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회원공간 회원공간

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오징어랜드 오징어랜드 문의  [문의]
   
[감상평]

멋진 세계 [왕 스포.221124] ★★★★★

rank himurock 2022-11-27 (일) 00:08 조회 : 1338 추천 : 14  



https://movie.naver.com/movie/bi/mi/basic.naver?code=196393



살인죄로 13년을 복역하고 나온 전직 야쿠자가


다시는 교도소로 돌아가지 않겠다는 각오를 다지지만


사회는 너무 변해 버렸는데...






야쿠쇼 코지가 걸렸지만 간만에 일본 영화고


야쿠자 얘기라 바로 촉이 와서 감상


3일동안 재미도 없는 트레이터 시리즈에 시달려서


엄청 기대했는데 기대 완전 충족



처음 복도씬부터 뭔가 다름을 느낌


뭔 소린가하면 단순히 걷는 장면이라도


10초를 걸어도 지루한 감독이 있고


1분을 걸어도 재밌는 감독이 있는데


이 감독이 딱 재밌는 스타일



영화 스타일이 억지로 웃기거나


억지 감동이 전혀 없는 스타일


한 예로 운전 면허 장면에서 교도소 스타일로


제식 훈련처럼 걷는게 웃겨서 실소


아마도 감독은 유머라기보단


남주가 아직도 교도소 습성을 


못 버렸다는걸 보여주는 에피소드같은데 


영화에서 유일하게 유머러스한 씬



영화중 가장 재밌는 씬이라면


밤에 시끄럽게 떠들던 1층 양아치와


싸우기전 자기 소개하는 부분인데 


아직 나 죽지 않았어랑 여전히 폭력성을 


내포하고 있는걸 보여주려는 씬 같음



남주가 요양원에서 일할때


다른 직원들이 모자른 친구 뒷담화하는 씬도


원래라면 상 뒤짚어야하는게 정상이지만


같이 맞장구치고 나중에 오열하는데


사회에 어쩔수없이 동조되어야하는


자신이 싫었을수도 있고 사람들이 


그 동안 자기를 그런 식으로 뒷다마 깠다 


생각하니 열 받기도 하고


한심하기도 하고 복합적인 눈물같음



스토리 흐름이나 연출 느낌이


고레에다 히로카즈[1962년] 스타일인데


고레에다처럼 지루하게 끄는 스타일이 아니고


재밌게 보다보면 감동도 있는 넥스트 레벨


고레에다도 초반엔 좋았는데 이젠 약발이 다되서


야쿠쇼같이 명성으로만 가는 감독


'브로커'가 딱 단적인 예


고레에다 영화중 추천할만한건 '어느 가족'이랑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정도



사람 창작 능력이 한계가 있어서 


몇몇 천재말고는 대박 작품 몇개 나오면


이후에는 재탕 아니면 졸작


대표적인 예가 크리스토퍼 놀란[1970년]


'메멘토','배트맨 비긴즈','프레스티지',


'다크 나이트','인셉션' 이후 


어느 작품도 전작들을 뛰어 넘는 작품이 없음


그래도 인셉션은 인생 최고작



야쿠쇼 연기 보완하기 위해서


조연진들이 다 첨보는 배우지만


pd놈 빼고는 연기가 거의 탑오브 탑


노부부 생활연기 좋았고


슈퍼 주인도 처음에 마스크가 별로라


기대 안 했는데 역시 좋았고


이거 방탄유리야 김희원[1971년] 닮은


동사무소 직원도 좋았고


특히 간만에 하쿠류[1952년] 봐서 반가웠음



남주가 갑작스럽게 심장마비로 사망하는


언해피엔딩이지만 슬프다기보다는 


다음 세상에서는 행복해라 느낌



술집씬에서 일본에서 안 먹는 곱창 구이집이


굳이 나온걸 보면 감독이 아무래도 한국통인듯






엔딩 크레딧에 음악이 林正樹[임정수]


딱 봐도 한국사람 이름인데 


궁금해서 찾아보니 


일본명 마사키 하야시[1978년]


이름에 얽힌 이력은 안 나오지만


저 이름 지키는게 쉬운 일은 아닌데


한국에선 秋成勳[추성훈.1975년]


