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플
  • 자유
  • 정치
  • 정보
  • 동물
  • 영화
  • 사회
  • 유머
  • 게임
  • 연예인
  • 컴퓨터
  • 자동차
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eTo스폰서  [문의]

싸다파일 마피아티비 지니페이 특공마켓

   
[리뷰]

듄, 중학생이 스토리 쓴것같음.

 
글쓴이 : 이보라 날짜 : 2021-10-21 (목) 19:23 조회 : 4473 추천 : 23  

별 2.5/5


드니 빌뇌브 이 양반이랑 나랑은 취향이 완전 다른건지..

전 이 양반 플롯 구성하는데엔 소질이 없는것이라 생각됨.


플롯이 재미가 없어요.

영상 말고, 음악 말고 오로지 플롯이요.


주인공이 애초에 세력강한 가문의 귀족 자제출신에다,

미래를 보거나 사람을 조종하는 능력을 타고난 재능충임.

꿈이든 미래시든 계속해서 미래의 자기 운명이 보이기 시작함.


근데 스토리가 극적일려면 운명을 마주할 사람이 자신의 운명을 알면 안됨.

게다가 자기 극복의 스토리가 극적일려면 주인공 능력이 모자라야함.

아니면 비극적인 일을 겪는 경우도 있겠음.


근데 세가지 다 해당이 안됨.

이미 자기 운명이 보이는데 무슨 선택받은자고, 운명을 받아들이고 하는게 무슨 의미가 있음ㅋㅋㅋㅋㅋ

각성만 안했지 씹재능충인데 구색갖출 정도만 노력하면 알아서 능력발휘됨.

애비 죽는것도 웃긴게, 배후세력을 이미 관객이 다 알고있고

애비도 지가 죽을걸 아는지 마누라한테 자식새끼 잘 지켜달라 신신당부함.


제일 문제가 주인공인데 진중하고 무겁고 잘싸우고 능력있고 책임감까지 있음.

무력, 재력, 혈통, 재능 다 타고났는데 성격도 진지하고 책임감있음.

그냥 부자로 태어난 놈, 가만히 앉아서 아버지 회사 물려받는 스토리랑 같은거임.

애비 죽으면서 유에이였나? 의사가 배신을 때린건데 배신이 아님ㅋㅋㅋ

주인공 지켜주는 선역들 졸라많음.

좋게 쓰여진 스토리랑 비교를 해보자면

사실 제대로 궁지에 몰리지도, 생존의 위기에 처하지도 않음.


그냥 어쩌다 애비가 죽었는데 잠깐 사막에서 방황하다 프레멘이랑 붙어먹고 거기서 지도자 될 삘임.

인간적인 갈등이나 딜레마의 깊이가 중학생이 쓴 스토리같음..;


장르영화에 무슨 진부한 이야기냐 묻겠지만

성공한 스토리엔 다 자기극복이나 인간의 딜레마가 있음.


소년만화 원피스 나루토조차 주인공 혈통이 뛰어나지만 본인들의 능력은 처음부터 발휘되지않음.

루피는 재능은 있어도 적들한테 털리기 부지기수인데 좀비같은 생명력으로 덤비는 애고,

나루토는 대가리도 멍청한데다 노력충.


해리포터는 선택받은 아이임에도 특출난것이라곤 없이 볼드모트랑 대적함.

반지의 제왕 프로도는 원정대안에서 제일 암덩어리.

근데 관객이 나이들어가면서 프로도란 인물을 바라보면 가장 인간적인 인물.

시골어귀에서 놀다가 마법사왔다가 쪼르르 달려가서 앵기던 난쟁이 새키가  중간계대륙을 구함.


귀족으로 태어나서 재력 무력 능력 지능 다 타고난 애랑 뭔가 차이나지 않음?


나는 드니 빌뇌브 이 양반이 스토리적 능력이 있는가 싶다.

원래 각본 쓴걸 연출한게 얼마 안되기도 하지만,

영화의 정의는 '영상으로 말하는 이야기'임.

연출을 잘하려면 스토리를 잘 써야하고

스토리를 잘 쓰려면 연출을 잘해야함.


그런면에서 이 양반은 극적인 스토리의 의미를 알고있나 싶음.

정말 이번 듄은 중2병 떡칠;;


주제의 깊이나, 극적인 플롯 이런거 졸라 심오한게 아님.

인물이 처한 배경에 네러티브나 실존성을 신경써서 배치하면 됨.


