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오징어랜드  [문의]

앱코 쿠팡특가 코인육수 탑툰 녹스무광고 준비중

   
[국내야구]

감독님 왜 외면했어요?…'결승타→3안타→결승포' 3번째 증명했다

마운드 2022-08-06 (토) 07:29 조회 : 223 추천 : 15    
▲ 두산 베어스 송승환 ⓒ 두산 베어스



[스포티비뉴스=광주, 김민경 기자] "군대 가기 전에 본 타격을 기억하고 있었다."

두산 베어스 송승환(22)이 김태형 감독에게 한번 더 자신의 가치를 증명했다. 송승환은 5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전에 6번타자 좌익수로 데뷔 첫 선발 출전 기회를 잡았다. 송승환은 팀이 2-3으로 끌려가던 5회초 좌월 역전 투런포를 터트리며 5-3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6위 두산이 5위 KIA에 4.5경기차로 쫓아가면서 5강 진입 희망을 키운 한 방이었다.

김 감독은 2019년 신인으로 입단한 우타거포 유망주 송승환을 처음 봤다. 당시 김 감독의 눈에 송승환은 장타 욕심에 그저 크게 스윙만 하는 타자였다. 공을 전혀 쫓아가지 못하는 스윙을 하니 결과도 좋지 않았다. 송승환은 김 감독에게 좋은 인상을 남기지 못한 채 프로 2년차였던 2020년 시즌 도중 입단 동기이자 친구 김대한(22)과 함께 현역으로 입대했다.

올해 2월 전역한 송승환은 생각을 바꿔 돌아왔다. 여러 타격 영상을 돌려보며 연구한 끝에 스윙을 작게 해야 한다는 결론을 얻었다. 올해 2월 이천베어스파크에서 훈련할 때 이정훈 타격코치 역시 "장타가 아닌 안타를 칠 수 있는 스윙을 해보자"고 조언했다.

전반기 내내 송승환은 퓨처스리그에서 좋은 타격을 펼쳤다. 48경기에서 타율 0.361(155타수 56안타) 2홈런 18타점 맹타를 휘둘렀다. 그런데 김 감독은 송승환을 끝내 외면했다. 2군에서 아무리 좋은 성적을 내고 있어도 2019년에 봤던 그 스윙으로는 1군 투수들의 공을 쳐내기 어려울 것으로 생각했다.

이때 1군으로 올라온 이정훈 타격코치가 적극적으로 송승환을 추천했다. 김 감독은 "(송)승환이는 군대 가기 전에 타격을 기억하고 있었는데, 이 코치가 공도 잘 따라가고 정말 좋게 이야기를 해주더라. 그래서 '그럼 봅시다' 하고 올렸는데, 연습할 때 방망이가 군대 가기 전이랑 다르더라"고 인정했다. 지난달 28일 1군 동행 통보를 받았던 송승환은 타격 훈련 때 눈에 띈 덕분에 그날 바로 1군 엔트리에 등록됐다.

기회를 얻은 송승환은 타석에 설 때마다 김 감독이 '왜 이제야 올렸나' 후회가 깊어질 정도로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지난달 29일 대전 한화전에서는 대타로 나선 한 타석에서 역전 2타점 적시타를 쳐 7-3 승리를 이끌었다. 4일 잠실 삼성 라이온즈전에서는 4번타자 김재환이 2회 첫 타석에서 오른 무릎 타박상으로 교체될 때 대타로 나서 4타수 3안타를 기록했다.

김 감독은 "승부욕도 있고, 방망이 치는 게 정말 좋다. 2군에서 젊은 선수들이 와서 바짝 하다가 한 바퀴 돌면 집중 공략당하고 그러면서 페이스가 떨어지는데, 승환이는 스윙 궤도가 정말 좋다. 계속 괜찮을 것 같다"며 신인급 야수에게는 이례적인 칭찬을 했다.

송승환은 이날 명장의 눈이 이번에는 틀리지 않았다는 것을 증명했다. 2-3으로 뒤진 5회초 2사 2루 기회에서 좌월 투런포로 데뷔 첫 홈런을 장식했다. 볼카운트 1-0에서 상대 선발투수 이의리의 2구째 시속 145㎞짜리 직구를 받아쳐 담장 너머로 보냈다.

송승환은 앞으로 약 열흘 동안 부상으로 이탈한 좌익수 김재환의 대체자로 출전 기회를 얻을 예정이다. 김 감독은 1군에서 자신의 가치를 증명한 송승환을 당장은 믿고 쓰겠다는 뜻을 밝혔다. 송승환은 전반기 내내 퓨처스리그에서 버틴 설움을 딛고 후반기는 화려하게 자신의 야구인생을 꽃피울 수 있을까.

