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음식
동물
사회
캠핑
컴퓨터
베스트
키덜트
정보
영화
맛집
혼밥/혼술
방송
고민
유머
인플
자동차
연예인
정치
자유
주식
상담실
[대출] 대환대출 희망합니다. (1) [법률] 고속도로 앞에 트럭에서 떨어진 돌파편에 앞유리 스크래치가 났습니다. (1) [리조트] 대명리조트 소노호텔&리조트 7월 17일~ 23일 까지 확보분 정리 [컴퓨터] 사무용 컴퓨터 문의드립니다. (1) [신차] 오늘출고된 따끈따끈한 니로ev
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오징어랜드  [문의]

샤오미 쿠팡특가 앱코 준비중 코인육수 탑툰

   
[골프]

고진영 vs 코르다… 다시 불붙은 세계랭킹 1위 경쟁

 
마운드 2022-06-23 (목) 09:32 조회 : 217 추천 : 12    

여자 PGA 챔피언십 23일 개막

‘혈전증’ 코르다 4개월 공백 무색
마이어 클래식 준우승… 2연패 노려
한 주 쉰 고진영 메이저퀸 도전장
호주교포 이민지·美 컵초도 가세


고진영(왼쪽부터), 넬리 코르다, 제니퍼 컵초, 이민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세계랭킹 2위 넬리 코르다(24·미국)는 지난 시즌 초반 승승장구했다. 평균 드라이브샷 비거리 275야드를 넘는 초장타력과 그린적중률 76%대의 고감도 아이언샷을 내세워 메이저 대회인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등 6월까지 3승을 쌓았다. 이처럼 필드를 점령한 코르다에 밀려 고진영(27·솔레어)은 112주 동안 지켰던 세계랭킹 1위를 6월 말에 내주고 말았다. 고진영이 후반기 맹활약을 펼치며 5승을 쌓아 상금왕 3연패, 올해의 선수, 다승 1위 등 개인타이틀을 휩쓸었지만 코르다는 11월에도 펠리칸 여자챔피언십에서 4승을 쌓으며 고진영과 근소한 점수차로 1위 경쟁을 이어갔다.

이처럼 잘나가던 코르다에게 이번 시즌 초반 위기가 닥쳤다. 시즌 3개 대회를 마친 지난 3월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베드라 비치에서 광고 촬영을 하던 중 팔이 부어올라 병원 응급실로 달려갔는데 그만 혈전증 진단을 받았다. 이를 소셜미디어를 통해 밝힌 코르다는 이후 혈전증 수술을 거쳐 치료에 전념하느라 4개월을 통째로 쉬어야 했다. 그럼에도 코르다 실력은 녹슬지 않았다. 복귀전인 이달 초 시즌 두 번째 메이저 US여자오픈에서 공동 8위에 올라 그동안의 공백을 무색하게 했다. 지난주 마이어 클래식에서는 연장 접전 끝에 준우승을 거두며 지난해 샷감을 완전히 회복했다. 이를 바탕으로 세계랭킹 포인트를 8.52점으로 늘려 고진영(9.62점)과의 1위 싸움에 다시 불을 붙였다.

두 선수가 23일(현지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베데스다의 콩그레셔널 컨트리클럽(파72·6894야드)에서 열리는 시즌 세 번째 메이저대회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왕좌’를 놓고 다시 격돌한다. 지난 3월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에서 시즌 첫 승을 거둔 고진영은 지난주 대회를 건너뛰고 이번 대회를 준비했다. 그만큼 고진영에겐 메이저 우승이 간절하다. 지난해 5승을 거뒀지만 메이저 타이틀은 없었다. 샷감은 상당히 좋다. 이번 시즌 8개 대회에서 4차례 톱10에 진입했는데 우승과 준우승, 4위 2번 등 모두 5위 안으로 성적을 냈을 정도다. 주무기인 아이언샷이 특히 예리하다. 이번 시즌 그린적중률은 73.84%로 11위에 올라있다.

