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오징어랜드  [문의]

럭키찬스 앱코 쿠팡특가 탑툰 채굴기정보 준비중

   
[일반]

정병길 감독, 주원 티팬티 노출 액션 이유…"'카터' 2편? 고민 중"

yohji 2022-08-10 (수) 12:01 조회 : 6191 추천 : 21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정병길 감독이 신작 '카터'를 향한 호불호 반응, 배우 주원 캐스팅, 화제의 노출 장면 등 비하인드 스토리를 풀었다.

정병길 감독은 10일 오전 마이데일리와 화상 온라인 인터뷰를 진행했다. 앞서 5일 넷플릭스 영화 '카터'로 전 세계 190여 개국 시청자들을 찾아간 바 있다.

'카터'는 의문의 작전에 투입된 카터(주원)가 주어진 시간 안에 자신을 되찾고 미션을 성공시켜야만 하는 리얼 타임 액션물.

신선하고 파격적인 액션을 보여준 '악녀(2017)로 세계적인 호평을 이끌었던 정병길 감독의 신작이다. 이번 '카터'에서도 실제 비행을 원테이크로 담아낸 스카이다이빙 신부터 상용되는 헬기와 똑같은 크기의 헬기를 특수 제작하여 배우가 직접 타고 촬영한 헬기 신 등 인간의 한계를 뛰어넘는 익스트림 액션을 연출, 쾌감을 선사했다.


 

 

이날 정병길 감독은 "'카터'는 첫 OTT 작품인데 극장 상영을 안 하니까, 처음엔 긴장이 덜 될 줄 알았다. 막상 해 보니 극장보다 훨씬 더 긴장되고 신기하기도 하고 얼떨떨한 기분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호불호가 갈리는 반응에 대한 생각을 전하기도. 정병길 감독은 "'카터'를 준비하며 행복하고 힘든 시간들이 있어서 만감이 교차했다"라면서 "우리 영화를 좋아해 주시는 분들과 안 좋게 보신 분들도 있지 않나. 기분이 좋았다가 속상했다가 하면서도 관심을 많이 가져주시고 순위도 높이 올라가는 거 같아서 하루하루 익사이팅하게 보내고 있다"라고 덤덤하게 얘기했다.

그러면서 그는 "저도 얼마 전 '카터'를 다시 보면서 '이 점을 잘못했구나' 하는 부분이 보이더라. 아쉬움이 계속 남는 지점이 확실히 있는 것 같다. 늘 작품을 만들면 '할만큼 했어, 시원하다'라는 생각보다 반성과 자책이 든다"라며 "그렇지만 '카터'는 제가 태어나서 제일 열심히 하고 힘들었고 가장 행복했던 작품이다. 감독님들이 대게 작품을 자식에 비유하시는데 저는 '카터'가 자식보다도 생명체로서, 부모 같더라. 오히려 제가 자식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 '카터'가 저를 태어나게 한 것 같다"라고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주원을 캐스팅한 이유는 무엇일까. 정병길 감독은 "카터가 갖고 있는 상황이 혼란스럽고 정신없고, 누가 선인지 악인지 모르는 상황에서 귓가에 들리는 목소리에만 의존해야 했다. 주원의 우수 어린 눈망울이라면, 그런 주원이 연기한다면 관객들이 '카터'를 응원하며 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섭외했다"라고 말했다.

극 초반 주원의 파격 노출신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카터가 일어나자마자 누군가의 지시를 받는데, 만약 옷을 다 입고 있었다면 심리적으로 편하게 헤쳐나갈 거라고 봤다. 실제로 고문할 때 옷을 벗기고 수치심을 주기에, 카터가 낯선 목소리의 여자의 말을 들을 수밖에 없는 상황을 극대화하기 위해 옷을 벗기게 됐다"라고 이야기했다.


 

 

특히 정병길 감독은 '카터'2편 제작 가능성을 열며, 눈길을 끌었다.

