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유머
자동차
정보
정치
연예인
베스트
주식
방송
자유
동물
사회
게임
컴퓨터
인플
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오징어랜드  [문의]

앱코 메이크맨 코인채굴기 준비중

   
[생활]

아파트 단지에 바람이 불어야 하는 이유

PzGren 2022-05-10 (화) 15:54 조회 : 8459 추천 : 27    

아파트 단지에 바람이 불어야 하는 이유

[아파트 속 과학] 바람길과 아파트의 통풍계획


봄을 상징하는 것 중 하나는 바람이다. 봄이 되면 때로는 산 너머 남촌에서 해마다 오는 봄바람을 읊은 시 구절이, 또 때로는 봄바람 휘날리며 흩날리는 벚꽃 잎이 울려 퍼지는 거리의 노래가 우리의 마음속에서 아련하게 울려 퍼진다.


바람은 따스한 봄날 사람들로부터 더 큰 주목을 받지만, 평소에도 우리를 항상 둘러싸고 있는 중요한 환경요소이다. 인간이 일정한 장소에 자리를 잡아 건강하고 쾌적하게 살아가기 위해서 다양한 정주요건을 갖춰야 하는데, 일조와 온도, 습도, 통풍 등이 여기에 속한다. 그런데 사람들은 자신을 살 집을 구할 때 일조 등은 매우 꼼꼼히 따지면서 바람에 대해 신경 쓰는 경우는 실상 많지 않다.


미세먼지와 열섬현상의 해법 ‘바람길’


사람들이 도시로 몰려들면서 점점 건물은 높아지고 녹지면적은 줄어들면서 도시에 바람이 잘 통하지 않고 있다. 바람은 쾌적한 생활환경의 원천이기에 바람이 불지 않는 도시가 사람들에게 미치는 영향은 매우 부정적이고 파급력이 상당하다.


무엇보다 바람이 잘 통하지 않으면서 도시 내 공기 속 오염물질이 바깥으로 배출되지 않고 계속 쌓이고 있다. 가장 크게 문제가 되는 것이 바로 미세먼지. 먼지는 대기 중에 떠다니는 입자상 물질인데, 크기에 따라 총먼지(50㎛ 이하)와 미세먼지(PM10, 10㎛ 이하), 초미세먼지(PM2.5, 2.5㎛ 이하)로 구분된다.


우리나라는 중국에서 불어오는 황사 때문에 미세먼지에 더욱 예민한 상황이다. 연평균 미세먼지 농도는 지속해서 줄어드는 추세를 보였는데 2012년 이후 감소세가 정체되고 있다. 여전히 미세먼지 농도는 WHO 권고기준(20㎍/㎥)보다 2배 이상 높은 수치를 보이며, 미세먼지 주의보 일수는 계속 증가해 사람들의 우려를 높이고 있다.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서는 발생을 줄이는 것 못지않게 바람으로 날려버리는 게 효과적이다.


도시의 평균기온이 주변보다 높은 도시 열섬현상은 건물의 초고층화로 바람 통로가 차단되면서 더 심각해진다. ⓒ 미 해양대기국(NOAA)


도시의 평균기온이 주변 지역보다 2∼3℃ 높아서 온도 분포도를 그려보면 마치 도시가 섬처럼 나타나는 도시 열섬현상(Urban Heat-Island)도 바람과 밀접히 관련된다. 열섬현상은 도시 내 인공열의 증가, 대기오염으로 인한 온실효과 등이 원인인데 도시 중심지에 초고층 건물이 빽빽이 들어서 바람 통로가 막히면서 더 심각해지고 있다. 도시 열섬현상은 여름철 열대야와 폭염을 유발하며 전력소비량 증가, 생태계 교란 등 다양한 문제를 일으킨다.


사람들이 길이 있으면 목적지를 쉽게 찾아갈 수 있듯, 바람도 복잡한 도시 안에 다닐 수 있는 길을 만들어주면 끊이지 않고 원활하게 흐를 수 있다. 도시 내 바람이 다닐 길에 대해 1979년 세계적인 기호학자인 군터 크레스 런던대 교수는 독일어의 통풍(Ventilation)과 기차(Bahn)라는 단어를 합쳐 ‘바람길’(Ventilationbahn)이라는 이름을 붙여줬다.


