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 배너
  • 사회
  • 정보
  • 영화
  • 게임
  • 컴퓨터
  • 동물
  • 유머
  • 회원
  • 시사
  • 자동차
  • 연예
   
[리뷰]

조금 다르게 본, 푸르스름한 낙원의 밤 (약스포)

 
글쓴이 : 고양이풀뜯어… 날짜 : 2021-04-16 (금) 18:12 조회 : 1665 추천 : 13  

N컷] 베니스 초청 '낙원의 밤', 엄태구·전여빈·차승원 캐릭터 포스터


제주도 하면 뭐가 떠오르세요?


공항을 나서는 순간 예고 없이 덥쳐 오는 후덥지근한 남국의 공기,

새파란 하늘과 따가운 햇살, 눈이 시리게 보석처럼 반짝이는 초록 바다.

우연히 올려다 본 밤 하늘에 숨막히게 흩 뿌려진 굽이치는 별의 물결.


그런데, 이 영화 <낙원의 밤>에서 제주도 풍경은 좀 이상해요.

내내 비가 오고 흐리거나, 맑은 날인데도 푸르스름한 막을 통해 보는 듯합니다.

마치 해가 뜨기 전 아주 이른 새벽이나, 해가 진 후의 짙은 어둠 직전 같습니다.

어느 쪽일까요?


사랑하는 이를 잃어본 사람은 아마도 알 겁니다.

가슴 한 곳이 너무 아프다는 재연, 초점 잃은 공허한 눈을 한 태구의 마음을.

상실의 고통과 사무치는 그리움, 부조리한 세상 속 무력감과 울컥 올라오는 향할 곳 없는 분노.

소중한 것을 모두 잃은 이에게, 

낙원은 더 이상 반짝이지도 따뜻하지도 않은 푸르스름한 회색의 밤 언저리입니다.


혼자 남겨진 괴로움에 녹색 소주병을 여럿 비워도 고통스러운 밤은 끝날 줄을 모르네요.

살아 있는 것도, 죽은 것도 아닌 계속되는 푸르스름한 밤의 시간을 어떻게든 허위 허위 버텨내야만 합니다.

이 곳은 낙원도 지옥도 아닌 연옥이니까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실낱같은 삶에 대한, 서로에 대한 미련을 이어주는 존재로 붉은 물회가 있습니다.

새콤 달콤 시원 비릿한 물회를 입안 가득 채우며 비로소 아직 살아 있음을 실감합니다.

아직 누군가와 나눌 무엇이 내게 있음을 깨닫습니다.


한편, 이 부조리한 푸르스름한 회색빛 밤의 세상에서 흰 옷 입은 마이사(차승원)는 차라리 구원입니다.

약속은 지켜지고, 빚은 이자까지 포함되어 '계산'되라라는 믿음은 마지막 남은 모든 것을 걸 수 있게 하는 희망입니다.

절대적인 폭력의 상징으로, 정당한 고통의 원칙에서 자신조차 자유롭지 않은,

웃기게 화나있는 순백의  살벌한  구원자라니!


그 순백의 구원 희망은 붉은 피의 세례로 시작되고 완성됩니다. 

터져 솟구치는 뜨거운 붉은 피는 방금 까지 살아 있었던 것의 존재를 역설적으로 증명합니다.


부조리한 세상은 피의 구원으로 인과의 섭리를 되찾고,  푸르스름한 회색빛  낙원의 밤은 새벽을 지나 끝을 맞이합니다.

공기는 따뜻함을, 바다는 눈부심을 되찾고,  이제... 편안합니다.



"시간은 공간보다 위대하다" 

- 프란치스코 교황



알팸 2021-04-16 (금) 18:32
괜찮으세요?
     
       
글쓴이 2021-04-16 (금) 18:50
네, 편안합니다. ㅋㅋㅋ
글쓴이 2021-04-23 (금) 17:24
장르 영화는 고유의 문법 혹은 클리셰에서 벗어나는 경우가 드물다고 생각합니다.
서사도 뻔하고, 캐릭터도 뻔하고, 배우도 뻔하고, 감독도 뻔하고...
그럼에도 장르 영화를 지루하지 않게 볼 수 있는 것은,
이런 익숙한 장치나 전개에서 아낀 힘을 무언가 다른 영화적 표현으로 극대화 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낙원의 밤의 경우, 제주도라는 낭만적인 공간의 이미지를 뒤튼 것이 좋았습니다.
부조리한 고통의 시간 앞에서 낙원은 그 생기를 잃고 푸르스름한 회색의 중간지대가 되어 버린다는 것을,
삶을 상징하는 붉은 물회를 먹는 행위와, 죽음을 상징하는 붉은 피,
조폭 검은 정장, 마이사 백의, 무채색에 가까운 빛 바랜 제주도의 풍경 등
시각적 상징과 색채 대비가 강조되는 영화적 표현이 참 좋았습니다.
   

