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즐겨찾기 

HIT인기 [한국사]

오직 김영삼이기에 가능했던 하나회 숙청 작전.jpg

rank 낙락장송 2023-12-04 (월) 12:00 조회 : 11398 추천 : 128  



1993년 2월, 김영삼이 대통령에 취임한다.



김영삼의 당선은 3당 합당의 결과였다
전두환, 노태우의 시대는 끝났지만 하나회는 여전히 건재했다


하나회는 안심했다

“지가 누구 덕분에 대통령이 되었는데? 우리를 어쩌겠어?”


노태우 퇴임 1년 전,
노태우가 임명한 주요 군장성은 다음과 같았다

이필섭 합참의장, 김진영 육참총장, 조남풍 1군 사령관(8월 임명), 김연각 2군사령관, 구창회 3군 사령관, 김동진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김진선 육참차장, 서완수 기무사령관, 안병호 수방사령관, 김형선 특전사령관

모두 하나회이거나 노태우의 측근이었다


하지만 김영삼은 취임 전부터
하나회를 제거할 마음을 먹고 있었다



권영해 당시 국방차관은 김영삼이 국방장관으로 염두하고 있는 인물이었다

권영해는 김영삼이 취임 전, “하나회를 제거해야합니다”고 간청해왔다. 권영해는 비 하나회 출신이었다.


김영삼은 비밀리에 하나회를 제거하기로 했다.

그의 작전은 소수의 인원만이 알고 있어야 했다.
청와대에서도 김영삼의 속내를 아는 사람은 거의 없었다.

그는 믿을 만한 사람들로 비밀 TF를 만들었다.


하나회를 대놓고 치는건 위험했다.
그들은 군대 주요 보직을 차지하고 있었다.
제3의 쿠테타가 나지 말라는 보장은 어디에도 없었다.
또 한번 서울의 봄이 없어질 수 있었다.


김영삼은 하나회를 속였다.

박관용 비서실장은 하나회의 수장인 김진영 육군 참모 총장의 친구였다.

박관용은 김영삼에게 “하나회를 제거하라는 말이 나옵니다“ 라고 말했고

김영삼은 ”그냥 입다물고 있어라“ 라고 말했다.



하나회는 생각했다.

“김영삼은 하나회를 두려워하고 아무것도 못할거다”

하나회는 만족스러웠다.



김진영 육군 참모 총장은 오히려 자신이 합참의장이 되는거 아니냐며 김치국을 마셨다고 한다.


1993년 3월 3일

김영삼은 육해공 3성 장군 이상이 모인 보고 회의에서
군의 노고를 치하했다.

하나회는 안심했다.

하나회 숙청이 일어나기 5일 전의 일이었다.


“올바른 길을 걸어온 대다수 군인에게 당연히 돌아가야 할 영예가 상처를 입었던 불행한 시절이 있었습니다. 나는 이 잘못된 것을 다시 제자리에 돌려놓아야 한다고 믿습니다. 나는 오늘 이 자리에서 국군의 명예와 영광을 되찾아 주는 일에 앞장설 것을 여러분에게 다짐합니다.”

육사 49기 졸업식에 참석한 김영삼은 위와 같이 말했다.

이 말이 무슨 뜻인지 눈치 챈 사람은 없었다.

하나회 숙청이 일어나기 3일 전의 일이었다.


3월 8일.

김영삼은 권영해 국방장관을 청와대로 불렀다.

“군인들은 그만둘때 사표를 냅니까?”
김영삼이 물었다.

“군대에서는 사표 내는 일 없이, 인사명령에 따라 복종하는 각오가 언제나 되어있습니다”
권영해가 대답했다.

“그래요? 그라모 됐구마는“
김영삼이 미소를 지었다.


“내가 육참총장하고 기무사령관을 오늘 바꿀라캅니다.”


김영삼은 그 자리에서 참모총장과 기무사령관을 해임했다.
김영삼은 4시간 후 비 하나회 출신으로 빈 자리를 채웠다



두 사람은 모두 전두환계였다.

김진영은 물러나며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내가 물러났으니 이제 쿠테타 위험은 없다“
섬뜩한 말이었다.

