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 배너
  • 회원
  • 영화
  • 사회
  • 게임
  • 시사
  • 유머
  • 컴퓨터
  • 자동차
  • 동물
  • 연예
  • 정보


   
[엽기]

하... 최근 일본에 난리난 이지메 사건 가슴 먹먹해짐........jpg

[댓글수 (120)]
글쓴이 : 야미노78 날짜 : 2021-05-04 (화) 15:40 조회 : 33208 추천 : 105    


<고인이 발견된 공원>


홋카이도 삿뽀로시에서 지난 달 이지메를 당한 중학생 소녀가

PTSD로 인해 학교도 못 가고 은둔형 외톨이 생활을 보내다

엄마가 저녁에 잠깐 일 보러 나간 사이에

가벼운 옷차림으로 밖으로 나가 (올해 2월 13일 당시 저녁 6시 날씨는 -17도)

그대로 실종됨

그리고 대대적인 수색작업이 펼쳐졌으나

한달 뒤 위 사진 공원 눈속에서 발견됨



<실종 전단지 사아야 만14세>


봉사활동 단체까지 결성되어 필사적으로 찾았지만...




<고인이 이지메를 당했던 아사히카와시립 호쿠세이중학교>


사건은 사아야가 중학교에 입학하자 마자 발생함

다니던 초등학교와 떨어진 중학교에 입학하게 되어

친구들과 잘 어울리지 못 하고 혼자 지내게 됨

학교 끝나고 학원 가기 전에 학교 근처 공원에서

공부하고 책보고 그렇게 시간을 보냈는데

그때 같은 학교 2학년 선배인 A(년)이 말을 걸게 되고

이후 친해져서 디스코드하면서 온라인 게임도 같이 하게 됨



<A로 확신되고 있는 인물>


문제는 a가 지 친구 b와 c를 부르면서 시작 됨



<B로 확신되는 인물 >


a,b,c는 디스코드로 사아야를 성희롱 하고

특히 c란 놈은 

나체 사진이나 영상을 안 보내면

콘돔 없이 강간하겠다 협박함


결국 사진을 보냈고 이때부터 본격적인 성적 학대가 시작됨


나체 사진 보내라

안 보내면 전에 보낸 거 라인에 뿌려버린다 협박

정신적 폭행 등

악랄하기 짝이 없음

당시 가해자들의 나이 만 13~14세

나이도 어린 것들이 하는 짓거리는 야쿠자 저리가라임


가해 그룹에 D(년), E(년)이 추가되고

2019년 6월 15일

공원에서 자위를 강요함



<피해자가 성적 학대를 당한 공원>


A년이 사람들이 볼 수 있다고 하니까

근처 화장실로 끌고가서

자위 강요함

결국 사아야는 시키는대로 할 수 밖에 없었고

이 사건을 이후로 그냥 자포자기해버림...


이후 이지메 가해 그룹은 10명으로 늘어버렸고

2019년 6월 22일 사건이 터짐



<고인이 투신한 웃페츠강>


가해 그룹 중 한 놈이(놈인지 년인지 모름)

아직 니 사진 못 본 애들한테 뿌려버린다고 밑도 끝도 없이 협박함

그러자 사아야가 하지 말라고 하니까

죽으라고 함

사아야가 내가 죽으면 사진 지워달라고 말함

그러자 쓰레기들이 죽을 자신 있으면 진짜 뛰어보라고 부추김

결국 강에 투신

하지만 투신하기 전 학교에 전화를 검

학교는 사아야의 어머니에게 연락을 했고

어머니가 도착했을 땐 사아야는 선생님들에 의해 구조된 상태


그렇게 사아야는 병원에 입원하게 되었고

이때 사아야의 스마트폰이 어머니에게 전해졌는데

어머니는 스마트폰을 보고 그동안의 일을 알게 됨



사실 어머니가 그동안 아무 것도 안 한 건 아님



<사아야의 담임 교사>


딸이 갑자기 한밤 중에 밖에 나가려고 하고

뭔가를 두려워하는 모습을 보여

이지메를 확신하고 담당 교사를 찾아가 확인을 요구하는데

(총 세 번 찾아감)

이 교사라는 년은 

"그럴 애들은 아니다"

"데이트가 있어서 상담은 내일 하쉴?"

