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공공기관이 부적격자 대거 채용…건설사는 공무원에 '명절떡값' [댓글수 ]
뉴스    2023-11-21 (화) 06:27   조회 : 766   공감수 : 1  

경찰 '채용·안전 비리' 단속해 2천489명 송치·34명 구속

'LH 철근 누락' 21개 단지 법 위반·이권 카르텔 집중수사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경찰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5∼10월 '채용·안전 비리' 특별단속을 벌여 1천197건을 적발하고 관련자 2천489명을 송치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가운데 혐의가 중한 34명은 구속했다.

채용 비리 특별단속은 상시 30명 이상 근로자를 사용하는 사업 또는 사업장(민간)과 정부·지방자치단체·중앙공공기관 350개, 지방공공기관 678개, 기타 공직유관단체 336개 등 모두 1천364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단속 결과 137건을 적발해 관련자 978명(구속 26명)을 검찰에 넘겼다.

분야별로 구분하면 민간이 914명(구속 21명)으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공공은 64명(구속 5명)이었다.

단속 대상 기준으로는 우월적 지위를 이용한 취업 갑질 749명(76.6%), 채용·인사 업무방해 190명(19.4%), 채용 장사 39명(4%) 순이었다.

주요 사례를 보면 경력 인정 기준을 완화해 부적격자 7명을 채용하고 이에 대한 감사관실 감사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경기도 화성시 공무원과 문화재단 직원 등 20명이 송치됐다.

교수 공채 과정에서 서로 담합하거나 심사 관련 비밀을 누설하는 방법으로 특정 후보자를 채용한 경북대 음악학과 교수 7명도 검찰에 넘겨졌다.

또한 광주시 5개 구청 환경미화원 취업 알선 등 명목으로 취업 준비생 등 6명으로부터 2억9천만원 상당을 받아 챙긴 한국노총 소속 광주지자체 노조위원장 등 3명이 구속됐다.

안전 비리 단속은 산업·시설·교통·화재 등 4대 분야를 대상으로 했다. 1천60건을 수사해 관련자 1천511명(구속 8명)을 송치했다.

분야별 송치 인원은 산업 772명(구속 7명), 시설 384명(구속 1명), 교통 283명, 화재 72명이다.

단속 대상은 안전 관리·점검 부실이 909명(60.2%)으로 가장 많았고 부실시공·제조·개조 531명(35.2%), 금품수수 등 안전부패 71명(4.6%)이 뒤를 이었다.

대표적으로 고속도로 차선 도색 공사를 명의 대여 방식으로 넘겨받고 저가·저성능 자재로 부실 시공해 총 123억원을 가로챈 건설업체 대표와 범행을 도운 모 공사 직원 등 69명이 검찰에 넘겨졌다.

아파트 신축공사 인허가와 민원 처리 등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건설 현장 관리·감독 공무원과 감리원에게 매년 명절마다 20만∼300만원의 상품권을 제공한 건설사 임직원 10명도 적발됐다.

경찰은 이들 10명과 상품권을 수수한 공무원 4명, 감리원 33명 등 총 47명을 송치했다.

LH, 철근 누락 사태 관련 업체들 수사의뢰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LH 홍준표 법무단장이 4일 서대문구 경찰청에 공공아파트 단지 지하주차장의 철근 누락 사태와 관련된 업체들을 수사의뢰한 뒤 접수증을 보여주고 있다. 2023.8.4 [email protected]

현재 경찰청은 안전 비리의 대표 사례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 발주 아파트 철근 누락' 사건과 관련해 국토교통부와 LH로부터 의뢰받아 총 21개 아파트 단지를 대상으로 수사 중이다.

수사 의뢰는 세 차례에 걸쳐 이뤄졌으며 경기 북부, 충남, 경기 남부, 경남, 서울, 인천, 광주, 충북, 전북 총 9개 시·도청에 사건이 각각 배당됐다.

경찰은 시공 과정에서의 건설 관계 법령 위반뿐만 아니라 전관업체 유착으로 발생하는 각종 이권 카르텔을 파악하는 데도 수사력을 모은다는 계획이다.