그렇게 3월 8일,
7개의 별이 떨어졌다.

김영삼이 취임하고 불과 11일만의 일이었다.



놀랬제?

다음날 김영삼은 특유의 말투로 참모들과 만났다.
참모들은 물론이고 하나회, 언론, 국민들도 충격받은 사건이었다.
하지만 김영삼은 여유로웠다.

이건 시작에 불과했다.


하지만 하나회는 완전히 정신을 차린게 아니었다

“둘 다 전두환계잖아? 우린 괜찮겠지“

노태우계인 하나회는 김영삼이 단지 전두환계를 날렸다고 믿었다. 오히려 ROTC계를 날리기 위한 빌드업으로 봤다.



4월 2일.
군장성 회의가 있었는데 안병호 수방사령관과 김형선 특전사령관이 불참했다.
회의 시작 1시간이 지나서야 둘이 경질되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두 사람은 노태우계의 리더였다.

자리에 모인 모두가 충격에 빠졌다.
권영해 장관도 전날에 알았을만큼 극비의 내용이었다.

육군참모총장, 기무사, 수방사, 특전사.
하나회는 이렇게 4개의 보직을 잃었다.


웃긴건 김형선 특전사령관은 자신의 운명을 직감하고

"퇴역하면 운전병이 없어질 거야"라며 사령부 헬기장에서 운전 연습을 하고 있었다고 한다.
안병호도 미래를 예상하고 YS 측근들에게 줄을 서고 있었다.

하지만 둘은 운명을 피하지 못했다.


이렇게 2차 숙청까지 총 13개의 별이 내려왔다.

이제 쿠테타의 위험은 없어졌다.



수방사와 특전사가 날라간 4월 2일.
백승도 교육사 지원처장이 군인 아파트에 하나회 명단을 뿌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비 하나회 군인들은 이 명단을 보고 경악했다.
순식간에 군 전체에 명단이 퍼졌고 하나회가 다 해먹고 있었다는 사실든 비 하나회 군인들을 분노케 했다.

군내부에서 하나회를 용서할 수 없다는 분위기가 퍼지기 시작했다.


4월 8일.
3차 숙청이 일어났다.

2군사령관 김연각(17기) 대장과 3군 사령관 구창회(18기) 대장이 인사 조치로 인해 전역 처리 되었다.

이제까지 21개의 별이 떨어졌다.



일주일 후인 4월 15일.
4차 숙청이 있었다.

군단장과 사단장 라인의 교체였다.
이제 셀수도 없는 별들이 사라졌다.



하지만 김영삼이 처음부터 하나회를 완전히 학살하려는 것은 아니었다.
수장급 정도를 손보는 것이 주된 계획이었다.

하지만 권영해 장관과 김동진 육군 참모총장은 그럴 생각이 없었다. 그들은 하나회에게 당한게 많았다.

그런데...


하나회 출신인 이충석 합참작전부장이 사고를 치고 만다.

7월 9일.
이양호 합참의장 취임 기념 회식 자리에서 이충석은 급흥분해서 이런 말을 한다

"군을 이런 식으로 막 해도 돼? 선배들 입장을 이해하지 못하는 건 아니지만 그래도 이게 뭐냔 말이야. 소신도 없고, 다 죽었어! 정부가 장군들을 함부로 대하니까 외부에서도 제멋대로 군을 매도하잖아! 이래도 되느냐 말이야!“

이충석의 말은 청와대까지 들어간다



청와대와 이양호 합참의장은 분노했고
하나회 대숙청이 다시 시작된다

“개가 짖어도 기차는 달린다”

전설로 남은 말을 남긴 김영삼

사고를 친 이충석은 바로 전역처리되었고
장성급 하나회 회원들도 모두 모가지가 날라갔다.

다음으로 영관급이 날라가거나 주요 보직에서 제외되었다.




김영삼의 하나회 숙청은 94년까지 이어졌다.
하지만 모든 하나회가 사라진것은 아니었다.
너무 많아서 비 하나회 출신 군인이 없어서 어쩔수 없이 임명해야하는 경우도 많았다.
하지만 예전과 같은 권력과 특권은 누릴 수 없었다.