그는 "만약 2편을 가게 되면 카터가 중국에서 러시아로 넘어가는 이야기가 될 수도 있고 또는 카터의 과거, 미국 요원 이야기를 그려볼까 하는 생각도 있다. 혹은 카터가 어떻게 북한에 들어가 스파이가 됐는지 등 스파이물이 될지 원테이크 스릴러가 될지 다양한 경우의 수를 열어놓고 고민 중이다"라고 터놓았다.


 

 

끝으로 정병길 감독은 " 남들이 안 하는 무언가를 할 때 저 또한 거부감, 피로도가 들고 힘들기도 하다. 하지만 새로운 걸 했을 때 얻는 쾌감이 있고, 누군가는 저한테 새로운 지점을 만들어주길 바랄 거라는 믿음이 있다. 그래서 힘들고 어렵지만 신선한 시퀀스를 만드는 게 두려움보다 설렘으로 다가오는 것 같다" 라고 전했다.


https://entertain.naver.com/movie/now/read?oid=117&aid=0003634220



수치심? 그닥 ,,

2편 ,, 하지마

그리고 새로움 보다는 어디서 본듯한 짜깁기 ,,,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 해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댓글 22댓글쓰기
월영하 2022-08-10 (수) 17:50
나쁘지 않은 시도였다 생각합니다
다음엔 훨씬 대중적인 액션 영화 나올 수 있을듯
추천 5
반대 0
수컷흑우 2022-08-10 (수) 12:17
2편 ,, 하지마....제발...돈아까워...
추천 0
     
       
바디 2022-08-13 (토) 11:51
@수컷흑우

아까우면 카터2편에 투자를 안하시면 되는거 아닙니까
추천 0
디아블로하고… 2022-08-10 (수) 12:41
영화를 기법적으로만 접근할려고 하는거 같은데..
추천 0
뜨랑낄로 2022-08-10 (수) 13:01
너무 완급조절없이 강강강이라 좀 숨막혔음
추천 0
드림catcher 2022-08-10 (수) 17:42
약간만 액션 줄이고 스토리 조금만 신경썼어도 좋았는데
추천 0
무고집멸도 2022-08-10 (수) 17:46
액션 호흡이 너무 길어서 와이프랑 언제 끝나냐 하면서 겨우 봤습니다. 스토리보단 촬영기법 테스트용 영화 같아요
추천 2
월영하 2022-08-10 (수) 17:50
베플로 선택된 댓글입니다
나쁘지 않은 시도였다 생각합니다
다음엔 훨씬 대중적인 액션 영화 나올 수 있을듯
추천 5
저속주행 2022-08-10 (수) 17:50
태어나서 제일 열심히….라
열심히보단 잘 했어야지.
액션에만 치중해서, 그것도 그냥 그렇긴 하지만 스토리고 개연성이고 연기력이고 싹 다 개나 줘버린 연출. 악녀까지만 했어야지. 똑같은 걸 또…ㅉㅉㅉ
추천 0
김뽕남 2022-08-10 (수) 19:07
괜찮았어요. 그래도 해외 자본으로 맘것 할수있는것들 하는게 우리나라 영화 발전에 좋다 생각합니다. 자유로움이 있어야 경험치가 늘고 실력이 업되죠.
추천 1
반박시니말이… 2022-08-10 (수) 19:13
어지럽고 노잼이었던...
주원 참 좋아하는데 작품선택이....ㅜㅜ
추천 0
레오니다스 2022-08-10 (수) 19:14
목욕탕녀  주인공으로 스핀오프나 만들어라....
추천 0
킹재규어ㅤ 2022-08-10 (수) 19:16
하지마
추천 0
南宮 2022-08-10 (수) 19:39
컴퓨터 게임 같은 느낌
추천 1
하야시상 2022-08-10 (수) 19:44
전 재밌게 봤어요
추천 1
차오메텔 2022-08-10 (수) 20:01
제목이 여자 시청자들을 저급하게 자극하는 제목이네요
추천 0
madrigo1 2022-08-10 (수) 20:44
남들은 안하는걸 한다는건, 남들이 하는 방법으로는 이길 자신이 없다라는 얘기일 수도 있죠.
추천 0
으따 2022-08-10 (수) 20:55
액션은 괜찮았지만 좀....
추천 0
cadpiq 2022-08-11 (목) 10:05
티빤스 씬까지만 재미있었고 그뒤로는 과한 카메라 앵글 전환 및 3류cg 개연이라고는 개나 줘버린 스토리 특히 낙하산 없이비행기에서 떨어지고 달리는 차나 열차에서 눈하나 깜짝 안하고 날아다닌 여자아이에게  여기 돌이 미끄러우니 조심해 같은 같잖은 걱정은 웃음 밖에 안나옴
추천 0
H마스타 2022-08-11 (목) 10:29
악녀 - 니키타+킬빌+맥끈는우결 그나마 봐줄만했던 김옥빈 액션씬
카터 - 액션+액션+수민아+액션+액션+액션+액션+수민아+액...그만.....
추천 0
빙신에게인사… 2022-08-12 (금) 00:04
카터 안본 사람은 기사가 스포일러 같네요
추천 0
로마네꽁티 2022-08-12 (금) 23:28
2편에 투자하는 제작자가 있다면 그것이 호구
추천 0
응큼늑대 2022-08-15 (월) 07:21
액션으로 시작해서 액션으로 끝남
과한 액션장면이 있기는 했지만
나름 볼만했던
스텝들하고 스턴트맨 고생엄청 했을듯
추천 0
이미지
0 / 1000
   

