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오징어랜드  [문의]

럭키찬스 앱코 쿠팡특가 탑툰 채굴기정보 준비중

   
[뉴스]

미국 주도 ‘칩4’ 숨겨진 목적은 “대만 독점 탈피”

기후위기 2022-08-08 (월) 20:58 조회 : 471 추천 : 11  

미국 주도 ‘칩4’ 숨겨진 목적은 “대만 독점 탈피”
등록 :2022-08-08 14:52 수정 :2022-08-08 17:10

“문제의 핵심은 대만이다.”

미국 주도의 ‘칩4’ 결성 추진을 둘러싼 추측과 논란이 무성했던 이 달 초, 한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미국은 대만을 끌어안으려는 것이고, 중국은 거기에 반발하는 것”으로 풀이했다. 한국이 칩4에 참여하느냐, 마느냐보다 대만을 중심에 놓고 봐야 한다는 분석이었다. 그는 우리나라가 ‘기술’(미국)과 ‘시장’(중국)이라는 선택 갈림길에 선다면 “당연히 기술”이라고 했다. ‘기술이 있어야 물건을 만들고, 물건을 만들어야 시장에 내다 팔 수 있는 것 아니냐’고 했다.

미국 주도 아래 한국·일본·대만을 아우르는 반도체 공급망 협의체 칩4에 대한 한국의 참여는 기정사실로 굳어졌다. 한국의 참여 뜻은 이미 미국에 전달됐고, 칩4 구상을 현실화하기 위한 논의의 출발점으로 여겨지는 예비회의가 이 달 말이나 다음 달 초에 열릴 것으로 8일 알려졌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문답에서 칩4 참여와 관련해 “너무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관련 부처와 잘 살피고 논의해서 우리 국익을 잘 지켜내겠다”고 말했다.

칩4 구상의 열쇳말을 대만으로 꼽은 인식은 산업연구원(KIET) 보고서에서도 명확히 드러났다. 산업연구원은 지난 달 펴낸 ‘반도체 지정학 변화와 한국의 진로’에서 “일각에서는 한국의 글로벌 ‘칩 동맹’ 소외 가능성과 위험을 제기하고 있다. 하지만 이면을 들추어보면, 서방의 대만 안보 상황에 대한 위협 인식은 매우 심각한 수준”이라며 “미국과 유럽연합(EU)의 진정한 목적은 중장기 ‘대’대만 의존도 축소와 자국 점유율 제고”라고 짚었다.

반도체 산업에서 미국은 물론 유럽연합 지도부와 기업 또한 아시아 의존도를 축소하는 것을 중심 과제로 삼고 있으며, 그 핵심은 곧 “대만의 시장독점 탈피”에 있다는 게 산업연구원의 분석이다. 산업연구원은 “공공연히 무력통일을 주장하고 있는 중국의 압박과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해, 서방은 (중국의) 대만 병합과 동시에 첨단 및 성숙 공정 반도체 공급이 차단될 경우 주력산업이 입게 될 궤멸적 타격에 대해 심각한 위기의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이는 미국과 유럽연합의 반도체 산업 지원 방안, 주요 인사들의 발언에 바탕을 두고 있다. 미국 상무부가 지난 3월 발표한 ‘2022~2026년 전략 계획’에서 미국 제조업 및 공급망 강화를 제1번 목표로, 이를 위한 제1번 추진 전략으로 국내 첨단 반도체 역량 강화를 든 게 한 예다. 대만에 지나치게 의존하고 있는 데 따른 위험성을 강조하는 미국·유럽연합 주요 인사들의 경고 목소리도 같은 맥락이다. 지나 러몬드 미국 상무부 장관은 지난 5월 언론 인터뷰에서 “대만 의존은 위험하다”고 했고,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언 유럽연합 집행위원장은 같은 달 세계경제포럼 화상 연설에서 “극소수 외국기업으로부터 반도체를 수입하는 데 따른 의존성과 불확실성을 용납할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대만을 안으려는 것”(업계 인사)과 “대만 독점 탈피”(연구원)라는 분석은 언뜻 상반된 방향인 것으로 비치지만, ‘단기’와 ‘장기’라는 관점의 차이를 들어내면 결국 같은 지점을 가리킨다. 반도체 제조 기반을 당장 구축하기 어려운 미국 처지에서 우선은 동북아와 긴밀하게 협력하면서 길게는 자체 제조 역량 강화로 나아갈 것이란 분석이다.

