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아시안게임] 순간의 방심으로 금메달 놓친 정철원 "너무 큰 실수 죄송" [댓글수 (3)]
뉴스    2023-10-02 (월) 12:52   조회 : 917   공감수 : 9
너무 빠른 '손 번쩍'...결과는 은메달
(항저우=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2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첸탕 롤러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롤러스케이트 남자 스피드 3,000m 계주 결선에서 한국 마지막 주자 정철원이 피니시라인을 통과하며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결과는 은메달. 2023.10.2 [email protected]

(항저우=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은메달을 목에 건 롤러스케이트 정철원(27·안동시청)의 얼굴은 굳어 있었다.

2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첸탕 롤러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대회 3,000m 계주 결승에서 뼈아픈 역전패의 빌미를 제공했기 때문이다.

이날 경기 후반 선두를 달리던 한국은 마지막 주자 정철원의 때 이른 세리머니로 결승선 코앞에서 우승을 놓쳤다.

정철원이 금메달을 예감하고 두 팔을 번쩍 들어 올린 사이, 뒤에 있던 대만 선수가 왼발을 내밀어 결승선을 먼저 통과한 것이다.

한국의 최종 기록은 4분5초702로 1위 대만(4분5초692)과 불과 0.01초 차이였다.

시상식이 끝나고 만난 정철원은 침통한 표정으로 고개를 거듭 숙였다.

정철원은 가라앉은 목소리로 "제 실수가 너무 크다. (동료) 선수들에게 미안하고 응원해주신 많은 분께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제가 방심하고 끝까지 타지 않는 실수를 했다"며 "(경기가 끝나고 동료들에게) '같이 노력했는데 너무 미안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상황을 잘못 판단했는지, 어떤 교훈을 얻었는지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저의 너무 큰 실수다", "죄송하고 미안한 마음밖에 없다"고 대답을 갈음했다.

이번 뼈아픈 실수로 정철원과 동료 최인호(22·논산시청)는 병역특례 혜택도 아쉽게 놓쳤다.

다른 동료 최광호는 애초에 궤양성 대장염으로 군 면제를 받은 데다 전날 남자 스프린트 1,000m에서 금메달을 따냈다.

공교롭게도 남자 스프린트 1,000m에서 최광호(1분29초497)보다 0.002초 늦어 준우승했던 선수가 정철원이었다.

짧은 인터뷰를 마친 정철원은 무거운 분위기 속에서 최광호의 위로를 받으며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을 빠져나갔다.

기록 확인하고 당황한 선수들
(항저우=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2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첸탕 롤러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롤러스케이트 남자 스피드 3,000m 계주에서 한국 선수들이 세리머니를 하던 중 기록을 확인하고 당황해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인호, 최광호, 정철원. 2023.10.2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연합뉴스

전체공감수9
댓글 3댓글쓰기
띠용Eldyd 2023-10-02 (월) 13:21
너어는 진짜...
너하나 ㅈ되는건 그려려니 하겠는데,
단체전이잖아..  쟤들은 뭔 죄냐???
good
추천 5
nogood
반대 0
띠용Eldyd 2023-10-02 (월) 13:21
베플로 선택된 댓글입니다
너어는 진짜...
너하나 ㅈ되는건 그려려니 하겠는데,
단체전이잖아..  쟤들은 뭔 죄냐???
good 추천 5
별명싫어 2023-10-02 (월) 19:41
이름따라 철원행인가?
추천 0
WIZARD① 2023-10-02 (월) 20:53
끝날때까지 끝난게 아닌데 그놈의 설레발...
추천 1
오늘의 HIT 뉴스
검색된 게시물이 없습니다.
검색은 2천건 단위로 끊어서 검색되오니
계속해서 검색을 원하시면 아래 다음검색 버튼을 눌러주세요.
다음검색
맨 위로
맨 아래로

공유하기

이토랜드 로고

계정 찾기 회원가입
소셜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