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오징어랜드  [문의]

앱코 쿠팡특가 코인육수 탑툰 녹스무광고 준비중

   
[감상평]

프리솔로 & 알피니스트 (스포O)

yohji 2022-07-30 (토) 12:32 조회 : 253 추천 : 14    
본문 이미지


본문 이미지


 

산을 믿었나, 뇌 이상인가… 맨손으로 암벽 오른 청년의 최후


천재적 산악인 다룬 ‘알피니스트: 마크-안드레 르클렉’

프리솔로의 대가 알렉스 호놀드 주인공 ‘프리 솔로’

맨몸으로 암벽을 오르는 ‘프리 솔로’의 매력 혹은 악마성


인왕산, 청계산 오르는 사람을 ‘알피니스트’라 부르지 않는다.

고어텍스 점퍼에 고가 스틱을 쥐었어도 그들은 알피니스트가 아니다.

암벽, 빙벽이 있는 고산을 오르는 자, 거기 목숨 거는 이들을 알피니스트라 부른다.

여기 낡은 운동화를 신고 맨손으로 1000m 바위산에 오르거나, 피켈 하나 쥐고 로키 빙벽을 오르내리는 청년이 있다.

몸을 묶는 로프도, 구조를 요청할 휴대폰도 없다.

솔로 프리스타일 알피니스트(등반가), 마크 안드레 르클렉( Marc-André Leclerc )은 그런 방식으로 중력과 싸웠다.

92 년생 마크 안드레가 세계 산악계에 알려진 건 2016 년 무렵이었다.

루트 예행 연습조차 하지 않는 그의 방식에 산악계는 경악했다.

진정한 산악인이라는 칭송도, 무모한 치기라는 평가도 나왔다.

다큐멘터리 ‘알피니스트: 마크-안드레 르클렉’은 그를 다룬 귀한 영상이다.


다큐멘터리 '알피니스트: 마크-앙드레 르클렉'은 가장 위험한 등반에 맨몸으로 도전한 캐나다 산악인을 소개한다. /넷플릭스


소년, 산에서 길을 찾다


맨손으로 바위산, 빙벽을 오르는 24 세 마크 안드레. “즐겁게 돌아다니는 게 좋다”고 말하는 천진난만한 청년은 험준한 산악으로 유명한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주의 산아래 도시에서 태어났다.

ADHD (과잉행동 집중력 결핍)로 학교에 안착하지 못하는 아들을 어머니는 홈스쿨링으로 가르쳤다. 아이는 산에서는 놀라운 집중력을 보였고, 자신감을 찾았다.

탈선한 적도 있었다.

그 자신은 “여러가지 정신 상태를 경험하는 것이 좋았다”고 묘사하는 마약 중독이다.

산에서 자란 소년은 곧 깨닫는다. 마약으로 얻은 건, 진정한 경험이 아니라는 걸. 다시 소년은 산에 중독된다.

대기록을 쓰면서도 으스대지 않았다. 캐나다 로키산맥 최고봉을 아무렇지도 않게 정복했고, 파타고니아 토레 에거를 한겨울에 18 시간 만에 등정했다.

한 사람이 하나만 해도 대단한 일을 2년 사이 모두, 혼자 해치웠다.

다큐에서는 주인공이 사라져 감독과 제작진이 난감해 하는 장면이 나온다.

산악 영화 전문 감독 피터 모티머가 누군가의 인스타그램 사진에 나온 주인공을 알아보고 연락한다.

그는 남, 북미와 스코틀랜드를 오가며 또 다시 신화를 작성 중이었다. 감독이 왜 연락을 하지 않았나 묻는다.

“촬영팀과 함께 가면 솔로 등반이 아니잖아요.” 파타고니아 얼음산 등정이 영상 기록으로 남은 건, 혼자 등반에 성공한 후 카메라를 머리에 달고 재등반했기 때문이다.



마크 안드레는 돈, 명예, 명성 어느 것에도 관심이 없었다.

에베레스트에서도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을 올리는 시대, 마크 안드레는 순정한 ‘히피 스타일’ 산악인이었다.

