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기]

최강이 될 뻔한 최초의 스텔스 헬기 RAH-66 코만치헬기

rank yohji 2024-07-07 (일) 14:59 조회 : 756 추천 : 15    




[헤럴드경제=오상현 기자] 1982년 미 육군은  UH-1  이로쿼이 다목적 헬기와  AH-1  코브라 공격헬기,  OH-6  카이유스,  OH-58  카이오와 정찰헬기를 대체할 목적으로 소형 헬리콥터 시험( LHX ) 프로그램을 시작했습니다.

뭔가 첫 단추를 잘 못 꾄 듯 목에 턱 걸리지 않습니까?

병력이나 물자를 수송하는  UH-1 , 공격헬기인  AH-1 , 정찰헬기인  OH-6 와  OH-58 의 기능을 모두 갖추고도 사이즈는 작아야하는 소형 헬기를 만들겠다는 구상이었다니요.

미국은 그만큼 헬기가 절실했습니다.

소련은 10만대에 달하는 기갑전력으로 서방과 유럽을 위협하고 있었습니다.

이에 대한 방어책으로 전차의 천적인 공격용 헬기를 다량으로 만들어 투입하기로 한 것이죠.

그래서 미국은 베트남전에서 활약했던  AH-1 코브라 공격헬기를 유럽에 대거 배치합니다.

미국의 이런 조치에 가만히 있을 소련이 아니었습니다.

헬기를 격추시킬 수 있는 맨패즈( MANPADS MAN-Portable   Air   Defense   System ), 즉 보병 휴대용 대공방어체계를 널리 보급하면서 미국과 서방의 헬기에 대응했습니다.

특히 소련의 대공미사일은 눈으로 보고 쏘는 것이 아니라 탐색기를 이용해 유도미사일을 쏘는 것이어서 더욱 위협적이었죠.

때문에 미국은 이런 대공미사일을 피할 수 있는 스텔스기능을 갖춘 헬기가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여러 대안을 놓고 열심히 연구하던 미국도 힘에 부쳤는지 이중  UH-1 의 기능은 포기합니다.

대신  UH-1 은 경량 다목적 헬기 프로그램인  LHX-U 로 대체했습니다.

그래서 1988년 여러 업체에 공식 제안요청서( RFP )를 발행할 때는 공격/정찰헬기 버전을 제시했죠.

같은 해 10월 미 육군은 보잉-시코르스키와 벨-맥도넬 더글라스, 이렇게 2개 팀의 제안서를 받아들였습니다.

두 팀이 열심히 연구를 진행하던 중 미 육군은 1990년에 사업 명칭을  LH 사업으로 바꿉니다.

이듬해인 1991년 4월, 미 육군은 보잉-시코르스키 팀과 6개의 시제기를 제작하는 28억 달러 규모의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계약 체결 후 이 헬기는  RAH-66  코만치라는 명칭을 받게 됩니다.




2년 반의 노력 끝에 1993년 11월 코네티컷주 스트랫퍼드에 있는 시코르스키 공장과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에 있는 보잉 제조공장에서 첫 번째 시제기 조립이 시작됐습니다.

아마 미 육군도, 또 헬기를 제작하는 보잉-시코르스키도 만들면서도 뭔가 불안했을 겁니다.

보라매님들도 이미 눈치 채셨겠지만 냉전의 붕괴는 신규 무기체계의 사형선고와도 같은 상황의 변화였습니다.

1994년 12월 9일 윌리엄 페리 미 국방장관은 기자회견에서 “공군의  F-22  전투기와 육군의 코만치 헬기, 해군의 새 공격용 잠수함 등 최신형 무기 생산계획을 감축하거나 연기시킴으로써 약 77억달러의 예산절감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렇게 줄인 국방예산은 병사들의 급여를 인상하는데 사용됐고 코만치 헬기 시제기는 6대에서 2대로 줄었습니다.

코만치 헬기의 첫 시제기는 1955년 5월 25일 시코르스키 공장에서 출고됐습니다.

첫 비행은 같은 해 8월 중 실시할 예정이었지만 헬기 구조와 소프트웨어 개선 등의 문제로 지연돼 이듬해 1월 4일 플로라다 웨스트 팜 비치에서 약 39분 동안 이뤄졌습니다.

시제2호기의 첫 비행은 1999년 3월 30일에 진행됐습니다.

6대에서 2대로 줄어든 시제기가 이제 막 날개를 펴고 첫 비행을 하던 당시 미국 회계감사원( GAO )은 코만치가 “2008 회계연도까지 전체 항공예산의 거의 2/3를 소비할 것”이라며 이 프로그램에 대해 “심각한 의구심이 든다”고 보고 합니다.



