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st scrap    
[📰뉴스]

윤 대통령 처가 개발부담금, 17억원→0원 되는 마술.news

[댓글수 (3)]
rank욱낙이연0313 2023-10-02 (월) 08:38 조회 : 1716 추천 : 39  추천

데이비드 카퍼필트,최현우,이은결 뺨 후려치는 마술사가 요기잉네여 ㅎㅎㅎ


https://n.news.naver.com/article/036/0000048806


윤석열 대통령의 처가와 관련된 ‘양평 공흥지구를 개발사업 특혜 의혹’은 1년9개월의 검경 수사에도 여전히 석연찮은 대목이 많습니다. 공무원의 자발적 특혜 제공으로 사업 취소나 중단을 모면하고 조잡한 허위 자료로 개발부담금을 한 푼도 내지 않았는데 사업자와 공무원 간 연관성을 전혀 밝혀내지 못했으니까요. 검찰 수사 과정에서 공무원 비리와 기업 비리로 분리해 재판에 넘기면서 공소장에서 이들의 접점을 찾기 어려울 정도입니다. 심지어 최초 부과된 개발부담금 17억원이 ‘0’이 되는 산출 근거도 제시하지 않았습니다.

양평군 공무원, 황당 자백 “입주 지연 민원 우려” 탓



수원지검 여주지청은 경기남부경찰청에서 2023년 5월12일 이 사건을 송치받은 뒤 공무원 관련 비리와 윤 대통령의 처가 관련 회사인 공흥지구 시행사 이에스아이앤디( ESI&D ) 관련 비리를 분리해 각각 기소했습니다. 당시 개발사업 총괄이던 경기도 양평군 도시과장 안아무개씨 등 양평 공무원 3명은 2016년 6월 양평 공흥지구(2만2411㎡ ·350 가구) 개발사업 준공기한을 ‘2014년 11월22일’에서 ‘2016년 7월31일’로 임의 변경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법무부에서 제출받은 이들의 공소장을 보면, 안씨 등은 2016년 6월8일 시행사가 사업기간(2016년 7월31일)을 변경하는 내용의 공흥지구 도시개발 계획 변경안을 제출받은 뒤 이 사업 시행기간이 만료됐다는 사실을 알아챘다고 합니다. 준공기한 변경은 도시개발법에 따라 사업을 취소하거나 중지할 수 있는 ‘중대한’ 변경 사항에 해당함에도 이들은 면적 일부를 변경해 ‘경미한’ 것처럼 보고서를 허위 작성했습니다. 범행을 공모한 6월8일부터 허위 공문서를 작성해 최종 결재까지 21일밖에 걸리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이들이 ‘개발계획 수립 및 실시계획인가 등의 절차를 정상적으로 거칠 경우 상당한 시간이 소요돼 입주 예정자들의 민원이 예상되고, 사업기간 만료에도 진행된 위법성 문제 등을 인식해 서류를 조작했다’고 범행 동기를 설명했습니다. 애초 시행사와의 유착 등 의혹을 받았으나 민원 우려와 행정 업무의 과실을 감추려고 공무원들이 자발적으로 범행했다고 판단한 것입니다.

경찰이 2021년 말 양평군에 이들에 대한 수사 개시를 통보하고 검찰 기소까지 이뤄졌지만, 연루자 3명 모두 1계급씩 승진해 요직을 맡고 있습니다. 특히 국민의힘 전진선 군수가 2022년 7월 취임하고 6일 만에 원포인트 인사로 4급 서기관으로 승진한 안씨는 공교롭게도 논란의 중심에 있는 ‘서울~양평고속도로’ 노선 변경에도 연관돼 있습니다. 김건희 여사의 처가 식구 땅이 밀집된 곳으로 종점 노선이 변경됐는데, 안씨가 이 사업과 관련해 양평군의 총괄 책임자입니다.