영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영화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1-24 3
[휴대폰상담]  좌표&성지보다 정직하고 신뢰할 수 있는 가격! 오징어장패드는 덤!! 렛츠폰
48823 [일반]  국내 관객수 4만명 돌파한 노르웨이 영화 <사랑할 땐 누구나 최악이 된…  이미지 PzGren 16:56 7 198
48822 [감상평]  불릿 트레인 ★★★☆☆  (1) 망고맛쥬스 16:49 7 166
48821 [일반]  무술감독들도 인정하는 액션 잘하기로 소문난 남자배우 5인  (2) 이미지 낚시광 16:22 8 345
48820 [예고편]  정해인 주연 <커넥트> | 티저 예고편 | 디즈니+  (1) 이미지 다찌꾸찌 16:04 9 256
48819 [일반]  크리스 에반스가 푸는 내한 당시 이야기  (1) 이미지 낚시광 15:20 11 396
48818 [일반]  이병헌 감독 신작 ‘닭강정’, 류승룡·안재홍·김유정 뭉친다  이미지 yohji 14:25 7 228
48817 [일반]  '스마일' 감독 "미스터리한 악몽의 롤러코스터 경험할 것"  이미지 마운드 14:19 8 110
48816 [일반]  '정직한 후보2' 이틀째 박스오피스 1위, 개천절 연휴까지 달린다  (6) 이미지 마운드 10:51 11 278
48815 [정보]  [혹성탈출] 신작 제목및 첫 이미지.  (2) 이미지 뽕끼 10:40 9 406
48814 [정보]  1912년 타이타닉 침몰 사고 우리가 기억해야 하는 것  이미지 시간은흐른다 05:05 9 217
48813 [예고편]  조니 뎁 vs 앰버 허드 재판 영화 예고편  (5) 이미지 뽕끼 04:56 10 1308
48812 [일반]  드라마 반지의 제왕에 mbc 서프라이즈 자막 합성  (2) 이미지 뽕끼 04:47 11 793
48811 [감상평]  불릿 트레인 후기 [왕 스포.220928] ★★★★★  (2) himurock 02:12 11 837
48810 [일반]  한국에서만 다른 이름으로 개봉했던 재난 영화  이미지 낚시광 01:48 12 557
48809 [일반]  ‘정직한 후보2’ vs ‘인생은 아름다워’ 흥행 대결… 통쾌한 웃음꽃 터진…  이미지 마운드 00:38 13 154
48808 [정보]  [스압] 전세계가 알아야할 충격적 실화 더 스토닝.jpg  이미지 시간은흐른다 00:05 14 954
48807 [예고편]  [헬레이저 Hellraiser] 예고편: 오데사 아지온, 제이미 클레이튼: 2022.10:…  (1) PzGren 09-29 13 263
48806 [예고편]  [고속도로 가족] 티저 예고편: 라미란, 정일우, 김슬기, 백현진: 2022.11  PzGren 09-29 13 209
48805 [감상평]  럭 후기 [왕 스포.220927] ★★★★★  himurock 09-29 13 568
48804 [질문]  서부영화 제목을 찾습니다!  (2) 인호이 09-29 13 114