이렇게 매번 어영부영 넘어감

그리고 저 웃페츠강 투신 사건이 터짐


곧장 경찰이 수사에 들어감

(이 쓰레기 같은 놈들이 처음엔 어머니 때문에 자살한 거라 경찰에 거짓말함)

가해자들 스마트폰 초기화하지만

경찰이 데이터 복원시켜서 그동안의 악행들이 다 까발려짐

하지만

일부는 촉법소년으로 경고만 받고 끝

(일본도 만14세 미만은 ㅈ법소년에 해당)

일부는 강요죄가 확실했는데 걍 경고로만 끝

그리고 반성은 커녕 컴퓨터로 백업해서

나체, 자위 사진과 영상을 라인 그룹 채팅에 뿌리고 다님



사아야와 어머니는

병원에서 퇴원하고 이사를 감(2019년 9월)

중학교도 다른 곳으로 전학갔는데

PTSD증상 때문에 학교도 제대로 못 가고

은둔형 외톨이 생활을 보내게 됨



<이지메를 당하기 전 그린 그림 >



<이지메를 당하고 난 후 그린 그림>


사아야는 그림을 좋아했는데 

이지메 전후로 그림에서도 심경의 변화가 느껴짐


그렇게 PTSD로 고통받다가

디스코드로 알게 된 지인들에게

자살을 암시하는 라인을 보내고 행방불명됨

(2021년 2월 13일)



<지인들에게 보낸 라인>


이지메를 당한 적이 있는 한 지인이 

곧장 경찰에 연락

경찰은 어머니에게 연락해서

집으로 달려갔으나 이미 사아야는 없었고

저 라인을 끝으로 스마트폰을 꺼버려서

위치 추적도 못 함

그렇게 사방팔방 다 찾아다녔는데

끝내 한 공원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됨

(2021년 3월 23일)


학교 측은 이 사건은 은폐하려 하였으나

문춘이란 찌라시 언론에 의해 세상에 알려짐

(2021년 4월 15일)

원래 문춘은 디스패치는 비비지도 못할 만큼 

악랄한 찌라시인데

왠일로 이번엔 언론다운 일을 함


문춘은 어머니와의 인터뷰를 통해 그 동안의 있었던 일을  상세하기 알림

  가해자가 다니고 있는 중학교에 사실 확인을 요구했으나

관계자는 개인정보에 의해 개별 사안엔 대답할 수 없다고 하며

아사히카와시 교육의원회에도 사실 확인을 요구 했으나 마찬가지로

개별 사안에는 대답할 수 없단 답만 돌아올 뿐

그리고 교장이란 새끼는

가해자에게도 미래가 있다

별 ㅁㅊ소리를 하며 사건을 어떻게든 덮으려고 했는데

지역 언론과 인터넷을 통해 일본 전역으로 퍼져나가면서

지난 달 일본 국회에서 이 문제가 언급이 되기도 함

(2021년 4월 26일

참의원 결산의원회)



<현재 돌아다니는 이지메 사건 관계도 >


근데 홋카이도나 삿뽀로 지역 언론을 제외하곤

다른 지상파에선 언급조차 안 됨

진작에 다루고도 남았을 대형 사건임에도 불구하고

단순 이지메를 넘어

성적 학대, 협박 그리고 ㅈ같은 촉법소년, 은폐하려는 학교 관계자 등

지상파가 다루면 일본 전역이 난리가 날지 몰라서 그런지

언급 조차 안 되고 있는 상황

(뇌피셜X 일본애들 생각임)



<고인이 발견된 곳에 놓인 꽃과 간식들>


그리고 진짜 대박인 게

문춘이 가해자들도 인터뷰를 했는데 

그 중 한 새끼는 

사아야가 죽은 거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어보니까

"그냥 솔직히 별 생각 없다"

그리고 애미라는 년은

"원래 집에 문제 있었던 애고...

