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회원공간 회원공간

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오징어랜드 오징어랜드 문의  [문의]
[동물] 4개월 된 새끼 고양이, 일산화탄소 중독 일가족 살렸다
rank마운드    2022-10-03 (월) 14:31   조회 : 3032   추천 : 31 추천


새끼 고양이 한 마리가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위험에 빠져있던 일가족을 구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달  29 일 뉴욕포스트는 미국 미시간주 한 가정집에 사는 고양이 '토르( Thor )'가 일산화탄소에 중독된 주인 가족을 살렸다고 보도했습니다.

소방 당국에 따르면 토르가 사는 스탬퍼 씨 가족의 집은 지난 8월 말 폭풍우로 전기가 끊기면서 차고에 이동식 발전기를 설치해 지내왔습니다.


그러나 환기를 위해 열어두었던 차고 문이 닫히면서 발전기에서 나오던 무색·무취의 연기가 집안 내부로 스며들어왔습니다.

설상가상으로 집 안에는 일산화탄소 감지기가 없어 가족 구성원 그 누구도 일산화탄소가 스며들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채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토르는 고통스러운 소리를 내며 울기 시작했고, 스탬퍼 씨의 아내 하이디( Heidi   Stamper )는 새끼 고양이인 토르가 단순 소란을 피우는 걸로 착각해 집 밖으로 데리고 나와 달랬습니다.

신선한 공기를 맡은 토르는 즉시 울음을 그쳤고, 하이디는 다시 집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그러자 하이디는 정신을 잃고 쓰러졌고, 집안에 머물러있던 남편은 이미 정신을 잃은 뒤였습니다.

일산화탄소를 다시 맡은 토르 역시 스탬퍼 부부의  13 살,  11 살 자녀들을 향해 또다시 요란한 울음소리를 내면서 위험한 상황임을 본능적으로 알렸습니다.


다행히 아이들은 토르의 울음소리를 듣고 정신을 차려 부모님을 집 밖으로 끌어낸 뒤  911 에 신고를 했고, 가족 모두 안전하게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소방 당국 관계자는 "이번 사건은 일산화탄소가 얼마나 빠르게 몸에 확산되는지, 얼마나 치명적인지 보여준 무서운 예다. 다행히 큰 사고 없이 끝났지만, 모든 주민은 반드시 발전기를 집 외부에 보관하길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미시간주 파밍턴 힐즈 페이스북, 고펀드미)

자기소개가 없습니다
image
댓글 5댓글쓰기
rank미스터차우 2022-10-03 (월) 14:43
미국집에는 배터리로 작동되는 일산화탄소 감지기가 의무적으로 설치 되는줄 알았는데 아닌가 보네요.
요새는 배터리+와이파이로 되는것도 많은것 같은데..
추천 0
     
       
rank고수진 2022-10-03 (월) 20:08
@미스터차우

아닌 집도 있겠죠
추천 0
rank힘찬도약 2022-10-03 (월) 14:46
생명의 은인이구만요.
추천 0
rank믹스와찡이 2022-10-03 (월) 15:14


추천 0
rank미친세상같으… 2022-10-03 (월) 20:46


추천 0
이미지
0 / 1000

유머게시판
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상담실
[휴대폰] s22 울트라 기기변경 문의 new icon [법률] 답변 좀 부탁드립니다.. new icon [렌탈] sk 에코미니 정수기 설치 했습니다 ㅎㅎ new icon [컴퓨터] 견적 요청합니다 (1) new icon [대출] 대출 전환 혹은 생활 자금 new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