바람길은 산이나 바다 등 도시 외곽에서 생성된 신선한 공기가 녹지와 물, 오프스페이스의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도시 안에서 흐를 수 있도록 하는 것을 의미한다. 바람길이 생기면 도시 외부의 차고 신선한 공기가 계속 유입돼 도시 내의 미세먼지가 부유하는 오염된 공기를 교체해 주고, 녹지 등 도시 내 그린 인프라들과 연결돼 미세먼지를 흡착해 저감시킬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바람길은 도시의 대기오염과 열환경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친환경성을 가지는 대표적인 방법으로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다. 그런데 우리나라에는 바람길을 도입하려고 할 때 도시 내에 바람의 흐름을 가로막는 거대한 콘크리트 장벽이 존재하고 있다. 바로 토지이용의 효율성과 경제성 추구하면서 초고층 건물들이 모여 집단을 이루고 있는 아파트들이다.


건물과 부딪히는 바람의 다양한 변신


아파트가 바람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는 쉽게 예측하기 어려운 매우 복잡한 관계다. 또 다른 정주요건 요소인 일조는 태양의 고도와 아파트 단지의 배치방향 등에 따라 쉽게 계산해볼 수 있지만 바람은 기후와 지형, 건축물 배치와 높이 등 주변의 다양한 요소에 영향을 받으며 매우 복잡한 흐름으로 나타난다. 먼저 바람이 건물을 만날 때 나타나는 다양한 현상으로부터 힌트를 찾아보자.


비슷한 건물이 늘어서 있으면 그사이 공간으로 들어선 바람은 통로를 빠르게 흐르는 통로 효과(Channel Effect)가 나타난다. 아파트 단지에서 동들을 나란히 세워 중앙 통로를 만들면 그 안쪽 바람의 흐름이 빨라진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한편 바람이 지나가는 길에서 건물 사이의 간격이 좁아지면 그 사이로 흐름이 빨라지는 벤츄리 효과(Venturi Effect)가 발생한다. 가끔 고층 건물들 사이에서 빌딩풍이라는 돌풍이 발생해 풍해(風害)를 일으키는데, 빌딩풍이 발생하는 이유는 상층부에 바람이 부딪혀 떨어지는 와류풍(Vortex Flow) 등과 함께 벤츄리 효과 때문이다.


나란히 있는 건물을 바람이 넘어갈 때는 뒤쪽 건물 앞면에 부딪히면서 압력이 높아져 상층부와 다르게 지표면에서는 앞쪽 건물 뒷면으로 바람이 부는 차압 효과(Pressure Connection Effect)가 나타난다. 일자형 아파트에 수직으로 바람이 불 때 그사이 공간의 오염된 공기가 쉽게 빠져나가지 못할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피라미드처럼 건물의 높이가 점진적으로 높아지면 상공으로 바람이 흐르고 지표면 풍속은 저하되는 피라미드 효과(Pyramid Effect)가 나타난다. 아파트가 주변 건물들과 어우러져 피라미드 모양을 이루면, 지표면 공기는 정체된다는 점을 보여준다.


또 높이와 규모가 비슷한 건물들이 밀집된 경우에는 상공으로 바람이 빠르게 통과하고 지표면은 바람이 없는 차폐 효과(Shelter Effect)가 나타난다. 이 역시 아파트 밀집으로 인한 지표면의 공기 정체를 시사한다.



건축물과 관련된 다양한 바람 효과들. 바람이 건축물과 만나면 다양한 변화가 나타난다. ⓒ 대한건축학회 『건축환경계획』


이 외에도 바람의 흐름과 관련해 아파트 건축물 자체에 고려할 요소들도 여럿 있다. 아파트 외형이 일(一)자인 판상형 아파트는 모든 세대를 남향으로 배치할 수 있는 등 다양한 장점이 있지만, 배치 형태에 따라 바람길을 수직으로 가로막을 수도 있다. 반면 타워형(탑상형)은 주동 자체가 판상형보다 폭이 좁고 서로 엇갈리게 배치할 수 있어 기본적으로 단지 내 통풍이 원활하다.


‘집은 삶을 담는 기계’라는 말을 남긴 근대 건축의 거장 르 꼬르뷔지에는 1927년 건물을 2층 레벨까지 들어 올려서 지상층을 개방하는 필로티(Pilotis) 개념을 처음으로 제안했다. 건물을 공중으로 들어 올림으로써 건물은 더 위생적으로 되고 필로티 공간은 사람과 자동차 그리고 공기의 이동통로가 되는 구조다.


