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즐겨찾기 

[공군]

50살·70살 먹은 구닥다리? 되레 찬사받는 현역, F-16과 C-130

rank yohji 2024-02-12 (월) 00:37 조회 : 1628 추천 : 12    


1974년 1월 20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에드워즈 공군 기지의 활주로 위에 1대의 항공기가 올랐다. 

날렵하게 생긴 항공기는 곧 엔진에 시동을 걸었다. 

그리고 추력을 최대한으로 높이고는 활주로를 빠르게 달렸다.

1974년 2월 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에드워즈 공군 기지에서  YF-16 이 '공식' 최초 비행에서 날고 있다. 미 공군


고속 활주 시험( High   Speed   Taxi   Test )이었다. 

실제로 날 수 있도록 연료를 넣고 최대로 가속하는 테스트였다. 

첫 시험비행에 앞서 거쳐야 하는 마지막 관문이었다.

그런데 동체가 휘청거려 날개끝이 지면에 긁힐 정도였다. 

조종사는 차라리 이륙하는 게 좋다고 판단했다. 그리고 항공기가 하늘을 날았다. 

의도치 않은 최초 비행이었다. 

기지를 한 바퀴 돈 뒤 활주로에 가볍게 내렸다.

이 항공기는  YF-16 이었다. 

1975년 1월 13일 미국 공군은 이 항공기를 제공전투기( ACF Air   Combat   Fighter )로 선정한 뒤 시험기를 뜻하는 Y를 떼고 ‘파이팅팰콘( Fighting   Falcon )’이라는 통상명칭(별명)을 달았다. 

F-16 의 첫 비행은 초라했다.

김형철 한국군사문제연구원 원장(전 공군참모차장)은 “ F-16 은 원래 작고 가볍고 가속력이 좋은 데다 시험 조종사가 당시 처음 도입된 플라이 바이 와이어( Flight-By-Wire ㆍ전자비행제어방식)에 익숙하지 못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1974년 2월 2일 원래 계획했던 첫 비행에서  YF-16 은 고도 3만 피트(9144m)와 시속 400 마일(약 시속 648㎞)로 비행하는 데 성공했다.

록히드의  YC-130dl  1954년 8월 2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버뱅크 록히드 에어 터미널에서 초도 비행을 위해 활주로에서 이륙하고 있다. 록히드마틴


2024년 갑진년(甲辰年)이 활짝 열렸다. 

올해는  F-16  파이팅팰콘과  C-130  허큘리스( Hercules )의 정주년(꺾어지는 해)이다. 

첫 비행을 기준으로  F-16 은 50살,  C-130 은 70살이 각각 됐다. 

F-16 은 수많은 전투에서 승리를 거둔 전투기이며,  C-130 은 인도주의 작전에서부터 특수작전까지 못 하는 게 없는 수송기다. 

둘 다 베스트 셀러( F-16  4604대(2018년),  C-130  2700대 이상)며, 한국 공군의 주력이다.

이상은 보이드, 그러나 현실은 공군


F-16  1호기, 그러니까  YF-16 은 1973년 12월 13일 미국의 방위산업 회사인 제너럴다이내믹스의 포트워스 공장에서 생산됐다. 

제너럴다이내믹스는 나중에 항공기 사업 부문을 록히드마틴에 팔았다. 

지금은 록히드마틴이  F-16 을 생산한다.


미국 공군의  F-16  파이팅 팰콘. 미 공군


미 공군은 베트남 전쟁에서 월맹의 미그 -21 과 미그 -19  때문에 뼈아픈 손실을 겪고선 경전투기를 찾았다. 

미그기들은 당시 미국의 주력 전투기인  F-4  팬텀과 비교하면 작고 날렵했다. 

조종사 출신의 연구자인 존 보이드 대령과 수학자 출신의 국방부 당국자인 토머스 크리스티 박사 등 ‘전투기 마피아( Fighterr   Mafia )’는 경전투기가 앞으로 공중전을 이끌 것이라고 주장했다.

미 공군은  ACF 에서 값싼 획득ㆍ운용 비용, 넓은 행동반경, 높은 기동성, 작은 선회반경을 갖춘  YF-16 의 손을 들어줬다.