하지만 이런 우려에도 불구하고 막강한 능력을 자랑하는 코만치에 고무됐던 미군은 2006년 초도납품을 시작을 목표로 1200대 이상 구매하겠다는 계획을 유지했죠.

도대체 어떤 헬기였기에 미군은 코만치를 포기할 수 없었던 걸까요?

무엇보다 스텔스 기능 구현에 진심이었던 헬기였습니다.

구조에서부터 신경을 많이 썼습니다. 스텔스 기능을 유지하기 위해 동체 외부에 무장창을 없애고 전부 내부 무장창으로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전투기처럼 이륙 후에는 랜딩기어까지 동체 내부로 숨길 수 있었죠.

전방으로 튀어나와 있는 기관포의 총열도 사용하지 않을 때는 뒤로 접을 수 있었습니다.

헬기 몸체의 재질도 복합소재를 사용해서 적 레이더 탐지를 어렵게 했죠.

여기에 더해 레이더 흡수 물질 코팅과 적외선 억제 페인트로 표면 처리를 했습니다.

엔진은 롤스로이스와 허니웰이 공동 투자해 설립한  LHTEC 사가 개발한  T800-LHT-801  터보샤프트 엔진 2개를 달았습니다.

1560마력의 추력을 갖춘 이 엔진은 동급 엔진과 비교해 50% 이상 추력이 높았고 연비도 좋았습니다.

특히 엔진 배기가스를 냉각시켜주는 구조로 설계해 열추적을 어렵게 만들었습니다.

레이더에 잡히는 것에만 신경 썼던 건 아닙니다. 헬기는 특유의 로터 소음 때문에 멀리서도 소리로 위치를 파악할 수가 있죠.

때문에 코만치 헬기는 복합소재로 만든 5개의 블레이드로 메인로터를 제작했고 로터 구동축에 베어링을 사용하지 않아 소음을 획기적으로 줄였습니다.

테일 로터도 덮개로 덮어 소음을 줄이고 방탄효과도 높였죠.

이런 노력으로 적외선 탐지를 어렵게 함은 물론 레이더 반사면적을  AH-64  아파치 헬기에 비해 1/660로 줄일 수 있었고 소음도 자동차 소음 정도인 63~72㏈ 정도로 비교적 낮출 수 있었습니다.



방호력도 뛰어났습니다. 동체는 23㎜기관포를 견딜 수 있었고 가장 취약한 테일 로터도 12.7㎜탄을 맞아도 버틸 수 있었죠.

조종석은 화생방 상황에서도 임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완전하게 밀폐된 환경에서 가압 공기조절 시스템을 작동시킬 수 있었고 플라이 바이 와이어와 디지털화된 디스플레이로 조종사의 임무부담을 덜어줬습니다.

전자장비는  F-22  전투기를 축소시켜놨다고 표현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입니다.

조종사 헬멧에 각종 감지센서가 탐지한 정보가 표시되고 야간투시장치와  GPS , 피아식별장치와 3차원 무빙 맵이 있어 아파치 헬기와 같은 성능의 야간전투능력을 보유했습니다.

무장은 3개의 총열에서 20㎜ 탄을 분당 750발에서 1500발 발사할 수 있는  XM301  기관포를 장착했고 여기에 쓰일 기관포탄을 최대 500발 적재할 수 있습니다.

내부 무장창에는  AGM-114  헬파이어 공대지미사일 6발이나  AIM-92  스팅어 공대공미사일 12발을 탑재할 수 있죠.

스텔스기능을 포기하면 외부 날개에 헬파이어 미사일 8개나 16개의 스팅어 미사일을 추가로 장착할 수 있습니다.

항속거리는 2200㎞, 최고시속은 300㎞가 넘었습니다.



미군은 이런 코만치 스펙에 감격해 2000년 6월 1일 31억 달러 규모의 엔지니어링 및 제조 개발 예산을 투입했습니다.

두 대의 시제기는 2002년까지 각각 287시간과 103시간의 비행테스트를 거쳤고 야간임무와 무장테스트도 통과하며 최고시속 319㎞ 돌파와 5초 이내 180도 선회 능력도 입증했습니다.

하지만 미군은 2002년 코만치 프로그램을 재편하고 구매 대수도 1200대에서 650대로 삭감했습니다.

구매대수를 줄이면서 가격은 상승했지만 헬기 자체를 포기하지는 않았습니다.

2003년 코만치의 3번째 시제기 제작이 시작됐고 8대의 코만치 헬기를 만들어 추가 시험비행을 이어갈 계획이었죠.

하지만 2004년 2월 23일. 미 육군은 자금부족을 이유로 코만치 헬기 프로그램을 취소한다고 발표합니다.

대신 그 돈으로 현재 보유하고 있는 노후화된 공격, 수송, 정찰 헬기를 업그레이드하기로 하죠.