산출근거·비용산정도 없는 개발부담금 공소장



공흥지구 사업으로 798억원의 분양 실적을 기록했는데도 개발부담금을 한 푼도 부과하지 않은 의혹도 투명하게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개발부담금은 개발이익환수법에 따라 토지 개발 과정에서 발생하는 지가 차액을 환수하는 제도입니다. 사업 종료 시점 땅값에서 개발비용과 기부체납금, 정상 지가 상승분 등을 제외한 개발이익의 25%까지 부과할 수 있습니다. 양평군은 2016년 7월 공흥지구 준공 뒤 시행사에 개발부담금으로 17억4868만원을 부과했습니다. 이후 시행사 쪽에서 공사비 증가 등을 이유로 이의신청하자 2017년 1월 6억2542만원으로, 다시 같은 해 6월 ‘0’원으로 통보했습니다. 특혜 의혹이 불거지자 재검토한 양평군은 2021년 11월 1억8천만원을 다시 부과했습니다. 당시 양평군은 ‘기부체납금을 중복으로 공제한 직원의 과실이 있었다’고 해명했죠.

그러나 검찰 공소장에는 개발부담금 부과에 대한 이런 기본적 사실관계나 산정 근거조차 없었습니다. 공소장을 보면, 김건희 여사의 오빠 김아무개씨 등이 개발부담금을 적게 내려고 ‘토사 운반’ 비용을 부풀려 제출한 내용만 있습니다. 김씨 등이 위조한 문서는 개발비용 산정에 쓰이는 ‘토사 운반 거리 확인서’와 ‘토사 반출입 확인서’ 등 2건입니다. 토사 운반 거리가 멀고, 토사량이 많을수록 개발비용이 증가하는 점을 노리고 사업지에서 18.5㎞ 떨어진 경기도 광주의 사토장까지 15만㎥의 흙과 암석을 운반한 것으로 허위 서류를 꾸며 제출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이 과정에서 토사 운반업체와 광주의 사토장 업체 회사명 직인 이미지를 ‘그림판’ 프로그램에서 잘라내고 붙여 허위 문서를 작성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전문가가 정교하게 만든 증빙서류도 아니었던 셈입니다.

김씨의 지시를 받은 직원들이 허위 공문서를 작성해 2016년 8월11일 양평군에 제출합니다. 검찰은 위조된 서류로 과다한 토사 운반 비용을 개발비용에 포함해 양평군의 정당한 개발비용 산정 업무를 방해했다며 김씨 등에게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도 적용했습니다. 검찰은 공소장에서 실제 토사 운반 비용과 부풀린 허위 비용조차도 특정하지 않았습니다. 경기도는 개발부담금을 산정 부과한 양평군 공무원도 수사 의뢰했지만, 해당 공무원은 혐의 없음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관-민간업자 연루 가능성 배제했나… 여전히 의문



결국 검찰은 의혹의 핵심이던 양평군 공무원 등과 개발 사업자 간 연루 정황은 없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사업기간 연장의 과실을 덮으려는 공무원의 단독 범행으로, 개발부담금은 개발사업자가 공공기관을 속인 단독 범행으로 종결한 것입니다. 두 사건을 별도로 분리하고, 공소장에서 공무원의 개입 가능성을 배제해 법정에서 다툴 여지도 남겨놓지 않았습니다. 기소된 이들 모두 첫 공판을 앞두고 있지만, 드러난 공소사실만으로 검찰이 실체적 진실을 밝혔는지 의문이 남습니다.

한편, 양평 공흥지구 의혹은 지난 21대 대통령선거를 앞둔 2021년 11월 한 시민단체의 고발로 경찰이 정식 수사에 나섰습니다. 경찰은 윤 대통령의 장모 최은순씨와 김 여사는 불송치 결정했습니다. 최씨가 회사 대표이사로 재직하다가 아파트 착공 전인 2014년 11월 사임한 뒤 아들이 대표로 취임하면서 관여한 정황이 없다는 것입니다. 김 여사 역시 과거 이 회사 사내이사로 재직한 적이 있으나, 사업 추진 전 사임하고 가진 지분도 없어 공흥지구와는 무관하다고 판단했습니다.