말수가 적은 그는 산에 가는 마음을 이렇게 표현한다.

“아무 것도 없이 빈 손으로 산에 가는 것이 좋아요. 등반할 능력만 갖춘 채로.”

“나 자신은 컨트롤할 수 있지만 산은 그렇지 못하잖아요. 산의 자비에 맡겨야 해요. 산이 보내는 신호를 읽는 거죠. 등반은 마치 체스와 같아요.”

“산에 다녀오면 어떤 상태의 기분에 휩싸이는데, 내려와서도 한동안 지속돼요.”

청년은 산을 정복하는 게 아니라 산에서 깨달음을 얻어오는 편이다. 산악인 존 월시는 이렇게 말한다. “산에 굶주린 것 같아요.”

목숨을 담보로 잡은 산행은 타당한가

캐나다 산악인 마크 앙드레 르클렉은 맨손으로 구명줄 없이 신화를 써내려갔다. 무모하거나 영웅적이거나. 사진 속 희미하게 보이는 로프는 구명줄이 아니라 배낭을 연결한 줄이다.


 

산악인 마크 앙드레 르클렉을 다룬 다큐멘터리 '알피니스트: 마크 앙드레 르클렉'.

 


정치에만 철학이 있는 건 아니다.

등반의 방식을 두고 오랫동안 격렬한 논쟁이 있어왔다.

‘에베레스트 정복’을 두고 선진국들이 경쟁한 적이 있었다.

수십톤의 장비와 식량, 수백명의 인력을 지원했다. 히말라야,

에베레스트가 거대한 연극 무대가 됐다는 비판이 나왔다.

그럼에도 산소통 메고 올라가 국기 들고 사진 찍는 경쟁은 한동안 계속됐다. 이른바 극지법(極地法) 등반이다.

산소통 없이 홀로 에베레스트에 오른 인물이 라인홀트 메스너다. 1978 년 일이다. 단독 알피니즘의 원조격이다.

이 다큐에 출연한 그가 말한다.

“사실 반은 산에서 사망해요. 죽을 위험이 없다면, 내려와서도 의미가 없어요. 그런 건 애들 소꿉장난이죠.”

순수한 알피니즘의 대가는 목숨이다.

빙벽이나 암벽을 수직으로 수천걸음 걷는다. 한 걸음 삐끗하면, 끝이다. 모두 그 문제를 걱정했지만, 결국 현실이 됐다.

천재 등반가는 혼자서는 살고, 함께 가서는 죽었다


극도로 위험한 단독 등반에서 살아남은 그가 목숨을 잃은 건 2018 년 3월. 모처럼 동료와 등반에 나선 그는 알래스카 멘덴홀 타워 북벽 등반 하산 길에 눈폭풍을 맞았다.

아이러니다. 그의 주검은 아직도 알래스카 어딘가에 있다.

그의 죽음에는 이런 질문이 붙는다.

정말 그럴 가치가 있나. ‘안전한 등반’을 비난하고 솔로 등반을 칭송하는 건 죽음을 부추기는 행위가 아닌가. 살아있는 느낌을 위해 목숨을 거는 일, 너무 값비싼 쾌락 아닌가.

다큐는 답한다. 그는 어떤 가치를 위해 산에 오른 게 아니었다고. 그건 그저 그의 인생 방식이었다고.

논란의 등반을 더 알고 싶다면, 아놀드 호놀드 주연의 ‘프리 솔로’


1976 년 미국의 존 바카( John Bachar )가 요세미티 암벽을 맨몸으로 올랐다.

로프 같은 보조물없이 맨 몸으로 암벽을 오르는 프리 솔로( free soloing )의 시작이었다.

전세계 산악인 중 1%만 도전한다는 프리 솔로는 위험한 만큼 영화적으로는 매력적인 소재다.

디즈니플러스에도 미국 등반가 알렉스 호놀드( Alex Honnold , 37 )를 다룬 다큐 ‘프리 솔로( Free Solo )’가 올라와 있다.

