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보
  • 유머
  • 자동차
  • 자유
  • 연예인
  • 인플
  • 영화
  • 동물
  • 정치
  • 게임
  • 사회
  • 컴퓨터
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eTo스폰서  [문의]

싸다파일 마피아티비 마인드블로 로또페이 레이븐 준비중

   
[일반]

우리나라 신파와 서양 신파의 차이점.

 
글쓴이 : 낙서 날짜 : 2021-11-04 (목) 11:56 조회 : 4726 추천 : 38  

얼마전 지인과 술을 마시다가 우리나라 신파가 외국에서 먹히는 현상에 대해서 잠시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그 내용을 잊어버리기 전에 간략히 요약해 볼까 합니다. 


외국인들이 계속 언급하는 부분은 이겁니다. 


"한국은 감정선을 세심하게 다룬다"


즉, 감정의 빌드업이 자연스럽다는 거죠. 


왜 이 인물이 이런 감정선을 가지게 되었는지 이유를 충분히 보여줍니다. 


최근에 올라왔던 짤방 중에 이런 것이 있었습니다. 


외국드라마는 ep1에서 서로 사랑을 확인하고 섹스를 하는데,

한국드라마는 ep10정도 되야 손을 잡으며 조심스럽게 마음을 확인하고, 

관객들은 그걸 흐믓하게 본다는 거였죠.


분명 할리우드도 액션 또는 스토리와 연결되어 감정선을 잘 다루던 때가 있었습니다. 

20 여년전 영화인 다이하드, 글레디에이터, 터미네이터2, 더락, 타이타닉 같은 영화를 보면 액션과 감정을 다루는 

시나리오가 기가 막혔습니다. 전혀 이질감이 없이 주인공에게 공감이 되며 스토리에 정신없이 빠져들었죠.


하지만, 지금의 헐리우드는 이야기를 끌고 가기 위한 간단한 감정선만 사용합니다. 


그걸 처음 느낀 게 영화 테이큰 이었는데, 납치된 딸이 찾는다. 라는 하나의 감정선으로 이야기를 쭉 끌고 나가지요.

여기까진 나쁘지 않았습니다. 이런 계보가 쭉 이어져 존윅까지 오면, 그냥 하나의 장치로 활용됩니다. 

끝내주는 액션을 보여주고 싶다. 그럼 분노할 이유를 만들자, 이유가 생기면 고민할 필요 없다. 그냥 달리면 된다.


이런 감성으로 만든 영화는 비쥬얼과 액션이 좋으면 나름대로 장르적 쾌감이 있습니만, 

문제는 이런 방식이 계속 누적되다 보니 점점 감정을 다루는 방식이 빈약해 지는 것입니다. 


세계적으로 마블 영화 인피니티 사가가 큰 히트를 쳤는데, 거기에는 마블 인물들의 개인사를 영화로 다루면서

거대한 감정선이 형성되어 타노스와의 최후에 빵! 터트린 것도 큰 매력이었다고 생각합니다. 


각 인물들의 감정과 긴장, 그 고조됨이 이해되면서 관객들이 "어벤저스 어셈블"에서 전율을 느끼는 것이죠.

이정도만 되면 관객으로서는 더할나위 없는 선물입니다. 


하지만, 지금 대부분의 헐리우드 영화는 그렇지 못합니다. 


헐리우드가 대작위주의 보여주기 식 연출로 나아갈 때, 자본의 한계로 인해 감정에 집중한 우리나라는

우리에겐 이미 질렸지만, 해외에겐 신선해 보이는 방식으로 발전한 것이죠.


가족을 지키기 위한 이유, 연인을 지키기 위한 이유, 이런 분노를 하는 이유, 이런 스토리로 가야하는 이유.

이러한 빌드업에 충실하면서 그 안에서 점차 변화를 겪는 인물을 설득력있게 보여줍니다. 


이해하기 쉽게 예를 들자면,

매트릭스를 생각해 봅시다.


