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아시안게임] 진땀 닦은 류중일 감독 "느린 공에 고전…내일 제 모습 보일 것" [댓글수 (2)]
뉴스    2023-10-01 (일) 23:43   조회 : 762   공감수 : 3

홍콩전서 8회 10-0 콜드게임 승 "타자들 긴장한 듯…강백호도 타격감 나쁘지 않아"

3회말 심판 판정엔 갸우뚱 "트리플 플레이 같은데…내일은 주루 실수하면 안 돼"

인터뷰하는 류중일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사오싱=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첫 경기, 홍콩전에서 콜드게임 승리를 거둔 야구 대표팀의 류중일 감독은 "상대 팀 투수들의 느린 공에 고전했다"라며 "빠른 공을 공략해야 하는 내일 대만전에선 제 모습을 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선수들을 격려했다.

류 감독은 1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인근 사오싱 야구·소프트볼 스포츠센터 제1구장에서 B조 첫 경기 상대 홍콩을 8회말 10-0 콜드게임으로 물리친 뒤 "경기 초반에 타자들이 조금 긴장을 한 탓인지 타격 타이밍을 못 잡더라"라며 "홍콩은 경기 후반 (비교적) 빠른 공을 던지는 투수들을 내보냈고, 이에 타격 타이밍을 잡아가며 잘 공략한 것 같다"고 돌아봤다.

이날 한국은 상대 팀 투수들의 시속 80~90㎞대 초저속 공을 공략하지 못해 7회까지 고작 3점을 뽑는 데 그쳤다.

콜드게임 승리가 예상됐던 경기라 아쉬움이 남았다.

한국은 8회말 공격에서 뒤늦게 타선이 폭발하며 7득점해 경기를 끝냈다.

류중일 감독은 "사실 오늘 경기 선발 투수 원태인(삼성 라이온즈)은 3이닝만 쓰려고 했는데 (4회초까지) 1점 차 접전이 벌어져 4회까지 내보낸 것"이라며 "다만 4회말 (적시타를 친) 김혜성(키움 히어로즈)이 막힌 혈을 뚫어줘서 다행"이라고 했다.

한국 야구, 홍콩 상대로 승!
(항저우=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인근 사오싱 야구·소프트볼 스포츠센터 제1구장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야구 B조 조별리그 한국과 홍콩의 경기에서 승리한 한국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2023.10.1 [email protected]

이날 병살타를 포함해 4타수 무안타 삼진 3개로 침묵한 4번 타자 강백호(kt wiz)에 관해선 "타격감은 나쁘지 않은 것 같다"라며 "내일 (대만전엔 공이) 빠른 투수가 나오니까 잘하리라 믿는다"라고 믿음을 보였다.

타순 변경에 관한 질문엔 "대만이 왼손 투수를 선발로 내세울 것 같은데, 크게 바꾸지 않을 것 같다"라며 "일단 코치들과 미팅할 것"이라고 전했다.

최지훈 포스아웃
(항저우=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인근 사오싱 야구·소프트볼 스포츠센터 제1구장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야구 B조 조별리그 한국과 홍콩의 경기. 3회말 무사 1, 2루에서 강백호의 플라이 아웃 때 최지훈이 포스아웃되고 있다. 2023.10.1 [email protected]

3회말 공격 때 나온 심판진의 판정에 관해선 고개를 갸우뚱했다.

류중일 감독은 "사실 트리플 플레이(삼중살) 같다"라며 "(1루 주자) 노시환(한화 이글스)은 2루 주자 최지훈(SSG 랜더스)을 지나쳐 가서 아웃됐는데 심판이 못 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주자들은 안타라고 생각한 것 같은데 내일 경기에선 이런 주루 실수를 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1-0으로 앞선 3회말 공격 무사 1, 2루 기회에서 강백호는 우측 타구를 날렸고, 홍콩 우익수가 몸을 날려 공을 잡았다.

안타라고 판단한 2루 주자 최지훈은 3루로 뛰다 돌아왔고, 1루 주자 노시환은 전속력으로 뛰다가 2루 주자 최지훈을 앞지르는 실수를 했다.

최지훈은 간발의 차이로 2루에서 포스 아웃, 노시환은 귀루를 못 해 포스 아웃된 듯했다.

그러나 심판은 최지훈의 발이 빨랐다는 한국 이종열 코치의 어필을 받아들여 삼중살 판정을 뒤집고 최지훈을 2루로, 노시환을 더그아웃으로 보냈다.

이때 1루심은 최지훈을 1루로 보내는 황당한 지시를 내렸다. 심판진은 노시환이 빨리 귀루했다고 착각한 것인데, 최지훈과 노시환을 구분하지 못하면서 상황이 복잡해졌다.

