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투기]

본격 양산 앞둔 국산 초음속 KF-21, 풀어야 할 과제는 뭘까?

rank yohji 2024-07-08 (월) 01:08 조회 : 788 추천 : 15    


국내 기술로 만든 초음속 전투기  KF-21 의 생산이 눈앞에 다가왔다.


 
한국항공우주산업( KAI )은 2026년 첫 납품을 목표로 방위사업청과   KF-21   20대를 공급하는 계약을 지난달 25일 맺었다.

1조9600억원 규모의 계약엔 전투기와 기술 교범, 교육 등 후속 군수 지원이 포함됐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도 같은 날 방위사업청과   KF-21   F414   엔진 40여 대와 예비 모듈 등을 공급하는 5562억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했다.

해당 엔진은 미국   GE 의 면허를 활용해 창원 사업장에서  만든다.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 KAI ) 본사 격납고에서 한국형 전투기  KF-21 이 나오고 있다. 세계일보 자료사진


한화시스템도 방위사업청과 국산 능동전자주사( AESA ) 레이더에 대한 1100여억원 규모의 양산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으로  KF-21  양산을 둘러싼 논란은 한동안 가라앉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하지만 수면 아래에 잠자고 있는 문제들이 불거지면 논란이 재연될 가능성도 있다. 
 


◆조정 거듭했던  KF-21  가격
 
군과 방산업계 안팎에선  KF-21 의 대당 가격 등에 대한 우려가 적지 않았다. 지난해 11월 한국국방연구원( KIDA )은 공대공미사일과  AESA  레이더의 연계 검증시험이 완료되지 않았다면서 초도 양산 물량을 40대에서 20대로 줄일 것을 권했다.
 
방위사업청은 20대를 먼저 계약하고 남은 20대는 추가 검증시험 후 계약하는 ‘20+20’ 양산계획을 마련했다. 
 
이에 대해  KF-21  대당 가격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제기됐다. 

규모의 경제 효과가 줄어들면서 대당 가격이 1000억원을 넘어설 것이라는 우려였다.
 
실제로 올해 초까지만 해도 환율 등의 영향이 겹치면서 대당 가격은 1200억원대에 이르렀던 것으로 알려졌다.
 
2016년   KF-21   체계개발 착수 당시 예상 단가를 훨씬 뛰어넘는 수준으로,  F-35A
  스텔스 전투기는 물론 유로파이터와 유사한 수준이다 .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 KAI ) 본사 격납고에서  KAI  직원들이 한국형 전투기  KF-21  시제기에  AIM-2000  단거리 공대공미사일을 장착하고 있다. 세계일보 자료사진

가격 상승 우려가 제기되는 가운데 방위사업청은  KF-21   비용 구조에 대한 ‘현미경’ 분석을 했다. 
 
불필요하거나 과다하게 계산됐다고 판단되는 비용을 찾아내 대당 가격을 낮추려는 의도였다. 

이를 위해 관련 자료 분석, 연구용역 발주, 업체 방문 등의 작업을 진행했다.
 
방위사업청 입장에선   KF-21   대당 가격 상승을 억제하지 못할 경우 후속 양산과 향후 수출 등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의식할 수밖에 없었다. 
 
첫 양산단계서부터 대당 가격을 최대한 낮춰야 후속 양산사업비도 절감효과를 얻을 수 있다.

 
프랑스산 라팔 전투기가 인도네시아 등으로 수출을 확대해 4.5세대 비(非)스텔스기 시장을 선점하는 상황에서 후발 주자인  KF-21 이 가격 경쟁력마저 없다면 수출을 통한 손익분기점 달성은 불가능하다.
 
비용을 낮추려면 원가검증이 필수다. 이를 통해 가격의 ‘거품’을 걷어내는 것이다. 이 작업은  KF-21  체계종합업체인  KAI 가 주로 담당하는 기체 등의 분야에 초점이 맞춰진 것으로 알려졌다. 
 
KF-21 에 탑재되는 대표적인 관급 장비(정부가 획득해 계약 업자에게 제공한 장비)는  F414  엔진과  AESA  레이더다.
 
엔진은 미국  GE  제품을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생산하는 형태다. 부품 국산화를 추진해왔지만 국산화율이 아직은 50%에 못미치는 상태다. 수입 구성품 가격은 환율 등에 많은 영향을 받는데, 기존 추정가보다 환율이 많이 올라서 엔진에 대한 원가 조정 효과는 크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만든  KF-21 용  F414  엔진.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제공

공개되지 않은 수입 관급장비 10여 종과 더불어 또다른 관급 장비인  AESA  레이더도 가격 조정이 쉽지 않다.
 