원래의 스토리는  네오가 모피어스에게 빨간약을 먹고 현실로 깨어나 메시아로서의 자신을 믿지 못해 방황하다가 결국 모피어스를 구하면서

각성해 메시야가 되는 스토리지만,  


우리나라에서 매트릭스가 나왔다면,

네오가 현실로 깨어난 뒤 제일 먼저 하는 걱정은 자신의 가족일 것입니다. 메시아로서 확신을 못한 채, 가족을 구하려고 다시 매트릭스에 침투했다가 가족의 위기 때문에 메시아로 각성하는 스토리가 되겠지요. 그리고 갑작스럽게 네오를 좋아한다고 뜬금없이 고백하고 네오가 맺어지는 트리니티가 아니라, 매트릭스 내에서 심리적인 아픔을 가지게 된 트리니티가 네오와 같은 아픔을 공유하면서 사랑에 빠지는 스토리가 들어갈 것입니다. 


만약 우리나라 영화 "달콤한 인생"을 헐리우드에서 만들었다면 존윅같은 영화가 되었을 거라 생각합니다. 


이러한 감정선의 차이가 헐리우드가 잃어버린 기술이고 아직 우리는 가지고 있지요.

그렇기에 영화 "아저씨"와 "테이큰"은 비슷한 아이디어로 시작했지만, 테이큰은 딸을 찾기 위한 전직 특수부대원의 멋지고 무자비한 액션 밖에 기억에 안남지만, 아저씨는 아내의 죽음으로 마음을 닫은 전직 특수부대원이 소녀를 구하며 마음을 구원받는 이야기로 기억되는 것이지요.


같은 좀비 영화를 만들어도 부산행은 분명 해외의 좀비 영화와는 다른 시선을 가지고 있습니다. 할리우드의 좀비 영화는 살아남은 사람들의 악함과 비겁함을 다루지만, 부산행은 악한 사람도 있지만, 그래도 대부분의 사람들은 선함이 있다 라는 메세지도 분명 전하고 있지요. 이러한 사람에 대한 세세하고 따뜻한 시선이 우리나라에 남아있는 것도 크게 어필이 된다 생각됩니다. 


근래에 큰 히트를 친 오징어 게임을 봐도 이러한 면을 알 수 있는데,

일본에서 지난 20년동안 히트를 친 데스게임류의 영화보다 오징어 게임이 히트 친 이유는 등장인물에 대한 몰입도에 차이이죠.

일본 데스게임은 인물이 기계적으로 인간미 없이 게임을 이겨나가는 것에 중점을 둔다면(각 캐릭터의 이야기들이 거의 빈약하지요) 

오징어 게임은 충분한 시간을 들여 인물들의 성격을 만들어 놓았습니다. 게다가 평면적으로 무조건 나쁜놈 착한놈으로 갈라놓는 것이 아닌

때로는 호의를 보이고 때로는 비겁해지는 인물들의 모습이 더욱 현실감있게 다가오는 것이죠.


이런 작은 차이가 외국인들에게는 다른 느낌으로 보이는 것 같습니다. 


분명 20-30년 전엔 할리우드 영화의 대단한 시나리오와 발상, 자본력에 입을 벌리며 영화를 봤었는데,

이렇게 세상이 바뀌다니 놀랍네요.


  


곤73 2021-11-04 (목) 13:56
서양 신파의 최고봉은 '고스트' 아니었나요? 우리 나라에서는 사랑과 영혼으로 개봉됐죠. 패트릭에 데미 무어, 우피가 나오는 거였는데 그 당시만 해도 진짜 전세계적으로 난리가 났죠. 그 후로 그런 종류의 영화가 왜 흥행은 하지 못했는지 이상할 따름이지만....
     