웃긴건 96년 김영삼은 김진영을 신한국당으로 영입하려 했었다. 하지만 당시 12.12 쿠테타를 다룬 다큐에서 김진영이 너무 안 좋게 그려져서 영입을 포기했다고 한다.



훗날 김영삼은 이렇게 말했다

“내가 하나회를 숙청하지 않았다면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은 당선되지 못했을 것이다“




실제로 하나회 청산은 김영삼이 아니었으면 어려웠을 것이라는 평가가 많다.
인사교체만 한것 같지만 김영삼도 목숨을 걸고 하나회의 목을 날렸다.

그의 말대로 또다른 쿠테타가 일어날 가능성도 있었다.




당장 90년 보안사가 친위쿠테타에 대비해 주요 인사와 민간인 대상으로 사찰한 이른바 청명사건이 있었다. 당시 이등병이 폭로해 나라를 구한 사건.
무려 1000명이 넘는 인원이었는데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같은 훗날 대통령이 되는 사람부터 종교, 문화, 노동, 학원가 인물들도 있었다.

웃긴건 당시 여당 대표인 김영삼도 여기에 포함되어 있었고
김영삼은 노태우에게 크게 유감을 표시했다고 한다



이렇듯 군은 언제든지 다시 정권을 유린할 수 있었다.


하지만 하나회가 완전히 사라진것은 아니었다.
이명박 시절 하나회 출신들이 등용되기도 해 논란이 되었다.



하나회는 김현집 한미연합사 부사령관의 전역을 끝으로
2016년 9월 군대 내에서 완전히 소멸되었다.

물론 예비역 출신 정치인들도 많아 아직도 어디선가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한다.


사조직도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니었다.
박근혜 최순실 게이트 당시 군대 내에 알자회라는 사조직이 있다는 것이 밝혀져 큰 충격을 주었다.

김영삼도 하나회 숙청 당시 알자회의 존재를 알았지만 워낙 작은 조직이라 무시했는데 그게 화근이었다.


당시 계엄령 이야기도 있었으니 또다른 쿠테타의 가능성을 부정할 수 없었다.



김영삼이 그때 하나회를 제거하지 않았다면
오늘날 우리는 군대 내에서 수상한 움직임을 가져도 경계하지 못했을 수도 있다.
제2의 전두환, 노태우가 언제든지 나올수 있었다.


하나회의 핵심인 전두환, 노태우가 죽으며
하나회의 이야기는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하나회 주요 숙청 명단


1993. 03. 09 김진영(육사 17기, 육군참모총장) - 보직해임
1993. 03. 09 서완수(육사 19기, 기무사령관) - 보직해임
1993. 03. 09 권중원(육사 24기, 장관 비서실장) - 학생군사학교 참모장 발령
1993. 03. 09 이상학(육사 26기, 총장 비서실장) - 7사단 부사단장 발령

1993. 04. 03 김형선(육사 19기, 특전사령관) - 보직해임(비하나회)
1993. 04. 03 안병호(육사 20기, 수방사령관) - 보직해임

1993. 04. 08 구창회(육사 18기, 3군사령관) - 전역조치

1993. 04. 15 최승우(육사 21기, 육본 인사참모부장) - 교육사 참모장 발령
1993. 04. 15 전영진(육사 21기, 국방부 인사국장) - 제병협동본부장 발령

1993. 04. 23 채문기(육사 24기, 육군 범죄수사단장) - 육본 정책위원 대기발령

1993. 05. 04 이채인(육사 28기, 기무사 501부대장) - 군단 정보참모 전출
1993. 05. 04 박항규(육사 29기, 수방사 30단장) - 부사단장 전출

1993. 05. 25 이필섭(육사 16기, 합참의장) - 보직해임
1993. 05. 25 김진선(육사 19기, 2군사령관) - 보직해임
1993. 05. 25 박종규(육사 23기, 56사단장) - 보직해임(비하나회, 12.12)

1993. 07. 09 이충석(육사 21기, 합참 작전부장) - 보직해임(술자리 사건)