아파트에서 필로티는 1층 전체 또는 일부만 단위세대를 설치하지 않는 형식으로 활용돼 뻥 뚫린 공간을 만들어낸다. 바람의 주된 방향과 같은 축으로 필로티를 설치하면 건물의 차폐율을 낮출 수 있고, 건물 내 맞통풍처럼 공기를 효과적으로 흐르게 할 수 있다.


건폐율은 대지면적에 대한 건축면적의 비율을 말하는데, 아파트 단지에서 건폐율이 50% 이상이 되면 원활한 통풍이 이뤄지기 어렵다. 건폐율은 작으면 작을수록 바람에 더 좋다.


차폐율은 아파트 주동의 입면적비와 주동측 벽간 이격거리의 관계에서 구해지는 비율이다. 공간에서 건물이 얼마나 들어차 있는지 개방감을 보여주는데, 차폐율이 높은 아파트 단지는 콘크리트 장벽을 연상케 한다. 바람이 잘 통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차폐율이 낮아야 한다.


바람길과 수평인 판상형과 타워형이 통풍에 유리


아파트는 한 번 건설되면 최소 40년은 그 자리에 버티고 서있게 된다. 따라서 아파트를 건설할 때는 바람 등 정주요건인 환경요소들에 대해 신중하게 고려할 필요가 있다.


아파트 단지의 바람을 해석하는 방법으로 전통적으로 풍동실험(Wind Tunnel)이 많이 사용된다. 이는 실험실 내 작은 규모로 실제와 똑같은 아파트 단지 배치 모형을 만든 후 인공적인 바람을 발생시켜 건물에 가해지는 다양한 영향과 바람의 거동을 분석하는 방법이다.


최근에는 컴퓨터를 이용한 전산유체역학(CFD, Computational fluid dynamics)으로 공기의 유동을 시뮬레이션해 바람이 형성되는 형태, 속도, 방향 등을 정확히 예측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 방법으로 최적의 바람길 성능을 나타내는 아파트 단지 배치계획을 도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대표적인 아파트의 배치형태(왼쪽)와 단지 내 풍속 변화 분석결과(오른쪽). 바람길과 수직 방향인 판상형 배치(a)와 혼합형 배치(d)는 내부 풍속이 느려져(오른쪽 그림의 파란색) 대기오염 물질이 정체할 가능성이 크다. ⓒ 국토연구원


국토연구원이 발표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국토·환경계획 연계 방안 연구』에 따르면, 바람길과 수직 방향으로 배치된 판상형 아파트에서 중앙녹지(바람길) 지역은 유입류 대비 130% 정도 풍속이 증가하나 단지 내부는 풍속이 약해져(파란색으로 표시) 대기오염 물질 분산이 어려운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바람길과 수평 방향으로 배치된 판상형 아파트의 경우 중앙녹지 지역은 유입류 대비 143% 정도 풍속이 증가하며 대기가 정체된 면적은 상당히 작아 대기오염 물질 분산에 가장 유리했다.


고층으로 서로 엇갈리게 배치한 타워형 아파트에서 중앙녹지는 유입류 대비 170% 풍속이 증가하나 단지 내부 풍속은 약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염물질 배출은 바람길과 수평 방향으로 배치된 판상형 아파트보다는 못하지만 그 외 다른 배치 형태들보다는 양호하다.


판상형과 타워형을 섞은 혼합형 배치의 경우 중앙녹지 지역은 유입률 대비 156% 풍속이 증가하나 건축물 내부의 풍속은 상당히 약해져 대기 오염물질이 정체할 가능성이 수직방향으로 배치된 판상형 아파트 다음으로 매우 높았다.


아파트 단지 안에서 일어나는 복잡한 바람의 흐름을 정확히 예측할 수 있게 되면서 산과 숲, 골짜기에서 내려오는 맑은 공기가 우리 일상에 더 가까워지고 대기 중 오염물질은 바람과 함께 사라지고 있다.  아파트 외부 공간에서 바람의 흐름을 정확히 파악하면  바람이 잘 흐르고 미세먼지 농도가 낮은 지역에 어린이 놀이터와 공원 등 이용자가 많은 시설을 설치할 수 있다. 아파트 단지 계획에서 바람의 존재감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골프(인생)의 철칙은 보기를 줄이자. 파만 하자인데...
전방의 나무를 넘기겠다고 친 것은 여지없이 나무에 걸리고,
러프에서 과감히 투온 노리고 우드로 샷하다간 아이언샷으로 끊어나감만 못하고...
벙커에서 핀 옆에 붙이겠다는 샌드 샷은 벙커턱에 맞기 일쑤고,
과감한 원퍼팅은 홀을 지나쳐 쓰리 퍼팅으로 이어지는게 골프(인생)의 묘미...