남은 것은  KAI 와 협력업체가 맡는 항공전자, 기체 등을 포함한 체계통합 관련 요소다. 
 
체계통합에 투입되는 인력과 시간 등을 계산하면 공수(생산단위당 작업시간)를 파악할 수 있다. 공수를 이용하면 노무비(인건비) 산출이 가능하다.
 
노무비에 고정비가 포함되면 생산량이 감소했을 때 원가는 늘어난다. 해당 공정에 투입된 인원이 실제 수요와 맞지 않아도 원가는 증가한다. 이같은 부분들을 검증하면 원가 상승 요인을 억제해서 예산 지출을 줄일 수 있다. 
 
이와 같은 원가검증 작업을 통해 방위사업청은  KF-21  대당 가격을 935억 ~940 억원으로 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쥐어짰다”는 말이 나오는 이유다. 나중에 10%가 가산되어도 대당 가격은 1000억원을 약간 웃돌 전망이다.
 
비용을 낮추는 과정은 순탄치 않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본래 국내 무기도입사업에서 원가검증을 하면 해당 업체와 격론을 벌이면서 방대한 자료를 분석해야 한다. 
 
그런데  KF-21  첫 양산계약은 40대에서 20대로 변경됐다. 모든 변수를 다시 살피면서 검증을 해야 하는 셈이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계약이 7월에 이뤄질 것이라는 우려도 나왔지만, 상반기 예산집행 등을 감안하면 계약을 더는 미루기가 어려웠을 것으로 보인다.

KF-21  시험비행조종사가  KF-21  조종석에서 헬멧을 만지고 있다. 세계일보 자료사진

◆남은 문제는 뭘까
 
KF-21  첫 양산계약이 체결되면서 본격적인 생산 작업은 이르면 이달부터 시작될 전망이다.  KAI 는 올해 초부터 협력업체 부품 공급망 점검 및 생산 설비 구축과 치공구 확보 등을 진행해왔다.
 
양산단계 진입을 통해 그동안 지적됐던 공대공미사일과  AESA  레이더의 연계, 대당 가격 등을 둘러싼 논란은 어느 정도 가라앉을 전망이다.
 
하지만 잠재적인 리스크는 여전히 남아있다. 성과기반 군수지원( PBL )으로 대표되는 후속군수지원이다.
 
PBL 은 전문업체가 계약품목에 대한 군수지원을 전담해 성과달성에 따라 성과금 또는 벌과금을 받는 제도다. 
 
항공기는 일반적으로 30년 이상을 운영한다. 항공기 수명주기를 100이라고 하면 개발·양산은 30~40, 후속군수지원은 60~70이다.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 KAI ) 본사 고정익동에서  KAI  직원들이  TA-50 을 점검하고 있다. 세계일보 자료사진

PBL 은 후속군수지원을 무기 제작업체가 담당해서 소요군이 전투에 집중하도록 도와준다. 업체도 무기 판매에 이어 후속군수지원을 통해 추가적인 수익을 얻을 수 있다. 
 
국내에서도  PBL 은 낯선 개념이 아니다.  KAI 는 2010년  KT / A-1 을 시작으로  T-50  계열과 수리온 헬기 등에 대한  PBL 을 실시해왔다. 공군도 미국 보잉사와  F-15K   PBL 을 진행했다.
 
문제는  KF-21 이다.  KF-21  첫 양산계약에는  PBL 로 보이는 후속군수지원이 포함되어 있다. 기체와 엔진은 10% 미만이지만,  AESA  레이더는 소자 등의 문제를 고려해 상대적으로 비중이 높게 설정됐다.
 
KF-21 은 쌍발엔진과 장거리 공대공미사일,  AESA  레이더를 갖춘 4.5세대 전투기다. 이 정도 수준의 전투기를 국내에서 만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후속군수지원 소요와 비용 등을 계산할 때 국내에서 참고할만한 사례가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수요와 비용 전망이 얼마나 정확할 것인가에 대한 우려가 나오는 대목이다.
 
KF-21  시제기 6대를 활용해 각종 시험을 진행하면서 얻은 데이터가 있으나, 시제기와 양산 기체는 운용 등의 측면에서 차이점이 많다. 시제1호기가 첫 비행에 나선 지 2년밖에 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축적된 데이터의 양도 충분치 않다.

KF-21  시제1호기가 시험비행을 마치고 착륙해 이동하고 있다. 세계일보 자료사진

그나마 가장 가깝다고 할 수 국내 사례가  FA-50  경공격기  PBL 이다. 하지만 엔진 개수부터 전자장비와 무장에 이르기까지 모든 부분에서  FA-50 과 차원이 다른  KF-21 을  FA-50 을 토대로  PBL 을 산정하면, 정확도가 낮아질 수밖에 없다.
 