윤희근 경찰청장은 "앞으로도 채용·안전 비리를 상시로 단속할 예정"이라며 "내년에도 국민의 생명·안전과 직결된 비리를 대상으로 기획수사 주제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엄정히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연합뉴스

전체공감수1
댓글 0댓글쓰기
오늘의 HIT 뉴스
재건축 초과이익 환수제 완화법, 법사위 통과…기촉법도 처리(종합)
23분전 7 0 [정치]
학자금 대출이자 면제 대상 확대·유보통합 법안, 법사위 통과(종합)
23분전 8 0 [정치]
국내 시상식에서 가슴 부위 노출된지 모르고 계속 촬영한 유명 30대 여배우 정체
41분전 66 0 [연예]
한미일, 北사이버위협대응 실무그룹 출범…핵·미사일 돈줄 차단
54분전 10 0 [정치]
한미, 모레 서울서 제1차 '차세대 핵심신흥기술 대화'
1시간전 5 0 [정치]
美ITC "삼성, 디지털 사이니지 특허 관련 위법 없어"
1시간전 32 0 [경제]
尹 "학폭, 교사 아닌 경찰에 맡겨라"…전담조사관 신설로 이어져
1시간전 27 0 [정치]
이낙연 "양당폭주에 낭패당할 수도…민주당 실패회복 기대 안해"(종합) (2)
1시간전 43 1 [정치]
인요한-안철수 회동…安 "건강한 당정관계 전혀 안 되고 있어"
1시간전 16 0 [정치]
여야 '정개특위 2+2 협의체' 가동…'선거구 획정' 협상 시작
1시간전 9 0 [정치]
사우디, 저유가에도 내년도 예산 올해 수준 유지
1시간전 16 0 [경제]
'김창열과 불화' DJ DOC 이하늘, "연락 안한지 2년...은퇴 콘서트 하고파"
1시간전 53 0 [연예]
“촬영 중 얼굴 마비” 배우 안은진 안면 마비 고백
1시간전 64 0 [연예]
“80% 회복됐어요” 전치 12주였던 고아성 사진 공개
1시간전 23 0 [연예]
"어장관리한 것 아니야" 나는솔로 17기 순자, 눈물로 사과
1시간전 18 0 [연예]
룩북 유튜버 뒷태 미인 이블린, 현재 커뮤니티 통해 밝혀진 충격적인 근황
1시간전 18 0 [연예]
'선거구 공중분해' 서삼석 "농촌 현실 외면한 획정 반대" (1)
1시간전 34 0 [정치]
내년 10월 실손보험 청구 전산화…전산시스템 구축 추진
1시간전 27 0 [경제]
中, 11월 수출 7개월만에 증가세 전환…반등 조짐 속 신중론도(종합2보)
2시간전 8 0 [경제]
尹 "방산은 평화산업이자 투자…첨단기술기반 'K방산' 준비"(종합) (1)
2시간전 14 2 [정치]
"北에 가족 신변보장·생사확인을"…귀환 납북자들 애끓는 호소
2시간전 8 0 [정치]
박성근 총리비서실장, 사의 표명…내년 총선 부산 영도 출마
2시간전 11 0 [정치]
中선양서 동북아공동체 포럼 개최…한중 경제협력 모색
2시간전 12 0 [정치]
野 "서해공무원 피살사건 '하명 감사' 완성…북풍몰이 시작하나"
2시간전 13 0 [정치]
"이번엔 사이코패스로 변신?" 박은빈, 차기작 '하이퍼 나이프' 긍정검토
2시간전 204 1 [연예]
한동훈, 野 박용진의 '총선 출마' 언급에 "뜬금없다" 받아쳐
2시간전 26 0 [정치]
기술유용 손해배상액 3배→5배 상향…정무위 소위 통과
2시간전 12 0 [정치]
중랑구, 면목역 광장 새단장 마쳐…금주구역 지정
2시간전 78 0 [사회]
한총리, 육군훈련소 찾아 "확고한 대적관 함양해 강한 군대로"
2시간전 20 0 [정치]
코로나 신규 양성자 소폭 감소…11월 5주 6천574명
2시간전 15 0 [사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 위로
맨 아래로

공유하기

이토랜드 로고

계정 찾기 회원가입
소셜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