솔직이 이쪽 탓으로만 몰고 있잖아"


하...


참 가슴이 먹먹해지는 사건임

어머니는 싱글맘이고 10년 전에 이혼하고

혼자 애지중지 키웠다 하는데

얼마나 고통이 클지 상상도 안 감

암튼 국회에도 언급됐고 이제 은폐는 물 건너 감

며칠 전엔 해당 중학교에서 임시 보호자회가 열려

사건 은폐하려던 교장 영혼까지 털어버림

(2021년 4월 27일)

이제 지상파에서 터트려서 일본 전역에 알려지는 일만 남음



마지막으로 고인이 쓴 시
















갈라파고스의 민도
https://www.youtube.com/channel/UCmcCsq8XAZOrUzua8uU0cBQ
갈라파고스 소식 주 3회 업로드
야미노78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暗黑鬪氣 2021-05-04 (화) 15:40 추천 80 반대 1
촉법소년은 일본이 원조임..한국 법은 일본+독일법을 기본으로 만들어져서
저 악법이 아직까지 한국에 이어지고 있는중..

[원문보기]

Desperado 2021-05-04 (화) 15:56 추천 49 반대 0
"가해자에게도 미래가 있다" <ㅡ 제일 개소리 같음.
저딴식으로 자꾸 감싸주고 장난 치부하니 학폭이 끊이지 않는 거임.
옛날처럼 몽둥이질을 못하는 시대라면 그에 맞춰, 학생 기록에 남기고 최대 퇴학 처리 시켜서 미래를 죠져놔야 함.

[원문보기]

광폭강아지 2021-05-04 (화) 16:03 추천 26 반대 0
어린 사람들
육체적으로는 성인 못지 않게 성장을 했지만
정신연령은 초등학교 수준에 머물러서
그 시기의 정신 수준은
잔인하고 악 그자체
물론 모든 초등학생이 그렇지는 않지만
정신적 미성숙에 머물러 있는 이들은
분명히 문제가 심각한 점이 있으며
양심적 정신적 감성적으로 사회와 격리를 시켜야 한다
그럼에도 촉법이란 법으로
보호함은 미래를 위해 사회적으로 암묵적인 합의에 의한 것인데
잣같게도 피해자의 미래를 위한
그 어떠한 보호장치나 합의점은 전무하다

마치 칼들고 찌르고 다니는 놈의 미래를 위해
칼에 찔린 사람들의 권리와 미래를 무시하고 있는 상황

무엇을 위한 촉법인가
무엇을 위한 교육과 미래인가
누구를 위한...
우리나라도 문제를 인식해야 한다

[원문보기]

북악흑제 2021-05-04 (화) 15:40 추천 19 반대 3
일본은 이런 거 공론화 되는 걸 별로 안 좋아합니다. 일본인은 태생적으로 선량하고 남에게 피해를 끼치지 않는 민족이란 주장에 흠집이 생김.

[원문보기]

코다마레나 2021-05-04 (화) 19:18 추천 5 반대 2
국가를 떠나 안타까운 사건인데 여기서 일본이 원조니 한국이랑 비슷하니 이지랄하고 자빠졌네

[원문보기]

루미옹 2021-05-04 (화) 18:49
밀양사건도 잊혀지지않았는데 일판 밀양사건 가지고 오는거야?

밀양사건 이전에 만화판으로 아일랜드가 존재했지.