댓글 3댓글쓰기
판타지는계속되야 2023-10-02 (월) 08:48
증거 0 - 이재명 - 범죄 혐의자

증거 무제한 - 윤 처가 - 석연치않은 부분
fox넴가 2023-10-02 (월) 09:14
이래도 이재명만 물어뜯는, 거기에 개딸들을 들먹이는 비루한 버러지 2찍들 인생
우훼하라아이 2023-10-02 (월) 11:23
정권 바뛰면 ㅋㅋㅋ학교에서 다들 만나는거 아니야?
list scrap    

시사게시판
글쓰기 
icon 인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notice [공지] icon [안내] 시사게시판 게시물 및 댓글 욕설 금지!! rankeToLAND 08-18 30
notice [공지] icon [안내] 게시판 교체 및 규정 변경안내 rankeToLAND 07-15 23
notice [공지] icon [필독] 시사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rankeToLAND 08-06 73
81405 [뉴스] icon 헌정사상 이렇게 무도한 국정운영은 없었습니다 (2) rank새날 02:49 7 261
81404 [시사] icon 정부, 치안센터 부동산 500여곳 팔겠다 (3) 이미지 rank미친강아지 02:41 9 264
81403 [시사] icon 엑스포에 이권 카르텔이 있다는 제보가 들어옴 (1) rank수타가이 02:37 7 231
81402 [시사] icon 아직 안 풀은 녹취록이 300개 이상 된다네 이미지 rank미친강아지 02:29 12 300
81401 [시사] icon 1년전 심리학자가 평가한 영부인 이미지 rank미친강아지 02:27 11 278
81400 [뉴스] icon 축배를 든 유승준과 환호하는 팬들 (9) 이미지 rank미친강아지 02:07 2 456
81399 [시사] icon [오늘자] 최민희의 개동관 팩폭.jpg (2) 이미지 rank미친강아지 01:58 10 354
81398 [시사] icon 근근웹, 클리앙 대형 다중이가 걸린거처럼 (2) rank수타가이 00:51 11 223
81397 [시사] icon “중도층 등 돌릴 것”… 친명도 반발케 한 이재명 발언 (4) 이미지 rank그래머유즈 00:46 2 328
81396 [시사] icon ‘김용 유죄’에 이재명 사법리스크 재점화… 친명서도 “치명타 우려” (1) 이미지 rank그래머유즈 00:44 1 97
81395 [시사] icon "대장동 검은돈 종착지는 이재명"…'최측근' 유죄 파장 일파만파 등 (3) 이미지 rank그래머유즈 00:42 2 158
81394 [시사] icon '이재명 분신' 김용 실형에 커지는 '사법리스크'…사퇴론 분출 조짐 (1) 이미지 rank그래머유즈 00:40 1 95
81393 [시사] icon 김용 이어 김인섭 재판도 급물살… 점점 커지는 '이재명 사법 리스크' (2) 이미지 rank그래머유즈 00:36 3 107
81392 [영상] icon 이재명, 이동관 사퇴에 "아바타 내세워 방송 장악 의도" rank소망님 00:35 7 112
81391 [영상] icon 손준성·이정섭 직무정지...檢 "정치적 탄핵 깊은 유감" (1) rank소망님 00:35 7 110
81390 [영상] icon 이동관 탄핵 앞두고 전격 사퇴..."정치적 꼼수 아냐" rank소망님 00:34 5 82
81389 [영상] icon 민주노총, '노란봉투법' 거부권 행사에 반발 행진 rank소망님 00:33 5 98
81388 [영상] icon 윤석열 대통령 자진사퇴가 답이다 rank수타가이 00:32 10 145
81387 [영상] icon 독자 개발 첫 군사정찰 위성 오늘 새벽 발사...기립장면 공개 rank소망님 00:32 2 75
81386 [시사] icon 보도녀야???? 도대체!!! 왜 그런 건히!!! (2) 이미지 ranklikkycat 12-01 8 377
81385 [시사] icon 22대 총선 지역구 선거비용 제한액 이미지 rank포이에마 12-01 4 122
81384 [시사] icon 다시 살아오는 홍범도....jpg (2) 이미지 rank동뚠당 12-01 16 350
81383 [시사] icon 손준성·이정섭 검사 탄핵소추안 표결 결과 (1) 이미지 rank포이에마 12-01 12 239