일본에선 秋山成勲[아키야마 요시히로]로


활동하는 애보다는 훨씬 맘이 감



일본 영화는 일본어 어순이 한국어랑 똑같아서


일본말이랑 단어 조금만 알면 


어순 반대인 영어권,중화권 영화보다


뭔가 감정 이입이 잘 되는 느낌



제작비 불명에 흥행 5억8천만엔[4백7십만불]


엔화가 약세라 달러로 바꾸면 너무 빠지는 모양새


일본에서 저 정도면 어느 수준인지 모르겠지만


대박 터진 작품은 아닌듯



야쿠쇼 코지[1956년]-야쿠자


예전부터 거품 연기자라 생각


엄청 유명하고 상도 많이 받았지만


연기로는 한번도 감동을 느낀적이 


없는 관계로 믿거하는 배운데


이번에 좋은 감독한테 디렉팅 


제대로 받아서 그 동안 연기중 제일 호감



야스다 나루미[1966년]-아내


한국계 아이돌 출신 여배우


엔딩 크레딧에 이름이 떡하니 올라서


역시 감독이 한국통이구나 다시 한번 생각


한국에선 후배인 "다운타운"보단


덜 유명하지만 "돈네루즈"의 멤버인


키나시 노리타케[1962년]의 부인


한국으로 치면 이경규[1960년]랑


김희애[1967년]가 부부라 생각하면 적당



나가사와 마사미[1987년]-방송국 pd


간만에 봐서 반가웠는데


이제는 나이가 먹어서 나잇살인가


아직 그 정도 나이는 아닌데


살이 왜 이리쪄보이는지


총명하게 이쁜 모습이 많이 사라짐



니시카와 미와[1974년]-각본,감독


여자 감독이라 뻔한 여자 감성 들이댈까바


의심 눈초리로 감상했는데 미안할 지경


알고 안 봤으면 연출이나 디렉팅이


여자 감독이란걸 전혀 눈치 못 챌 스타일


다름 작품도 감상 예정인데 일단 본 작품은 백점


각본 최고,연출 최고,디렉팅도 최고


좋은 감독 알게되서 행복



3일동안 재미없는 작품에 시달렸는데


한방에 해소하는 멋진 작품



자기소개가 없습니다
image
댓글 2댓글쓰기
rank뿌레히힝 2022-11-27 (일) 11:21


'멋진 신?세계'가 영화화 된 줄 알고 기쁜? 마음으로 들어왔네요 ㅋㅋㅋ
좋은 영화 추천 감사요~
추천 0
rank우짜우짜 2022-11-27 (일) 15:23
Dd
추천 0
이미지
0 / 1000
   