일본으로 따지면 만화 "교정 뒤에는 천사가 묻혀있다" 보기를 바란다.
코다마레나 2021-05-04 (화) 19:18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국가를 떠나 안타까운 사건인데 여기서 일본이 원조니 한국이랑 비슷하니 이지랄하고 자빠졌네
도시바님 2021-05-04 (화) 19:24
한국도 별 다를게 없음.. 이런문젠 한국이나 일본이나...
감자먹는하마 2021-05-04 (화) 20:02
우리나라도 똑같음 저런사건 많았음
FHDAV 2021-05-04 (화) 20:13
어릴때 부터 가르쳐야 합니다!
한대 맞으면 10대 때려라!
봉섭이 2021-05-04 (화) 20:28
가해자에게 미래가 있다 그런년 놈들이 꾸미는 미래가 얼마나 저질일까 일본넘들은 그런 미래를 꿈꾸고 있는가 보다
최대8자라규 2021-05-04 (화) 20:33
이런걸 일본거 까지 봐야됩니까??
쪽바리 머 어쩌자고??
맹그 2021-05-04 (화) 20:56
전부 모와 놓고 문 잠금  다음에 도끼로 하나 하나 뚝배기  깨고 싶다.  모범시민  영화 처럼
gonali 2021-05-04 (화) 22:07
일본은 이지메를 그냥 놀이로 생각하거나 재수 없으면 겪게 되는 자연 재해 정도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는 듯... 미친 나라임
1punch 2021-05-04 (화) 22:34
가해자들의 저런 마인드는 어디에서 만들어진걸까...
연구대상이긴 하다...
이슈카 2021-05-04 (화) 22:48
그냥 저것들 죽여버리지 그랬냐....죽긴 왜 죽어........
복왕 2021-05-04 (화) 22:49
진짜 학폭 따돌림 이런거 한애들은 신상공개해서 전자발찌 차고다녀야함,,, 성폭행범이랑 동일취급
젠이츠 2021-05-04 (화) 23:27
하.. 진짜 가슴이 먹먹해지네요..
animas 2021-05-05 (수) 00:40
괜히 일본의 현재가 한국의 10년 후 미래라는 말이 나온 게 아님.

얘네 성우 이지메 사건도 잠깐 불타다가 끝났죠.
mtza 2021-05-05 (수) 03:03
강자가 약자를 괴롭히는 일은 언제나 비일비재..1500년도 더된 삼국지에도 나오는 일인데

드러나냐 안드러나냐 차이 아니야?  그런 일이 많고 많으니

강해져야 한다 느니~  살아남아야 한다느니 같은 말이 있는 걸꺼야..

정의가 있긴 하지만,  매체와 영상에만~ 있는듯  법과 현실은  아주 개차반 이지
오월동주 2021-05-05 (수) 09:17
왜가 할복이 미덕인 나라였는데, 이젠 책임이고 나발이고 알게 뭐냐 인데...
별다방아들 2021-05-05 (수) 10:33
어휴..정말 씁쓸하네요
바이꽉 2021-05-05 (수) 11:42
그래도 저긴 악마새끼들 얼굴 제대로 보여주네
이xhfpsxm 2021-05-05 (수) 15:28
우리나라도 정당방위법 개정되어서 미국처럼 학폭 피해자가 가해자 죽여도 무죄받을수있게 바껴야됩니다
강도등도 죽여도 되게 바껴야죠 강도등에 죽거나 피해를 받아도 가해자는 처벌이 약하고 오히려 강도등을 패거나 죽이면 피해자가 가해자가 되버리는데 정당방위법 빨리 바껴야죠
우르무치 2021-05-05 (수) 20:39
아 왜 가해자의 인권을 늘 먼저 생각해야하는건데?