코르다는 타이틀 방어에 나선다. 지난주 아쉽게 우승을 놓칠 정도로 샷감이 절정에 오른 만큼 대회 2연패와 세계랭킹 1위 탈환을 위해 욕심을 낼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나란히 시즌 2승으로 다승 공동 선두를 달리는 호주교포 이민지(26·하나금융그룹)와 제니퍼 컵초(23·미국)가 가세해 우승 경쟁이 더욱 치열해졌다. 더구나 이번 시즌 이민지는 US여자오픈을, 컵초는 셰브론 챔피언십을 제패했을 정도로 둘 다 메이저에 강하다. 특히 평균 비거리 269.68야드(27위)의 장타력과 그린적중률 75.63%(5위)의 고감도 아이언샷을 두른 갖춘 컵초는 지난주 마이어 클래식에서 우승 한 만큼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자기소개가 없습니다
댓글 0댓글쓰기
이미지
0 / 1000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축구 및 야구게시판이 새롭게 신설되었습니다.  eToLAND 05-31 16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9
[보험상담실] 부부 보험분석 및 태아보험 가입하려고합니다 익명
100860 [격투기]  [UFC]도널드 세로니, 은퇴에 대한 소회  이미지 대왕참치 07-04 6 34
100859 [기타]  양예빈 VS 김지은  안톤시거 07-04 6 61
100858 [농구]  아버지 앞에서 맹활약한 LAL 피펜 주니어, NBA 입성 꿈 이룰까?  이미지 마운드 07-04 8 69
100857 [농구]  변화 약속한 노장 감독 "라멜로 볼 중심 빠른 농구 유지한다"  이미지 yohji 07-04 8 74
100856 [농구]  커리, 듀란트와 얘기 나눴다 ,, GSW 복귀 가능성은 낮아 ,,  이미지 yohji 07-04 7 79
100855 [농구]  포틀랜드 너키치와 계약기간 4년 7,000만 달러의 계약 ,,,  이미지 yohji 07-04 11 81
100854 [농구]  고란 드라기치, 시카고 불스행…베테랑 미니멈 1년 계약  이미지 yohji 07-04 11 85
100853 [농구]  어빙, LA서 47억 저택 매입…레이커스 이적설에 기름 붓다  이미지 yohji 07-04 11 99
100852 [골프]  파4홀서 무려 9타…박결에게 2벌타 안긴 '악몽의 벙커'  (1) 이미지 마운드 07-04 11 118
100851 [농구]  가정폭력 혐의 브리지스, 1300억원 날릴 판...샬럿 구단주 조던, QO 철회할 듯  (1) 이미지 마운드 07-04 9 127
100850 [배구]  “다들 부끄럽지 않냐 욕하지만…” 차세대 에이스, 12전패 수모에도 희망을 찾다  (2) 이미지 마운드 07-04 10 154
100849 [골프]  황중곤, 전역 7개월만에 정상 올라… “미국 진출도 준비 중”  이미지 상숙달림이 07-04 9 102
100848 [배구]  최초 전패·무승점 '불명예 기록'…한국 여자배구, 초라하게 VNL 마감  이미지 PzGren 07-03 11 127
100847 [농구]  듀란트의 마이애미 이적 조건 "버틀러-아데바요-라우리 전원 잔류"  (3) 이미지 yohji 07-03 13 178
100846 [격투기]  정찬성 못한 게 아니었다…절대강자 볼카노프스키, 할로웨이 3차전 완봉승  이미지 마운드 07-03 13 343
100845 [기타]  치치파스 "키리오스는 사악한 성향…학생 때도 그랬을 것"  이미지 마운드 07-03 12 182
100844 [농구]  자이언 윌리엄슨, 뉴올리언스와 5년 맥시멈 연장 계약 합의  (1) 이미지 마운드 07-03 12 146
100843 [농구]  웨스트브룩↔어빙 빅딜 성사? 양 팀 논의중  (2) 이미지 마운드 07-03 12 167
100842 [격투기]  ㅋㅋㅋㅋㅋㅋㅋ아데산야 테마곡 개웃기네옄ㅋㅋㅋㅋㅋㅋㅋ  펌거슨 07-03 13 162
100841 [격투기]  볼카노프스키 매섭군요  (2) 아자 07-03 13 243
100840 [농구]  안정적이면서도 다소 위태한 골스 로스터  듀그라니구드 07-03 12 147
100839 [격투기]  UFC 276 넘버링대회중  락매냐 07-03 13 181
100838 [농구]  갈랜드, 클리블랜드와 5년 1억 9300만$ 계약...구단 기록.news  (2) 욱낙이연0313 07-03 12 131
100837 [기타]  배구-핸드볼 추락  이미지 상숙달림이 07-03 11 252
100836 [골프]  이예원 신인중 선두 질주중  이미지 상숙달림이 07-03 11 148
100835 [기타]  신기록 향해 달리는 나달·시비옹테크, 윔블던 3회전 안착  이미지 상숙달림이 07-03 11 141
100834 [농구]  '드래프트 2순위' 와이즈먼, “다시 경기에 나설 수 있을 것 같아 설렌다”  (2) 이미지 yohji 07-02 13 200
100833 [농구]  'GSW 우승 멤버' 비엘리차, 유럽 돌아간다...터키 팀과 계약  (1) 이미지 yohji 07-02 14 655
100832 [기타]  [윔블던] '16강행' 조코비치, 7번 째 우승 향해 순항…女 테니스 세계 5위 사카리 탈락  이미지 마운드 07-02 13 137
100831 [격투기]  “난 챔피언 아데산야를 KO시켰던 사람이야. 4위쯤이야…” 페레이라 기고만장 -UFC276  (1) 이미지 마운드 07-02 15 899
100830 [배구]  대한항공 한선수 연봉 10억 돌파…흥국 김연경 7억  마운드 07-02 13 193
100829 [배구]  '역대급 부진' 여자 배구 초유의 전패 수모 나오나, 이제 1경기 남았다  (3) 이미지 마운드 07-02 16 1346
100828 [농구]  피닉스는 수비가 멸망하는 것을 그냥 두려는 듯.  듀그라니구드 07-02 13 182
100827 [격투기]  [UFC] 찰스 올리베이라, 코너 맥그리거는 O이다.  이미지 대왕참치 07-02 14 625
100826 [기타]  IOC, 국제복싱협회에 또 철퇴…파리올림픽 종목 운영 권한 박탈.news  욱낙이연0313 07-02 13 182
100825 [농구]  [NBA] 역대급 라인업 구성했는데, "심하게 잘못되었다" 비판 쏟아진다  (1) 이미지 yohji 07-02 14 273
100824 [배구]  '세트 획득 성과' 한국, 이탈리아에 1:3 패배 속에도 가능성 확인...박정아ㆍ이한비 맹활약  (1) 이미지 PzGren 07-02 13 188
100823 [농구]  놀고 먹은 '괴물' 자이언 월리엄슨, 3천억원 '대박' 계약한다  이미지 마운드 07-02 14 212
100822 [농구]  '역대급 블러핑' 브루클린, 듀랜트 주는 대신 젎은 올스타+지명권 5장 요구"  (1) 이미지 마운드 07-02 13 199
100821 [농구]  잭 라빈, 시카고와 5년 맥스 계약 체결 ,,,  (1) 이미지 yohji 07-02 15 193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