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8/18] (사회) 일본이 신신당부하면서 부탁했다고 함 .jpg (29)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부동산]

전세담보 대출 절대로 동의해 줄 것이 못되는 군요.

 
글쓴이 : 마징z 날짜 : 2019-02-12 (화) 00:00 조회 : 1157 추천 : 0  
새로운 세입자분이 전세담보 대출을 동의해 달라고 해서 그러겠다고 했습니다.
참고로 반전세라 보증금과 월세가 존재합니다.

오늘 은행이라는데서 전화가 오더니  집으로 등기를 보냈다   동의하냐고 하길래 
이것저것 물어보니 문서보면 된다길래 
일단 내용좀 읽어보고 이야기 하자고 내일 이야기 하기로 했습니다.

집에와서 보니...
달랑 한장짜리 근질권설정통지서가 와 있더군요.

내용에는 보증금의 96%를 근질권설정을 하고 미납된 월세등 당연공제액은 빼고 은행에 갚으면 된다고 되어 있더군요,

그런데 문제가 몇가지 보이네요...

첫번째 은행에서 온 서류가 아닙니다.
통지대리인이라고 무슨 법무법인에서 보냈는데 문서의 내용상 세입자의 대리인입니다.
위임장 같은 서류는 있지도 않구요..
근질권설정이 되면 그 금액만큼은 은행에 변제해야 하는데 문서에 명시된 당연공제액등의 문제가 발생하면
은행에 그 금액 빼고 갚아야 하는지를 은행이 아니라 세입자의 통지대리인이 이렇게 하면 된다고 이야기되어 있습니다.
즉 은행에서 우리는 그런말 한 적 없다고 하면 꼼짝없이 제가 다 뒤집어 쓰기 딱 좋게 되어 있습니다.
실제로도 은행은 문서를 보낸적 없으니까요...

게다가 당연공제액에 대해 임차인이 연체한 공과금과 월세, 임차주택파손시 이로인한 손해배상금 등 이라고 애매하게 되어 있습니다.
명도소송비용과 집딸리 비용, 연체로 인한 이자등이 포함되는지도 명시 안되어 있습니다.
전세자금 대출 동의를 안하면 당연히 보증금에서 까야 하는 내용들입니다.


두번째. 예를 들어 2월20일로 설정되었는데...
당연공제액에서 주택 파손등으로 인한 금액책정은 2월20일 세입자가 나간이후 점검하면서 산정되는데
그렇게 되면 2월20일날 은행에 돈을 줄수가 없습니다.
그러면 그 이후 주게 되면 그에 따라 발생하는 금융비용(이자등)은 누가 부담하는지 안나와 있습니다.

세번째 
발신인이 세입자의 통지대리인으로 되어 있는데 이 통지 대리인이 진짜 대리인인지 아닌지 알 길이 없습니다.
적어도 위임장이 있든 뭐든 있어야 한다고 보는데 전혀 없는 정체불명의 법무법인이라고 주장되어 있습니다.

진짜 머리가 아파지기 시작하네요.
다시는 전세담보 대출 동의하지 말아야 겠습니다.
집주인한테는 전혀 이득도 없이 머리만 아파지는 짓을 왜 했는지 모르겠습니다.

금감원에서는 전세자금대출 표준안내서를 만들어서 집주인한테 피해가 전혀 없다고 하는데
그 안내서에서도 저런 내용은 하나도 없습니다.
전세자금대출 동의를 해서라도 빨리 세놓겠다는 사람 아니면 절대 하면 안될것 같습니다.
 [eTo마켓] 혼자있는 강아지를 위한 선물 베이비펫 강아지 노즈워크~! [무료배송] (7) 

혜졔예 2019-02-12 (화) 06:10
어렵네요... 머리에 들어오질 않아서 읽다 내렸어요 ㅠ
김호빵 2019-02-14 (목) 00:34
제가 잘 몰라서 그러는데,
말씀하신 전세 담보 대출이  전세 대출이랑 다른거죠?

제가 아는 전세대출은
은행에서 세입자가 진짜 전세들어가는지 집주인한테 확인전화만 하고
입주날에 집주인 통장에 돈을 집어 넣어주는걸로만 알고 있는데,
물론 갚는거는 세입자가 갚은거고 집주인은 전혀 신경쓸게 없는걸로 알고 있거든요.

진짜 잘 몰라서 그렇습니다. ㅜㅜ
     
       
글쓴이 2019-02-14 (목) 00:58
같은겁니다.

집주인이 나중에 은행에 해당 금액만큼 돌려줘야 하죠.