칩4 결성을 중심으로 대만 등 동북아 국가와 협력 관계를 강화하려는 미국의 움직임에 대해, 산업연구원은 “제조 역량 열세의 상황에서 향후 공급망 충격에 따른 (미국 내) 수요산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단기적인 수급 안정화 목적으로 접근하고 있다”고 풀이했다.

이준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미국의 속내를 다 알 수는 없으나 대만의 지정학적 불안정성에 대한 우려가 큰 것은 사실”이라며 “시간을 두고 천천히 ‘페이드 아웃’(대만 의존도 축소) 전략을 쓸 텐데, 위험 분산의 일차적인 대안은 한국이고, 궁극적인 대안은 (미국) 자국 내로 (제조기반을) 많이 갖고 가는 것”이라고 관측했다. 반도체 제조기반을 구축하는 데는 상당한 시일이 걸리기 때문에 이런 점진적인 전략을 쓸 수밖에 없을 것이란 전망이다.

따라서 칩4 구상이 단기적으로는 한국에 기회 요인으로 꼽힌다. 고부가가치 시스템반도체 수요자인 미국과 유럽연합의 대만 의존에 따른 불안과 공급선 다변화 욕구를 “기술 경쟁력 측면에서 세계 유일의 대안인 한국”이 감당할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다. 반면, 장기적으로는 미국과 유럽연합의 아시아 의존도 축소 시도에 따라 한국의 반도체 산업 역시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산업연구원은 “2025년을 전후해 공급 과잉 리스크를 중심으로 우리 반도체 산업의 경쟁 환경이 악화할 것으로 전망되며, 세계 경제 및 반도체 수요산업 경기의 불확실성 또한 점증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은 퀄컴·엔비디아 등 설계 전문기업(팹리스)을 통해 세계 반도체 시장을 틀어쥐고 있고, 일본은 반도체 소재·부품 영역에서 독보적이다. 시스템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분야에선 대만의 티에스엠시(TSMC)가 부동의 1위다. 한국은 삼성전자를 중심으로 메모리 분야에서 최강자 반열에 올라 있는 동시에 파운드리 분야에서 대만에 이어 2위를 차지하고 있다.

칩4는 미국·일본·한국·대만 네 나라의 반도체 협력을 강화하자는 것으로, 중국을 견제한다는 미국의 구상에서 비롯됐다. 이 때문에 중국을 공급망에서 배제하는 일종의 경제·안보 ‘동맹’이란 해석을 낳기도 했다. 한국의 ‘사드’ 배치 때처럼 중국의 경제 보복을 불러올 수 있다는 우려와 전망이 나왔던 배경이다.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칩4와 관련해 “순수하게 경제적인 국익의 차원에서 결정할 문제”라며 “중국 등 특정 국가를 배제하거나 폐쇄적인 모임을 만들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칩4 참여 때 중국의 외교적 보복 가능성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말하긴 어렵지만 칩4의 내용과 수준, 방식 등에 따라 (중국의 보복) 가능성은 달라질 것이라고 본다”며 “칩4 예비회의에서 바람직한 방향성에 대해 우리 나름대로의 의견을 제시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산업부 당국자는 “칩4에 붙어있는 ‘동맹’이라는 표현은 언론에서 잘못 씌운 닉네임이라며 적절치 않고 너무 많이 나간 것”이라고 말했다. “실질적인 참여의 주축은 삼성전자와 티에스엠시 등 기업들이고, 이들은 서로 경쟁하는 관계인데, 어떻게 동맹을 맺는다고 할 수 있겠느냐”는 반문을 덧붙였다. 그는 “동맹이라면 다른 곳(나라)에는 배타적이라는 것인데, 반도체 분야에서 (최대 시장인) 중국을 디커플링(배제)할 수는 없는 것”이라며 “(칩4는) 공급망 안정을 꾀하기 위한 협의체 내지 대화 채널이라고 보는 게 적절하다”고 말했다.

