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오픈AI 직원 500명, 이사 전원 사임 촉구…"안되면 MS 가겠다"(종합) [댓글수 ]
뉴스    2023-11-21 (화) 02:24   조회 : 1079   공감수 : 1  

전체 직원 3분의 2 "올트먼 다시 데려와라"…수츠케버도 이름 올려

"이사회 결정 참여 깊이 후회…회사 다시 뭉치는 데 최선 다할 것"

임시 CEO "혼란 초래 사건 보고서 작성…필요시 지배구조 변경 추진"

오픈AI 로고
[샌프란시스코=AFP 연합뉴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태종 특파원 = 오픈AI 이사회가 샘 올트먼 전 최고경영자(CEO)를 해고한 데 대해 직원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오픈AI 직원 중 상당수가 이사회 멤버의 전원 사임을 요구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미국 언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직원들은 이사회 사임을 요구하는 연판장을 돌렸다. 여기에 서명한 직원들은 5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오픈AI 직원이 770명가량인 것을 고려하면 3분의 2에 해당한다.

이들은 이사회 전원 사임을 촉구하는 한편, 올트먼의 복귀를 요구하고 있다.

이사회가 사임하지 않을 경우 올트먼 전 CEO를 따라 회사를 떠나겠다며 초강수를 두고 있다.

이들은 "이사회 행동은 오픈AI를 감독할 능력이 없다는 것을 명백히 보여줬다"며 "우리는 우리의 사명과 능력, 판단력, 직원에 대한 배려심이 부족한 사람과 함께 일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마이크로소프트(MS)는 우리가 이 새로운 자회사에 합류하기를 원할 경우 모든 오픈AI 직원을 위한 자리가 있다고 보장했다"고 강조했다.

명단에는 이사회 멤버인 일리야 수츠케버 수석 과학자도 이름을 올렸다. 일리야는 올트먼 해임을 결정한 이사회 멤버 4명 중 한 명이다.

그는 이날 오전 자신의 엑스(X·옛 트위터) 계정에 이사회 결정에 대한 글을 올렸다.

그는 "이사회 결정에 참여한 것을 깊이 후회한다"며 "나는 오픈AI를 해칠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가 함께 구축해온 모든 것을 사랑하며 회사가 다시 뭉치도록 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썼다.

올트먼 전 CEO는 오픈AI 이사회 의장이었던 공동 창업자 그레그 브록먼과 함께 MS에 합류할 것으로 알려졌다.

사티아 나델라 MS CEO는 이날 자신의 엑스(X·옛 트위터) 계정에 올트먼 전 CEO와 브록먼이 MS에 합류해 새로운 첨단 AI 연구팀을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올트먼은 전날까지 오픈AI 측과 CEO 복귀에 대해 논의했으나, 현 이사 전원 사임과 새 이사회 구성 등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서 결국 MS행을 택했다.

새 이사진에는 세일즈포스의 전 공동 CEO인 브렛 테일러, 에어비앤비 CEO이자 올트먼의 오랜 친구인 브라이언 체스키, 에머슨 컬렉티브의 설립자 겸 사장인 로렌 파월 잡스 등이 거론된 것으로 알려졌다.

오픈AI 이사회는 올트먼과 브록먼 등 6명이었으나, 이들이 해임되면서 수츠케버 수석 과학자, 소셜 지식공유 플랫폼 쿼라 CEO 애덤 디엔젤로, 기술 사업가 타샤 맥컬리, 조지타운 보안 및 신흥 기술 센터의 헬렌 토너 등 4명으로 구성돼 있다.