현존 최고의 프리 솔로 등반가인 알렉스 호놀드가 2017 년 미국 요세미티 국립 공원 엘카피탄 등정 과정을 준비하고 마침내 성공하는 과정을 꼼꼼히 담았다.


다큐멘터리 '프리 솔로'의 주인공 알렉스 호놀드. 현존 최고의 프리 솔로 등반가로 불린다. /디즈니플러스


마크 안드레가 하늘에서 뚝 떨어진 등반 천재라면, 알렉스는 공포와 사고를 극복하며 한발씩 앞으로 나가는 인간적인 알피니스트다.

다큐에서는 그의 뇌 MRI 촬영 결과도 공개된다. 위험에 반응하는 편도체의 움직임이 둔했다.

위험을 감수해왔기에 뇌가 위험에 둔감해졌는지, 뇌가 그래서 위험한 등반을 하는지 결론내기 어렵다.

확실한 건, 프리 솔로란 “금메달을 따거나, 따지 못하면 죽는 올림픽 경기 같다”는 사실일 것이다.

내셔널지오그래픽이 제작하고 디즈니플러스를 통해 방영되는 ‘프리 솔로’를 먼저 시청하고, 넷플릭스 ‘알피니스트: 마크-안드레 르클렉’을 이어 본다면 ‘정서적 충격’이 조금 덜 할 것 같다.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23/0003702822?sid=103




전혀 다른듯 하면서 비슷한 두 인물의 흥미로운 다큐 ,,

궁금해서 두편을 몰아서 봤는데 완성도는 프리솔로가 더 괜찮네요 ,,,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 해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댓글 0댓글쓰기
이미지
0 / 1000
   