입법하는 놈들이 기본적으로 가해자이기 때문인가?
처음  1  2
   

  • 통신의달인2
  • 카멜레옹1
  • 도어스
  • 보험상담실
  • 카멜레옹
  • 비밀상점
  • 스토어핫딜
  • 통신의달인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0-22 44
 [비밀상점] [이토회원단독] 3채널 송가인 블랙박스 싹찍어 라이트 3종 특가행사 (286) 메디프론디비티
26801  [엽기] 전세 71억 세입자가 걱정입니다.... (34) 이미지 성남로드맨 01:45 27018 29
26800  [기타] 손연재 의자 근황 .JPG (33)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0:17 37764 41
26799  [기타] 태권도 세계 챔피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맞고 다리 절단 (65) 이미지 미친강아지 05-11 22470 75
26798  [엽기] 통제 안 되는 대형견 (171) 이미지 스미노프 05-11 32644 46
26797  [기타] KT 인터넷 속도 논란 결말 (67) 이미지 미친강아지 05-11 31452 86
26796  [회원게시판] 여경을 그렇게 뽑더니만.... (83) 이미지 후풍식탐 05-11 28188 122
26795  [기타] 대물남때문에 고민인 오피녀.jpg (67) 이미지 뚝형 05-11 54597 54
26794  [연예인] 배우로 전업한 헬로비너스 권나라 (37) 이미지 5180 05-11 47785 63
26793  [기타] 브레이브걸스 근황.. (60) 이미지 샤방사ㄴr 05-11 52258 88
26792  [기타] 왜 일하는 나보다 사장이 돈을 더 많이 받아야하죠? (201) 이미지 posmall 05-11 40334 73
26791  [정보게시판] 드루이드 본부 근황 - 식물용 LED에 관한 TMI (19) 이미지 뚜껑 05-11 12112 64
26790  [기타] 210 줍줍 .JPG (140)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5-11 35412 294
26789  [유머] 남산 돈까스 결국 중립기어 박살남 (107) 이미지 알랄라 05-11 52469 350
26788  [반려동물] 오늘은 안자는 깅꼬꼬 (16) 이미지 터져라로또크… 05-11 20660 45
26787  [유머] 오토바이 마후라를 튜닝하는 이유 (238) 이미지 마춤법파괘자 05-11 32379 102
26786  [연예인] 15세....장원영......gif (37) 패션피플 05-10 42367 65
26785  [기타] 뷔페 작살내는 나라 (136) 이미지 휴지끈티팬티 05-10 56361 95
26784  [컴퓨터] 오래된 구형 부품들 정리를 해야 겠지요 (46) 이미지 이쁜이21 05-10 18504 53
26783  [기타] 인도 여행이 위험한 이유.. (309) 이미지 샤방사ㄴr 05-10 43517 71
26782  [기타] 여자배구에서 나온 서브.. (67) 이미지 샤방사ㄴr 05-10 53917 68
26781  [기타] 쉽고 빠른 GS25 유심.. (67) 이미지 샤방사ㄴr 05-10 37443 65
26780  [회원게시판] 가수 아이유에게 한마디만 하겠습니다 (61) 사타구니ddam 05-10 24557 79
26779  [기타] GS 내부 직원들 상황.. (55) 이미지 샤방사ㄴr 05-10 44308 99
26778  [자동차] 중고차 구입 했어요~~^^ (32) 이미지 하이후헤호 05-10 15257 53
26777  [기타] 오늘자 크보 직관 누나 .GIF (59)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5-10 51779 61
26776  [유머] 일본 : 이건 조약 위반이므니다 (55) 이미지 후방주의자 05-10 32404 59
26775  [유머] 희귀 성씨의 서러움 (174) 이미지 온우주 05-10 41043 61
26774  [기타] [펌] GS25 원본 포스터 제작자의 글을 보고.. (97) 이미지 샤방사ㄴr 05-10 23505 90