1993. 07. 15 조남풍(육사 18기, 1군사령관) - 보직해임

1993. 08. 12 서충일(육사 23기, 21사단장) - 보직해임

1993. 10. 12 손수태(육사 23기, 30사단장) - 전보
1993. 10. 12 정정택(육사 23기, 수기사단장) - 전보

1993. 10. 21 김정헌(육사 18기, 육사교장) - 육본 대기발령
1993. 10. 21 김상준(육사 19기, 합참 작전본부장) - 육본 대기발령
1993. 10. 21 이택형(육사 19기, 합참 전략기획본부장) - 육본 대기발령
1993. 10. 21 안광열(육사 20기, 시설국장) - 육본 대기발령
1993. 10. 21 최기홍(육사 22기, 국방부 정책기획관) - 육본 발령
1993. 10. 21 김종배(육사 20기, 3군단장) - 육본 정책위원
1993. 10. 21 함덕선(육사 20기, 군단장) - 육본 정책위원

1994. 04. 16 장석린(육사 18기, 국방대학원장) - 보직해임
1994. 04. 16 김재창(육사 18기, 연합사 부사령관) - 보직해임
1994. 04. 16 박광영(육사 19기, 육군 교육사령관) - 보직해임
1994. 04. 16 최권영(육사 19기, 7235? 9125?부대장) - 보직해임
1994. 04. 16 김길부(육사 20기, 2군단장) - 보직해임
1994. 04. 16 표순배(육사 21기, 9군단장) - 보직해임
1994. 04. 16 김현수(육사 23기, 23사단장) - 보직해임
1994. 04. 16 길영철(육사 23기, 11사단장) - 보직해임

시기 불명

여명현(육사 21기, 2군 참모장) - 육본 정책위원

오형근(육사 22기) - 3사관학교장 전보, 이임식 논란 후 조기전역
신양호(육사 22기, 국방부 지휘통제실장) - 정보체계국장, 소장 계급정년
유효일(육사 22기, 육군대학 총장/5.18) - 국방부 동원국장, 소장 계급정년
유회국(육사 22기) - 학생군사학교장 전보, 육본 정책위원

오주의(육사 23기, 욕본 감찰차감) - 육본 정책위원
박영일(육사 23기, 3사단장) - 11군단 부군단장 전보, 소장 예편

민병국(육사 24기, 육본 본부사령) - 3사 교수부장 발령
강영욱(육사 24기, 3군 작전처장) - 동원사단장, 준장 예편
홍한수(육사 24기, 육본 작전참모부 처장) - 준장 계급정년
윤영정(육사 24기, 1군 작전처장) - 준장 계급정년
유보선(육사 24기, 국방부 군비통제관) - 소장 직위진급

박석조(육사 25기, 9공수여단장) - 준장 예편
유수재(육사 25기, 3기갑여단장) - 준장 예편
황진하(육사 25기, 합참 C4I부장) - 소장 직위진급 후 중장 예편
안광찬(육사 25기, 연합사 작전차장) - 소장 직위진급
이상선(육사 25기) - 종합군수행정학교장 전보, 준장 예편
임인창(육사 25기) - 소장 예편

임문택(육사 26기) - 103여단장, 준장 예편

김용석(육사 27기, 수방사 작전처장) - 부사단장 발령
서삼섭(육사 27기, 육군 인사운영감실 통제실장) - 부사단장 발령
안병윤(육사 27기, 합참 정책기획관실 기획운영담당관) - 부사단장 발령

https://m.blog.naver.com/PostView.naver?blogId=joo99416&logNo=221278753455&categoryNo=20&proxyReferer=

댓글 31
댓글쓰기
rank야옹교주 2023-12-04 (월) 13:02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YS업적 3가지... 하나회 날린거...금융실명제...총독부 건물 날린거.....공직자 재산공개는 지금와서 뭐 큰 의미가 없다고 봐서...
goodgoodgoodgoodgoodgoodgoodgoodgoodgoodgoodgoodgoodgood
추천 73
nogood
반대 1
rank원더보이님 2023-12-04 (월) 23:07
자 앞으로는 검찰입니다.
goodgoodgoodgoodgoodgoodgoodgoodgoodgoodgood
추천 58
nogood
반대 1
rank가나다fjk 2023-12-04 (월) 13:08
마약에 크게 데인 역사가 있는 중국이 마약문제 만큼은 사형으로 다스리는게 문득 떠오르네요.

