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野 이장섭 "정부 선정 우수 R&D 사업도 10개 중 9개 예산 삭감" [댓글수 ]
뉴스    2023-10-02 (월) 11:05   조회 : 13   공감수 : 1

전기차 통합유지보수 기반구축 사업 예산 92.7% 줄어

더불어민주당 이장섭 의원이 지난해 10월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게 IRA(인플레이션 감축법)관련 질의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내년도 국가 예산안에서 연구개발(R&D) 예산이 올해보다 줄어든 가운데 정부가 우수하다고 평가한 사업의 예산까지 대거 삭감됐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장섭 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아 2일 공개한 자료를 보면 '2023년도 국가연구개발 성과평가 우수사업'으로 선정된 산업부 소관 R&D 사업 10개 중 9개의 예산이 삭감됐다.

전기차 통합유지보수 기반 구축 사업 예산이 32억7천100만원에서 2억4천만원으로 가장 큰 폭(92.7%)으로 줄었고, 글로벌 주력산업 품질 대응 뿌리 기술 개발사업 예산은 264억2800만원에서 19억8천300만원으로 92.5% 감소했다.

10개 사업 중 유일하게 증가한 에너지 국제 공동연구 사업 예산은 229억4천400만원에서 285억4천만원으로 24.4% 늘었다.

이 의원은 이 같은 예산 삭감이 법률 위반의 소지가 있다고 주장했다.

'국가연구개발사업 등의 성과평가 및 성과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정부는 성과평가 결과를 연구개발사업 예산에 반영해야 하는데, 우수등급 사업들의 예산이 삭감된 것은 이에 반한다는 것이다.

이 의원은 "대통령실에서 모든 R&D 사업을 특별한 근거 없이 카르텔로 규정하다 보니 우수한 연구에 대한 지원예산이 대폭 삭감돼 과제를 수행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이어 "잘못된 것이 있으면 철저한 관리·감독으로 바로잡으면 된다"며 "예산 삭감은 국가 경쟁력만 약화할 뿐"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연합뉴스

전체공감수1
댓글 0댓글쓰기
오늘의 HIT 뉴스
검색된 게시물이 없습니다.
검색은 2천건 단위로 끊어서 검색되오니
계속해서 검색을 원하시면 아래 다음검색 버튼을 눌러주세요.
다음검색
맨 위로
맨 아래로

공유하기

이토랜드 로고

계정 찾기 회원가입
소셜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