집주인 입장에서는 대출될때는 전화왔을때 동의만 해주면 끝나는데...
결국 상환될때까지 머리 아파지는 것이죠.
   

재테크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이벤트] 새싹공간 오픈기념 게시물작성시 편의점상품권 지급  (1) 이미지첨부 eToLAND 07-10 3
[공지]  ※ 재테크 게시판 이용안내 (게시물 작성전 필독)  eToLAND 11-21 4
[eTo마켓] [여름 초특가] 시루필터의 시작과 끝 - 쉬원한 냉온정 정수기 !! 코웨이렌탈 08-18
11930 [기타]  (브리프)-S&P, "12개월 내 미국 경기침체 가능성 30-35%로 평가..전분기 25-30%보다 높아져"  (1) 기후변화 08-16 0 542
11929 [주식]  코스피 전망 외  (13) 이미지첨부 트럼페터 08-16 4 751
11928 [기타]  [뉴스] 고용보험기금도 ‘81% 손실’ 냈다  (2) 이미지첨부 기후변화 08-15 2 559
11927 [기타]  [뉴스] 한전, 상반기 영업손실 1조 육박…탈원전 탓 아닌 구조적 한계  (8) 기후변화 08-15 1 526
11926 [일반]  코스닥 의견 거절 및 반기보고서 미제출 기업 링크  신미래 08-15 3 289
11925 [기타]  [뉴스] 7월 취업자 29만9000명 증가  (3) 이미지첨부 기후변화 08-14 0 443
11924 [기타]  [뉴스] (미국주식/마감)-美 관세 연기 소식에 기술주 주도 상승  기후변화 08-14 0 168
11923 [주식]  [도움] 투자자매매동향에서 콜옵션의 수량과 금액의 차이  (1) 이미지첨부 Veritas 08-13 0 269
11922 [기타]  [뉴스] 은행 상반기 이자이익 20조 돌파…전년비 4.8% 증가  (3) 이미지첨부 기후변화 08-12 0 723
11921 [기타]  [뉴스] 한국도 일본 화이트리스트서 제외키로  (1) 이미지첨부 기후변화 08-12 2 464
11920 [주식]  증권사 옴기려하는데 어디가 좋을가요..?  (9) 알타르 08-12 0 444
11919 [기타]  [뉴스] 서울·과천·분당 등 전국 31곳 '투기과열지구' 분양가 상한제 적용될 듯  (1) 기후변화 08-12 0 376
11918 [주식]  코스피 전망외  (5) 이미지첨부 트럼페터 08-12 2 611
11917 [주식]  만원밑에 종목중에  (6) 별명할게없지 08-12 0 478
11916 [기타]  "미래 IT 주도권 한국에 넘어간다" 日의 견제, 美의 계산 맞아떨어져  (15) 이미지첨부 USNewYork 08-10 3 1837
11915 [보험]  [정보] 보험료 50% 아끼는방법  이미지첨부 보험왕이박사 08-09 2 1019
11914 [주식]  와이엠티  (5) fjisdfjo 08-08 0 549
11913 [기타]  [뉴스] (분석)-내달 2차 MSCI 리밸런싱, 증시 '셀 코리아' 촉발할까..파급 효과 가늠하기  (1) 기후변화 08-08 0 242
11912 [기타]  [뉴스] MSCI신흥국지수 중국 A주 편입 비중 10%→15%로 확대 발표 - MSCI  기후변화 08-08 1 174
11911 [주식]  후성  fjisdfjo 08-08 0 354
11910 [주식]  주식시장 최저점 인거같네요  (4) 락앤락 08-08 0 860
11909 [주식]  연우  (1) fjisdfjo 08-08 0 345
11908 [기타]  [뉴스] 日 정부, 일부 반도체 소재 한국에 수출 허용 방침 - 닛케이  (1) 기후변화 08-08 0 290
11907 [일반]  적립식펀드 하시는계신가요??  별명할게없지 08-08 0 153
11906 [주식]  위기를 사라  이미지첨부 윈더 08-08 0 460
11905 [주식]  화장품  (5) fjisdfjo 08-08 0 250
11904 [주식]  코스피 단기 전망(수정)  (4) 이미지첨부 트럼페터 08-08 0 442
11903 [주식]  주린이 질문있습니다  (2) 이미지첨부 UEFA 08-08 0 271
11902 [주식]  삼성발 반도체 소재 탈일본 뉴스  (5) fjisdfjo 08-07 2 1202
11901 [주식]  상상인증권  (1) fjisdfjo 08-07 0 348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