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與, 김태우 총력 지원…"'정권심판' 아닌 '강서방해심판' 선거" [댓글수 ]
뉴스    2023-10-02 (월) 11:08   조회 : 23   공감수 : 1

'보선비용 40억' 지적엔 "안희정·오거돈·박원순은 1천억 낭비"

김태우 후보와 국민의힘 지도부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2일 강서구 공항동 모아타운 추진위원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김태우 강서구청장 후보 초청 간담회에서 김 후보가 인사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김기현 대표, 윤재옥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참석했다. 2023.10.2 [email protected]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김철선 기자 = 국민의힘 지도부는 대체 공휴일인 2일에도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에 나선 김태우 후보 지원 '총력전'을 펼쳤다.

김기현 대표와 윤재옥 원내대표, 박대출 정책위의장, 이철규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강서구 공항동 모아타운 추진위원회를 찾아 간담회를 열고 김 후보 당선 필요성을 한목소리로 강조했다.

김 대표는 "강서구는 고도 제한 때문에 다가구·다세대 주택이 밀집된 지역의 문제가 잘 해결이 되지 않고 재개발·재건축이 오랫동안 지연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16년 동안 민주당 구청장에게 맡겨놨더니 하나도 달라진 게 없는 게 문제"라며 "한 번씩 바꿔봐야 정신을 차리지, 그냥 계속 밀어주면 정신을 안 차린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또 "김 후보가 공익제보를 한 것 때문에 억울하게 피해를 봤다"며 "그래서 특별사면, 복권을 다 했는데 그러면 대통령도 (김 후보를) 마음에 두고 있는 것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김 후보의 추진력을 뒷받침할 사람으로 김기현 대표가 있고 서울시장이 있고 그 위에는 대통령도 있다"며 "집권여당 김태우 후보가 되면 이런 문제를 속전속결로 처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김태우 후보와 국민의힘 지도부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와 윤재옥 원내대표 등이 2일 강서구 공항동 모아타운 추진위원회에서 열린 김태우 강서구청장 후보 초청 간담회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23.10.2 [email protected]

박 의장은 "민주당이 이번 선거로 정권 심판을 운운하는데 그게 아니다. 이번 선거는 강서 방해 심판"이라며 "강서 발전을 그간 가로막고, 강서를 소외지역으로 만든 사람들을 심판하는 선거"라고 주장했다.

이 총장은 "강서구민들이 뽑아 세운 구청장을 한두사람의 판사들이 말도 안 되는 이유로 구청장직에서 끌어내리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며 "김 후보가 강서구청장으로 계속 일하면서 하고자 했던 일을 마무리하게 기회를 주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지도부가 모두 보증을 섰다. 숙원 사업을 반년 만에 이뤄낸 속전속결 숙원 해결사 김태우가 공항동 숙원을 확실히 해결하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보궐선거 비용 40억원에 대해 '1년에 1천억원 넘게 벌기 위한 수수료 정도로 애교 있게 봐달라'는 김 후보의 발언에 대한 비판과 관련해 김 대표는 "비용이 지출 안 됐으면 좋았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지만, 그 일은 (김 후보가) 공익 활동을 위해서 하다가 이뤄진 안타까운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희정·오거돈·박원순, '안오박' 3명은 1천억원 가까운 세금을 낭비했는데 그 이유가 자신의 성범죄 때문이었다"며 "서울·부산·충남 보궐선거를 치르느라 964억원이 들어갔다"고 지적했다.

이어 "1천억원에 가까운 돈을 한 푼도 자신들이 변상하지 않았으면서 민주당이 무슨 40억원을 말할 자격이 있느냐. 내로남불의 전형"이라고 비판했다.

[email protected]

연합뉴스

전체공감수1
댓글 0댓글쓰기
오늘의 HIT 뉴스
검색된 게시물이 없습니다.
검색은 2천건 단위로 끊어서 검색되오니
계속해서 검색을 원하시면 아래 다음검색 버튼을 눌러주세요.
다음검색
맨 위로
맨 아래로

공유하기

이토랜드 로고

계정 찾기 회원가입
소셜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