군내 사조직이 조짐이라도 보일라하면 게거품물고 청와대가 직접나서서 초기에 일망타진 하려는 그런 경계심이 필요할거 같네요.

아무래도 대한민국은 군내 사조직이 쿠데타까지 이어진 역사가 있으니까요.
goodgoodgoodgoodgoodgoodgoodgoodgood
추천 48
nogood
반대 1
rank뭐든다받아 2023-12-04 (월) 12:59
공과가 분명한 김영삼
goodgood 추천 10
rank야옹교주 2023-12-04 (월) 13:02
베플로 선택된 댓글입니다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YS업적 3가지... 하나회 날린거...금융실명제...총독부 건물 날린거.....공직자 재산공개는 지금와서 뭐 큰 의미가 없다고 봐서...
goodgoodgoodgoodgoodgoodgoodgoodgoodgoodgoodgoodgoodgood 추천 73
rank가나다fjk 2023-12-04 (월) 13:08
베플로 선택된 댓글입니다
마약에 크게 데인 역사가 있는 중국이 마약문제 만큼은 사형으로 다스리는게 문득 떠오르네요.

군내 사조직이 조짐이라도 보일라하면 게거품물고 청와대가 직접나서서 초기에 일망타진 하려는 그런 경계심이 필요할거 같네요.

아무래도 대한민국은 군내 사조직이 쿠데타까지 이어진 역사가 있으니까요.
goodgoodgoodgoodgoodgoodgoodgoodgood 추천 48
rank헬메스 2023-12-04 (월) 14:10
똘끼가 긍정적으로 작용한 사례. 그러나 똘끼 밖에 없었지...
추천 2
rank지훈짱2 2023-12-04 (월) 16:24
김영삼정부시절의 국가부도사태도 김영삼정부가 일부 책임을 있다고는 해도 솔직히 박정희-전두환,노태우정권의 정권유착과 부실경영이 누적되어오다가 김영삼정권때 터졌을 뿐이죠..
goodgood 추천 14
     
       
ranklamaba 2023-12-06 (수) 12:47
@지훈짱2

터졌을 뿐인데 김대중이 대통령되겠다고 일으켰다고 개거품 무는 애들이 영남에 많죠
추천 3
rank핑크T 2023-12-04 (월) 16:34
지금은 윤개고기파가 설치고 있음. 더 좇됨
good 추천 6
rank테리윈 2023-12-04 (월) 18:25
요새는 IMF 책임보다 지역감정 부추겨서 영호남 갈라놓은게 더 큰 잘 못으로 보임
추천 3
rank흰수염고래 2023-12-04 (월) 20:09
잘했는데.... 저러다가 일본에 밉보여서 IMF한테 뚜리디 맞아서 초토화가 되었지요.
지금만큼만 국력이 있었어도 더 많이 더 제대로 숙청할 수 있었을텐데...
이제 대통령을 ㅂ ㅅ 같은 놈을 앉혀놓으니... 진짜 숨이 막히는 대한민국
추천 1
rank원더보이님 2023-12-04 (월) 23:07
베플로 선택된 댓글입니다
자 앞으로는 검찰입니다.
goodgoodgoodgoodgoodgoodgoodgoodgoodgoodgood 추천 58
     
       
rank제이커스 2023-12-05 (화) 09:29
@원더보이님

군인 카르텔에 가려서 판검새 카르텔이 안보였을 뿐이었죠..
군인독재 사라지고 민주정권 들어서서 '이제 법대로 소신대로 수사하고 판결하세요~'하니까
이제 지들이 천상인이라고 생각하는 것들이...
good 추천 6
rank합의예를바로됨 2023-12-05 (화) 20:15
그래 놓고 사형선고 받은 전대갈과 물태우를 사면 시켜 준 것도 영삼이형.

