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eToLAND - 영화게시판
[리뷰] 조금 다르게 본, 푸르스름한 낙원의 밤 (약스포)
고양이풀뜯어… | 2021-04-16 (금) 18:12 | 조회 1,642 | 추천 13 
| |

N컷] 베니스 초청 '낙원의 밤', 엄태구·전여빈·차승원 캐릭터 포스터


제주도 하면 뭐가 떠오르세요?


공항을 나서는 순간 예고 없이 덥쳐 오는 후덥지근한 남국의 공기,

새파란 하늘과 따가운 햇살, 눈이 시리게 보석처럼 반짝이는 초록 바다.

우연히 올려다 본 밤 하늘에 숨막히게 흩 뿌려진 굽이치는 별의 물결.


그런데, 이 영화 <낙원의 밤>에서 제주도 풍경은 좀 이상해요.

내내 비가 오고 흐리거나, 맑은 날인데도 푸르스름한 막을 통해 보는 듯합니다.

마치 해가 뜨기 전 아주 이른 새벽이나, 해가 진 후의 짙은 어둠 직전 같습니다.

어느 쪽일까요?


사랑하는 이를 잃어본 사람은 아마도 알 겁니다.

가슴 한 곳이 너무 아프다는 재연, 초점 잃은 공허한 눈을 한 태구의 마음을.

상실의 고통과 사무치는 그리움, 부조리한 세상 속 무력감과 울컥 올라오는 향할 곳 없는 분노.

소중한 것을 모두 잃은 이에게, 

낙원은 더 이상 반짝이지도 따뜻하지도 않은 푸르스름한 회색의 밤 언저리입니다.


혼자 남겨진 괴로움에 녹색 소주병을 여럿 비워도 고통스러운 밤은 끝날 줄을 모르네요.

살아 있는 것도, 죽은 것도 아닌 계속되는 푸르스름한 밤의 시간을 어떻게든 허위 허위 버텨내야만 합니다.

이 곳은 낙원도 지옥도 아닌 연옥이니까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실낱같은 삶에 대한, 서로에 대한 미련을 이어주는 존재로 붉은 물회가 있습니다.

새콤 달콤 시원 비릿한 물회를 입안 가득 채우며 비로소 아직 살아 있음을 실감합니다.

아직 누군가와 나눌 무엇이 내게 있음을 깨닫습니다.


한편, 이 부조리한 푸르스름한 회색빛 밤의 세상에서 흰 옷 입은 마이사(차승원)는 차라리 구원입니다.

약속은 지켜지고, 빚은 이자까지 포함되어 '계산'되라라는 믿음은 마지막 남은 모든 것을 걸 수 있게 하는 희망입니다.

절대적인 폭력의 상징으로, 정당한 고통의 원칙에서 자신조차 자유롭지 않은,

웃기게 화나있는 순백의  살벌한  구원자라니!


그 순백의 구원 희망은 붉은 피의 세례로 시작되고 완성됩니다. 

터져 솟구치는 뜨거운 붉은 피는 방금 까지 살아 있었던 것의 존재를 역설적으로 증명합니다.


부조리한 세상은 피의 구원으로 인과의 섭리를 되찾고,  푸르스름한 회색빛  낙원의 밤은 새벽을 지나 끝을 맞이합니다.

공기는 따뜻함을, 바다는 눈부심을 되찾고,  이제... 편안합니다.



"시간은 공간보다 위대하다" 

- 프란치스코 교황


고양이풀뜯어…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알팸 2021.04.16 18:32
괜찮으세요?
글쓴이 2021.04.16 18:50
네, 편안합니다. ㅋㅋㅋ
글쓴이 2021.04.23 17:24
장르 영화는 고유의 문법 혹은 클리셰에서 벗어나는 경우가 드물다고 생각합니다.
서사도 뻔하고, 캐릭터도 뻔하고, 배우도 뻔하고, 감독도 뻔하고...
그럼에도 장르 영화를 지루하지 않게 볼 수 있는 것은,
이런 익숙한 장치나 전개에서 아낀 힘을 무언가 다른 영화적 표현으로 극대화 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낙원의 밤의 경우, 제주도라는 낭만적인 공간의 이미지를 뒤튼 것이 좋았습니다.
부조리한 고통의 시간 앞에서 낙원은 그 생기를 잃고 푸르스름한 회색의 중간지대가 되어 버린다는 것을,
삶을 상징하는 붉은 물회를 먹는 행위와, 죽음을 상징하는 붉은 피,
조폭 검은 정장, 마이사 백의, 무채색에 가까운 빛 바랜 제주도의 풍경 등
시각적 상징과 색채 대비가 강조되는 영화적 표현이 참 좋았습니다.
통신의달인2
카멜레옹
도어스
보험상담실
카멜레옹1
비밀상점
스토어핫딜
통신의달인
  • 회원
  • 동물
  • 정보
  • 사회
  • 유머
  • 자동차
  • 시사
  • 컴퓨터
  • 영화
  • 연예
  • 게임

게시판 최신글

[01:53] 빅스마일데이 세일 개판이네요. (1) [회원게시판]
[01:51] 전소민 [연예인]
[01:48] 한소희 [연예인]
[01:47] GS사태 민주언론시민연합 입장 (4) [유머게시판]
[01:47] 고아라 [연예인]
[01:46] 호주의 패스트푸드 문화 [유머게시판]
[01:46] 박보영 [연예인]
홈으로 | 로그인 | 출석체크 | 다크모드 | PC버전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