이창동의 <박하사탕> 플롯을 대충 휘갈겨봐도 그냥 차원이 다름.

속세에 물들어 인간성 메말라버린 아저씨가 20대때 첫사랑 생각하면서 질질 짜는 이야기임.

마지막 씬보면 회사 단합대회를 계곡으로 갔는데 썸녀한테 박하사탕 받음.

다들 기타치고 노래하는데 남자는 혼자있고 싶은지 혼자 찐따처럼 꽃밭에 누워서 하늘봄.

썸녀 한테 직진은 못하겠고 그런데도 그 날씨좋은 젊은날에 드는 애틋한 마음에 눈물 흘림.

그때로 돌아가고 싶어서 군대에서 사람죽이고, 경찰되서 고문하던 아저씨가 철로에서서 질질 짬.


<매드맥스> 퓨리오사의 이미지가 드러나는 초반을 보면 이럼.

임모탄 아내들이랑 맥스를 태우고 계곡을 지나려는데, 양아치들한테 미리 뇌물을 먹여놈.

근데 양아치들이 배신때릴까봐 맥스한테 핸들맞겨놓고, 자기가 위험해지면 자기 버리고 떠나라함.

영화 전체 플롯은 '임모탄 아내 구하기'인데 자기는 죽더라도 맥스를 믿고 그 책임을 주는것임.


이런게 인물의 내적 깊이를 보여주는 건데.. 드니 빌뇌브 이양반은 그런 능력이 아예 없는것 같음.

블레이드 러너도 짜증났던게, 듄이랑 똑같은데 주인공이 무슨 운명의 피해자처럼

늘 우수에 차있어가지고  스토리따라 수동적으로만 움직임.

근데 무슨 운명에 순응하는척, 운명에 책임감 있게 마주하는 척.


능력이 출중한데 운명에 순응하는건 아무런 의미가 없음.

왜?

집이 재벌인데 부잣집 딸이랑 결혼하고 부자회사 물려받는건 당연한거지.

선택을 하는게 아니거든. 자기극복이 아니거든.

운명을 개척하는게 아니거든ㅋㅋㅋㅋㅋ


굳이 그런 원인이 아니어도 충분히 극적으로 만들수 있는 스토리인데

연출자 이 양반은 플롯을 구성하는 능력이 존나 그냥 의심됨..;;


<컨택트>나 <시카리오>는 그래도 흥미롭게 봤는데

시카리오는 테일러 셰리던이 각본쓴거고, 지금보니 이게 왜 드니 빌뇌브가 만든건가 싶음..;


애비가 죽을꺼면

아들내미 시험 합격하면 맛있는거 먹으러가자 약속했는데

시험 합격하고 나니 아빠가 죽었어

이래야 극적인거지..


아니면 라디오스타에 나왔던 모 배우가

대학 입학시절에 등록금을 못내서

등록하는 마지막날 밤에 학교 입학처 앞에서 전전긍긍하고있는데

가난한 형편에 어머니가 그 늦은밤에 돈봉투들고 학교를 찾아왔다는

그런 스토리가 극적이고 의미있는거지



무슨 미래에 자기때문에 전쟁이날것도 다 보이고

미래에 연인이될 여자도 다 보이고

싸움도 잘해

미래시도 있어

책임감도 있어

진지함도 있어

철도 그냥 처음부터 완벽하게 들어있어;;

위급해지면 지켜줄 선역캐릭터가 끊이질 않아


스토리가 방대하다고 하는데..;

으..


그냥 이쯤되니 대작들을 연출해내는게 이해가 안감..;;

드라마 관련 글은 방송게시판의 드라마탭을 이용하시면 됩니다.