전투기 마피아의 바람대로 시작한 사업이지만,  ACR 은 전투기 마피아의 바람대로 굴러가진 않았다. 

전투기 마피아가 꿈꾼 경전투기는 레이더가 없거나, 있더라도 간단한 레이더만 달고, 기관포와 몇 발의 단거리 미사일로 무장한 것이었다.

미 공군은 입맛에 맞게  F-16 을 ‘제멋대로’ 만들었다. 

더 강력한 레이더에 더 튼튼한 랜딩기어(착륙장치), 더 많은 무장능력 등등…. 현실의  F-16 은 전투기 마피아의 이상과 거리가 점점 더 멀어져 갔다. 

전투기 마피아들은 개탄했다.

F-16 은 개량을 거치면서 최신 전자장비로 갈아끼우고, 무장능력을 키우고, 새로운 기능을 더하면서 무게가 더 무거워졌다. 

그런데도  F-16 은 50년 넘게 4600대 이상이 만들어졌고, 28개국에서 도입했다(현재 운용국 26개국). 

에비에이션위크의 한국통신원 김민석씨는 “ F-16 에 대해 외국 전문가들은 ‘무에타이 선수로 태어나서 이종격투기 선수로 변신했다’고 표현한다”고 말했다.

대한민국은  F-16 에 눈독을 들였지만, 미국의 반대로 입맛만 다셨다. 

그러다 1986년  F-16C / D 형 블록32 36대를 도입하기 시작했다. 

당시 환율이 떨어져 예산이 남은 덕분에  F-16D  4대를 더 도입했다. 

이때 들여온  F-16 을  F-16   PB 라고 한다. 

당시  F-16  도입 사업을 피스브리지( Peace   Bridge )라 불렀기 때문이었다.

1991년  KFP ( Korean   Fighter   Program ㆍ한국형 전투기 사업)에서  F-16 이 최종 승리해  F-16C / D  블록52 120대를 공군이 더 확보했다. 

120대 중 12대는 직도입, 36대는 조립생산, 72대는 면허생산 방식이었다. 

한국은 항공산업에 입문할 수 있었다. 1999년 20대의 추가 도입이 결정됐다. 

이들 140대는  KF-16 이라고 따로 부른다.

러시아와 2년 넘게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는 덴마크와 네덜란드로부터 중고  F-16 을 들여올 계획이다. 

현재 전투기가 한 대도 없는 아르헨티나는 덴마크의 중고  F-16  24대를 사와 전력 공백을 메우려 한다. 

불가리아는  F-16  16대를 2025년부터 도입한다.

44 대 0의 일방적 스코어


F-16 은 냉전과 탈냉전 시대 각종 국제 분쟁에서 맹활약했다. 

미국은 걸프 전쟁, 유고 내전, 테러와의 전쟁, 이라크 전쟁 등에서  F-16 을 투입해 지상목표를 타격하는 임무를 주로 맡겼다. 

미 공군  F-16 의 첫 공중전 기록은 1992년 12월 27일 이라크 남부에서  F-16D 가 유엔이 설정한 비행금지구역( NFZ )으로 넘어온 이라크의 미그 -25 를  AIM-120A  암람 공대공 미사일로 격추한 것이다.


2007년 9월 5일 시리아의 알키바 원전을 폭격하기 위해 이스라엘 공군  F-16 이 출격을 준비하고 있다. 이스라엘군


F-16 의 진가를 보여 준 나라는 이스라엘이다. 

이스라엘의  F-16A 는 1981년 4월 28일 시리아의  Mi-8  히프 헬기 2대를 20㎜ 기관포로 떨궜다. 

이게  F-16 의 최초 공중전 기록이다. 

그리고 같은 해 7월 14일 이스라엘의  F-16A 는 시리아의 미그 -21 을 격추했다.

이스라엘은 1982년 6월 6일 팔레스타인해방기구( PLO )를 축출한다며 레바논을 침공했다. 

제1차 레바논 전쟁의 시작이었다. 그리고 6월 9일부터 사흘간 베카 계곡에서 이스라엘과 시리아 사이 치열한 공중전이 벌어졌다. 

