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아시안게임] 축구 8강 일본에 패하자…심판 밀치며 격렬 항의한 북한(종합) [댓글수 ]
뉴스    2023-10-02 (월) 00:03   조회 : 864   공감수 : 1

신용남 북한 감독 "잘못된 판정에 흥분…공정하지 못하면 축구에 대한 모욕"

북한 '홈그라운드' 방불케한 응원…대규모 '여성 응원단'도 출동

신용남 북한 축구대표팀 감독
(진화[중국]=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신용남 북한 축구대표팀 감독이 9일 중국 저장성 진화 저장성사범대동쪽경기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예선 F조 1차전에서 대만을 2-0으로 꺾은 뒤, 기자회견장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2023.9.19 [email protected]

(항저우=아시안게임) 이상현 기자 =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8강전이 열린 1일 저녁 중국 샤오산 스포츠센터 스타디움.

일본이 2-1로 앞선 상황에 심판의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자 북한 선수들은 심판에게 달려가 강하게 항의했다.

일부 선수들은 심판을 몸과 팔로 밀며 위협적인 동작을 취하기도 했다.

앞서 일본의 결승골로 이어진 심판의 페널티킥 판정에 불만을 표한 것이다.

1대1로 양 팀이 맞서던 후반 35분께 일본의 찬스에 북한 골키퍼가 몸을 던져 막았는데, 충돌이 발생하면서 심판은 수비 과정에 북한의 반칙이 있었다고 보고 패널티킥을 선언했다.

그러자 북한 선수들은 수 분간 격렬하게 항의했다. 하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결국 일본의 골로 이어졌다.

이 골로 패배한 북한이 경기 종료 후에도 분이 풀리지 않는지 격렬하게 항의한 것이다.

심판을 밀어붙이는 선수들의 분위기가 심상치 않자 북한 코치들이 나서 선수들을 뜯어말리기도 했다.

축구 경기에서 선수들이 판정에 대한 불만으로 심판에 항의하는 모습이 드물지는 않지만, 이날 모습은 심판과 몸싸움까지 벌일 정도여서 선을 넘은 것으로 보였다. 경기를 지켜보던 제3국 취재진도 "지나치다"라며 눈살을 찌푸렸다.

이날 한 북한 선수는 경기가 잠시 중단된 사이 그라운드에 들어온 일본 의료진을 위협하는 자세를 취해 경고를 받기도 했다.

경기 이후 기자회견에서는 신용남 북한 감독에게 심판에 대항 항의 상황에 대한 질문이 쏟아졌다.

신 감독은 "오늘 경기에서 선수들 두세 명이 조금 흥분해서, 잘못된 (심판의) 선언에 흥분해서 그런 장면이 있었다"며 판정에 불만을 드러내며 선수들을 감쌌다.

그는 선수들의 항의 상황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하느냐는 기자들의 거듭된 질문에 "오늘 잘못된 선언에 (선수들이) 조금 흥분한 건 사실"이라면서 "주심들이 공정하지 못하면 축구에 대한 모욕이라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신 감독은 패인에 대해서는 "오늘 경기가 조직적으로 잘 되지 않은 경우가 많았다"고 돌아봤다.

한편 이날 경기장은 중국이 아닌 북한과 일본이 맞붙는 경기였음에도 북한의 '홈그라운드'를 방불케 했다.

경기 전부터 경기장 2층 관중석 측면 한 구역을 가득 채운 흰 모자와 티셔츠를 맞춰 입은 200명 규모의 북한 '여성 응원단'이 "조선 잘한다", "조선 이겨라" 등 구호를 외쳤다.

건너편 관중석에도 흰 모자에 붉은색 티셔츠를 입은 30여명 가량의 응원단이 대형 인공기를 걸고 응원을 펼쳤다.

중국 팬들의 '혈맹' 북한에 대한 남다른 감정을 보여주듯 스타디움을 가득 채운 관객은 북한이 공격을 펼칠 때면 '자여우'(加油·힘내라)를 외쳤고, 일본의 프리킥 등 찬스에서는 야유를 했다.

현장을 취재하던 일본 취재진들도 "어웨이(원정경기) 같다"라며 쓴웃음을 지을 정도였다.