       
낙서 글쓴이 2021-11-05 (금) 10:05
@곤73

아...일부러 멜로영화는 빼고 이야기했습니다. 멜로는 감정선을 다루는게 주 목적이니까요. 일반 스토리에 감정선을 넣는 방식에 대한 이야기였습니다.
이루미루미 2021-11-04 (목) 18:50
한국이 지금 영화를 잘 만드는 시스템이고 잘 만든 영화의 감정선 뿐만 아니라 다 좋아요

외국도 잘 만든 드라마 영화는 감정선이 섬세하고 자연스러워요

우리나라가 유독 감정선이 세밀하게 보이는건 우리나라 사람이기 때문이죠
     
       
낙서 글쓴이 2021-11-05 (금) 10:06
@이루미루미

물론 외국영화에 세심한 감정선이 없다는 건 아니에요. 그냥 대중적으로 많이 알려지고 히트하고 있는 영화를 대상으로 이야기 한 겁니다.
카우라23 2021-11-05 (금) 14:49
훌륭한 글이네요.
시밤탱 2021-11-06 (토) 19:46
추천
응이건 2021-11-06 (토) 20:23
정작 우리나라 사람은 지겹다는거.....
수술하면서 사랑
싸움하면서 사랑
일하면서 사랑

가족때문에 울고, 친구 때문에 울고, 연인 때문에 울고...

DP는 재미있게 봤지만.. 오징어는 그다지 재미가 없었네요...

우리나라 사람은 지겨운 것에 외국사람은 감동을 느끼는 아이러니..
가인하 2021-11-06 (토) 21:27
매트릭스에서 뜬금없이 사랑한다고 말하는게 웃기긴 했죠.
뭐 당연히 남녀주인공이니 그러겠거니 했는데
개짜증 2021-11-07 (일) 19:47
우리나라 신파영화 특징
어떠한 이유로든 운다
Overflow 2021-11-08 (월) 16:07
좋은글 감사합니다
쿨샷 2021-11-08 (월) 23:34
7번방의 선물도 먹히나 봐라. 개쓰레기 영화..
     
       
가인하 2021-11-10 (수) 01:01
@쿨샷

제일 어이없는 천만영화 셋
명량
해운대
7번방
     
       
WIZARD① 2021-11-11 (목) 00:34
@쿨샷

의외로 해외에선 추천작에 속합니다.
IMDB 유저평점 8.2나 되죠.
https://www.imdb.com/title/tt2659414/ratings
          
            
쿨샷 2021-11-11 (목) 09:31
@WIZARD①

헐~
말이안통해 2021-12-30 (목) 15:08
진부하기 때문이지 뭔 심오한 이유가 있는 건 아님. 모든 나라는 나름대로의 감정들이 존재하고 새롭게 접하는 사람들은 참신함을 느끼면서 영향을 받게 됨. 헐리우드 영화에서 감정선이 사라지는 이유는 헐리우드 스타일의 감정들이 진부해졌기 때문에 더이상 추구하지 않는 것일 뿐이지 감정이 없기 때문이 아님. 라라랜드 같은 영화만 봐도 감정이 없는게 아니라 새롭게 표현할 방법을 찾지 못했기 때문임. 한국형 신파가 새롭게 느껴질 사람들에게는 재밌겠지만 한국인들에게는 진부함 그자체로 보이는 것과 똑같음.
아플 2022-01-04 (화) 23:08
헤리가 셀리를 만났을때, 시에틀에 잠못이루는밤 등등
그때 로코는 진짜 감정선 빌드업이 장난아니었는데 ㅠㅜ...
이미지
0 / 1000
   