결과는 86대 1.  이스라엘의  RF-4E  팬텀 1대가 시리아의 대공포 사격으로 추락한 게 유일한 손실이었다.


특히 이스라엘  F-16 은 단 한 대의 손실 없이 시리아의 미그 -21 과 미그 -23  등 44대를 격추했다. 

또 이스라엘  F-16 은 베카 계곡의 시리아 레이더와 방공전력을 제거했다.

그리고 이스라엘의  F-16 은 1981년 6월 7일 이라크의 오시라크 원전을 폭격한 오페라 작전( Operation   Opera ), 2007년 9월 5일 시리아의 알키바 원전을 타격한 상자 밖 작전( Operation   Outside   The   Box )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역사적인 앙숙이자 아직도 분쟁 중인 튀르키예와 그리스는 모두  F-16 을 갖고 있다. 

2006년 5월 23일 튀르키예의  RF-4  정찰기와 이를 호위하던  F-16  편대를 그리스 공군  F-16  편대가 요격했다. 

양측  F-16 은 서로 도그파이트( Dogfight ㆍ근접 공중전)를 벌이다 두 전투기가 충돌해 추락했다.

1996년 10월 8일 그리스의 미라지 2000은 튀르키예  F-16D 를 향해  R.550  매직 Ⅱ 공대공 미사일을 발사해 격추했다. 

이게 공중전에서 유일한  F-16 의 패배 사례다. 

1974년 이후 지금까지   F-16 의 실전 기록은 적기 격추 76대, 손실 6대다.

손실 중 5대는 방공 전력에 의한 것이었다.

매에서 독사로 더 독해진 전투기


F-16 은 통상 7.8t까지 무장과 연료를 탑재할 수 있다. 

M61A1  20㎜ 벌컨포 1문으로 무장했고, 동체 중앙(1)ㆍ주익 양쪽(6)ㆍ주익 끝단(2) 등 9곳의 외부 무장기본장착대에 공대공ㆍ공대지ㆍ공대함 미사일을 달 수 있다. 

여기에 외부연료탱크나 전자 방해 공격( ECM ) 포드도 장착할 수 있다.


공군의  KF-16 이  F-16V  블록70으로의 업그레이드를 받으러 미국에 건너갔다. 미 공군에 임시 배속돼 각종 시험을 진행 중인  KF-16 . 미 공군


공기흡입구 아래 동체 좌우의 장착대에는 임무에 따라 항법 포드와 조준 포드 등을 달 수 있다. 

이들 포드를 장착할 경우 정밀타격과 적 방공시설 제거가 가능해진다.

F-16 은 배다른 형제들이 많다. 

F-16  설계를 바탕으로 한국은  T-50  골든이글과  FA-50 을 각각 개발했다. 

일본의  F-2 , 타이완의  F-CK-1  징궈(經國)도  F-16 의 피를 물려받았다.

F-16 이 50살이지만, 구닥다리는 아니다. 지금도 발전하고 있다.

요즘  F-16 의 대세는  F-16V  블록70이다. 

블록70의 별명은 바이퍼( Viper ㆍ독사)다. 

AN / APG-83 와 같은 능동형 전자주사식 위상배열 레이더( AESA ) 등 항전 장비와 전자전 장비를 새로 바꿨다. 

동체 상부에 컨포멀 연료탱크를 달면 작전 반경이 1000㎞급으로 늘어난다. 

공군은 보유  F-16 을  F-16V 로 업그레이드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김민석씨는 “ F-16 이 이처럼 21세기에도 쌩쌩하게 날 수 있는 배경은 필요에 따라 새로운 기능을 추가할 수 있는 튼튼한 기초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약속( Promise )된 기적( Miracle )


5학년이 된  F-16 이 놀랍지만, 7학년인  C-130 은 경이롭다. 

C-130 은 미국 조지아주 매리에타 공장에서 2700대 이상이 생산됐다. 

73개국(현재 운용국 66개국)에서  C-130 을 도입했다. 

매리에타 공장은 아직도 주문을 받고 있으며, 생산 라인을 가동 중이다. 