이날 경기에서 일본은 북한에 2-1로 승리했다. 일본은 이란-홍콩 승자와 4일 준결승전을 치른다.

[email protected]

연합뉴스

전체공감수1
댓글 0댓글쓰기
오늘의 HIT 뉴스
"이 향수 뿌리면 섹시할 것 같다" 도경수, 갓 짜낸 들기름에 푹 빠졌다
22분전 23 0 [연예]
빙속 김준호, 3차 월드컵 500m 디비전A 5위…3회 연속 톱5
43분전 19 0 [스포츠]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뉴진스"…MMA2023서 대상 2개 등 5관왕
1시간전 200 0 [연예]
中완샹신탁, 1천800억원대 만기도래 신탁상품 환매 연체
2시간전 109 0 [경제]
뮌헨, 폭설로 우니온 베를린전 연기…김민재 추가 휴식
2시간전 207 0 [스포츠]
김하윤-배재성, 평창서 열린 루지 유소년 대륙간컵 2위
3시간전 61 0 [스포츠]
[날씨] 새벽에 곳곳 눈 또는 비…바람 불고 추워
4시간전 263 0 [사회]
김소니아 34득점…여자농구 신한은행, 8경기만에 시즌 첫 승
4시간전 61 1 [스포츠]
"내가 연예인 중 첫 공개연애" 정우성이 12년 간 솔로로 살고 있는 이유
4시간전 926 0 [연예]
용혜인 "현재로선 특정지역구 출마 준비 안해…진보진영과 연대" (1)
4시간전 267 1 [정치]
서울대 미식축구부, 대학 선수권전 우승
5시간전 56 0 [사회]
유도 이준환, 도쿄 그랜드슬램 81㎏ 우승…올림픽 준비 이상 무
5시간전 19 0 [스포츠]
남자부 한국전력 6연승·KB 12연패…여자부 IBK는 짜릿한 역전승(종합)
5시간전 9 0 [스포츠]
피겨 차준환·신지아, 회장배 랭킹대회 쇼트 남녀부 1위(종합)
5시간전 22 0 [스포츠]
K리그2 김포, 경남 꺾고 승강PO 진출…강원과 '승격 전쟁'
5시간전 21 0 [스포츠]
수원FC 이승우 "수원 강등 아쉬워…우리는 잔류 능력 충분"
6시간전 345 0 [스포츠]
프로농구 LG, 선두 DB 완파…2.5경기차로 추격(종합)
6시간전 13 0 [스포츠]
최정, 오청원배 결승 1국 기선 제압…세 번째 우승 보인다
6시간전 30 0 [스포츠]
尹, 자승스님 분향소 찾아 조문…"큰 스님 오래 기억하겠다" (3)
6시간전 371 1 [정치]
박정환도 농심배 탈락…벼랑에 몰린 한국, 신진서만 남았다
6시간전 39 0 [스포츠]
강등 위기서 수원FC 구해낸 이영재 "골키퍼 시야 가리려 했다"
6시간전 16 0 [스포츠]
신범철 전 국방차관 출판기념회…내년 총선 '천안갑' 출마 예상 (1)
6시간전 38 1 [정치]
김의장, 자승스님 조문…"극락왕생 기원"
6시간전 28 0 [정치]
이준호, 2023 기계체조 종합선수권 남자부 3관왕
7시간전 10 0 [스포츠]
'프로축구 명가' 수원, 2부 강등 충격…수원FC·강원 일단 생존(종합2보)
7시간전 17 0 [스포츠]
양대노총 공공부문노조, 국회 앞서 "민영화 저지·교섭권 보장"
7시간전 18 0 [사회]
'수비도 으뜸' 한전 만능키 임성진 "공격만 좋은 공격수는 많다"
7시간전 3 0 [스포츠]
올림픽 꿈꾸는 신지애, 호주여자오픈 3R서 3타차 선두 추격
7시간전 4 0 [스포츠]
수원FC 김도균 감독 "컨디션 좋지 않은 부산…선제골 노릴 것"
7시간전 21 0 [스포츠]
'프로축구 명가' 수원, 충격의 2부 강등…강원과 0-0 무승부(종합)
7시간전 52 0 [스포츠]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 위로
맨 아래로

공유하기

이토랜드 로고

계정 찾기 회원가입
소셜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