사면 시켜 준건 진짜 큰실수, 두놈을 목을 쳐서 광화문에 걸어 놨어야지.
good 추천 7
     
       
rank울퉁불퉁 2023-12-05 (화) 21:07
@합의예를바로됨

건의자가 김대중 당선자입니다.
good 추천 5
          
            
rank합의예를바로됨 2023-12-05 (화) 22:01
@울퉁불퉁

건의를 누가 하면, 좆가튼 짓이라도 해야 할까요? 당선자 나부랭이가 한다고?

돈받았겠쥬~ 목숨값
추천 3
               
                 
rank울퉁불퉁 2023-12-05 (화) 22:21
@합의예를바로됨

님 말이 맞습니다.
추천 3
                    
                      
ranktemplate 2023-12-13 (수) 10:21


@울퉁불퉁

ㅋㅋㅋㅋ
추천 0
rank맨슨 2023-12-09 (토) 00:27
지금 하나회가 문제인가요..
윤씨 이하 떡검이 지들 꼴리는 대로 수사하고 먼지만 날리려는게 눈에 뻔히 보이는데도
30% 개돼지들은 그저 고개만 끄떡끄떡하고 있는데..
추천 2
rank파랑물감 2023-12-10 (일) 06:11
좋은 게시물이네요
지금 토착왜구들 심판할 무언가가 나타났으면
추천 3
rankkb9201 2023-12-10 (일) 06:58
결과는 IMF
추천 0
     
       
rank깡방 2023-12-10 (일) 07:49
@kb9201

하나회랑 IMF랑 상관없는 이야기임
추천 3
rank유리바늘 2023-12-10 (일) 07:08
이번에 영화보고, 저런 놈이 천수를 누리고 가는 나라가 우리나라였구나 싶더라구요.
추천 1
rank한우1인분 2023-12-10 (일) 07:10
하나회 처자식 손자들과 5.18당시 계엄군들 당사자들과 그 처자식들이 잔인하게 살해당해 죽길 바랍니다.

반박시 전두환 끄나풀
추천 2
rank아임닉 2023-12-10 (일) 07:22
하나회 없어지고 기독교가 장악 앞으로 쭈욱
추천 0
rank코장 2023-12-10 (일) 07:38
김영삼 대통령이 호랑이 잡으러 호랑이굴에 들어갔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나름 민주화의 성지였던 부울경을 수꼴의 소굴로 만드는 계기가 됐다는 건 땅을 칠 일입니다.
물론 뇌 없는 등신들 판단의 문제였지만요.
추천 1
rank비트콩니 2023-12-10 (일) 07:54
차기 대통령은 부패한 검경 및 언론사와 기레기 숙청으로 역사에 기록되길 바래봅니다
추천 0
rank개맛살 2023-12-10 (일) 08:26
하나회 영남이 만든거
영남의 특징  형동생하며 지들 다해먹고.
민주주의는 말살. 자기들만 잘먹고 잘살면 다른지역은
말살. 저러니 이직까지 일베가 전라도 홍어 나온게..
이미 여론전 까지 다 한거임
추천 2
rank몽지몽지 2023-12-10 (일) 09:12
저시절 잘 몰라서 그러는데 김영삼은 민자당이고 민주당하고 대립하던 지금의 국민의힘 전신 아닌가요?
추천 0
rank컴바치 2023-12-10 (일) 09:18
전 이게 지나치게 과장됐다고 봅니다.

장태완 장군은 수도경비사령관으로 취임한지 24일이 지났음에도, 부하인 신윤식에게 체포됐습니다.
경질한다고 바로 영향력이 사라지는 것도 아니고,
육참총장 등은 병력을 직접 움직이는 자리가 아니고, 병력은 소장급이 움직이는거라
전격적인 숙청을 하려면 소장급까지 한꺼번에, 깜짝 숙청을 해야 합니다.
그런데 이충석 합참작전부장의 사례처럼, 몇 달이 지나도록 방치했습니다.