자기소개가 없습니다
댓글 0댓글쓰기
이미지
0 / 1000
   

야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필독] 야구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05-31 16
[휴대폰상담]  신뢰할 수 있는 곳에서 휴대폰 변경하고 오징어장패드 득하자!! 렛츠폰
879 [국내야구]  '파슨스 방출' NC, 새 외인 투수 맷 더모디 영입 [공식발표].news  이미지 욱낙이연0313 10:21 3 27
878 [해외야구]  MLB 디트로이트 성적 부진에 쿠바 출신 단장 경질  이미지 딸기한개 09:45 4 35
877 [짤방]  누가봐도 홈런 스윙.gif  (1) 이미지 실장님 09:38 4 183
876 [국내야구]  KIA 어제 게임 이겼으면 상위와 승차 줄일수 있었는데  흰혹등고래 09:35 4 53
875 [해외야구]  8년 만에 깜짝 등판한 48세 투수코치, 119구 10실점 '완투패 투혼'  이미지 꽃다지 07:39 4 125
874 [국내야구]  '야구배트 학폭' 박철순, 피해자 故 최동원 언급…사과는 없었다  이미지 마운드 06:37 5 139
873 [국내야구]  트리플A에선 거포였는데…LG 외국인타자 1호 홈런 언제 터지나  이미지 마운드 06:34 5 60
872 [해외야구]  '104년 만의 대기록' 오타니 시즌 10승 달성  상숙달림이 01:50 5 88
871 [짤방]  한 야구선수 별명이 사이버투수인 이유  (1) 이미지 PzGren 08-10 8 181
870 [국내야구]  피렐라 가족 앞에서 끝냈다! 삼성, KIA 무너뜨려 3대2 승리  이미지 마운드 08-10 9 47
869 [해외야구]  느닷없는 베츠 2루수 기용, 다저스 블러핑에 샌디에이고가 당했다?  이미지 꽃다지 08-10 8 81
868 [짤방]  프로야구 최초 AI 시구  이미지 PzGren 08-10 8 135
867 [기타]  아빠 경기 보러 갔다가 졸다가 깸  이미지 PzGren 08-10 8 171
866 [국내야구]  8월 10일 경기 결과 및 중간 순위  이미지 PzGren 08-10 8 57
865 [국내야구]  좀 다른 의미로 일단 만나기 무서워진 팀  이미지 PzGren 08-10 8 128
864 [해외야구]  메이저리그 104년만에 10슬 20홈런 달성한 오타니  이미지 낚시광 08-10 7 72
863 [국내야구]  KBO 구창모의 시그니쳐무브  이미지 낚시광 08-10 7 159
862 [국내야구]  '적응기 필요 없다' 롯데 스트레일리, 복귀전서 5이닝 무실점 호투  (1) 이미지 마운드 08-10 11 58
861 [국내야구]  3년 연속 '156km/h' 괴물투수가 한화 품으로? 꼴찌여도 행복합니다  (1) 이미지 마운드 08-10 9 77
860 [해외야구]  2⅔이닝 14피안타 10실점…ML 최초 불명예, 산동네 무섭네  이미지 yohji 08-10 7 73
859 [해외야구]  슬라이딩하다 주머니에 아이폰 발각…뭐하다 나왔길래  이미지 yohji 08-10 7 111
858 [국내야구]  KBO 역대 탑3 감독들의 무덤  (1) 이미지 낚시광 08-10 8 129
857 [기타]  리틀야구가 낳은 감동적 순간…울음 터뜨린 투수를, 타자는 따뜻하게 안아줬다  이미지 PzGren 08-10 7 75
856 [해외야구]  '10승-25홈런' 오타니, 104년 만에 '전설' 베이브 루스와 나란히 서다  (1) 이미지 아트람보 08-10 7 117
855 [국내야구]  축구는 꼴찌하면 페널티를 받는데 야구는...  (14) 이미지 수리진 08-10 10 1344
854 [국내야구]  어제 화요일 야구없는 이유와 푸이그 반등 사영  흰혹등고래 08-10 7 141
853 [해외야구]  브라이스 하퍼 "수비는 안돼, 배트만 잡아" 4319억 MVP, 공수병행 포기  이미지 yohji 08-10 9 85
852 [해외야구]  BOS 에이스 세일, 이번엔 자전거 사고...또 부상 이탈  이미지 yohji 08-10 9 60
851 [해외야구]  ‘타격 시작’ 트라웃, 희귀병 극복 후 ‘시즌 내 복귀?’  이미지 yohji 08-10 9 71
850 [해외야구]  양키스서 부활, 카펜터 파울 타구에 발 골절 시즌아웃 위기  이미지 딸기한개 08-10 8 116
849 [해외야구]  크리스세일 또부상  락매냐 08-10 9 91
848 [해외야구]  '166km' 광속 커터, 샌프란시스코에 괴물 마무리가 떴다  (1) 이미지 마운드 08-10 14 1272
847 [국내야구]  스트레일리, 첫 등판부터 ‘에이스 킬러’ 안우진과 맞대결  이미지 마운드 08-10 9 76
846 [짤방]  시타+경기관람 후 인스타그램에 글 남긴 정우성  이미지 낚시광 08-09 18 1386
845 [국내야구]  3명 복귀 앞두니, 2명 이탈…'쏟아지는 확진자' 롯데 고승민·이학주 말소  이미지 마운드 08-09 12 117
844 [기타]  MLB 박찬호가 팬들의 지적을 받아들이는 자세  (2) 이미지 낚시광 08-09 18 1927
843 [짤방]  현역 은퇴하고 야구예능 나갔다가 입스가 와버린 선수  (6) 이미지 낚시광 08-09 18 3268
842 [국내야구]  15경기서 123실점… 롯데 고장난 마운드  (4) 이미지 PzGren 08-09 15 831
841 [기타]  이대호, 부산대어린이병원에 올스타전 상금 기부  이미지 PzGren 08-09 11 101
840 [국내야구]  5강  (1) 열혈우림 08-09 10 10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유머
M게임
음식
사회
자유
감상평
베스트
고민
인플
자동차
캠핑
코스프레
주식
키덜트
동물
시사
게임
연예인
컴퓨터
상담실
[렌탈] 정수기 렌탈 상담원합니다 [리조트] 대명리조트 소노호텔&리조트 7월 17일~ 23일 까지 확보분 정리 (1) [보험] 암보험 2가지 설계받았는데 조언부탁드려요 [중고차] 베뉴 모던, 플럭스 등급 문의드립니다! (2) [법률] 쓰래기장에 버린 개인정보 취득하면 불법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