한국과 홍콩 양측은 심판에 번갈아 항의했고 경기 지체가 길어지자 2사 1루 상황에서 경기를 재개했다.

우여곡절 끝에 홍콩을 꺾은 한국은 2일 같은 장소에서 우승 경쟁팀 대만과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email protected]

연합뉴스

전체공감수3
댓글 2댓글쓰기
레오니다스 2023-10-02 (월) 00:07
알포인트 100알
류중일 저 쓰레기....
추천 0
빈그림 2023-10-02 (월) 01:39
"나 홍콩전 준비안했습니다"라는 멘트를 너무 자연스럽게 하시네
추천 0
오늘의 HIT 뉴스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뉴진스"…MMA2023서 대상 2개 등 5관왕
1시간전 97 0 [연예]
中완샹신탁, 1천800억원대 만기도래 신탁상품 환매 연체
1시간전 56 0 [경제]
뮌헨, 폭설로 우니온 베를린전 연기…김민재 추가 휴식
1시간전 141 0 [스포츠]
김하윤-배재성, 평창서 열린 루지 유소년 대륙간컵 2위
2시간전 56 0 [스포츠]
[날씨] 새벽에 곳곳 눈 또는 비…바람 불고 추워
3시간전 184 0 [사회]
김소니아 34득점…여자농구 신한은행, 8경기만에 시즌 첫 승
3시간전 55 1 [스포츠]
"내가 연예인 중 첫 공개연애" 정우성이 12년 간 솔로로 살고 있는 이유
3시간전 813 0 [연예]
용혜인 "현재로선 특정지역구 출마 준비 안해…진보진영과 연대"
3시간전 186 0 [정치]
서울대 미식축구부, 대학 선수권전 우승
4시간전 54 0 [사회]
유도 이준환, 도쿄 그랜드슬램 81㎏ 우승…올림픽 준비 이상 무
4시간전 19 0 [스포츠]
남자부 한국전력 6연승·KB 12연패…여자부 IBK는 짜릿한 역전승(종합)
4시간전 9 0 [스포츠]
피겨 차준환·신지아, 회장배 랭킹대회 쇼트 남녀부 1위(종합)
4시간전 22 0 [스포츠]
K리그2 김포, 경남 꺾고 승강PO 진출…강원과 '승격 전쟁'
4시간전 21 0 [스포츠]
수원FC 이승우 "수원 강등 아쉬워…우리는 잔류 능력 충분"
5시간전 289 0 [스포츠]
프로농구 LG, 선두 DB 완파…2.5경기차로 추격(종합)
5시간전 13 0 [스포츠]
최정, 오청원배 결승 1국 기선 제압…세 번째 우승 보인다
5시간전 30 0 [스포츠]
尹, 자승스님 분향소 찾아 조문…"큰 스님 오래 기억하겠다" (3)
5시간전 325 1 [정치]
박정환도 농심배 탈락…벼랑에 몰린 한국, 신진서만 남았다
5시간전 39 0 [스포츠]
강등 위기서 수원FC 구해낸 이영재 "골키퍼 시야 가리려 했다"
5시간전 16 0 [스포츠]
신범철 전 국방차관 출판기념회…내년 총선 '천안갑' 출마 예상 (1)
5시간전 37 1 [정치]
김의장, 자승스님 조문…"극락왕생 기원"
6시간전 27 0 [정치]
이준호, 2023 기계체조 종합선수권 남자부 3관왕
6시간전 10 0 [스포츠]
'프로축구 명가' 수원, 2부 강등 충격…수원FC·강원 일단 생존(종합2보)
6시간전 17 0 [스포츠]
양대노총 공공부문노조, 국회 앞서 "민영화 저지·교섭권 보장"
6시간전 18 0 [사회]
'수비도 으뜸' 한전 만능키 임성진 "공격만 좋은 공격수는 많다"
6시간전 3 0 [스포츠]
올림픽 꿈꾸는 신지애, 호주여자오픈 3R서 3타차 선두 추격
6시간전 4 0 [스포츠]
수원FC 김도균 감독 "컨디션 좋지 않은 부산…선제골 노릴 것"
6시간전 21 0 [스포츠]
'프로축구 명가' 수원, 충격의 2부 강등…강원과 0-0 무승부(종합)
6시간전 49 0 [스포츠]
'12연패' 후인정 감독, 트레이드 거론 "3라운드 안에 결정해야"
6시간전 22 0 [스포츠]
강원FC 승강PO행 매조진 정경호 "90분 내내 준비한 대로 잘됐다"
6시간전 7 0 [스포츠]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 위로
맨 아래로

공유하기

이토랜드 로고

계정 찾기 회원가입
소셜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