영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영화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1-24 3
[휴대폰상담]  좌표&성지보다 정직하고 신뢰할 수 있는 가격! 오징어장패드는 덤!! 렛츠폰
47626 [일반]  [헤어질 결심] 안개 뮤직비디오 with 모니카✨  몸통새 12:04 0 19
47625 [추천]  생각보다 재미있는 B급 공포영화 투탑  이미지 흑돌개 09:40 5 263
47624 [일반]  타임지 선정 ‘올해 최고의 영화’...’사랑할 땐 누구나 최악이 된다’ 2…  이미지 마운드 08:57 6 285
47623 [일반]  ‘헌트’ 1위, 개봉 첫날 21만 명 동원하며 전체 박스오피스 ‘TOP’  이미지 마운드 08:56 7 152
47622 [일반]  봉준호 감독 작품 속 경찰서와 박찬욱 감독 작품 속 경찰서.jpg (ft.같은 …  이미지 뽕끼 05:33 6 328
47621 [정보]  조니 뎁 신작 첫 스틸 - 루이 15세역  (1) 이미지 뽕끼 04:51 8 336
47620 [일반]  짤 하나로 마블 좆망한거 체감하기  (16) 이미지 뽕끼 04:47 12 2345
47619 [감상평]  결론은.. '헌트'(스포유) ★★★★★  (1) 이미지 안톤시거 03:39 5 541
47618 [감상평]  배니싱 미제사건 후기 [왕 스포.220805]☆☆☆☆☆  (1) himurock 03:08 5 139
47617 [추천]  심장이 터질듯한 애절한 사랑 이야기  이미지 손도사 02:41 5 283
47616 [감상평]  헌트~ 첩보와 액션에 드라마 까지★★★★☆(노스포)  (2) 키드갱 00:37 9 301
47615 [정보]  심야 보정된 8월 10일 박스오피스 (헌트 22만으로 출발, 한산 500만 돌파, …  이미지 PzGren 00:13 7 126
47614 [감상평]  으랏차차 스모부 후기 [왕 스포.220803]★★★★★  himurock 08-10 8 139
47613 [감상평]  카터 개꿀잼인듯ㅋㅋ(스포없음) ★★★★☆  (1) camiosdm 08-10 9 218
47612 [감상평]  헌트 강추 (스포 없음)  (2) 무당왕이될테… 08-10 10 414
47611 [감상평]  프레이 후기★★★☆☆  (1) 삼성씨 08-10 7 188
47610 [감상평]  넷플릭스 카터 (집에서 보는 영화다)★★★☆☆  (4) 스콜스아들 08-10 9 195
47609 [일반]  [헌트]의 이정재 감독님을 모셨습니다!!! | 심층 인터뷰  디아블로하고… 08-10 6 188
47608 [일반]  메가박스 영화 두 편 연속상영 이벤트  (2) 이미지 낚시광 08-10 7 277
47607 [일반]  트위터에 올라온 헌트 후기 모음.jpg  (3) 이미지 욱낙이연0313 08-10 7 1990
47606 [일반]  이정재 연출, 이정재 정우성 주연 <헌트> 씨네21 별점.JPG.jpg  (3) 이미지 욱낙이연0313 08-10 12 1289
47605 [일반]  '이순신 3부작' 두번째 영화 '한산: 용의 출현' 500만…  이미지 마운드 08-10 9 286
47604 [감상평]  카터... 난 왜 목소리만 기억하지? (이것도 스포일 수 있습니다.)  오천 08-10 6 227
47603 [감상평]  헌트 간단한 감상평  (3) 여비서는꽃뱀 08-10 21 2048
47602 [감상평]  [약스포] 디즈니플러스 프레이 ★★★☆☆  라비타에벨라 08-10 7 256
47601 [정보]  헌트 CGV 초반 에그지수  (5) 이미지 PzGren 08-10 12 2417
47600 [예고편]  디즈니 플러스. 훌루 <프린세스> 공식 예고편 + 포스터  (1) 이미지 PzGren 08-10 6 445
47599 [일반]  어라?? 영화게시판 댓글에도 추천기능이 생겼네요?!?!?  이미지 아멘툼 08-10 6 77
47598 [예고편]  서울대작전 | 메인 예고편 + 포스터 | 넷플릭스  (1) 이미지 PzGren 08-10 7 391
47597 [정보]  탑건 : 매버릭 전세계 박스오피스 순위.jpg  (3) 이미지 impossi 08-10 10 438
47596 [일반]  이정재 근황.gif  (8) 이미지 1등당첨자 08-10 16 3051
47595 [감상평]  [스포유] 한산 .. 저만 이런 느낌인듯 싶군요 ★★★☆☆  (2) 냥큼한냥이 08-10 11 357
47594 [정보]  톰 크루즈, 향후 정해진 차기작만 4개  (1) 이미지 뽕끼 08-10 18 1857
47593 [일반]  한국 영화 도입부 특  이미지 뽕끼 08-10 22 1654
47592 [일반]  정병길 감독, 주원 티팬티 노출 액션 이유…"'카터' 2편? 고민 …  (18) 이미지 yohji 08-10 17 4886
47591 [일반]  에단 호크, 로마 붕괴를 막아라! '제로스 앤 원스'  (1) 이미지 yohji 08-10 10 292
47590 [일반]  주원 "'카터' 위해 7kg 벌크업…액션과 근육 펌핑 반복했다"  (2) 이미지 yohji 08-10 10 444
47589 [일반]  마블 차기 아이언맨 아이언하트 프로토타입/빌런 유출  (8) 이미지 아이언엉아 08-10 14 2289
47588 [일반]  비상선언 배급사,역바이럴 제보받고 정보수집중  (2) 이미지 아이언엉아 08-10 9 345
47587 [포스터]  송새벽, 라미란 주연 [컴백홈] 티저 포스터  (5) 이미지 뽕끼 08-10 9 43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자유
음식
캠핑
동물
키덜트
인플
시사
베스트
M게임
사회
감상평
자동차
고민
코스프레
유머
연예인
주식
게임
컴퓨터
상담실
[컴퓨터] 게이밍본체 견적 부탁들립니다. (1) [중고차] 베뉴 모던, 플럭스 등급 문의드립니다! (2) [대출] 대출문의드립니다 [렌탈] 정수기 렌탈 상담원합니다 [보험] 암보험 2가지 설계받았는데 조언부탁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