김민석씨는 “전 세계 군용기 중   KC-135·B-52·Tu-95   등 50년 이상 장수한 기체들이 많지만, 70년 동안 꾸준히 개량되고 신규 생산된 건   C-130 이 유일하다” 고 말했다.


무력 충돌이 발생한 수단에 체류 중이던 교민 28명이 지난해 4월 24일 포트수단 공항을 찾아 교민 구출을 위해 기다리던 공군  C-130J 에 탑승하고 있다. 대통령실


C-130 의 최초 비행은 1951년 8월 23일 캘리포니아주 버뱅크의 록히드 에어 터미널에서 이뤄졌다. 

록히드 마틴의 전신인 록히드는 1951년 7월 2일  YC-130  2대를 만들어 납품하는 계약을 미 공군과 맺었다.

미 공군이  C-130  사업을 시작한 계기는 6ㆍ25 전쟁이었다. 

미 공군은 한반도로 부지런히 병력과 물자를 나르며 튼튼한 전술수송기가 필요하다고 깨달았다. 

그래서 92명의 병력 또는 완전무장한 64명을 태우고 약 1945㎞ 이상을 날 수 있고, 짧은 비포장 활주로에서 이착륙할 수 있으며, 엔진 중 1개가 고장 나도 비행할 수 있는 조건을 내걸었다. 

그리고 록히드의  C-130 이 간택됐다.

그리스 신화의 장사 헤라클레스(허큘리스)라는 별명답게  C-130 은 돌쇠 중 돌쇠다. 

C-130 은 넓은 적재함과 짧은 랜딩기어를 갖췄다. 

대형 화물의 공중투하가 가능하며, 비포장 활주로는 물론 빙판이나 항공모함에서 이착륙도 할 수 있다. 

최신형  C-130J  수퍼허큘리스( Super   Hercules ) 기준으로 3만 3000㎏까지 탑재할 수 있으며, 최고 속도 시속 671㎞로 날 수 있고, 1만 5400㎏의 화물을 싣고 3334㎞까지 갈 수 있다.

C-130 은 팔레트 탑재 시스템을 군용기에 최초로 채택했다. 

그래서 기존 수송기보다 화물을 빠르고 손쉽게 싣고 내릴 수 있다.

공군은  C-130H  12대와  C-130J  4대를 갖고 있다. 

C-130J 는  C-130H 보다 최고 속도, 화물 적재량과 항속거리를 키우고, 자동화로 승무원(5명→3명)을 줄인 기종이다.

지난해 4월 21일부터 25일까지 내전이 일어난 수단에서 교민 28명 등을 무사히 구출한 프라미스 작전에서  C-130J 가 큰 역할을 했다. 

2021년 8월 24~27일 아프가니스탄 카불에서 한국 협력 아프가니스탄인 391명을 데려온 항공기도  C-130J 다. 

위험한 환경에서 짧은 거리로 이착륙할 수 있는 항공기가  C-130J 이기 때문이다.

무엇이든 척척, 다재다능 일꾼


C-130 은 정말 다양한 곳에서 쓰인다. 그래서  C-130  앞에 다양한 임무를 뜻하는 알파벳이 붙는다.


MC-130H  컴뱃탤런 Ⅱ. 지상추적 레이더를 담은 기수 모양이 독특하다. 미 공군


MC-130  컴뱃탤런( Combat   Talon )은 특수전 지원기다. 

레이더와 전자장비 덕분에 야간 초저공 비행이 가능하다. 

낮게 천천히 날기 때문에 특수부대원이 정확한 위치에 강하할 수 있다. 


김민석씨는 “독일ㆍ프랑스ㆍ영국 등  A400M 이나  C-17 이 있는 국가들도 특수작전용 등으로  C-130 을 굳이 구매해서 사용한다”고 말했다.


AC-130J  고스트라이더가 30㎜ 기관포로 지상을 타격하고 있다. 미 공군


AC-130 은 지상에 화끈한 화력을 퍼붓는 건십( Gunship )이다. 