또  UAV , 무인항공기 개발을 가속화하기 위한 자금으로도 사용한다고 밝혔습니다.

결국 20년 동안 69억달러를 들여 좋다는 기술은 모두 모아서 최고의 헬기를 만들어 놓고 프로그램 자체를 폐기하게 된 것이죠.

미군은 이후에도 이미 20억 달러가 들어간 차세대 미래 공격 정찰헬기( FARA )사업을 취소시키기도 했습니다.


정말 헬기의 시대는 종말을 맞은 걸까요?

올해 전력화를 앞두고 있는  LAH 가 살아남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여러분의 의견 댓글로 남겨주세요~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16/0002331961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 해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image
댓글 4
댓글쓰기
rank별별우연 2024-07-07 (일) 17:15
저 돈이면 드론이 역시.....
추천 0
ranknnn12 2024-07-07 (일) 17:24
너무 고스팩인듯
추천 0
rank파퓽 2024-07-07 (일) 18:15
지금은 멈티(MUMT) 가 대세라고 봐야 하기에 무인기를 수용하고 다닐 수 있는 다목적 헬기가 대세라고 봅니다.
아파치 같은 화력 지원 공격헬기가 이제는 구세대라고 봐야죠.
이미 대부분의 나라가 휴대용 대공 미사일을 갖춘 상황에서 공격헬기의 작전 수행 능력은 떨어졌다고 봐야 합니다.
비용을 보면 다목적 헬기+ 무인기(6~8기) 조합이 공격헬기 그 이상의 효과를 보이고 안전합니다.
또한 가격도 1/3 수준입니다.
헬기의 시대가 간것이 아닌 공격헬기의 시대가 저물고 다목적헬기의 시대가 온 것이라고 봐야 할 것 같습니다.
헬기 자체 내에 무인기를 수용하고 작전을 펼치고 적 감시 및 무인기로 타격,  단순 화력 지원은 포병에게 맡기는
형태가 된다고 봐야죠.
특히 해병대 수리온+MUMT 조합은 미래를 본 잘한 결정이라고 생각합니다.
여전히 아파치 주장하는 해병대 똥별은 아직도 과거에 살고 있는 것입니다.
추천 2
rank삼오공 2024-07-08 (월) 12:43
대한항공에서 무인기 개발에 더욱 투자를...ㄷㄷㄷ ㅠㅠ
추천 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필독] 군사/무기 게시판 이용안내  rankeToLAND 08-18 25
[렌탈상담실]  정수기 렌탈 문의드립니다 익명
5030 [자유]  훈련할 때 얼마나 비용이 드는지 알아보자.mp4  이미지 rank보르도와인 07-24 3 122
5029 [전쟁사]  영국이 한국전쟁때 한국에서 했던 일.jpg  (22) 이미지 rank미친강아지 07-24 52 3850
5028 [기타군]  (러시아) 러 모스크바 "우크라 참전 계약하면 첫해 8천만 원"  (1) rankpopzet 07-24 2 142
5027 [자유]  육군 막사별 난도.jpg  (81) 이미지 rank커트앵글 07-24 51 10917
5026 [자유]  군사 장비  (5) 이미지 rank왕마이크 07-24 13 832
5025 [자유]  여러가지 군사장비  (1) 이미지 rank왕마이크 07-24 12 795
5024 [자유]  F-16  (3) 이미지 rank왕마이크 07-24 12 888
5023 [질문]  2024년 직업군인 현 실태..  (1) 이미지 rank미친강아지 07-24 7 282
5022 [자유]  중국 공군과 UAE의 "Falcon Shield 2024" 훈련(중국 신장위구르자치구 호탄 비행장)  (1) 이미지 rank평화의댐 07-24 8 181
5021 [자유]  우글레다르 방향에서 우크라이나 국군 제72 기계화여단 군인들 탈출  (3) 이미지 rank평화의댐 07-23 10 226
5020 [자유]  Su-35S 및 Su-57의 조립 라인 영상  (1) 이미지 rank평화의댐 07-23 9 271
5019 [공군]  오늘자 글로벌호크 궤적  (3) 이미지 rank호로시나이 07-23 10 344
5018 [잠수함]  중국 잠수함 침몰 가능성  (6) 이미지 rank친절한석이 07-23 12 655
5017 [기타군]  (중국) 유치원생도 총술‥ 여름 맞아 중국 학생 군사훈련  (4) rankpopzet 07-23 10 149
5016 [자유]  이스라엘, 가자 '인도주의 구역' 공격‥"최소 70명 사망"  (1) rankpopzet 07-23 7 134
5015 [전투기]  F-35  (7) 이미지 rank왕마이크 07-23 9 364
5014 [전투기]  F-18  (1) 이미지 rank왕마이크 07-23 9 248
5013 [무기]  미군자주포 M109 국산포탄 사용  (8) 이미지 rank왕마이크 07-23 10 385