해외 업체의 경우에는 사정이 다르다. 단발 또는 쌍발 엔진 탑재 전투기를 이미 여러 개 개발해 운용했고 생산량도 수백대다. 이를 통해 신형 기종의 수명주기 내에서 필요할 것으로 보이는 부분을 정확히 예측할 수 있다. 
 
원자재 가격 상승과 환율 문제에 더해  PBL  비용까지 오르면,  KF-21 의 후속군수지원도 영향을 받게 된다. 국산 항공기에 대한  PBL 의 가장 큰 장점은 신속한 대응을 통한 가동률 유지인데, 비용이 상승하면 이같은 장점을 충분히 발휘하는데 영향을 받을 우려가 있다.
 
수출 마케팅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실전에서 검증된 라팔이나 유로파이터와 경쟁하려면, 대당 가격은 물론 후속군수지원비도 충분한 우위를 갖춰야 경쟁력이 강해진다. 방산수출진흥 차원에서라도  PBL  문제를 면밀하게 따져봐야 하는 대목이다. 
 
KF-21 은 한국이 처음으로 만든 초음속 전투기다. 그런  KF-21 이 충분한 성능을 내면서 비행하려면, 그 뒷받침이 튼튼해야 한다.  KF-21  수명주기동안 양산비와 후속군수지원비 등을 포함한 비용과 기술적 측면에서 잠재적 위험을 제거하고 문제점을 보완하는 노력을 끊임없이 진행해야 하는 이유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22/0003948346?ntype=RANKING&type=journalists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 해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image
댓글 4
댓글쓰기
rank삼오공 2024-07-08 (월) 12:10
손 털진 않겠지~???ㄷㄷㄷ
추천 0
rank오늘의날씨 2024-07-08 (월) 20:00
추천 0
rank별별우연 2024-07-10 (수) 19:14
그 기자
추천 0
rank오버도즈 2024-07-16 (화) 02:14
대만도 만드는 모형항공기용 제트엔진도 못만드는 나라가 우리나라임
추천 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필독] 군사/무기 게시판 이용안내  rankeToLAND 08-18 25
[비밀상점]  [여름특가]전동물총 초특가 휴가철 핫템! (1264) 비밀상점
5032 [무기]  휴대용 지뢰 제거 선형 폭약  이미지 rankAI쳇 02:03 0 54
5031 [자유]  (북한 오물풍선) 대통령실까지 날아든 '오물 풍선'‥막을 근거 있는데 정부는 왜?  (2) rankpopzet 00:24 1 35
5030 [자유]  훈련할 때 얼마나 비용이 드는지 알아보자.mp4  이미지 rank보르도와인 07-24 4 146
5029 [전쟁사]  영국이 한국전쟁때 한국에서 했던 일.jpg  (25) 이미지 rank미친강아지 07-24 66 4793
5028 [기타군]  (러시아) 러 모스크바 "우크라 참전 계약하면 첫해 8천만 원"  (1) rankpopzet 07-24 3 156
5027 [자유]  육군 막사별 난도.jpg  (88) 이미지 rank커트앵글 07-24 54 12020
5026 [자유]  군사 장비  (5) 이미지 rank왕마이크 07-24 14 861
5025 [자유]  여러가지 군사장비  (1) 이미지 rank왕마이크 07-24 13 818
5024 [자유]  F-16  (3) 이미지 rank왕마이크 07-24 13 913
5023 [질문]  2024년 직업군인 현 실태..  (1) 이미지 rank미친강아지 07-24 7 293
5022 [자유]  중국 공군과 UAE의 "Falcon Shield 2024" 훈련(중국 신장위구르자치구 호탄 비행장)  (1) 이미지 rank평화의댐 07-24 8 195
5021 [자유]  우글레다르 방향에서 우크라이나 국군 제72 기계화여단 군인들 탈출  (3) 이미지 rank평화의댐 07-23 10 237
5020 [자유]  Su-35S 및 Su-57의 조립 라인 영상  (1) 이미지 rank평화의댐 07-23 9 285
5019 [공군]  오늘자 글로벌호크 궤적  (3) 이미지 rank호로시나이 07-23 10 356
5018 [잠수함]  중국 잠수함 침몰 가능성  (6) 이미지 rank친절한석이 07-23 12 680
5017 [기타군]  (중국) 유치원생도 총술‥ 여름 맞아 중국 학생 군사훈련  (4) rankpopzet 07-23 10 155
5016 [자유]  이스라엘, 가자 '인도주의 구역' 공격‥"최소 70명 사망"  (1) rankpopzet 07-23 7 138
5015 [전투기]  F-35  (7) 이미지 rank왕마이크 07-23 9 366
