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한달여 만 돌아온 박민지 “행복한 골프로 21승까지 갈래요”

rank 해류뭄해리 2024-04-25 (목) 01:50 조회 : 162 추천 : 10    
작년 찾아온 삼차신경통 많이 좋아져
골프 관련없는 책 읽으니 골프 집중돼
목표는 시즌3승···“통산 20승에 +1도”
골드 퍼터를 받고 기뻐하는 박민지. 이종호 기자
[서울경제]

박민지(26· NH투자증권)는 그야말로 ‘대세’였다. 2021년과 2022년 각각 6승씩을 거두며 ‘민지 천하’를 이뤄냈다. 지난해도 2승을 거두며 개인 통산 승수를 18승으로 늘렸다.

지난해는 ‘극강’으로 군림했던 모습과는 거리가 있었다. 부상이 박민지의 발목을 잡았기 때문이다. 찌르는 듯한 격렬한 통증을 동반하는 삼차신경통으로 인해 치료와 투어를 병행하며 힘든 시간을 보냈다. 이 사이 이예원(21·KB금융그룹)과 임진희(25·안강건설)가 각각 상금왕 등 3관왕과 다승왕을 하며 박민지의 자리를 대신했다.

2024년 새 시즌 박민지는 좋았던 때의 모습으로 돌아왔다. 개막전이었던 하나금융그룹 싱가포르 여자오픈과 태국에서 열린 블루캐니언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각각 공동 12위와 공동 4위를 기록하며 부활 채비를 마쳤다.

24일 경기 양주 레이크우드CC(파72)에서 한 달여 만에 필드로 복귀한 그를 만나봤다. 이곳에서는 25일부터 4일 동안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 대회 크리스에프앤씨 KLPGA 챔피언십(총상금 13억 원)이 열린다.

박민지. 사진 제공=KLPGA

현재 부상에서 많이 회복했다는 박민지는 “처음에는 통증이 머리 부분에 집중돼 힘들었는데 지금은 많이 나아진 상태”라고 말했다. “쉬는 동안 책을 많이 읽었다. 골프와 관련 없는 책들도 많이 읽었는데 다 읽고 나면 복잡했던 생각이 많이 비워지고 오히려 골프에 집중할 수 있었다”고도 했다.

박민지는 “생각을 비운 뒤 대회에 출전하니 오히려 성적이 더 나더라. 해외에서 열린 두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게 그 덕을 보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박민지는 핑골프에서 대회 우승자들에게 수여하는 골드 퍼터를 5개나 받았다. 핑은 전 세계 주요 정규 투어 대회에서 우승한 선수에게 승수에 비례해 골드 퍼터를 제작해 전달하는 전통을 이어오고 있다. 2개를 만들어 하나는 미국 본사 보관실에 두고 하나는 선수에게 준다. 선수 이름과 대회명 날짜가 새겨져 있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 대회 우승자에게는 순금으로 제작된 골드 퍼터를 주고 그 외 대회 우승에는 24K 도금 제품을 선물한다.

박민지(왼쪽). 사진 제공=KLPGA

박민지는 “시즌 초반인데 이런 선물을 받게 돼 기쁘다. 더 많은 골드 퍼터를 받을 수 있도록 남은 대회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시즌 박민지의 목표는 ‘3승’이다. 통산 18승을 올리고 있는 박민지는 3승만 추가하면 역대 최다승 부문에서 신기록을 세울 수 있다. 현재 이 부문 최고 기록은 고 구옥희와 신지애가 보유하고 있는 20승이다.

이에 대해 박민지는 “20승은 꼭 이루고 싶고 여유가 된다면 1승을 더 하고 싶다. ‘행복한 골프’라는 궁극적인 목표를 갖고 재미있게 경기를 하다 보면 목표를 초과 달성할 수도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종호 기자([email protected]) https://m.sports.naver.com/golf/article/011/0004332396