레서권 2021-10-30 (토) 17:06
원작충들이 오히려 망쳐놓는 평가
처음  1  2
이미지
0 / 1000
   

영화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영화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1-24 3
[보험상담실] 법인리스차량 보장범위 문의드립니다. 익명
43819 [영상]  [엔칸토: 마법의 세계] 라치카 댄스 콜라보  영스끼 21:36 3 26
43818 [일반]  스파이더맨 전작이 졸작이라서 이번은좀 나아졌으려나  (1) 스탠리브라보 20:46 5 90
43817 [예고편]  킹메이커 메인예고편  정카카 20:37 5 69
43816 [일반]  스파이더맨 예매 헀습니다 ㅎ  (4) 실업짜 19:18 5 112
43815 [정보]  '샹치', 속편+스핀오프 시리즈 제작 확정.."새로운 세계 건설"  (2) 이미지 yohji 17:51 6 220
43814 [포스터]  영화 타락천사 (1995).jpg  이미지 찌노맨님 17:20 7 86
43813 [사진]  영화 쿵 퓨리 (2015).jpg  이미지 찌노맨님 17:18 7 122
43812 [포스터]  영화 클로버필드 10번지 (2016).jpg  이미지 찌노맨님 17:15 6 90
43811 [정보]  [스파이더 맨 노웨이 홈] 멀티버스 포스터  (2) 이미지 뽕끼 16:01 8 303
43810 [정보]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공식 러닝타임  (1) 이미지 뽕끼 15:43 10 316
43809 [일반]  스파이더맨 드뎌 예매 떳군요~  암내공격둘리 15:14 8 158
43808 [일반]  영화 클래식 명장면.jpgif  (5) 이미지 뚝형 10:30 10 488
43807 [영상]  영화 대장부일기(1988) 주제가  이미지 고수진 10:15 9 107
43806 [일반]  미국 70년대 80년대 영화 드라마 보면  (2) 하드코어 09:43 8 179
43805 [리뷰]  지옥에 대해서 [자필] ★★★★★ 쪼말 08:37 7 246
43804 [예고편]  <매트릭스 : 리저렉션> 두번째 공식 예고편  (3) 록리 03:58 10 326
43803 [리뷰]  강릉 후기 [왕 스포.211206]  himurock 12-06 11 291
43802 [예고편]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마지막 30초 예고편  꾸루꾸뀨 12-06 12 299
43801 [영상]  제레미 레너 (Jeremy Renner)가 전하는 '호크아이 (Hawkeye)'의 …  pigpic 12-06 11 346
43800 [정보]  데어데블의 mcu 등판 확정  (1) 이미지 디아블로하고… 12-06 11 938
43799 [리뷰]  파워 오브 도그... ★★★☆☆ 삶의미풍 12-06 11 314
43798 [리뷰]  넷플에서 인질 봤어요 (한줄평)  (1) 이미지 널지운다 12-06 12 1389
43797 [일반]  공승연, 토리노 영화제 女주연상 영예 ,,,,  (2) 이미지 yohji 12-06 19 1538
43796 [정보]  유출된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OST  (1) 이미지 뽕끼 12-06 10 479
43795 [사진]  영화 태극권 (1993).jpg  (2) 이미지 찌노맨님 12-06 12 322
43794 [사진]  영화 택시운전사 (2017).jpg  (1) 이미지 찌노맨님 12-06 11 155
43793 [사진]  영화 터보 키드 (2015).jpg  (2) 이미지 찌노맨님 12-06 11 153
43792 [예고편]  소설가 구보의 하루(Sisyphus’s vacation) 예고편  우아아앙 12-06 11 172
43791 [리뷰]  쇼크웨이브 후기 [왕 스포.211204]  himurock 12-05 12 340
43790 [리뷰]  탱고와 캐쉬 (Tango & Cash, 1989) ★★★  (3) 이미지 yohji 12-05 17 767
43789 [리뷰]  보이스 영화 장난아니네요  (3) 화성토박이 12-05 14 2362
43788 [일반]  ≪스파이더맨 : 노웨이홈≫ 드디어 역대 레전드 빌런 어셈블..!  (2) 디아블로하고… 12-05 15 2762
43787 [사진]  영화 퍼펙트 월드 (1993).jpg  (2) 이미지 찌노맨님 12-05 11 325
43786 [사진]  영화 페이스 오브 러브 (2013).jpg  이미지 찌노맨님 12-05 11 190
43785 [사진]  영화 포비든 킹덤 (2008).jpg  이미지 찌노맨님 12-05 11 302
43784 [일반]  영화보면 총보다 칼이 더 끔찍한거 같네요  (1) 아자 12-05 10 554
43783 [일반]  국내, 해외 인생영화 한편씩 고르라면?  (19) 이미지 똘망똘망 12-05 13 951
43782 [예고편]  스파이더맨: 어크로스 더 스파이더 버스(파트1) 퍼스트룩 트레일러  볼프강가트너 12-05 11 523
43781 [리뷰]  "오싱" 2013년 작품  (2) 다른의견 12-05 10 397
43780 [추천]  모두가 외면하는, 나만 좋아하는 리들리 스콧의 폭망작  (6) 이미지 손도사 12-04 12 1882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