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 배너
  • 사회
  • 정보
  • 자동차
  • 컴퓨터
  • 게임
  • 회원
  • 동물
  • 영화
  • 시사
  • 유머
  • 연예


   
[뉴스]

한은 “수요측 물가압력 점차 높아질 것”…하반기 2% 내외 등락

 
글쓴이 : 기후위기 날짜 : 2021-06-10 (목) 17:15 조회 : 418 추천 : 7    

한은 “수요측 물가압력 점차 높아질 것”…하반기 2% 내외 등락
이윤주 기자 [email protected]

한국은행이 향후 물가 여건에 대해 “수요 측 물가 압력이 점차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국제유가가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코로나19로 억눌렸던 소비가 살아나는 이른바 ‘펜트업(pent-up) 소비’(지연소비·보복소비)도 늘면 물가 상승 압력이 더 세질 가능성도 있다고 본 것인데, 한은 내부에서도 인플레이션(지속적 물가 오름세)에 대한 경계감이 한층 높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또 한은은 지난해 이후 가파르게 증가한 가계부채가 금융불균형을 키워 장기적으로 성장을 제약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소비자물가, 하반기 2% 안팎 등락

한국은행이 10일 국회에 제출한 ‘통화신용정책 보고서’를 보면 한은은 “올해 소비자물가는 하반기 중 2% 내외 수준에서 등락하면서 작년보다 오름세가 상당폭 확대될 것”이라고 밝혔다. 올 4~5월 국내 소비자물가는 각각 전년 동월대비 2.3%, 2.6% 상승해 한은의 물가안정목표 수준인 2%를 웃돌았다.

가격 변동성이 큰 식료품·에너지를 제외한 근원인플레이션도 지난 2년 동안 0%대에 그쳤지만, 올해는 1%를 웃돌 것으로 예상됐다. 최근 물가가 가파르게 오른 것은 농축산물 및 국제유가 상승 등 주로 공급 측면 요인이 크게 작용한 영향을 받았다. 다만 내년에는 유가, 농축산물가격 등 공급측 물가 압력이 줄면서 소비자물가 상승세도 올해보다 약해질 것으로 한은은 내다봤다.

공급측 가격 요인이 내년 이후 안정을 되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반면 수요측 요인이 물가 상승 압력을 키울 가능성이 높아진 것으로 한은은 분석했다. 경기 회복세가 강해지면서 인플레이션 기대심리가 높아지고, 백신 접종 가속화로 억눌렸던 소비가 살아날 경우 수요 측면에서 시차를 두고 물가를 끌어올리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어서다.

실제 통계청 집계를 보면 소매판매와 소비자심리지수 등은 이미 코로나19 확산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 보고서는 “특히 코로나19 확산 이후 가계 지원을 위해 재정지출 규모가 크게 늘어난 가운데, 가계저축 증가로 가계 구매력이 축적된 상황”이라며 “경제활동 제약이 완화되면 펜트업 소비가 분출될 수 있고, 이 경우 수요측 물가 압력이 예상보다 빠르게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주택가격, 소득과 상당폭 괴리

한은은 가계대출 급증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면서, 원리금 상환 부담이 커져 장기적으로 소비가 위축되고 성장 잠재력을 낮출 수 있다고 우려했다. 2019년 이후 주택가격 오름세와 가계대출 증가세가 같이 커지면서 GDP(국내총생산) 대비 가계부채비율은 2018년 말 91.8%에서 2020년 말 103.8%로 뛰었다. 이는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37개 나라 가운데 6번째로 높은 수준이고, 2019년 이후 비율 상승 폭(12%포인트)도 노르웨이(15.4%포인트)에 이어 2위다.

한은은 가계부채 증가의 주요 원인으로 주택 가격 상승을 꼽았다. 보고서는 “최근 주택가격이 빠르게 오르면서 소득 등 기초 구매력과 상당 폭 괴리된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예를 들어 올해 1분기 기준 수도권의 소득 대비 주택가격 비율(PIR)은 10.4배로, 글로벌 금융위기 이전 고점(2007년 1분기·8.6배)을 크게 웃돌고 있다. 연소득을 한 푼도 쓰지 않고 10년 넘게 저축해야 수도권의 집을 장만할 수 있다는 얘기다. ‘주택수급 부족에 대한 우려’가 주택가격 상승의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힌다.

한은은 가계부채 증가, 주택가격 상승 등 ‘금융 불균형’ 상태가 장기적으로 성장을 제약할 것으로 우려했다. 다만 현재 시점에서는 금융불균형 상태가 금융시스템 전반의 안정성을 훼손할 정도는 아니라는 게 한은의 진단이다.

적정 수준의 부채는 소비를 늘리지만, 적정 수준을 넘어서면 원리금 상환 부담 등 때문에 소비 감소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IMF(국제통화기금)가 주요국을 분석한 결과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1%포인트 높아지면 3∼4년 뒤 소비증가율이 0.3%포인트 가까이 떨어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도 2014년 이후 가계부채 증가율이 소득증가율을 지속적으로 상회하면서, 가계부채와 민간소비 간의 정의 관계가 약화됐다. 한은은 “금융불균형이 누증되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부동산 등 특정 부문으로의 자금 쏠림은 경기 변동성을 확대하고 성장 잠재력을 떨어뜨리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정치의 다양한 의미
정치는 사회적 희소 가치 즉 권력 돈 명예 건강 사랑 우정 등을 누가 더 많이 차지하고 덜 차지하는가에 대해 사람들이 납득할 수 있는 방법과 과정으로 결정해 주는 것을 의미한다.
좁은 의미: 정치 권력을 획득유지하며 행사하는 일과 관련된 인간의 활동
넓은 의미: 개인들 간의 이해관계 대립이나 갈등을 조정하면서 공동체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활동
기후위기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gkssmdrk 2021-06-10 (목) 18:57
소비가 회복되고 인플레이션 압박..