최신형  AC-130J  고스트라이더( Ghost   Rider )는 105㎜ 포 1문을 갖췄고,  AGM-114  헬파이어 등 각종 정밀타격무기를 발사할 수 있다.

  AC-130J 는 고출력 전투 공수 레이저 시스템( AHEL )도 무장할 계획이다.

EC-130J  코만도솔로. 꼬리날개에 방송 송신 안테나가 달린 게 특징이다. 미 공군


EC-130J  코만도솔로( Commando   Solo )는 적진에 라디오ㆍ TV  전파를 송신해 심리전을 수행한다. 

한마디로 해적방송용 항공기다.

KC-130J  수퍼허큘리스가  CH-53E  수퍼스탤리언 2대에 연료를 공급하고 있다. 미 해병대


KC-130 는 헬기나 틸트로터와 같은 저속 항공기에 연료를 공급할 수 있는 공중급유기다.


LC-130 . 극지에서 이착륙하기 위해 스키가 달렸다. 록히드마틴


LC-130 의 랜딩기어에 스키가 달렸다. 극지방 수송을 위한 개조다. 

미 공군은  C-130 에 플로팅(부유) 랜딩기어를 달아 수상기로 쓰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WC-130 은 기상관측기다. 

별명은 ‘허리케인 헌터’. 미국에서 대형 산불이 나면 주방위 공군의  C-130 이 출동해 진화한다. 

모듈식 항공 진화 시스템( MAFFS )을 단  C-130 은 1만L 이상의 물을 담을 수 있다.

이밖에 해상초계용의  PC-130 , 귀빈수송용의  VC-130 , 정찰용의  RC-130  등이 있다. 

록히드는  C-130 을 민수용으로 바꾼  L-100 을 1962년 출시했지만, 114대를 파는 데 그쳤다.

매년 크리스마스면  C-130 은 사랑을 싣고 난다. 

다국적  C-130  편대는 태평양의 섬을 돌며 의약품ㆍ의류ㆍ선물이 담긴 상자를 떨어뜨린다. 

1952년부터 이어진 크리스마스 수송작전( Operation   Christmas   Drop )이다. 

공군은 2021년 처음 참가했다.


C-130J 가 비포장 활주로에 착륙하고 있다. 미 해병대


미국 조지아주 상원은 지난달 9일  C-130  70주년을 기념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결의안에서 조지아주 상원은 “ C-130 은 조지아의 우주항공 대사”라며 “앞으로 10년 더  C-130 을 만들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밝혔다.

공자(孔子)는 나이 50에 하늘의 뜻을 알았다며 지천명(知天命), 나이 70에 마음이 가는 대로 따라도 법도에 어긋나지 않았다(從心所欲 不踰矩)며 종심(從心)이라고 했다. 

2024년  F-16 은 하늘을 지키는 뜻을 알았으며,  C-130 은 도움이 필요하다면 어느 곳이라도 제 맘대로 가는 군용기로 자리 잡았다. 

F-16 과  C-130 은 자유 세계를 지켰고, 지금도 지키고 있으며, 앞으로도 오래 지킬 것이다. 

두 군용기의 헌신에 찬사를 보낸다.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25/0003340732



흥미로운 기사네요 ~~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 해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image
댓글 6
댓글쓰기
rank삼오공 2024-02-12 (월) 08:05
83년 육군으로 입대...군산공항 해안대 배치...당시 공군은 F-86 (6.25 때 쌕쌕이) C-123 격세지감.,.^^
추천 0
rank칼있시마 2024-02-12 (월) 12:14
F-16V 보면 양 어께에 볼록 튀어나온 보조연료통을 볼 수 있습니다.
이 보조 연료통을 이스라엘에서 개발했다고 합니다.
F-16 는 이스라엘제라고 불러도 좋을만큼 이스라엘에서 많은 개선이 이루어졌습니다.
추천 0
rankGecko 2024-02-12 (월) 17:12
제가 1987년 성남 비행장 15비에 있을 때 15비는 제공호, 청주엔 팬텀.

