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정치
  • 컴퓨터
  • 동물
  • 영화
  • 유머
  • 인플
  • 연예인
  • 자동차
  • 정보
  • 자유
  • 게임
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eTo스폰서  [문의]

싸다파일 마피아티비 지니페이 준비중

   
[리뷰]

듄 감상평 - 가장 완벽한 감상평이라 자부함.

 
글쓴이 : 호로동통 날짜 : 2021-10-23 (토) 15:08 조회 : 2780 추천 : 17  

< cgv 에서 보고왔습니다 >



0.

드니 뵐네브 감독의 팬인가?

(그을린 사랑, 프리즈너스, 에너미, 등등... 다 보았는가? 그의 작품이 좋았었는가?)



-아니오 >>> 1.로 가시오.

-예 >>> 2로 가시오.




0-1.

액숀 위주의 블록 버스터 팬인가?

혹시라도 압도적 스케일의 전투를 기대하는가?



-예 >>> 1. 로 가시오.

-아니오 >>> 2. 로 가시오.






1. 


절대 이 영화를 보지 마시라. 

(굳이 보고싶다면, 몇 천원 결재해서 TV로 보시오)






2.


'긴 설명은 하지 않는다.

그저 몇 인물을 중심으로, 그 복잡했던 소설의 이야기를, 간략하고 굵직하게 뻣쳐나갈 뿐이다. 아주 집요하게, 아주 은밀하게...'



인물 묘사 중심의, 광할한 사막의 배경 묘사 위주의, 정적이고 심오한 서사시를 읊는 듯한 장르극의 첫 시발 점, 듄 (2021)


나처럼,

빌뇌브 감독의 팬이라면,

스토리텔링 중심의,  캐릭터 묘사위주의 극작품을 좋아하는 당신이라면,


이 영화는 무조건,  10점 만점에, 최소 9점 이상의, 울림과 여운을 남기는 훌륭한 작품 !



나는 벌써 part.2 가 기다려진다 !!!





p.s.


레베카 퍼거슨 !


그녀는 소설속에서 튀어나온 그 자체인가 !!!


레베카 의 팬이라면 더더욱 환장하고 환호할 압도적인 그녀의 퍼포먼스 !!!



+

'암탈' 대결 (성스러운 1대 1 대결) 정도만 알고 가시면 충분 함.


BlowUp 2021-10-23 (토) 18:07
걍 이런것도 복잡함. 저는 딱 한줄로 요약할 수 있음

1. 소설원작을 보았는가? 보지 않았더라도 방대한 SF장르의 소설 요약본을 보고 대략적인 스토리라인에 대해 공부할 생각이 있는가?
yes -> 봐도 됨
no  -> 시간낭비 돈낭비

감독이니 소설고증이니 이런건 책을 읽어봤는지에 대한 전제조건이 있어야 함.
안 읽어보고 이 영화를 보면 2시간 내내 그 어떠한것도 이해하지 못하고 영화가 끝나게 될것임
     
       
글쓴이 2021-10-23 (토) 19:12
@BlowUp

이번 빌뇌브의 듄은, 많이 함축적이고 극도로 축약한 흔적이 역력했지만,,, 스토리 구조는 아주 심플하게, 대중들이 이해하기 쉽게 간략하게 잘 축약 한 듯 했습니다.

영화 마지막 부분의, 프레멘 부족과 관련된, '암탈' 장면만, '으잉? 무슨 일이지?' 세부적으로 알면,

나머지는 대충 쉽게 넘어갈 수 있을 듯 하네요.
          
            
BlowUp 2021-10-23 (토) 19:57
@호로동통

각 세력간의 이해관계, 용어를 사전지식 아에 없이 보면 이보다 지루한 영화가 없습니다..

마치 홍길동전을 영화하 해서 서양인들한테 조선 중기의 역사적 지식없이 이해시키려는 것과 같습니다.
제가 봤을 땐 스타워즈처럼 SF덕후들을 위한 영화라 생각합니다.