5012 [전차]  우크라 ‘기술 의용군’의 무인 탱크  (1)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7-22 8 300
5011 [무기]  레이더 피하고 ‘소리·열’도 줄인 무인기  (1)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7-22 7 276
5010 [전투기]  갑톡튀 b-2와 같이 날기  (9) rank순수한불독 07-22 16 1468
5009 [자유]  잿더미가 된 우크라이나의 최전선 마을 및 도시들 상황.jpg  (34) 이미지 rank필승론 07-22 39 6881
5008 [자유]  2차 세계대전 당시 전설적인 전투기 조종사  (3) 이미지 rank필승론 07-22 11 388
5007 [전쟁사]  한 정신나간 전투기 조종사 이야기  (3) 이미지 rank미친강아지 07-22 11 495
5006 [자유]  미군의 한국 야전지형 체험기 feat. kctc.youtube  (4) rank황설매 07-21 20 1670
5005 [전차]  우크라 전장에 ‘가성비 무인 탱크’ 등장…기술 무장 스타트업 참전했다  (2) 이미지 rankyohji 07-21 9 357
5004 [자유]  이스라엘, 후티 근거지 보복 공습‥첫 예멘 타격  (7) rankpopzet 07-21 10 373
5003 [전투기]  F-22가 왜 대단한지 알아보자  (59) 이미지 rank낙락장송 07-21 96 14577
5002 [전투기]  영국 새 정부, GCAP 전투기 프로그램에 대한 입장 표명 거부, 국방 검토 연기  (4) 이미지 rank오늘의날씨 07-21 10 335
5001 [미군]  미 국방부, TR-3 업그레이드 받는 F-35 납품 수락 재개  (1) 이미지 rank오늘의날씨 07-21 10 289
5000 [무기]  6세대 전투기가 공중전을 뒤엎는 방법  (1) 이미지 rank오늘의날씨 07-21 10 568
4999 [자유]  6.25전선상황 간단하게 보기.gif  (7) 이미지 rank불오징어 07-21 16 1270
4998 [북한군]  (북한) 김정은 격노하며 질책 "덜 돼먹은 자들"  (4) rankpopzet 07-21 11 340
4997 [자유]  2차 세계대전 대공화기 대공포  (15) 이미지 rank필승론 07-20 33 5180
4996 [기타군]  유럽과 미국이 러시아의 하이브리드 전쟁 공격에 대비  (1) 이미지 rank오늘의날씨 07-20 10 332
4995 [미군]  미 해군, 미 육군의 새로운 미사일 방어 레이더 LTAMDS 이용하여 표적 요격 시험  (1) 이미지 rank오늘의날씨 07-20 10 249
4994 [기타군]  러시아, 인도에 S-500 대공방어 시스템 공동생산 다시 제안  rank오늘의날씨 07-20 10 261
4993 [무기]  대함미사일 위력.gif  (11) 이미지 rank웨이백 07-20 21 1986
4992 [자유]  요즘 군대 탄피받이  (42) 이미지 rankAI쳇 07-19 52 11382
4991 [미군]  오산 미공군기지 침수 새로운 짤.jpg  (38) 이미지 rank프리렌 07-19 51 10861
4990 [자유]  북한 보위부 장교 출신 탈북자의 탈북 썰  (19) 이미지 rank필승론 07-19 33 4726
4989 [미군]  미 해군, 동맹을 위한 새로운 해상 타격 무기에 대한 업계 피드백 모색  (1) 이미지 rank오늘의날씨 07-19 9 294
4988 [미군]  미 인도-태평양사령부, 올해 '전투 대표' JFN 획득  (1) 이미지 rank오늘의날씨 07-19 10 237
4987 [특수부대]  전기 바이크를 쓰는 SAS 264 통신 스쿼드론 요원  (1) 이미지 rank오늘의날씨 07-19 10 382
4986 [자유]  해군 출신들이 현실적이라고 하는 영화 명장면.mp4  (46) 이미지 rank강철비 07-18 59 10020
4985 [북한군]  폭우에 북한 지뢰 유실 가능성‥대북 전단에 대한 새로운 대응?  (3) rankpopzet 07-18 8 268
4984 [총]  우리나라 군용무기 중에서 욕 많이 먹는 총  (24) 이미지 rank쉐도우맨 07-17 49 9189
4983 [자유]  2023년 중국이 날려보냈던 정찰풍선.  (1) 이미지 rank에이아이 07-17 10 667
4982 [칼]  독일식 접이식 칼.mp4  (8) 이미지 rank친절한석이 07-17 16 1181
4981 [자유]  비행중 공중급유.gif  (23) 이미지 rank강철비 07-17 41 690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공유하기

이토랜드 로고

계정 찾기 회원가입
소셜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