48803 [추천]  잊을만 하면 올라오는 고어 공포 영화 등급표  이미지 휴지끈티팬티 09-29 13 374
48802 [감상평]  센츄리온 (Centurion, 2010) ★★★  (2) 이미지 yohji 09-29 14 687
48801 [감상평]  노스포 넷플릭스 블론드 후기 ★☆☆☆☆  (3) 두장은반칙 09-29 18 1480
48800 [일반]  상수역 씨네마포 갔다왔네요 ,,,  (3) 이미지 yohji 09-29 14 260
48799 [일반]  정호연, 美 '타임 100 넥스트' 선정…한국 배우 중 유일  이미지 yohji 09-29 14 409
48798 [일반]  살짝 공개 된 피노키오 스톱모션 영화 제작과정  (6) 이미지 낚시광 09-29 15 522
48797 [감상평]  헌트 뒤늦은 후기...(줄거리적인 스포X) ★★★☆☆  (2) 카일러스 09-29 13 678
48796 [일반]  썰렁한 10월 극장가 파고드는 공포영화 세 편  이미지 마운드 09-29 14 335
48795 [일반]  '아바타 리마스터링', 개봉 첫 주말 韓흥행 성적 전세계 5위  이미지 마운드 09-29 13 272
48794 [감상평]  MEN... ☆☆☆☆☆  삶의미풍 09-29 11 190
48793 [일반]  영화<아바타>가 세상에 나온 과정  이미지 낚시광 09-29 12 438
48792 [정보]  곧 개봉하는 공포 영화 <스마일> 마케팅  (1) 이미지 아니닝 09-29 14 373
48791 [일반]  앤디 워홀로 분장한 폴 베타니  (1) 이미지 뽕끼 09-29 13 467
48790 [정보]  [데드풀3] 발표후 라이언 & 휴 잭맨 추가 코멘트 영상.(번역)  (4) 뽕끼 09-29 14 485
48789 [일반]  소니 어메이징 스파이더맨3 확정?  (4) 이미지 뽕끼 09-29 14 1675
48788 [일반]  설국열차 촬영 전 고사를 지내는 봉준호 감독과 배우들과 어리둥절해하는 …  (5) 이미지 PzGren 09-29 21 1504
48787 [일반]  '인생은 아름다워' 실관객 극찬…"한 번 더 보고 싶은 영화"  (2) 이미지 마운드 09-29 13 423
48786 [감상평]  드래곤볼 슈퍼: 슈퍼 히어로 감상평(스포있음) ★★★★☆  이미지 고기볶음 09-29 12 786
48785 [정보]  영화 속 한 장면과 실제 촬영 현장.jpg  (3) 이미지 시간은흐른다 09-29 20 2390
48784 [일반]  이병헌 압도하는 조우진의 연기력  (5) 행인4 09-29 16 286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인플
사회
자유
컴퓨터
시사
주식
음식
고민
유머
연예인
감상평
코스프레
키덜트
M게임
베스트
자동차
캠핑
동물
게임
상담실
[보험] 건강보험 분석 부탁드립니다 (3) [인터넷] 유플러스(100메가 티비+인터넷) 개통 후기입니다. [렌탈] 정수기 렌탈 견적 (3) [신차] ev6 신차 견적 부탁드립니다. (1) [대출] 대출 문의드립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