이런 가운데 오픈AI 임시 CEO를 맡은 동영상 스트리밍 플랫폼인 트위치 공동창업자인 에멧 시어는 올트먼 해임을 둘러싼 일련의 과정을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의 X 계정에 "독립적인 조사관을 고용해 오픈AI의 혼란을 초래한 사건에 대한 보고서를 작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어는 "올트먼의 해임과 관련된 절차와 소통이 매우 잘못 처리돼 우리 신뢰가 심각하게 손상된 것은 분명하다"며 "필요하다면 지배구조 변경도 강력하게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연합뉴스

전체공감수1
댓글 0댓글쓰기
오늘의 HIT 뉴스
예산·청문회에 특검·국조논란까지…12월 국회도 정쟁 불보듯
2분전 0 0 [정치]
'승마 체험' 인원 부풀린 파주시의원 어머니에 징역 1년 구형
9분전 1 0 [스포츠]
'고득점 유리한' 미적분·언매만 몰린다…"통합수능 취지 무색"
9분전 2 0 [사회]
한류 타고 K푸드 수출 날았다…'김·라면' 쌍끌이
14분전 2 0 [경제]
정부, 서비스발전기본법 야당안 수용…'보건의료 4법' 제외 가닥
14분전 3 0 [경제]
세상 등질 생각한 청소년 2년째 늘어…여학생은 18%가 자살 고민
22분전 5 0 [사회]
美의회조사국 "은행 상업부동산 노출 4천조원"…부실 경고
22분전 6 0 [경제]
5년간 신규 개업의원 71% 수도권에…지역별 의료격차 심각
22분전 2 0 [사회]
서학개미, 비트코인 훈풍에 코인베이스 대거 순매수
22분전 3 0 [경제]
롯데마트·슈퍼, 월트디즈니 100주년 기념 협업 캠페인
28분전 8 0 [연예]
SSG닷컴, 남해산 굴·새조개·장어 최대 50% 할인
35분전 7 0 [경제]
아르헨 '밀레이 시대' 개막…경제위기 극복 과제 속 대격변 예고
35분전 4 0 [경제]
삼성 갤럭시, 국내 대표 브랜드가치 평가서 13년 연속 1위
35분전 5 0 [경제]
은행권 '금리 5%초과' 자영업자에 최대 150만원 이자 돌려줄 듯
45분전 7 0 [경제]
포근한 날씨 속 남부 빗방울…전라서해안·내륙 안개 주의
48분전 8 0 [사회]
유신 투쟁 지하신문 제작한 고교생 유족, 정신적 손배 승소
1시간전 13 0 [정치]
배우 키아누 리브스 집에 떼강도…올초엔 스토커에 시달려
3시간전 231 0 [연예]
'표적감사 의혹' 유병호 15시간 조사…"감사체계 성실히 설명"
5시간전 83 0 [사회]
"지상렬에 흔들렸다" 조혜련, 이혼 후 '내가 우주 키워봐?' 위로에 감동
5시간전 563 0 [연예]
"남편이 90평 병실 잡아줘" 이혜영, '상위 1% 재벌' 플렉스 남편 누구?
5시간전 442 0 [연예]
"미성년자 샤워장면 송출" 살림남, 뭇매 '부모, 당사자 동의했다' 무슨 일?
5시간전 444 0 [연예]
"죽어도 용서 안해" 브리트니 스피어스, 父 다리 절단에도 냉랭
5시간전 373 0 [연예]
빙속 김민선, 월드컵 4차 대회 500m 2차 레이스 은메달
5시간전 55 0 [스포츠]
경찰, '김하성 몸싸움' 목격 야구선수 등 참고인 조사
6시간전 394 0 [사회]
빙속 김준호, 월드컵 4차 대회 500m 디비전A 6위
7시간전 34 0 [스포츠]
"환승연애에 결혼설까지..." 전현무가 2년째 아무런 연애 소식을 전하고 있지 않은 이유
7시간전 718 0 [연예]
"감히 불륜녀를 내 집에?" 日 여배우, 3주년 결혼 기념일에 충격 '이혼' (1)
8시간전 1522 3 [연예]
한국 야구, 아시아선수권 결승 진출 좌절…필리핀과 3·4위전 (1)
8시간전 479 1 [스포츠]
김제·아산농장서 각각 고병원성 AI…확진 총 6건으로 늘어
9시간전 52 0 [사회]
'소아과 의사 복서' 서려경, 태국 선수에 호쾌한 TKO 승리 (3)
10시간전 860 3 [스포츠]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 위로
맨 아래로

공유하기

이토랜드 로고

계정 찾기 회원가입
소셜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