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일본 무대 입성 후 첫 4경기서 3승 ERA 0.33, 에스피노자 활약에 웃는 오릭스

rank 해류뭄해리 2024-04-25 (목) 01:47 조회 : 163 추천 : 10  

앤더슨 에스피노자 트위터 캡처

메이저리그에서 7번 등판해 1승도 거두지 못한 투수가 일본프로야구로 건너와 첫 시즌 4경기 만에 3승이나 따냈다. 예상치 못했던 앤더슨 에스피노자(25·오릭스 버펄로스)의 기대 이상의 호투에 오릭스가 미소를 짓고 있다.

에스피노자는 24일 일본 오사카의 교세라돔에서 열린 2024 일본프로야구 세이부 라이온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을 2피안타 7탈삼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볼넷과 몸맞는공은 각각 1개씩 있었고, 투구수는 99개였다. 팀이 3-0으로 앞서고 있는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갔으나, 9회 올라온 베테랑 불펜 투수 히라노 요시히사의 3실점 ‘불쇼’로 승리투수가 될 기회를 아쉽게 놓쳤다. 오릭스는 연장 10회말 터진 구레바야시 고타로의 끝내기 안타로 4-3 승리를 거뒀다.

비록 승리투수가 될 기회를 놓쳤지만, 에스피노자의 평균자책점은 0.33으로 더 내려갔다. 지난 6일 지바 롯데 마린스전에서 기록한 1실점(7이닝)이 유일하게 내준 실점이다.

3월30일 소프트뱅크 호크스전(6이닝 무실점)을 시작으로 지바 롯데전, 17일 라쿠텐 골든이글스전(7이닝 무실점)까지 일본프로야구 데뷔 첫 3경기에서 모두 승리를 따냈던 에스피노자는 이날 승리하면 1953년 마이니치 오리온스(현 지바 롯데)의 레오 카일리가 ‘6경기 6승’을 기록한 이후 처음으로 일본프로야구 데뷔 첫 4경기에서 4승을 따내는 퍼시픽리그 투수가 될 수 있었지만, 아쉽게 기회를 놓쳤다.

베네수엘라 출신인 에스피노자는 2014년 국제 아마추어 자유계약을 통해 보스턴에 입단했으나 2016년 트레이드를 통해 샌디에이고 파드리스로 건너갔다. 하지만 샌디에이고에서도 메이저리그 데뷔는 하지 못했고, 2021년 시카고 컵스로 트레이드됐다.

2022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샌디에이고와 계약한 에스피노사는 그해 드디어 꿈에 그리던 메이저리그 데뷔를 할 수 있었다. 하지만 선발 등판없이 불펜 투수로만 7경기에 나섰고, 2패 평균자책점 5.40을 기록했다.

2023년을 다시 마이너리그에서 시작한 에스피노사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제안을 해온 오릭스와 1년 계약을 하며 일본프로야구에 입성했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야마모토 요시노부(LA 다저스)가 메이저리그에 진출하면서 그 공백을 채우는 것이 오릭스의 급선무가 됐지만, 뚜껑을 열어보니 선발로테이션은 예상 외로 잘 버티고 있다. 에스피노사와 함께 0점대 평균자책점을 기록중인 아즈마 코헤이, 그리고 1.48의 평균자책점으로 2승2패를 기록중인 미야기 히로야의 활약도 여전하다. 평균자책점 3.50의 타지마 다이키의 활약이 초라해 보일 정도다. 허리 통증으로 1군에서 말소된 야마시티 슌페이타가 언제 복귀할지 알 수 없지만, 만약 건강히 복귀한다면 오릭스 선발진은 다시 한 번 엄청난 두께를 자랑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윤은용 기자 [email protected]

