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같은 1기 신도시인데…최근 10년간 일산 집값 상승률 가장 낮아 [댓글수 ]
뉴스    2023-11-21 (화) 06:46   조회 : 953   공감수 : 0  

지난달 ㎡당 평균 매매가, 분당 1천431만원·일산 641만원

일산신도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정부가 1기 신도시(분당·일산·평촌·산본·중동)의 재정비 특별법안 통과를 추진 중인 가운데 1기 신도시 중 일산의 가격 상승률이 가장 더딘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인 리얼투데이가 KB부동산 통계를 토대로 조사한 결과, 지난달 기준으로 일산신도시가 있는 일산 동구의 ㎡당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641만원으로, 10년 전인 2013년 말(349만원) 대비 83.6% 상승했다.

같은 기간 분당신도시가 속한 성남시 분당구는 ㎡당 582만원에서 1천431만원으로 145.8% 뛰었다.

이에 따라 일산과 분당의 가격차는 2013년 말 ㎡당 234만원 수준이었으나, 현재는 789만원으로 벌어졌다.

일산은 평촌과도 가격 상승 면에서 괴리를 보이고 있다.

2013년 말 평촌이 속한 안양시 동안구의 ㎡당 평균 매매가는 447만원이었으나 지난달에는 929만원으로 107.8% 상승했다.

두 지역 간 가격 차는 2013년 말 98만원이었으나, 현재는 288만원 수준이다.

일산은 부천이나 산본에 비해서도 집값 상승률 면에서 뒤처지는 상황이다.

부천과 산본은 10년간 ㎡당 매매가가 각각 94.4%, 85.2% 상승했다.

실제로 최근 중동과 산본 일부 지역에선 집값이 일산을 뛰어넘었다.

중동센트럴파크 푸르지오 전용 84C형(2020년 입주)이 지난달 12억원(25층)에 팔린 반면, 일산 킨텍스윈시티1블록(2019년 입주) 전용 84C형은 지난 9월 12억원(22층)에 거래됐다. 또 일산요진와이시티(2016년 입주) 전용 84C형은 10억500만원(25층)에 매매됐다.

이처럼 1기 신도시 중 일산의 가격 상승이 유독 부진한 이유로는 수도권 남부 위주의 개발과 일산 및 주변 지역의 공급 과잉이 지목된다.

일산 위쪽으로는 파주운정신도시, 옆으로는 창릉 신도시가 들어선 데다, 고양시 내에서도 삼송신도시, 덕은·원흥·지축·식사지구 등이 개발되며 주택공급이 넘쳐나다 보니 부동산 시장 호황기 때도 일산 집값은 제자리걸음을 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1기 신도시 재건축이 본격 추진된다고 해도 일산은 상대적으로 소외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1기 신도시 중 일산의 용적률이 가장 낮아 사업성은 높아 보이나 주택 수요가 뒷받침될 때의 이야기"라며 "분양가 상한제 적용을 받는 창릉신도시에 밀려 당분간 어려울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K-콘텐츠 복합단지인 'CJ라이브시티 아레나'와 '킨텍스 제3전시장', '고양일산테크노밸리' 등의 개발 사업이 계획 중이고,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A 노선도 개통된다면 시장 분위기가 달라질 수 있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리얼투데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email protected]

연합뉴스

전체공감수0
댓글 0댓글쓰기
오늘의 HIT 뉴스
한류 타고 K푸드 수출 날았다…'김·라면' 쌍끌이
1분전 0 0 [경제]
정부, 서비스발전기본법 야당안 수용…'보건의료 4법' 제외 가닥
1분전 0 0 [경제]
세상 등질 생각한 청소년 2년째 늘어…여학생은 18%가 자살 고민
9분전 3 0 [사회]
美의회조사국 "은행 상업부동산 노출 4천조원"…부실 경고
9분전 5 0 [경제]
5년간 신규 개업의원 71% 수도권에…지역별 의료격차 심각
9분전 2 0 [사회]
서학개미, 비트코인 훈풍에 코인베이스 대거 순매수
9분전 3 0 [경제]
롯데마트·슈퍼, 월트디즈니 100주년 기념 협업 캠페인
15분전 6 0 [연예]
SSG닷컴, 남해산 굴·새조개·장어 최대 50% 할인
22분전 5 0 [경제]
아르헨 '밀레이 시대' 개막…경제위기 극복 과제 속 대격변 예고
22분전 3 0 [경제]
삼성 갤럭시, 국내 대표 브랜드가치 평가서 13년 연속 1위
22분전 3 0 [경제]
은행권 '금리 5%초과' 자영업자에 최대 150만원 이자 돌려줄 듯
32분전 7 0 [경제]
포근한 날씨 속 남부 빗방울…전라서해안·내륙 안개 주의
35분전 8 0 [사회]
유신 투쟁 지하신문 제작한 고교생 유족, 정신적 손배 승소
1시간전 12 0 [정치]
배우 키아누 리브스 집에 떼강도…올초엔 스토커에 시달려
3시간전 219 0 [연예]
'표적감사 의혹' 유병호 15시간 조사…"감사체계 성실히 설명"
4시간전 81 0 [사회]
"지상렬에 흔들렸다" 조혜련, 이혼 후 '내가 우주 키워봐?' 위로에 감동
5시간전 549 0 [연예]
"남편이 90평 병실 잡아줘" 이혜영, '상위 1% 재벌' 플렉스 남편 누구?
5시간전 434 0 [연예]
"미성년자 샤워장면 송출" 살림남, 뭇매 '부모, 당사자 동의했다' 무슨 일?
5시간전 432 0 [연예]
"죽어도 용서 안해" 브리트니 스피어스, 父 다리 절단에도 냉랭
5시간전 364 0 [연예]
빙속 김민선, 월드컵 4차 대회 500m 2차 레이스 은메달
5시간전 55 0 [스포츠]
경찰, '김하성 몸싸움' 목격 야구선수 등 참고인 조사
6시간전 390 0 [사회]
빙속 김준호, 월드컵 4차 대회 500m 디비전A 6위
6시간전 34 0 [스포츠]
"환승연애에 결혼설까지..." 전현무가 2년째 아무런 연애 소식을 전하고 있지 않은 이유
7시간전 711 0 [연예]
"감히 불륜녀를 내 집에?" 日 여배우, 3주년 결혼 기념일에 충격 '이혼' (1)
8시간전 1505 3 [연예]
한국 야구, 아시아선수권 결승 진출 좌절…필리핀과 3·4위전 (1)
8시간전 474 1 [스포츠]
김제·아산농장서 각각 고병원성 AI…확진 총 6건으로 늘어
9시간전 50 0 [사회]
'소아과 의사 복서' 서려경, 태국 선수에 호쾌한 TKO 승리 (3)
9시간전 853 3 [스포츠]
박지수 28점 22리바운드…여자농구 KB, 7연승으로 공동 1위
10시간전 53 0 [스포츠]
[날씨] 포근한 일요일…맑다가 차차 비
10시간전 61 0 [사회]
2027 여자 월드컵 유치 경쟁은 3파전…유럽 vs 남미 vs 북중미
10시간전 35 0 [스포츠]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 위로
맨 아래로

공유하기

이토랜드 로고

계정 찾기 회원가입
소셜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