장애물을 만나면 객기의 원샷(행운)보다는 돌아가는 지혜의 투샷(실력)이 필요.

헬메스 2022-05-11 (수) 11:51
안된다. 아파트 안의 오염물질은 아파트 안에서 소비하고 없애야지. 왜 밖으로 내 보내냐...

나는 아파트 옆에 산단 말이다.
미소환 2022-05-11 (수) 12:35
4계절의 온도차만 40~50도? 여름에 30도가 넘고, 겨울에 10~20도. 3면이 바다고 위에서 북서풍이 끝없이 불어오고, 태풍이 매년 10여 차례나 지나가고, 장마도 있고, 가끔 폭설도 있고... 그런데 바람? 강풍 걱정이면 모를까... 1도 공감이 안 가는데...
     
       
사리분별가능 2022-05-14 (토) 10:22
@미소환

크게 불어오는 북서풍이나 태풍이 문제가 아니라 작게 도시만 놓고 봤을때 서울은 테헤란로 같은 곳이 서울 다른 동네하고 다르게 40도까지 올라가고 그래요
건물 때문에 바람 안통해서요

https://n.news.naver.com/article/055/0000259083
국민힘빼는당 2022-05-17 (화) 13:16
타워형이 무슨 실내 통풍이 되냐고.
이미지
0 / 1000
   