F-16은 어디에 배치되어 있었는지 기억이 나지 않네요.
추천 0
rank엠엘비팍 2024-02-12 (월) 23:16
50년동안 개량
추천 0
rank못생겻어 2024-02-13 (화) 00:01
F15 들여올때

구닥다리 사온다는 개논리 피던 이상한 사람들이 생각남
추천 0
     
       
rank경비10년 2024-02-14 (수) 19:12
@못생겻어

80년대 그랜저와
00년대 그랜저가
같다는 논리를 가진 인간들 일겁니다
추천 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필독] 군사/무기 게시판 이용안내  rankeToLAND 08-18 25
[인터넷상담]  KT 약정만료 익명
4165 [전투기]  F-22 노즐에서 나오는 똥꼬발랄한 소리.mp4  (1) 이미지 rank보르도와인 18:50 4 239
4164 [자유]  3018년 선보인 영국 첨단 무인 '로봇 탱크'.  이미지 rank에이아이 16:33 6 190
4163 [자유]  역대 최악의 윤일병사건.jpg  (32) 이미지  rank불오징어 07:52 61 9350
4162 [자유]  남중국해에 '바다 만리장성' 쌓나‥중국·필리핀 영유권 분쟁 격화  (3) rankpopzet 07:13 12 227
4161 [자유]  요즘 군대 근황  (47) 이미지  rank빵과스프 06:19 52 5700
4160 [자유]  곡선미가 수려한 영국 비행기들  (5) 이미지 rank필승론 02-27 14 539
4159 [잠수함]  SSBN-738 (품번 아님)  (2) 이미지 rank두아리 02-27 13 419
4158 [기타군]  각나라별 전투  (1) rank1234qwas 02-27 13 398
4157 [자유]  부카니스탄이 절때 쏠수 맞출 수 없는 스텔스 모드 전차 개발 성공  (18) 이미지  rank미스터차우 02-27 60 5532
4156 [자유]  美·英, 예멘 후티 방공시스템 등 18곳 타격… 호주 등도 가세  (2) 이미지 rank오늘의날씨 02-26 11 272
4155 [자유]  젤렌스키 “2년간 우크라軍 3.1만명 전사”  (4) 이미지 rank오늘의날씨 02-26 13 360
4154 [자유]  휴전 재개 눈앞… 이 ‘라파 공격’은 변수  (1) 이미지 rank오늘의날씨 02-26 11 226
4153 [미군]  북한군을 산산조각내는 전함의 압도적인 위력  (4) 이미지 rank두아리 02-26 16 703
4152 [미군]  카미카제 충돌 직전에 찍힌 사진  (1) 이미지 rank두아리 02-26 17 699
4151 [항공모함]  영국이 만든 괴상한 형태의 전함들  (6) 이미지 rank두아리 02-26 17 684
4150 [자유]  병무청 사직서 제출한 전공의 출국금지 조치  (32) 이미지  rank미친강아지 02-26 99 8511
4149 [자유]  경기관총 잘 맞지도 않는걸 굳이 왜 사용함??  (37) 이미지  rank미친강아지 02-26 79 11212
4148 [잠수함]  음파 탐지 안 걸리는 ‘스텔스 잠수함’ 실현될까?  (1) 이미지 rankyohji 02-26 11 354
4147 [기타군]  "한국제 무기라도 사자"…유럽 재무장 늑장에 속타는 나토  (5) 이미지 rank포이에마 02-25 12 614
4146 [미군]  미국 야시경 성능  (1) 이미지 rank두아리 02-25 15 386
4145 [기타군]  “한층만 맘대로 내려가도 탈영”...北드론 잡는 ‘도심 빌딩 GOP’  (2) 이미지 rankyohji 02-25 15 453
4144 [전투기]  러시아군의 공중조기경보통제기 ‘베리예프 A-50’.  (1) 이미지 rank에이아이 02-25 13 418
4143 [자유]  작년에 공개된 신축 국군 교도소  (20) 이미지  rank빤딱 02-25 66 7473
4142 [자유]  연예 병사제도가 끝내 폐지된 이유  (40) 이미지  rank빤딱 02-25 106 14070
4141 [자유]  러시아 관광객 북한 방문 북러 협력 본격화  (3) rankpopzet 02-25 13 246