81382 [시사] icon 불쌍한 기러기들 이미지 rank성철스님 12-01 15 219
81381 [시사] icon 국힘 인재영입 명단 떴다! (4) 이미지 rank포이에마 12-01 10 312
81380 [시사] icon 이재명 개혁팀 VS 이낙연 썩은 수박 (1) 이미지 rank대동단결만사형통 12-01 11 174
81379 [시사] icon 군 정찰위성 '425사업' 개요 (1) 이미지 rank포이에마 12-01 3 101
81378 [시사] icon 동작을 이수진 “손준성, 이정섭 검사 탄핵소추, 죄명 알려드립니다“ (2) 이미지 rankVeritas 12-01 15 261
81377 [뉴스] icon 이상민, 민주당 탈당 선언?… "다음주 거취 표명하겠다" (12) 이미지 rankyohji 12-01 16 327
81376 [영상] icon 문재인 정부 부산 엑스포 홍보영상.mp4 (3) 이미지 rank선구리당당 12-01 11 286
81375 [뉴스] icon 장혜영 “이준석, 집게손가락 억지 논란 언제까지 침묵할 건가” (3) 이미지 rankyohji 12-01 7 205
81374 [시사] icon 오늘 국짐이 본회의장 안 들어온 이유 (6) 이미지 rank파리채 12-01 43 704
81373 [시사] icon 이동관 사태 정청래 페이스북 글 (4) 이미지 rank푸른권율 12-01 34 562
81372 [영상] icon 장제원부터 공격 들어간닷 rank변신한바보 12-01 12 533
81371 [영상] icon 김어준의 다스뵈이다 288회 엑스포 실패 이유, 서울의 봄, 김건희의 가방 rank밤마다영웅 12-01 7 163
81370 [시사] icon 대한민국 1호 영업사원의 실적....jpg (4) 이미지 rank동뚠당 12-01 14 525
81369 [시사] icon 국민의힘 혁신위 위기....jpg (1) 이미지 rank동뚠당 12-01 10 472
81368 [시사] icon 김용 뇌물 어디갔는지 판사가 모르는건 확실하네요. (1) rank반성중 12-01 13 414
81367 [시사] icon 비난을 하려면 정확한 사실에 근거해서 해야하는데 비난을 위한 비난을 하다보니 (5) 이미지 rankVeritas 12-01 13 270
81366 [시사] icon 손준성·이정섭 검사 탄핵 가결됐다... 헌재 심판까지 업무정지 (4) 이미지 rankDarkSea 12-01 16 370
81365 [시사] icon 이동관 사퇴 꼼수 방통위 1인 단독 의결도 가능 (7) rank스트롱에그 12-01 16 590
81364 [뉴스] icon 이동관 사퇴에 “끝까지 비겁” “줄행랑이 아니라 수사 대상” (2) rank기후위기 12-01 9 240
81363 [시사] icon "내일 총선이면 100석 이하인데 윤카 '윤핵관'에게 희망고문당할 것 (4) rankDarkSea 12-01 11 293
81362 [시사] icon 꿀 떨어지는 윤카와~ 퀸건희!! (23) 이미지 rank피자맛 12-01 4 1096
81361 [시사] icon 국짐, 김진표 국회의장 사퇴 촉구 당론 발의 (3) 이미지 rank필소구트 12-01 11 272
81360 [시사] icon 집이 안 팔린다…"더는 못 버텨" 무너지는 '영끌족' (10) 이미지 rank평화의댐 12-01 6 433
81359 [시사] icon 자진사퇴 안 한다고 했더니 진짜 안 하는 줄 알더라~~ (10) 이미지 rank피자맛 12-01 5 446
81358 [뉴스] icon 윤 대통령, 노란봉투법·방송3법 거부권 행사 (2) rank기후위기 12-01 9 306
81357 [시사] icon 총선 부천 병·정, 경선이 관건? rank포이에마 12-01 7 117
81356 [뉴스] icon 단독] 국민의힘, 이수정 교수 '총선인재' 영입… (6) 이미지 rankDarkSea 12-01 13 47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 위로
맨 아래로

공유하기

이토랜드 로고

계정 찾기 회원가입
소셜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