소비재쪽이 힘을 받을려나요.
   

주식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필독] 주식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1-24 4
[비밀상점]  [최저가/이토특가] 올 여름휴가? 휴대용 블루투스 노래방 마이크 M70 (248) 미라클마이크
16632 [질문]  종목 전망 하나 여쭤봅니다~  (1) 홍닥 22:11 2 84
16631 [질문]  고수님들께 질문.. 확신은 어떻게 갖나요?  (16) 젤라짱 16:26 5 484
16630 [질문]  6G와 메타버스 관련주 소개 해주세요...저평가된 기업으로 다가요...  (4) 한섹시 13:01 7 636
16629 [기타]  종목추천 같은거 잘 안하지만..  (25) 팥팥팥 11:42 21 1186
16628 [일반]  두중하고 대한전선 이제 시작인가봅니다.  (3) 요색기가 10:11 7 1023
16627 [일반]  06월 22일 오늘의 주식뉴스모음  쭈이즈 08:16 11 371
16626 [정보]  LG전자  (2) 삼뒤 06-21 8 951
16625 [일반]  한전 주가 하락세네요  (5) 엘리게임 06-21 11 1095
16624 [질문]  주연테크 어떨까요  (4) 밍밍구니 06-21 7 957
16623 [뉴스]  정세균 "임기내 280만호 공급…부동산 세제, 원칙대로 유지"  (1) gkssmdrk 06-21 8 420
16622 [질문]  주식을 잘몰라서요.. 질문 한가지드려봅니다.  (8) 니포마 06-21 7 870
16621 [질문]  비대면 주식계좌 개설 추천좀 부탁드립니다  (4) 수면위달빛 06-21 9 495
16620 [일반]  아이는 왜케 올르죠?  (11) kdjlw 06-21 12 1548
16619 [뉴스]  '위원 늘려 달라'는 저출산위…회의는 1년에 서너  (1) gkssmdrk 06-21 9 317
16618 [일반]  06월 21일 오늘의 주식뉴스모음  (1) 쭈이즈 06-21 12 519
16617 [질문]  사람들은 차트매매를 왜 안믿나요?  (16) 나이쓰오빠 06-20 9 1392
16616 [인증]  약 1년간 주식~ 매매손익인증~  (9) 이미지 뇌빌 06-20 13 2013
16615 [일반]  에이치엘비는 어떻게 될까....  (11) 이미지 뇌빌 06-20 9 1315
16614 [질문]  주식 세금에 대해서 궁금합니다.  (6) 방대기 06-20 7 897
16613 [기타]  [유튭] 코루쇼 - 서초동 개미 썰  제니구글 06-20 7 520
16612 [뉴스]  주식리딩방 사기, 이렇게 대응하자 [Q&A]  (2) 기후위기 06-19 10 870
16611 [인증]  2년의 결실...  (25) 이미지 wh10hy 06-19 20 2891
16610 [기타]  주린이 출금관련 질문이욧  (5) 철vvv 06-19 7 917
16609 [일반]  스튜디오드래곤 2  (11) 이미지 고맙습니다 06-19 26 2374
16608 [인증]  6월18일까지 수익현황 (인증)  (12) 이미지 락디스룸 06-18 10 1665
16607 [뉴스]  美 금리 인상 시점 당겨졌다…한은 기준금리 '연내 인상' 가능성  (1) 기후위기 06-18 7 597
16606 [일반]  어떤 분이 물어 보신 무림 P&P 주식  (2) 이미지 백창포 06-18 13 1065
16605 [정보]  미래아이 소식이요~~~  (9) 이미지 무침 06-18 14 1633
16604 [일반]  GS 2  (13) 이미지 고맙습니다 06-18 18 1204
16603 [질문]  두산퓨얼셀  (4) 이뤼 06-18 10 1160
16602 [질문]  무림P&P, 대창단조 어떻게들 보시나요?  (17) 좀머씨이야기 06-18 8 841
16601 [일반]  06월 18일 오늘의 주식뉴스모음  (2) 쭈이즈 06-18 17 711
16600 [일반]  세방  (18) 이미지 고맙습니다 06-18 31 2003
16599 [일반]  이지바이오  (12) 이미지 고맙습니다 06-18 26 1569
16598 [뉴스]  미 연준, 금리 동결…인플레로 2023년 조기 금리인상 전망  기후위기 06-17 6 625
16597 [기타]  5월중간결산  (1) 이미지 깡통찬일반 06-17 9 1101
16596 [질문]  안녕하세요 ^^ 질문한가지 드릴려고합니다  (7) 라우라랑 06-17 8 634
16595 [정보]  토스픽 어떻게 뽑았는지 썰이 있기에 퍼왔어요  (2) 이미지 우롱티 06-17 17 1129
16594 [정보]  6/17일 이슈 & 테마스케줄  (2) 이미지 무침 06-17 12 665
16593 [일반]  신세계건설 어떨까요?  (8) 이미지 gkssmdrk 06-17 7 1323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