4140 [군사력]  ptsd 또는 셸쇼크를 겪는 1차대전 참전군인들  (2) 이미지 rank포이에마 02-24 14 361
4139 [자유]  흔히 한강 인도교 폭파 전 상황을 촬영한 사진으로 잘못 알려졌던 사진  (106)   rank1234qwas 02-24 81 11444
4138 [자유]  플레어 뿌리다가 격추 당하는 러샤 조기경보기 A-50  (8) 이미지  rank함무라비아재 02-24 55 5378
4137 [무기]  라파엘사 '스파이크' 대전차 유도탄 태국 라이센스 생산 계약  (2) 이미지 rank오늘의날씨 02-24 13 332
4136 [자유]  푸틴, 核전폭기 직접 비행  (2) 이미지 rank오늘의날씨 02-24 16 418
4135 [자유]  휴전협상 하라더니…네타냐후 “국경봉쇄·무장해제” 강경 전후계획 공개  (2) 이미지 rank오늘의날씨 02-24 14 251
4134 [자유]  군대 탈영 레전드  (56) 이미지  rank미친강아지 02-24 100 13786
4133 [자유]  대한민국에 단 한명뿐이라는 707 특임대 여성 예비군.jpg  (16) 이미지  rank커트앵글 02-24 81 15209
4132 [자유]  (혐주의) 우크라이나 근접 참호전.gif  (72) 이미지  rank겟챠 02-24 103 18143
4131 [자유]  우크라이나 "러시아, 북한 화성-11형 사용"‥대북 제재 잇따라  (2) rankpopzet 02-24 11 229
4130 [자유]  미국 야시경 성능.jpgif  (32)   rank미친강아지 02-24 110 16849
4129 [무기]  AK-47 VS M16 급으로 화제인 논쟁  (2) 이미지 rank포이에마 02-23 13 580
4128 [북한군]  북한 단거리 미사일 '화성-11형' 제원  (3) 이미지 rank포이에마 02-23 12 316
4127 [무기]  대공방어 육·해軍 주력 ‘발칸포’는…저공 방어 ‘KM167A3’·근접 방어 ‘팔랑스’  (2) 이미지 rankyohji 02-23 11 301
4126 [자유]  RQ-7 정찰드론의 발사 및 회수방법.mp4  (3) 이미지 rank강철비 02-23 12 397
4125 [헬기]  육해공에서 사용되는 헬파이어미사일.mp4  (2) 이미지 rank강철비 02-23 14 492
4124 [전투기]  F-35B가 제자리비행이 가능한 이유.mp4  (2) 이미지 rank강철비 02-23 12 611
4123 [공군]  [디펜스뉴스] 한국, 조기경보기 4대 경쟁입찰마감. 보잉-사브-L3 3파전 확정  (3) 이미지 rank포이에마 02-23 14 363
4122 [무기]  KAI, 2024 싱가포르 에어쇼 본격 수출마케팅  (1) 이미지 rank오늘의날씨 02-23 13 242
4121 [미군]  미공군, 대구경 렌즈 라이트닝 타켓팅 포드 도입  (1) 이미지 rank오늘의날씨 02-23 13 313
4120 [자유]  (러시아) "슬퍼 말고 군대 가라"‥나발니 추모객에 '입영통지서'  (4) rankpopzet 02-23 18 510
4119 [해군]  이순신함에 붙었으면 좋을것 같은 아이템  (9) 이미지  rank천상유희 02-22 56 4504
4118 [자유]  독일의 교량전차 Leopard 2 Leguan.jpg  (8) 이미지  rank보르도와인 02-22 50 3713
4117 [무기]  우크라戰, ‘대전차 미사일’ 3종3색 누가 셀까…‘재블린’ vs ‘엔로’ vs ‘코넷’  (3) 이미지 rankyohji 02-22 11 342
4116 [군사력]  러, ‘핵 카드’ 만지작… 벨라루스에 재배치 등 전력 과시  (2) 이미지 rank오늘의날씨 02-22 12 26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 위로
맨 아래로

공유하기

이토랜드 로고

계정 찾기 회원가입
소셜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