김영배 선임기자 [email protected]


정치의 다양한 의미
정치는 사회적 희소 가치 즉 권력 돈 명예 건강 사랑 우정 등을 누가 더 많이 차지하고 덜 차지하는가에 대해 사람들이 납득할 수 있는 방법과 과정으로 결정해 주는 것을 의미한다.
좁은 의미: 정치 권력을 획득유지하며 행사하는 일과 관련된 인간의 활동
넓은 의미: 개인들 간의 이해관계 대립이나 갈등을 조정하면서 공동체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활동
댓글 2댓글쓰기
알비싱어 2022-08-08 (월) 22:04
요즘 반도체 시황이 불확실성이잖습니까
반도체를 주를 안사면 됩니다.
잘나가는 섹터로 넘어가시던가 존버하실꺼면 걍 다 무시하고 앱 지우시면 될 듯 합니다
추천 0
손님177 2022-08-09 (화) 17:36
칩4가 대만일본미국 연합으로 중국견제하는건데 한국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대만이 나가리되면 미국하고 우리한테 좋은거고 중국이 나가리 되면 일본 미국이 좋은건데 미국은 이러든 저러든 이득만보네..
추천 0
이미지
0 / 1000
   

주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필독] 주식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1-24 5
[휴대폰상담]  좌표&성지보다 정직하고 신뢰할 수 있는 가격! 오징어장패드는 덤!! 렛츠폰
20351 [관심종목]  관종겸 분석  이미지 한우 16:12 1 36
20350 [일반]  코스피 기관·외국인·개인 순매수·순매도 상위종목(10월 4일)  이미지 마운드 15:51 4 39
20349 [일반]  코스닥 기관·외국인·개인 순매수·순매도 상위종목(10월 4일)  이미지 마운드 15:50 4 23
20348 [정보]  공매도 높은 종목 순위 확인, 당분간은 해당종목들 조심해야할 거 같네요.  이미지 우롱티 15:02 3 72
20347 [일반]  에스비비테크, 공모가 1만2400원 확정…수요예측 경쟁률 1644대 1  해류뭄해리 14:51 3 57
20346 [질문]  삼성전자 우회상장할 확률은?  로디스 14:35 4 107
20345 [질문]  금테크 질문드리겠습니다.  (1) 유머엽기 13:33 3 72
20344 [일반]  크레디트스위스 구조조정 발표예정  브리스번 12:19 5 78
20343 [정보]  아프리카TV 주식에 대한 정보전달 입니다.  (1) 자일리톨F 10:17 5 168
20342 [일반]  이번 인플레위기는 연기금 때문일듯  (2) 브리스번 09:54 5 245
20341 [뉴스]  영국, 부자감세 안 한다..열흘만에 최고세율 폐지 백지화.jpg  이미지 필소구트 09:19 6 131
20340 [일반]  테슬라 주가 9% 폭락중  (6) 인구감소중 02:21 11 2499
20339 [뉴스]  테슬라 주식 팔아 원화로 환전시 양도세 인센티브 검토  이미지 PzGren 01:56 7 264
20338 [정보]  몸값 최대 4조5000억원 '대어' 라이온하트 상장 시동  해류뭄해리 10-03 8 247
20337 [뉴스]  아주 싸거나 비싼 것만 팔린다…신세계·BGF 주식 눈길  (1) 해류뭄해리 10-03 8 181
20336 [뉴스]  조만간 물가상승률 낮아지면서 금리·환율 돌아선다  기후위기 10-03 9 244
20335 [뉴스]  100대 기업 사내유보금, 10년만에 395조 증가…1000조 돌파  기후위기 10-03 9 164
20334 [일반]  아주 쉽게 우리가 주식을 사야할때...지금이 아닌이유.  (8) 이미지 산사춘1 10-03 14 1931
