈 시즌 첫 은메달  이미지 상숙달림이 01-23 4 293
89639 [해외축구]  [루나의 EPL 이야기] 한국시간, 일요일 새벽 경기 프리뷰!!!  봄의요정루나 01-23 5 113
89638 [해외축구]  [01/23] 루나의 이적루머...  이미지 봄의요정루나 01-23 4 140
89637 [기타]  여배) 오늘 GS 대 현대...  (1) 카일러스 01-22 4 285
89636 [야구]  KIA 터커 외인 최고의 타자로 거듭날까  흰혹등고래 01-22 7 144
89635 [야구]  은퇴하고 제일 후회되는 건 채럼버스.gif  (1) 이미지 참된자아 01-22 5 498
89634 [농구]  골든스테이트의 이번 시즌에 대한 저의 소견입니다^^  (6) BabyBlue 01-22 7 248
89633 [농구]  '평균 16.5개의 3점포' 유타 재즈, NBA의 새 양궁 부대  이미지 BabyBlue 01-22 6 133
89632 [농구]  NBA 그린, 동료에게 소리쳤다가 퇴장…심판 "앗 나의 실수"  (2) 이미지 BabyBlue 01-22 4 252
89631 [농구]  뉴욕이 확실히 강해졌네요~!  BabyBlue 01-22 4 149
89630 [농구]  샬럿 코디 젤러, 23일 시카고전에 복귀 예정  이미지 BabyBlue 01-22 4 64
89629 [농구]  '코로나19에 연전연패' NBA, 대응 방식 바꿨다  (4) 이미지 BabyBlue 01-22 4 177
89628 [농구]  HOU 크리스찬 우드, 발목 부상으로 23일 DET전 결장 유력  이미지 BabyBlue 01-22 4 68
89627 [해외야구]  라소다 장례식에 참석한 박찬호  이미지 참된자아 01-22 8 326
89626 [농구]  골스 인사이드 난리났네요 ,,  yohji 01-22 4 241
89625 [농구]  스티브 커도 고집이 참...  듀그라니구드 01-22 4 177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