5014 [전투기]  F-18  (1) 이미지 rank왕마이크 07-23 9 253
5013 [무기]  미군자주포 M109 국산포탄 사용  (8) 이미지 rank왕마이크 07-23 10 394
5012 [전차]  우크라 ‘기술 의용군’의 무인 탱크  (1)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7-22 8 306
5011 [무기]  레이더 피하고 ‘소리·열’도 줄인 무인기  (1) 이미지 rank해류뭄해리 07-22 7 283
5010 [전투기]  갑톡튀 b-2와 같이 날기  (9) rank순수한불독 07-22 16 1486
5009 [자유]  잿더미가 된 우크라이나의 최전선 마을 및 도시들 상황.jpg  (34) 이미지 rank필승론 07-22 39 6905
5008 [자유]  2차 세계대전 당시 전설적인 전투기 조종사  (3) 이미지 rank필승론 07-22 11 395
5007 [전쟁사]  한 정신나간 전투기 조종사 이야기  (3) 이미지 rank미친강아지 07-22 12 504
5006 [자유]  미군의 한국 야전지형 체험기 feat. kctc.youtube  (4) rank황설매 07-21 20 1687
5005 [전차]  우크라 전장에 ‘가성비 무인 탱크’ 등장…기술 무장 스타트업 참전했다  (2) 이미지 rankyohji 07-21 9 359
5004 [자유]  이스라엘, 후티 근거지 보복 공습‥첫 예멘 타격  (7) rankpopzet 07-21 10 376
5003 [전투기]  F-22가 왜 대단한지 알아보자  (59) 이미지 rank낙락장송 07-21 96 14605
5002 [전투기]  영국 새 정부, GCAP 전투기 프로그램에 대한 입장 표명 거부, 국방 검토 연기  (4) 이미지 rank오늘의날씨 07-21 10 339
5001 [미군]  미 국방부, TR-3 업그레이드 받는 F-35 납품 수락 재개  (1) 이미지 rank오늘의날씨 07-21 10 292
5000 [무기]  6세대 전투기가 공중전을 뒤엎는 방법  (1) 이미지 rank오늘의날씨 07-21 10 576
4999 [자유]  6.25전선상황 간단하게 보기.gif  (7) 이미지 rank불오징어 07-21 16 1281
4998 [북한군]  (북한) 김정은 격노하며 질책 "덜 돼먹은 자들"  (4) rankpopzet 07-21 11 345
4997 [자유]  2차 세계대전 대공화기 대공포  (15) 이미지 rank필승론 07-20 33 5188
4996 [기타군]  유럽과 미국이 러시아의 하이브리드 전쟁 공격에 대비  (1) 이미지 rank오늘의날씨 07-20 10 332
4995 [미군]  미 해군, 미 육군의 새로운 미사일 방어 레이더 LTAMDS 이용하여 표적 요격 시험  (1) 이미지 rank오늘의날씨 07-20 10 249
4994 [기타군]  러시아, 인도에 S-500 대공방어 시스템 공동생산 다시 제안  rank오늘의날씨 07-20 10 261
4993 [무기]  대함미사일 위력.gif  (11) 이미지 rank웨이백 07-20 21 2006
4992 [자유]  요즘 군대 탄피받이  (42) 이미지 rankAI쳇 07-19 52 11396
4991 [미군]  오산 미공군기지 침수 새로운 짤.jpg  (38) 이미지 rank프리렌 07-19 51 10875
4990 [자유]  북한 보위부 장교 출신 탈북자의 탈북 썰  (19) 이미지 rank필승론 07-19 33 4731
4989 [미군]  미 해군, 동맹을 위한 새로운 해상 타격 무기에 대한 업계 피드백 모색  (1) 이미지 rank오늘의날씨 07-19 9 294
4988 [미군]  미 인도-태평양사령부, 올해 '전투 대표' JFN 획득  (1) 이미지 rank오늘의날씨 07-19 10 238
4987 [특수부대]  전기 바이크를 쓰는 SAS 264 통신 스쿼드론 요원  (1) 이미지 rank오늘의날씨 07-19 10 383
4986 [자유]  해군 출신들이 현실적이라고 하는 영화 명장면.mp4  (46) 이미지 rank강철비 07-18 59 10030
4985 [북한군]  폭우에 북한 지뢰 유실 가능성‥대북 전단에 대한 새로운 대응?  (3) rankpopzet 07-18 8 270
4984 [총]  우리나라 군용무기 중에서 욕 많이 먹는 총  (24) 이미지 rank쉐도우맨 07-17 49 9195
4983 [자유]  2023년 중국이 날려보냈던 정찰풍선.  (1) 이미지 rank에이아이 07-17 10 67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공유하기

이토랜드 로고

계정 찾기 회원가입
소셜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