https://m.sports.naver.com/wbaseball/article/144/0000957955

댓글 0
댓글쓰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뉴스]  [필독] 야구 게시판 이용안내  rankeToLAND 05-31 17
[휴대폰상담]  갤럭시 s24 울트라 익명
10616 [해외야구]  NY 양키스 '금수저' 볼피, 21경기 연속 안타행진 중…2012년 이후 구단 최고기록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21:53 0 6
10615 [자유]  기아는 왜케 상위팀 상대로 강하지?  rank섣부른가재 21:28 0 34
10614 [자유]  KBO 역대급 시구 - 배우 정성일.mp4  (13) 이미지 rank옴이요 18:43 25 3841
10613 [국내야구]  황금사자기 고교야구대회...덕수고 우승.jpg  (1)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17:06 3 101
10612 [국내야구]  키움이 가져가는 드래프트 지명권.  (3) 이미지 rankPinnacleL 16:07 3 207
10611 [뉴스]  등 번호 사이에 참치… LG, 박동원만을 위한 유니폼 출시  이미지 rankyohji 15:43 4 159
10610 [국내야구]  국대 유격수 있는데, NC는 왜 '중복 자원' 트레이드로 데려왔나?  (1) 이미지 rankyohji 14:35 3 167
10609 [국내야구]  키움은 왜 애지중지 키운 유격수를 트레이드 했나?  (1) 이미지 rankyohji 14:26 4 178
10608 [해외야구]  메이저리그 깨지기 힘들 것 같은 불멸의 기록들.jpg  (7) 이미지 rank실장님 12:06 11 1547
10607 [자유]  99~100마일 투구.gif  (6) 이미지 rank실장님 11:44 11 1901
10606 [국내야구]  한화..신임 대표이사..아쿠아플라넷 대표 선임 [정보글]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10:50 6 130
10605 [뉴스]  키움 김휘집 nc로 트레이드  (8) 이미지 rank베타블러드 10:43 6 438
10604 [뉴스]  KIA 크로우 대체 외인투수 캠 알드레드 영입했군요  rank흰혹등고래 09:03 5 104
10603 [국내야구]  프리미어12 조별 일정 확정 [정보글]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8:33 5 117
10602 [국내야구]  '황준서 첫 QS' 한화 4연승 질주, 8G 7승 따냈다…정경배 대행 "안치홍도 4번 제 역할"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5-29 6 134
10601 [해외야구]  41타석 무홈런, 1할대 부진에도 로버츠 감독 "오타니 별로 걱정하지 않는다" 왜?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5-29 6 196
10600 [국내야구]  금일 결과,순위,목요일 선발 [정보글]  (1)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5-29 7 158
10599 [국내야구]  [롯데 v 한화] 노스윙  (11) 이미지 rank두아리 05-29 22 3541
10598 [국내야구]  33333  이미지 rank뽀에요 05-29 6 140
10597 [자유]  드디어 이의리 복귀 ㅎㅎㅎ  (1) rank섣부른가재 05-29 7 199
10596 [뉴스]  은퇴도 각오했던 홈런왕 박병호, 말하지 못한 이야기  (3) 이미지 rankyohji 05-29 8 363
10595 [뉴스]  '총액 7.5억원' 한화 이글스, 파나마 출신 우완투수 바리아 영입  이미지 rankyohji 05-29 6 137
10594 [국내야구]  기아..임시 대체 외인 영입 오피셜 [정보글]  (3)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5-29 5 199
10593 [국내야구]  결국 결단 내린 KIA, '크로우 대체' 좌완 캠 알드레드 영입[공식 발표]  (4) rank단호한돼지 05-29 5 136
10592 [국내야구]  1번 서호철, 5번 손아섭··· 라인업 파격 변화에도 속절없이 5연패, NC의 반등은 언제부터일까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5-29 7 114
10591 [해외야구]  '고우석 경쟁자' 13타자 연속 K 폭주, 샌디에이고 3연승 질주…김하성은 볼넷 도둑맞았다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5-29 8 91
10590 [국내야구]  한화..대체외인 바리아 영입 오피셜 [정보글]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5-29 7 128
10589 [국내야구]  7연패중인 SSG..코치진 대폭 이동 오피셜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5-29 7 190
10588 [국내야구]  귀여운 딸에게 몹쓸 짓을 가르치는 아버지  (16) rank곧은안경곰 05-29 35 11477
10587 [자유]  정해영 슬슬 과부하 오는듯  (5) rank섣부른가재 05-29 10 1972
10586 [국내야구]  어제자 롯데와의 경기 주자 1,3루 한화 수비 장면 .mp4  (13) 이미지 rank세달백일 05-29 29 5569
10585 [국내야구]  어제자 KBO 아템전 .gif  (19) 이미지 rank커트앵글 05-29 48 10415
10584 [국내야구]  금일 결과,순위,수요일 선발(KT가 올라옵니다) [정보글]  (5)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5-28 10 288
10583 [국내야구]  박병호 - 오재일 트레이드  (19) 이미지 rank호이스트 05-28 13 1487
10582 [자유]  이정후도 깜짝 놀랄 '맨손 캐치!' SF 팬, 아기 안고 파울볼 '슈퍼 캐치'…현지 중계진도 감탄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5-28 9 254
10581 [국내야구]  좀처럼 보기드문 장면이 나온 잠실  (37) 이미지 rank두아리 05-28 74 20183
10580 [국내야구]  어제,오늘 1군 등록,말소(엔씨,기아,한화,삼성,롯데) [정보글]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5-28 9 233
10579 [뉴스]  '홈런왕 출신' 박병호, 구단에 방출 요청 ,,,  (14) 이미지 rankyohji 05-28 12 2502
10578 [해외야구]  MLB 앙헬 에르난데스 심판 은퇴  (1) 이미지 rank두아리 05-28 6 170
10577 [기타]  "열정만큼은 남자 선수에 뒤처지지 않아" 고교 女 선수 손가은의 위대한 도전 [MHN인터뷰]  rank상숙달림이 05-28 7 19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공유하기

이토랜드 로고

계정 찾기 회원가입
소셜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