김영삼은 쿠테타를 하려면 충분히 할 수 있는 여유를 준겁니다. 그저 저들이 쿠테타를 하지 않은겁니다.
명분? 명분이야 우기면 그만이죠. 지금도 표창장 타령하는 시대인데, 80년대 말은 안 그랬겠습니까?
실제로 당시 하나회 멤버들은 별 다른 반발을 하지 않았습니다. 이충석 얘기가 나오는게, 이충석이가 특별했기 때문입니다.

운동권들 입장에선 말 해도 안 들어쳐먹고, 권력에 미친 비양심 인간쓰레기들인 하나회였으니
저렇게 싹~ 정리된게 김영삼이 뭘 잘해서 저리 된거 처럼 보였겠죠.
하지만 김영삼은 그다지 꼼꼼한 사람이 아님.
북핵 위기 땐 해외로 도망가기나 하고.
추천 1
rank으어니 2023-12-10 (일) 10:48
저렇게 없앤 사조직을 미친년들이 만들고 있었다가 딱 걸렸지
추천 2
익명 2023-12-10 (일) 13:08
3당 야합을 욕하지만 안했다면 저 쿠데타 세력을 속이고 대통령을 못했고
하나회가 또다른 쿠데타로 대한민국 국민이 저때부터 지금까지도 군부 독재 손에 놀아났을거임
추천 1
rank발노리 2023-12-15 (금) 09:17
YS시절 업적이 많았는데 하지만 삼풍백화점 붕괴 얼마안지나서 성수대교 붕괴
그리고 IMF 크리까지 이걸 커버할수가 없었음 안에 썩어있는 인사들을 정리하다보니
경제는 신경쓰지못함
추천 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필독] 역사 게시판 이용안내  rankeToLAND 08-18 32
[휴대폰상담]  갤럭시 S23 플러스 KT 기변문의드립니다 익명
1738 [한국사]  중국이 대대로 우리나라에 대해 유달리 관심이 많음은 물론, 특례를 베풀어온 이유.  (2) 이미지 rank대한민국파워 17:05 3 150
1737 [동양사]  문화대혁명조차 이겨낸 한나라부터 이어진 중국의 문화.  이미지 rank에이아이 16:07 5 91
1736 [한국사]  일제 강점기 시절 등교 거부사유.  이미지 rank에이아이 16:06 4 72
1735 [한국사]  조선국을 예의지국이라고 여겨 특별 배려를 해준 중국 명나라 조정.  이미지 rank대한민국파워 02-21 8 106
1734 [한국사]  석전 놀이.  (1) 이미지 rank에이아이 02-21 8 129
1733 [서양사]  이집트의 달걀 부화기.  이미지 rank에이아이 02-21 8 166
1732 [동양사]  삼국지에서 호걸들이 마신 술의 도수  (6) 이미지 rank두아리 02-21 15 2632
1731 [미스테리]  사람 머리를 으깨서 죽이는 한국 요괴  (20) 이미지 rank두아리 02-21 60 8520
1730 [자유]  구한말 어느 조선인의 꿈.jpg  (1) 이미지 rank커트앵글 02-21 20 1241
1729 [한국사]  조선 시대때 귀감이 된 고려의 최전성기.  (2) 이미지 rank대한민국파워 02-21 10 223
1728 [한국사]  청나라 조정 내부 반발자들도 무안하고 감동하게 할 정도로 조선에 대해 일편단심이였던 청나라 역대 임금들.  이미지 rank대한민국파워 02-21 8 88
1727 [서양사]  최초의 현대적 합성 안료, 프러시안 블루  이미지 rank두아리 02-21 16 1233
1726 [한국사]  조선:일본은 무식해, 일본:네덜란드는 무식해. 부제:네덜란드는 최전성기때에도 국제적 위상이 엄청 높진 못했네요.  이미지 rank대한민국파워 02-20 9 135
1725 [한국사]  포르투갈은 최전성기때에도 중국 명나라 조정으로부터 변변찮은 나라로 취급받았네요. 부제:포르투갈과는 상반되게 조선국을 극…  이미지 rank대한민국파워 02-20 7 92
1724 [서양사]  인간 동물원을 폐지시킨 의외의 인물.  이미지 rank에이아이 02-20 9 233
1723 [동양사]  중국이 저지른 만행의 역사.  (2) 이미지 rank에이아이 02-20 9 252
