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추석 전날 서울서 40대 남성 숨진채 발견…고독사 추정 [댓글수 ]
뉴스    2023-10-02 (월) 12:13   조회 : 62   공감수 : 1

주민들 몇 달간 민원 제기…관리비 3개월 미납

강동경찰서
[촬영 최원정]

(서울=연합뉴스) 이미령 이율립 기자 = 추석을 앞두고 서울 강동구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최근 몇 달간 심한 냄새가 났다는 주민들 말에 비춰 고독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2일 서울 강동구 강일동의 한 아파트 주민들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이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최근 악취 민원은 6층 세대 입주민 사망 사건과 관련된 냄새로 추정된다. 유가족에게 연락해 세대 출입이 가능하면 방역을 철저히 실시할 예정"이라는 내용의 사과문이 관리사무소장 명의로 붙었다.

경찰은 지난달 28일 이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된 아파트 내부를 확인했으나 범죄 혐의를 의심할 만한 흔적은 나오지 않았다고 전했다.

아파트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입주 당시 혼자 거주하는 걸로 돼 있었다. 실제로 혼자 살았는지는 모른다"고 말했다.

이 아파트 입주민들은 몇 달 동안 악취를 호소하며 아파트 측에 조치를 요구해왔다.

주민들이 엘리베이터 안에 붙인 게시물에는 "50일 넘도록 썩은 냄새가 진동하고 있다. 악취로 인해 호흡 곤란과 두통을 호소하며 잠을 이루지 못하는 등 고통을 겪고 있다"고 돼있다.

남성이 고독사한 것으로 추정되는 세대 우편함에는 석 달 치가 미납된 관리비 고지서와 카드회사·국민건강보험공단 등에서 보낸 우편물 13통이 발견됐다.

[email protected]

연합뉴스

전체공감수1
댓글 0댓글쓰기
오늘의 HIT 뉴스
검색된 게시물이 없습니다.
검색은 2천건 단위로 끊어서 검색되오니
계속해서 검색을 원하시면 아래 다음검색 버튼을 눌러주세요.
다음검색
맨 위로
맨 아래로

공유하기

이토랜드 로고

계정 찾기 회원가입
소셜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