영화게시판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영화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1-24 3
[비밀상점]  [이토한정상품] 해선생 반건조 오징어 특별 패키지 세트 (1217) 해선생
41754 [추천]  아이들의 시선으로 바라보는 세상 2편  이미지 휴지끈티팬티 18:24 1 61
41753 [영상]  Netflix-새콤달콤(Sweet & Sour) 예고편  우아아앙 12:01 4 269
41752 [일반]  타임머신과 테넷  (4) 이미지 앵철이 10:56 5 349
41751 [영상]  <호텔 트랜스베니아4 :트랜스포바니아> 공식 예고편  (1) 록리 01:42 4 393
41750 [리뷰]  언제나 마음은 태양 후기 [왕 스포.210514]  himurock 00:50 4 115
41749 [일반]  캡틴 아메리카: 시빌워 를 보기 전에 뭘 봐야 될까요?  (11) 나는여기있다 05-17 5 349
41748  케이블 티비에서 오랫만에 정무문을 봣는데  봉섭이 05-17 6 160
41747 [정보]  잭 니콜슨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 23년만에 재개봉 ,,,  (2) 이미지 yohji 05-17 7 367
41746 [영상]  서인국X이수혁 '파이프라인', 범죄 오락 영화  (2) pigpic 05-17 7 459
41745 [정보]  구독좋아요알림설정  (1) 호이스트 05-17 7 110
41744 [리뷰]  야쿠자와가족 스포ㅇ ★★★☆ Narloto 05-17 7 379
41743 [정보]  '콰이어트 플레이스2' 일주일 앞당겨 6월16일 개봉 ,,,  이미지 yohji 05-17 8 293
41742 [리뷰]  미나리  (2) Narloto 05-17 6 266
41741 [리뷰]  유다블랙메시아 ★★★★ Narloto 05-17 6 332
41740 [영상]  지아이조 오리지널 영화 <스네이크 아이즈> 공식 예고편  (4) 록리 05-17 10 737
41739 [영상]  Netflix-위시 드래곤(Wish Dragon) 예고편  (1) 우아아앙 05-17 7 385
41738 [일반]  '승리호2' 본격 궤도..정성진·정철민 참여, 송중기 미정  (3) 이미지 fourplay 05-17 5 712
41737 [리뷰]  [스포] 미나리 ★★★☆☆ (2) 토랭토랭 05-17 11 395
41736 [리뷰]  O2 (Oxygen, 2021) 스포O ★☆  이미지 yohji 05-17 9 391
41735 [리뷰]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 ★★☆☆☆ (5) 이미지 디아블로하고… 05-16 8 614
41734 [영상]  노매드랜드가 오스카를 수상한 이유  (1) 로큰롤코끼리 05-16 10 886
41733  비열한 거리 비하인드 스토리  로큰롤코끼리 05-16 8 347
41732 [리뷰]  스파이럴 후기 노스포 ★★☆ (2) 옆집희야 05-16 8 521
41731 [리뷰]  밤의 열기 속에서 후기 [왕 스포.210513]  himurock 05-16 6 219
41730 [영상]  네가 내가 되었으면 좋겠다(I wish you were me) 예고편  우아아앙 05-16 7 253
41729 [기타]  영화 제목이 기억이 안나서 도움요청드립니다.  (3) 비너스파루루 05-16 6 288
41728 [리뷰]  O2 후기, 컨텍트+베리드 ★★☆☆☆ (4) 이미지 숨결 05-16 6 582
41727 [영상]  팟 플레이어 h.265 파일 재생 색감이 이상합니다. 혹시 아시는분 계실까요?  (9) 이미지 샤랄랄라라라… 05-16 8 872
41726 [영상]  안성기 본인 등판 인터뷰 5·18 40주년 기념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  친절한석이 05-16 5 274
41725 [리뷰]  넷플릭스 O2 (Oxygen) - 개인적으로는 그래비티만큼 재밌게 본  (3) 이미지 숲냥 05-15 8 1351
41724 [일반]  인생은 디카프리오처럼...... 레오 근황 .JPG  (14)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5-15 13 4152
41723 [영상]  실크 로드(Silk Road) 예고편  우아아앙 05-15 6 492
41722 [정보]  마블 샹치와 이터널스가 중국 개봉 무산 위기에 처한 2가지 이유  (9) 디아블로하고… 05-15 11 2334
41721 [일반]  지아이조 이병현과 맞서 싸우던 스네이크 아이즈 모션 포스터  (2) 록리 05-15 6 1302
41720 [리뷰]  O2(옥시젠) ★☆ (3) 이미지 디아블로하고… 05-15 8 798
41719 [리뷰]  LOVE DEATH + ROBOTS VOLUME 2  (6) 나의꿈은 05-15 6 743
41718 [영상]  라이프 오브 파이 뮤비 만들어봤습니다.  (2) 붉은승냥이 05-15 9 454
41717 [영상]  영화 1987 비하인드 스토리  친절한석이 05-14 6 501
41716 [일반]  Netflix _ Dance of the 41  (1) XC2001 05-14 7 510
41715 [리뷰]  자산어보 2019 ★★★★☆ (4) XC2001 05-14 9 85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