댓글 0
댓글쓰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필독] 골프 게시판 이용안내  rankeToLAND 05-31 21
[비밀상점]  대용량 일회용 전자담배 비밀특가! (7747) 비밀상점
1992 [뉴스]  마지막에 끝낸 쇼플리…PGA 챔피언십 정상 첫 메이저 트로피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9:25 4 39
1991 [자유]  "나는 여기까지인가..." 박현경, 절망한 순간 떠올린 '긍정의 주문', '매치 퀸'은 그렇게 탄생했다 [춘천 현장인터뷰]  이미지 rank상숙달림이 06:20 5 63
1990 [자유]  인데 뒷심이 문제 4라운드로 갈수록 멀어지는 Korean Ladies  이미지 rank상숙달림이 03:30 6 39
1989 [자유]  LPGA leaderboard no Korean lady  이미지 rank상숙달림이 03:24 6 35
1988 [뉴스]  '노장은 살아있다' 최경주, 생일에 KPGA 최고령 우승…"감정 설명하기 어렵다"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5-19 7 62
1987 [뉴스]  쇼플리, PGA 챔피언십서 사흘 연속 선두…김주형 19위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5-19 8 52
1986 [뉴스]  이소미·김세영, LPGA 미즈호 아메리카스 오픈 공동 8위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5-19 8 44
1985 [자유]  윤이나, 국대 동기 이예원과 2주 연속 우승 격돌  이미지 rank상숙달림이 05-19 7 55
1984 [자유]  LPGA 3R also Korda be topped on leaderboard  이미지 rank상숙달림이 05-19 8 41
1983 [자유]  LPGA 3R Nelly Korda still can win  이미지 rank상숙달림이 05-19 7 42
1982 [뉴스]  [통일전망대] 골프대회 개최 북한이 스포츠를 띄우는 이유  rank소망님 05-18 7 73
1981 [뉴스]  '경찰 체포'에도 경기력 여전…셰플러, 2R 공동 4위 "머리 빙빙 도는 기분"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5-18 7 58
1980 [뉴스]  이예원·윤이나, 두산 매치플레이 8강 진출…승리하면 4강서 만난다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5-18 8 44
1979 [자유]  두산 매치플레이 8강 - 올라갈 선수들 올라감  이미지 rank상숙달림이 05-18 7 45
1978 [자유]  최경주선수 오랫만 국내대회 3라운드 압도적1위 질주중  이미지 rank상숙달림이 05-18 9 53
1977 [자유]  태국이 강세인 미국여자골프 2라운드  이미지 rank상숙달림이 05-18 8 91
1976 [뉴스]  바람 멈추자 무더기 버디..최경주 6타 차 선두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5-18 8 69
1975 [뉴스]  ‘여자골프 유망주 총출동’ 내달 14일 테일러메이드 드림챌린지 열려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5-17 6 89
1974 [뉴스]  김주형 PGA챔피언십 첫날 공동 5위..선두와 4타 차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5-17 7 48
1973 [뉴스]  54세 최경주, KPGA투어 SK텔레콤 오픈 2R서 7언더파 몰아쳐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5-17 8 71
1972 [뉴스]  강풍 몰아친 SK텔레콤 오픈...'오전조 언더파 전무'  rank소망님 05-17 6 71
1971 [뉴스]  최경주, 돌풍속에 노장 발휘 이븐파로 공동 2위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5-16 6 107
1970 [뉴스]  윤이나-이예원-박현경 2연승, 두산 매치플레이 조 선두 질주 '16강 청신호' [KLPGA]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5-16 6 68
1969 [뉴스]  우즈 “건강한 몸으로 우승 경쟁 하겠다”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5-16 8 83
1968 [뉴스]  '300야드' 이대호' '프로' 윤석민'...자선행사 실력 발휘  rank소망님 05-15 9 168
1967 [자유]  ‘골프 황제’의 위용 되찾을까...타이거 우즈, PGA 챔피언십 출격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5-15 6 87
1966 [뉴스]  세계 1위 셰플러의 캐디, PGA 챔피언십 도중 휴가…딸 졸업식 참석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5-15 6 86
1965 [뉴스]  ‘셰플러 vs 매킬로이’ PGA챔피언십 누구 품에…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5-15 8 76
1964 [장비]  보이스캐디, 손 떨림 보정 기능 탑재한 레이저 프로 출시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5-14 9 143
1963 [자유]  행운의 메이저 출격 김성현 "내 실력 검증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5-14 10 92
1962 [뉴스]  로즈 장 세계랭킹 6위 도약..고진영 5위, 김효주 11위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5-14 8 108
1961 [뉴스]  '탱크' 최경주, PGA 챔피언스투 시즌 3번째 '톱10'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5-13 8 134
1960 [뉴스]  '이글·이글' 매킬로이 대역전…첫승 거둔 필드서 통산 26승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5-13 6 98
1959 [뉴스]  이예원 생애 첫 와이어투와이어 우승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5-13 8 105
1958 [뉴스]  김효주, LET마저 정복…"26홀 힘들었지만 승부욕 다 끌어올렸다"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5-12 8 120
1957 [기타]  임성재, 특급 대회 웰스 파고 3R 단독 3위…‘4타 차 역전 우승 도전’  이미지 rankcomaster 05-12 8 111
1956 [자유]  3라운드는 독보적인 이예원  이미지 rankcomaster 05-12 8 133
1955 [뉴스]  김세영, LPGA 파운더스컵 공동 3위 안착…고진영 22위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5-12 10 100
1954 [뉴스]  '감기 몸살' 이겨낸 임성재, 특급 대회 웰스 파고 챔피언십 3위로 최종라운드 진출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5-12 9 95
1953 [자유]  넬리 코다도 힘 빠진 대회가 이것  이미지 rankcomaster 05-12 9 17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공유하기

이토랜드 로고

계정 찾기 회원가입
소셜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