20333 [일반]  9월 증시 하루평균 거래대금 작년의 반토막…급격한 ‘거래절벽’  (1) 이미지 마운드 10-03 10 195
20332 [뉴스]  공매도 삼전·LG엔솔에 집중.."상위종목 투자 주의"  (1) 불휘기픈남우 10-03 9 277
20331 [일반]  오에스피, 공모가 최상단 8400원 확정… 수요예측 경쟁률 1582.84대 1  해류뭄해리 10-03 10 256
20330 [일반]  삼전 8만초반부터 싸졌다고 사라고 하던 마바라  (8) 슬림덕 10-03 17 2689
20329 [뉴스]  금리 올리면 뭐하나…중앙은행과 거꾸로 가는 각국 재정정책  기후위기 10-02 9 263
20328 [뉴스]  [뉴욕증시]'잔인한 9월' S&P500, 또 연저점...한달간 9.5%↓  이미지 해류뭄해리 10-02 9 200
20327 [일반]  연준 10월3일 긴급미팅  이미지 해류뭄해리 10-02 9 415
20326 [정보]  크레딧스위스 파산 위기 뉴스 퍼지는 중  (2) 이미지 해류뭄해리 10-02 12 1126
20325 [일반]  현재 미국 경제 상황  (3) 이미지 PzGren 10-02 21 3220
20324 [일반]  요즘 제1금융권 정기예금 금리 근황  (2) 이미지 PzGren 10-02 17 2205
20323 [일반]  주간 코스피 기관·외인·개인 순매수 상위종목(9월26일~9월30일)  이미지 마운드 10-02 12 191
20322 [일반]  주간 코스닥 기관·외인·개인 순매수 상위종목(9월26일~9월30일)  이미지 마운드 10-02 13 166
20321 [일반]  과연,, 돈 핵폭탄을 부을것인가 ?  (3) 브리스번 10-02 11 584
20320 [뉴스]  "고정금리라 5년 버텼는데"…변동 전환 주담대 '이자폭탄'  이미지 PzGren 10-01 12 476
20319 [뉴스]  에너지 수입 급증에…IMF 이후 첫 ‘6개월 연속’ 무역적자  기후위기 10-01 9 235
20318 [일반]  삼성전자 향한 개미의 애증…5만전자 올라라 순매수 VS 4만전자 내려라 공매도 "동반 급증"  (3) 이미지 마운드 10-01 13 936
20317 [일반]  테슬라 22.10.1 ai 로봇 시연 영상. ai로봇 데이  (2) 산사춘1 10-01 10 376
20316 [일반]  가스 노르드스트림 폭발 사보타주 누가 했는가 ?  (1) 브리스번 10-01 12 266
20315 [일반]  美뉴욕증시, 연준 긴축 우려에 하락 마감…다우 1.71%↓  이미지 마운드 10-01 11 266
20314 [뉴스]  '5만 전자'도 흔들리나… "최악땐 삼성전자 주가 4만원" 전망도  이미지 PzGren 10-01 10 339
20313 [뉴스]  하나증권, 내부 감사서 48억원 규모 임원 횡령 정황…경찰 수사  이미지 PzGren 09-30 10 202
20312 [뉴스]  “애플 ‘앱스토어’ 독점 없앤다”…민주당, ‘앱스토어, 강제 금지법’ 단독 발의  이미지 PzGren 09-30 11 34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연예인
컴퓨터
베스트
M게임
시사
유머
고민
감상평
자동차
인플
게임
키덜트
동물
사회
코스프레
캠핑
자유
음식
주식
상담실
[인터넷] 인터넷 가입 문의입니다. [휴대폰] 갤럭시 s22,아이폰 13프로,아이폰 14프로 [중고차] W176 A45 amg / C117 cla 45 amg 보고 있습니다. (1) [대출] 대출 문의드립니다. (1) [보험] 아버지 치매 간병보험 문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