단순히 영화만 봤을 떈 내용이야 쉽긴 합니다.
하지만 소설이나 대략적인 스토리를 아는 사람이 본 것에 비해 50%도 분위기를 이해하지 못하겠지요
산악기병 2021-10-23 (토) 21:28
전 소설 원작을 전부 봤던지라...
몇십년 전 기억이지만 새록새록 떠올라서 좋았습니다.
     
       
글쓴이 2021-10-24 (일) 14:17
@산악기병

과거의 영화들 보면 너무 구구절절 중구난방 이끌어가던데,


이번 작, 빌뇌브의 작품은,
간결하게, 곁가지 다 쳐내고, 큰 줄기만 이끌어나가는게 너무 좋았어요 !

저자가 책 서문에도 밝혔듯이,
'인간에게, 메시아의 존재란 과연 무엇인가?' 라는 것을 집중하듯 !
안톤시거 2021-10-24 (일) 07:33
완벽하네요.
각자 입맛과 취향에 맞게 선택하는게 합리적이죠.

레베카퍼거슨의 연기는 대단했습니다. 케릭터 자체가 엄청 다양하고 복잡한 연기를 해야되는 케릭터로 사료되고
그런 케릭터 자체도 희소하지만 그런 케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할 사람도 희소할것으로 사료됩니다만..
레베카퍼거슨이 그걸 해내더군요.
올해 상받을것 같음.
     
       
글쓴이 2021-10-24 (일) 14:15
@안톤시거

그녀의 팬이었는데,

이번 작품으로 더더더 더 빠지게 되었어요 !!!
자유냥이 2021-10-25 (월) 23:45
최소한 배경이나 간략한 스토리 쯤은 보고 가야 하는 영화입니다.
듄 전권을 읽은 입장에서 앞으로 12년동안 12편은 나오길 기대합니다. 시나리오를 곁가지 다 쳐내고 심플하게 잘 만들었어요.
김사장 2021-10-26 (화) 21:00
그냥 봐도 재미있었고 지루한데 지루하지 않은 영화였습니다
배경지식이 있으면 더 재밌을 수도 있겠지만 영화 안에서도 필요한 설명은 충분하다고 봅니다.
원작을 재해석하던 충실히 재현하던 영화만으로도 설명이 되고 즐길 수 있어야한다 보는데 이 부분에서 부족함은 못 느꼈습니다
개인적으로 음악이 참 괜찮았고 광활한 장면들 아이맥스에서 다시 보고 싶습니다
Queen봇 2021-10-28 (목) 11:09
번역가가 암탈룰을 결투로 묘사해서 급을 너무 낮춰버림 그냥 결투라고 해버리면 폴이 승리하고 프레멘 부족의 일원으로 받아들여지는 걸 이해할 수가 없음
이미지
0 / 1000
   