1722 [한국사]  승률 99.3%를 자랑하는 한반도 최고의 성.jpg  (3) 이미지 rank레몬빛 02-20 24 3811
1721 [자유]  지구촌의 신기한 유물과 장소들  (2) 이미지 rank웨이백 02-20 26 2235
1720 [한국사]  1984년 군대 최악의 총기난사.  (6) 이미지 rank에이아이 02-19 10 418
1719 [서양사]  전설이 된 여가수.  이미지 rank에이아이 02-19 10 498
1718 [한국사]  일본국(왜국)이 조선국 조정을 상대로 성지 용어를 쓴 기록.  이미지 rank대한민국파워 02-19 7 183
1717 [한국사]  중국 송나라가 고려의 최전성기를 두고 만들어낸 용어인 소중화.  이미지 rank대한민국파워 02-19 9 188
1716 [한국사]  조선국의 화광반조 시기를 상징하는 기록.  이미지 rank대한민국파워 02-19 9 173
1715 [한국사]  일본국(왜국)에서 신라/발해 이후에도 우리나라를 신라의 별칭인 계림으로 호칭했네요.  이미지 rank대한민국파워 02-18 8 84
1714 [한국사]  일본국(왜국)에서 조선국을 군자국으로 칭송한 기록.  이미지 rank대한민국파워 02-18 8 75
1713 [한국사]  최남선이 처음 번역한 플란더스의 개 제목.  (4) 이미지 rank에이아이 02-18 9 301
1712 [한국사]  매국 유튜버 윤서인 망언으로 본 친일파와 독립운동가 후손의 삶.  (2) 이미지 rank에이아이 02-18 14 264
1711 [한국사]  중국이 역사적으로 한반도를 가만히 안놔둔 이유.jpg  (10) 이미지 rank레몬빛 02-18 61 5710
1710 [동양사]  명나라 태조 주원장이 탐관오리를 벌 하는법  (11) 이미지 rank디젤파워 02-18 62 4322
1709 [자유]  한반도 역사상 왕조마다 명군들이 몰려나왔던 최고의 시기 TOP 5.jpg  (29) 이미지 rank누구닝 02-17 66 7838
1708 [한국사]  동예 (東濊) 위치는 강원도 강릉 지역이 아니라 연제지간(燕齊之間)이다  (1) 이미지 rank수구리ㄷ 02-17 13 225
1707 [한국사]  조선왕조실록에 언급된 일본국의 최동북단 영주와 쿠릴열도의 아이누족.  이미지 rank대한민국파워 02-17 11 245
1706 [서양사]  로마-동로마가 중국 조정에 입조해온 기록들 정리. 부제:터키의 오스만 왕조가 중국 조정에 입조해온 기록.  (2) 이미지 rank대한민국파워 02-17 10 140
1705 [동양사]  미얀마의 황금기에 대한 기록. 부제:동시기 고려국의 국제적 위상.  이미지 rank대한민국파워 02-17 10 112
1704 [한국사]  조선국 통신사의 훈계를 듣고 일본인(왜인) 여성들이 자신들의 고유 화장(진한 화장)을 지웠다는 기록.  이미지 rank대한민국파워 02-16 10 176
1703 [동양사]  80억 세계인의 성씨 -중국의 성씨  이미지 rank고두막한 02-16 13 397
1702 [서양사]  유목민이야기-몽골에서 판노니아까지 : 아바르족의 대이동 아바르제국  rank고두막한 02-16 10 103
1701 [서양사]  세계 최초의 불법 복제 영화와 복제범.  (4) 이미지 rank에이아이 02-16 13 464
1700 [한국사]  우리나라 성씨 조상이 된 외국인들.  이미지 rank에이아이 02-16 9 277
1699 [한국사]  100년전 일제가 바라본 조선반도 이미지.jpg  (7) 이미지 rank누구닝 02-16 60 728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 위로
맨 아래로

공유하기

이토랜드 로고

계정 찾기 회원가입
소셜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