26773  [회원게시판] 그 사건 이후로 gs25 한번도 안가신 분 있나요? (189) 케케묵은놈 05-10 12125 100
26772  [기타] 창렬화로 인해 외면받는 평양냉면 (176) 이미지 파지올리 05-10 35108 68
26771  [기타] 소음순 정리 .JPG (57)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5-10 45744 48
26770  [회원게시판] 30대 무직녀 여초 반응.jpg (88) 이미지 sienic77 05-10 23172 70
26769  [기타] 버스에 탄 노마스크녀.gif (63) 이미지 아이언엉아 05-10 52112 60
26768  [기타] 남산의 명물 돈까스 원조집의 진실...jpg (115) 이미지 아무도없네 05-10 30637 100
26767  [유머] 19)디시 근친썰.gif (70) 이미지 우욱대장 05-09 67174 65
26766  [기타] 미국이 네이팜탄을 개발하게된 이유..jpg (51) 이미지 아무도없네 05-09 36316 106
26765  [영화게시판] 봐도봐도 질리지않는 영화 몇개쯤 되시나요? (211) 로키구십오 05-09 20275 78
26764  [유머] 한국은 아프리카 수준 (78) 이미지 스미노프 05-09 43354 138
26763  [기타] 리즈전 손흥민 동점골 ㅅㅅㅅㅅㅅㅅㅅ .GIF (38)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5-09 32230 69
26762  [회원게시판] 신림동 택시기사 폭행한 씨앙놈 신상 (109) 이미지 일렉장판 05-09 36159 148
26761  [회원게시판] 우리나라 문화 중 제일 이해 안되는 것... (120) 미췐 05-09 26797 73
26760  [기타] 윾튜브 또 기어나오네요. [혐오] (90) 더나은미래 05-09 34114 75
26759  [기타] 미용실앞 딸잡이 검거.. (67) 이미지 샤방사ㄴr 05-09 42237 85
26758  [기타] 도입이 시급한 음주운전 번호판.. (60) 이미지 샤방사ㄴr 05-09 28463 99
26757  [감동] 매일유업 혼나고싶어!? (70) 이미지 에취냥 05-09 29671 132
26756  [기타] 남심을 잘아는 걸그룹.. (78) 이미지 샤방사ㄴr 05-09 46203 131
26755  [기타] GS그룹, 결국 막나가기로 결정함 (101) 이미지 알랄라 05-09 36486 164
26754  [기타] 소방관 채용시험 변경.. (95) 이미지 샤방사ㄴr 05-09 29572 162
26753  [회원게시판] 민방위 교육 받는데 어이없네요 ㅋㅋ (69) 길어도너무길… 05-09 22381 108
26752  [유머] 돈떼먹고 튄 전여친년 잡힘. (163) 이미지 마춤법파괘자 05-09 45984 120
26751  [기타] 1억원이 넘는 한국화 거장의 작품에 올라탄 아이들과 사진 찍는 아빠 .jpgif (109) 이미지 사나미나 05-09 30496 93
26750  [기타] 사망여우가 저격한 SNS 허위광고 제품 (50) 이미지 사나미나 05-09 37345 97
26749  [회원게시판] 이놈은 이제 인생 조진거 맞죠? (81) 이미지 짐더긴 05-09 27364 63
26748  [기타] 교촌치킨...오늘부터 손절 (143) 이미지 영길사마 05-08 46909 109
26747  [기타] 아직도 왜 짤렸는지 이해 안가는 광고 (64) 이미지 사나미나 05-08 40430 80
26746  [연예인] 15년 전 '궁' 시절 송지효 미모 (32) 이미지 나나들이 05-08 44809 45
26745  [유머] 억대 연봉 대기업 부장의 하소연.jpg (177) 이미지 이토유저 05-08 45618 76
26744  [기타] 무신사 하양송이 (80) 이미지 팔렌가든 05-08 37919 117
26743  [기타] 손모양 논란없는 기업 CEO (29) 이미지 사니다 05-08 57393 65
26742  [기타] 20대 문신남이 택시기사 폭행한 이유 .JPGIF (134)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5-08 41041 77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