영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영화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rankeToLAND 01-24 3
[컴퓨터견적] 이렇게 조립해서 견적내주세요 익명
50759 [일반]  8년만에 복귀하는 강제규 감독 새 영화 <1947 보스톤>.jpg  이미지 rank순환고리 06:17 4 220
50758 [일반]  이연걸과 스승 오빈  rank찌노메라 00:51 7 406
50757 [일반]  마동석이 올린 형제들(BROS) 모음  (1) 이미지 rank뽕끼 00:36 9 400
50756 [일반]  20억불 흥행 영화 4편에 출연한 유일한 배우  (6) 이미지 rank뽕끼 00:25 14 1489
50755 [감상평]  서부 전선 이상 없다 (Im Westen nichts Neues, 2022) ★★★★☆  (1) 이미지 rank공메리 01-29 13 571
50754 [감상평]  메간 ★★★★☆  (9) rankㅎoㅎ 01-29 16 1502
50753 [일반]  다시없을 MCU 영화 최고의 순간.youtube  (7) rankimpossi 01-29 17 1813
50752 [일반]  영웅 300만 돌파...배우들 인증샷.jpg  이미지 rank욱낙이연0313 01-29 16 1825
50751 [정보]  (스포) '아바타3' 세대교체, 샘 워싱턴 아닌 브리튼 달튼 주인공  (3) 이미지 rankyohji 01-29 12 1599
50750 [질문]  영화 올빼미가 소현세자 이야기 맞아요?  (4) rank카타나롱소드 01-29 10 1103
50749 [질문]  이 자막 무슨 말인지 아시겠는분?  (9) 이미지 rankpf13 01-29 10 1303
50748 [정보]  아바타 - 물의길 박스오피스 근황.jpg  (4) 이미지 rankimpossi 01-29 18 1860
50747 [감상평]  [유령] 그들은 아마도 남자처럼 싸우는 여성 독립 전사를 만들고 싶었던 것…  (2) rank무당왕이될테… 01-29 11 914
50746 [감상평]  최민식, 한석규 주연 - [천문] 추천하고 갑니다 ★★★★☆  (1) 이미지 rank크레쓰 01-29 10 941
50745 [일반]  정신나간 웨이브 자막  (5) 이미지 rankpf13 01-29 15 1938
50744 [예고편]  아리 에스터 X 호아킨 피닉스 '보는 두렵다 (보 이즈 어프레이드)' 예고편  (2) rank휴지끈티팬티 01-29 11 366
50743 [정보]  2023년 개봉 예정 영화 기대작 10 작품 추천  (5) 이미지 rank휴지끈티팬티 01-29 15 1122
50742 [예고편]  장예모 감독 새영화 <만강홍> 예고편.gif  (1) 이미지 rank순환고리 01-29 12 1141
50741 [예고편]  유덕화 새영화 <유랑지구2> 예고편.gif  (7) 이미지 rank순환고리 01-29 13 1433
50740 [일반]  헐리웃 영화 촬영장 수준  (1) 이미지 rank뽕끼 01-29 15 2634
50739 [일반]  영화 "7번방의 선물" 아역 배우 근황  (2) 이미지 rank뽕끼 01-29 17 3444
50738 [일반]  인터스텔라나왔던 아역 근황  (5) 이미지 rank뽕끼 01-29 19 3147
50737 [질문]  영화제목 질문입니다.  (1) rank창군 01-29 11 175
50736 [감상평]  바빌론 감상평(약스포) ★★★★☆  rank무적구마 01-29 16 1361
50735 [감상평]  천룡팔부 교봉전 감상평(스포없음) ★★★☆☆  (8) rank무적구마 01-29 15 1372
50734 [감상평]  슈렉 포에버 [왕 스포.230127] ★★★★★  rankhimurock 01-29 13 867
50733 [일반]  재밌게 봤던 원표 영화 4편  (8) 이미지 rank찌노메라 01-28 18 1209
50732 [일반]  색 계.. 와 탕웨이 정말...  (16) rank유랑천하 01-28 32 10092
50731 [감상평]  악질 (Warning: Explicit Content, 2017) 스포O ★★☆  이미지 rankyohji 01-28 14 1102
50730 [감상평]  넷플릭스 정이, 그 "마의 20분"을 평해본다. (스포O) ★★☆☆☆  (9) rank자이제는 01-28 20 2146
50729 [일반]  스포일러) 앤트맨3 퀀텀매니아 강력한 스포  (1) rank비온디sky 01-28 12 1703
50728 [정보]  ‘슬램덩크’, 개봉 23일만에 박스오피스 1위 ,,  (1) 이미지 rankyohji 01-28 12 1364
50727 [예고편]  진선규, 성유빈 <카운트> 티저 예고편  이미지 rank뽕끼 01-28 14 1837
50726 [포스터]  [닌자 VS. 샤크] 공식 포스터 공개  (3) 이미지 rank뽕끼 01-28 13 1918
50725 [정보]  올해 가장 기대되는 개봉예정작 ‘파묘’  (6) 이미지 rank낙락장송 01-28 20 2240
50724 [예고편]  DC 영화 <샤잠 2> 예고편.gif  (15) 이미지 rank레몬빛 01-28 16 2182
50723 [정보]  코미디언 박성광 장편 데뷔작 <웅남이> 3월 개봉 & 줄거리, 배급사 공개  (4) 이미지 rank뽕끼 01-28 17 2102
50722 [감상평]  정이 [왕 스포.230126]  (4) rankhimurock 01-28 13 1324
50721 [정보]  40주년 '아기공룡 둘리' 26년 만에 5월 극장 개봉 확정!  (13) 이미지 rankyohji 01-27 25 2441
50720 [감상평]  슬램덩크 , 개인적으로는 솔직히 지루했어요... ★★☆☆☆  (12) rankkyccha 01-27 22 212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상담실
[렌탈] 정수기 렌탈 문의 (2) new icon [컴퓨터] PC 견적 new icon [대출] 사업자 대환대출 하고 싶습니다. new icon [신차] k5나 소나타 하이브리드 견적부탁드립니다. (1) new icon [법률] 퇴직금, 임금체불 4대보험 미납 어떻게 해야할까요? new icon


공유하기

  • 공유하기 페이스북
  • 공유하기 트위터
  • 공유하기 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