영화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영화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1-24 3
[대출상담실] 주택 담보 대출 문의합니다. 익명
43728 [사진]  영화 그루지 (2004).jpg  이미지 찌노맨님 11:19 0 9
43727 [사진]  영화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2013).jpg  이미지 찌노맨님 11:17 0 9
43726 [일반]  저의 개인적 레전드자막  이미지 진실범 10:40 2 66
43725 [리뷰]  장르만 로맨스 후기[노스포]  (2) 드림꿈 10:10 3 62
43724 [리뷰]  유체이탈자 - 왜 리메이크를 할려는지 알거 같다!! [자필] ★★★★☆ 슈프림K 06:21 3 248
43723 [일반]  범죄도시는 나홍진이 만들었어야..  (3) 구이 05:15 4 237
43722 [리뷰]  아담스 패밀리 후기 [왕 스포.211126] ★★★★★ himurock 02:20 5 102
43721 [질문]  지금 영화관 가는거 흠흠  (1) 낫스 00:27 8 188
43720 [리뷰]  노스포] 레드노티스 후기  두장은반칙 00:03 6 205
43719 [일반]  범죄도시2 그래도 기대를 해 보는 이유  이미지 거스기 11-28 6 294
43718 [예고편]  어사일럼의 신작 데빌 트라이앵글(Devil's Triangle) 예고편  (2) 우아아앙 11-28 10 192
43717 [사진]  영화 군성회 (1992).jpg  이미지 찌노맨님 11-28 10 239
43716 [사진]  영화 구품지마관 (1994).jpg  이미지 찌노맨님 11-28 10 216
43715 [일반]  엔칸토: 마법의 세계 (디즈니 영화) 보고 왔어요.  꼬꼬리꼬 11-28 10 229
43714 [일반]  이터널스 일본 옹호 논란: 그들의 피해자 행세를 비판해야 하는 이유  (1) 디아블로하고… 11-28 11 299
43713 [일반]  넷플릭스는 정녕 한국의구원자인가 ....  (8) 살까죽을까 11-28 19 1321
43712 [일반]  남자의 가슴뛰게 만드는 영화 한편.jpgif  (2) 이미지 뚝형 11-28 16 1827
43711 [일반]  스파이더맨2- 샘레이미 감독이 완전 호러영화로 만들어버린 씬  (5) 스탠리브라보 11-28 10 1235
43710 [영상]  배트맨 투페이스 1편&2편 (완결  (4) 이미지 Souriant 11-28 14 611
43709 [정보]  인디와이어 선정 올해의 영화 / TV쇼 뉴스  (1) 이미지 뽕끼 11-28 11 227
43708 [영상]  Batman TAS - 12 Its Never Too Late  이미지 Souriant 11-28 10 83
43707 [리뷰]  지옥 후기 - 스포  제행무상 11-28 12 328
43706 [정보]  트루먼 쇼에 숨어 있었던 여러 가지 복선들  (3) 이미지 휴지끈티팬티 11-28 16 1329
43705 [일반]  영화 추천좀 부탁해여  (4) 키스웨인 11-28 11 175
43704 [예고편]  고스트버스터즈 최종예고편  중대장이다 11-28 12 334
43703 [일반]  빡치는 디즈니+  (8) 이미지 맛짜ㅇ 11-28 10 1819
43702 [일반]  넷플릭스 - 더 포가튼 배틀 추천합니다.  (1) 이미지 징징현아™ 11-28 12 892
43701 [리뷰]  베놈2  이보라 11-27 11 349
43700 [일반]  베놈 - 킬링타임용 영화로 나쁘지 않은 퀄리티  스탠리브라보 11-27 12 288
43699 [정보]  제42회 청룡영화상 결과  이미지 뽕끼 11-27 16 1137
43698 [일반]  이 영화를 왜 이제서야 봤나 싶네요  (6) 이미지 Conscious 11-27 22 3004
43697 [영상]  충무로 불패신화 최동훈 감독이 밝히는 4,000만 관객의 비결  친절한석이 11-26 10 524
43696 [질문]  킬러보디가드2에 나오는 트리플에이 상이 진짜 있는 거에요?  어리따 11-26 11 390
43695 [질문]  고전 중국영화 제목 알려주세요  (3) 김광현111 11-26 14 396
43694 [리뷰]  지옥과 어둠속의 미사가 보여준 기독교 비판  (3) 헙드김박 11-26 12 489
43693 [예고편]  킹메이커(Kingmaker) 예고편  우아아앙 11-26 10 471
43692 [질문]  어이없는 샹치 질문  (4) fowmad 11-26 11 619
43691 [사진]  영화 계춘할망 (2016).jpg  이미지 찌노맨님 11-26 11 436
43690 [예고편]  고요의 바다 | 티저 예고편 | 넷플릭스  (5) 굿모닝입니다 11-26 10 655
43689 [일반]  연애 빠진 로맨스  이미지 밀리카드환타 11-26 12 54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