정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필독] 정보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1-24 9
[오징어랜드] 지금 바로 룰렛 돌리고 혈당 관리하자! 오징어랜드
6473 [건강]  미리 여름맞이 다이어트, 호르몬과 함께하는 식이요법 스샷첨부 PzGren 20:32 2 37
6472 [일반]  22 상반기 서울 페스티벌 모음 스샷첨부 fourplay 10:36 9 299
6471 [음식]  이번주 맘스터치 행사 (1) 스샷첨부 붉은언덕 09:47 8 671
6470 [생활]  도시의 수직 혁명 이끈 오르내림의 과학 스샷첨부 PzGren 05:10 10 379
6469 [음식]  지방이라고 다 나쁘다? 착한 지방 식품 4 (1) 스샷첨부 마운드 04:24 15 1050
6468 [건강]  잘 안 없어지는 ‘등드름’ ‘가드름’… 해결법은? 스샷첨부 마운드 04:22 11 285
6467 [일반]  "죽을 권리도 있다" 국민 76% 안락사 입법화 찬성 (10) 스샷첨부 마운드 04:10 21 1327
6466 [일반]  온라인 커뮤니티 베스트 글 모음(2022년 5월 24일 화) batdun 00:08 8 163
6465 [건강]  배가 콕콕 찌르듯 아픈 증상시 살펴 봐야할 이유 스샷첨부 삶과죽음의경… 05-24 11 405
6464 [일반]  하와이는 왜 가장 멋진 ‘무지개 천국’인가? 스샷첨부 PzGren 05-24 10 358
6463 [음식]  자른 수박, 신선하게 보관하는 법 (1) 스샷첨부 문수보살 05-24 13 884
6462 [일반]  원심 논리로 작동하는 지면 다지기 (2) 잠복근무중 05-24 13 929
6461 [일반]  도로 선 페인팅 잠복근무중 05-24 17 1016
6460 [일반]  2단 케이크 종이접기 잠복근무중 05-24 11 247
6459 [음식]  자른 수박, 신선하게 보관하는 법 ,,, 스샷첨부 yohji 05-24 10 432
6458 [상식]  10km 떨어져도 살아 남는 법!- 1분짤 (2) 싸띠하라 05-24 11 557
6457 [PC]  Microsoft는 Android용 Windows Subsystem을 새로운 기능과 Android 12.1로 업데이트… 스샷첨부 상숙달림이 05-24 8 179
6456 [음식]  냉장고에 보관하면 안되는 과일 스샷첨부 ΖΞΝΙΓΗ 05-24 10 700
6455 [경제]  “美, 바나나와 경기침체 사이”…“2차대전 후 가장 큰 시험대” [김영필의 3분 월스… (1) 스샷첨부 상숙달림이 05-24 8 211
6454 [상식]  '키 클까?' 여전히 풀리지 않은 우유 속설 스샷첨부 마운드 05-24 10 301
6453 [음식]  아침식에 좋은 '이것', 콜레스테롤 잡는 효자 스샷첨부 마운드 05-24 11 410
6452 [음식]  식이섬유는 무조건 좋다? '이 증상' 있으면 피해야 스샷첨부 마운드 05-24 12 226
6451 [생활]  아파트는 언제 늙고 어떻게 변해가나? 스샷첨부 PzGren 05-24 12 473
6450 [일반]  온라인 커뮤니티 베스트 글 모음(2022년 5월 23일 월) batdun 05-24 8 191
6449 [일반]  온라인 커뮤니티 베스트 글 모음(2022년 5월 3주차) batdun 05-24 8 119
6448 [일반]  (자필) 내주변 사전투표소 지도 (2) 스샷첨부 컴동수 05-23 20 819
6447 [건강]  다소 생소한 질환 담적병 (1) 스샷첨부 삶과죽음의경… 05-23 11 271
6446 [건강]  썬크림 꼭 발라야 하는 이유 (3) 스샷첨부 사니다 05-23 9 931
6445 [일반]  폴리머 클레이 초상 잠복근무중 05-23 10 305
6444 [일반]  성냥 공장 잠복근무중 05-23 11 348
6443 [생활]  압축 배양토에 물 붓기 잠복근무중 05-23 11 299
6442 [운동]  숙면을 위한- 스트레칭 3분 스샷첨부 싸띠하라 05-23 10 285
6441 [일반]  한국인 여성 수학자, 이산수학계 난제 '칸-칼라인 추측' 증명 (2) 스샷첨부 막산아수라 05-23 10 305
6440 [경제]  2022년 국가별 연간 인플레이션 예측 도표 스샷첨부 막산아수라 05-23 7 253
6439 [일반]  컴퓨터 글꼴 속의 수학 '글꼴에 담긴 수학의 비밀' 스샷첨부 PzGren 05-23 10 278
6438 [건강]  소변의 색깔은 스샷첨부 붉은해적 05-23 9 424
6437 [건강]  레드와인, 건강에 이롭다? "No" (1) 스샷첨부 yohji 05-23 10 278
6436 [건강]  '키 클까?' 여전히 풀리지 않은 우유 속설 ,,, 스샷첨부 yohji 05-23 10 291
6435 [일반]  아이폰 '전면카메라' 한국산 쓴다 ,,, 스샷첨부 yohji 05-23 10 395
6434 [상식]  5/23 오늘의 탄생화 Leaf Buds 풀의 싹 스샷첨부 상숙달림이 05-23 8 143
6433 [음식]  부위별 고기 굽는 방법 스샷첨부 ΖΞΝΙΓΗ 05-23 10 560
6432 [건강]  속 쓰림 막는 방법은?…그리고 다스리는 식품 4 (1) 스샷첨부 마운드 05-23 9 276
6431 [음식]  “커피 몸에 나쁘고, 레드와인 좋다" 무너진 건강상식 (5) 스샷첨부 마운드 05-23 11 537
6430 [상식]  코는 클수록, 머리 휑할수록 정력 좋다? 진실 혹은 거짓 스샷첨부 마운드 05-23 10 298
6429 [생활]  아파트, 면적으로 읽고 공간을 해석하다 (2) 스샷첨부 PzGren 05-23 15 820
6428 [건강]  원숭이 수두 바이러스의 백신: 천연두 백신.txt donn 05-23 10 252
6427 [일반]  온라인 커뮤니티 베스트 글 모음(2022년 5월 22일 일) batdun 05-23 9 202
6426 [건강]  냄새를 맡지 못하게 되는 질환 및 대처법 스샷첨부 삶과죽음의경… 05-22 12 296
6425 [음식]  (자필) [금주의 신상] 5월 4주차 신제품 먹거리 모음.jpg (5) 스샷첨부 꿀꿀이꿀꿀 05-22 20 868
6424 [운동]  홈트용- 맨손, 중량 운동- 그림 한장에 정리 (1) 스샷첨부 싸띠하라 05-22 14 917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