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與 "이재명, 뜬금없는 영수회담 제안 말고 재판 충실히 임해야" [댓글수 (5)]
뉴스    2023-10-02 (월) 11:17   조회 : 721   공감수 : 5

"구속 모면 후 '무죄 코스프레'에도 李 '형사피고인' 신분 변함없어"

발언하는 김기현 대표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9.27 [email protected]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김철선 기자 = 국민의힘은 2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향해 '뜬금없는 영수회담을 제안할 때가 아니라 대장동 사건 재판에 충실히 임할 시간'이라고 비판했다.

김기현 대표는 이날 김태우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후보를 지원하기 위해 찾은 강서구 공항동 모아타운 추진위원회 사무실에서 기자들을 만나 "민주당 스스로 예전에 영수회담이라는 건 없다고 해놓고 갑자기 왜 구시대의 유물을 들고나왔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는 여야 대표가 이끌어나가는 것"이라며 "국회 운영과 관련해 여야 대표가 만나 대화하자고 그간 여러 차례 제안했지만, 묵묵부답이던 사람이 엉뚱한 데 가서 엉뚱한 말을 할 게 아니라, 번지수를 제대로 찾아 여야 대표 회담으로 빨리 복귀하는 게 정상적인 수순이고 정치의 원리"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 대표의 대장동 관련 재판이 조만간 시작하는 것과 관련, "도대체 얼마나 많은 권력형 부정부패를 저질렀기에 이렇게 매주 몇 번씩 재판이 진행돼야 하는 것인가"라며 "정말 민주당이 정신 차려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전주혜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대표 사법 리스크는 여전히 현재 진행 중"이라며 "지금은 뜬금없는 영수회담을 제안할 시간이 아니라 재판 당사자로서 재판에 충실히 임할 시간"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이런저런 꼼수로 재판을 요리조리 피할 궁리만 하지 말고 당당히, 그리고 성실히 재판에 임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전 원내대변인은 "이 대표의 대장동 사건 재판이 이번 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고, '방탄 단식'을 이유로 9월 2차례 연기된 공직선거법 재판 역시 10월 13일 재개될 예정"이라며 "최근 영장이 기각된 백현동 사건과 대북송금 사건까지 기소로 이어지면 이 대표는 사실상 국회가 아닌 법원으로 출근해야 할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구속을 모면한 이 대표와 민주당이 '무죄 코스프레'에 나서고 있지만 이 대표의 '형사피고인' 신분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연합뉴스

전체공감수5
댓글 5댓글쓰기
한뚜껑 2023-10-02 (월) 11:35
얼마 안남았다. 일망타진의 시간이...
추천 0
뽁작뽁작 2023-10-02 (월) 11:41
아 시발 그느 동훈이가 기각일 경우에는 이재명 말이 100퍼센트 맞는거라 했으니까 지랄 좀 하지마
추천 0
aventad 2023-10-02 (월) 11:53
여당대표 윤석열아니었음??
추천 0
강생이똥꼬 2023-10-02 (월) 11:58
저 새끼가 무려 판사였음.
이러니 개판인 판결이 넘치지.
추천 1
더블티탄 2023-10-03 (화) 02:40
국힘을 지지한다는 사람 중에
김기현이 누군지 아는 사람 몇이나 될지...
워낙에 듣보라
추천 0
오늘의 HIT 뉴스
검색된 게시물이 없습니다.
검색은 2천건 단위로 끊어서 검색되오니
계속해서 검색을 원하시면 아래 다음검색 버튼을 눌러주세요.
다음검색
맨 위로
맨 아래로

공유하기

이토랜드 로고

계정 찾기 회원가입
소셜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