영화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영화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1-24 3
[싸다파일] 싸다파일 무제한 다운 月 4,900원!! 오직 eToLAND에서만!! 싸다파일
44364 [리뷰]  히트 후기 [왕 스포.220114]  himurock 00:36 3 31
44363 [사진]  영화 로우리스 - 나쁜 영웅들 (2012)  이미지 찌노메라 00:02 3 33
44362 [리뷰]  내가 살인범이다 (Confession of Murder, 2012) 스포O ★★★☆  이미지 yohji 01-17 12 149
44361 [일반]  가면과 함께 11년 만에 돌아온 '스크림' 1위 등극 ,,,  이미지 yohji 01-17 12 420
44360 [포스터]  영화 휴먼 팩터 (1979).jpg  이미지 찌노메라 01-17 10 199
44359 [포스터]  영화 히든 피겨스 (2016)  (2) 이미지 찌노메라 01-17 9 226
44358 [포스터]  영화 히치콕 (2012)  이미지 찌노메라 01-17 8 131
44357 [정보]  일본 영화계에 등장한 천재 감독.jpg  (3) 이미지 레알유머 01-17 13 1909
44356 [질문]  영화 제목 질문입니다.  (2) 광탈자 01-17 9 126
44355 [정보]  50대 산드라 블록이 "넷플릭스가 아니었다면 많은 배우가 실직자 됐을 것"…  (3) 이미지 뽕끼 01-17 13 2669
44354 [정보]  ‘블랙 팬서 2’ - 재촬영등 제작일정 연기 불구 예정대로 개봉한다  이미지 뽕끼 01-17 10 345
44353 [정보]  ‘하우스 오브 구찌’, ‘맥베스의 비극’ 등 이동진 별점  (1) 이미지 뽕끼 01-17 9 283
44352 [리뷰]  이터널스 ★★☆☆☆ 이보라 01-17 12 250
44351 [리뷰]  고스트버스터즈 라이즈 후기 [왕 스포.220112] ★★★★★ himurock 01-17 11 255
44350 [리뷰]  이터널스  이미지 아이언엉아 01-16 11 228
44349 [일반]  지아이조 스네이크아이지 쓰레기영화  (1) camiosdm 01-16 13 300
44348 [일반]  넷플릭스 '지금 우리 학교는' 심의결과  (7) 이미지 거스기 01-16 17 2989
44347 [예고편]  Against the Ice(얼어버린 시간 속에서)  이미지 디아블로하고… 01-16 11 186
44346 [일반]  2021 스타워즈 공식 세계관 타임라인 총 정리  디아블로하고… 01-16 12 447
44345 [일반]  Song of the Sea (2014)을 추천합니다.  이미지 루포 01-16 11 132
44344 [일반]  사구 (Dune, 1984) 에서 아름다웠던 "챠니 & 엄마 & 공주"  이미지 yohji 01-16 14 386
44343 [질문]  (스포o) 매트릭스4 되게 재미없어서 졸면서봤는데  찐따오 01-16 11 284
44342 [사진]  유명 영화들의 비하인드 사진 모음  이미지 와령이 01-16 14 1482
44341 [사진]  해외의 흔한 ‘스크림’ 극장 관람 풍경  이미지 뽕끼 01-16 12 1107
44340 [사진]  양조위 하퍼스 바자 중국 화보 사진  (9) 이미지 뽕끼 01-16 15 1859
44339 [리뷰]  고스트버스터즈 후기 [왕 스포.220111]  himurock 01-16 11 233
44338 [리뷰]  이터널스 보고 궁금한점 (스포o)  (2) 슈팅스타 01-16 11 369
44337 [일반]  콰이어트 플레이스..불편한거 하나..  (1) huck 01-16 10 416
44336 [질문]  혹시 무슨 영화?인지.드라마 인지 알수 있을까요  (4) 아프리카TV 01-16 9 322
44335 [질문]  엄청 유명한 영화는 아닌데 재미난 영화 없을까요?  (25) 칠리백곰 01-16 11 1148
44334 [사진]  영화 사랑보다 아름다운 유혹 (1999)  (1) 이미지 찌노메라 01-16 11 303
44333 [일반]  지금 OBS"에서 '어퓨굿맨 ,, EBS"에서 '위트니스' 나오네요…  이미지 yohji 01-15 10 213
44332 [일반]  스파이더맨 보고 왔습니다.  (2) 나는여기있다 01-15 12 390
44331 [정보]  닥터 스트레인지 : 대혼돈의 멀티버스 사전 시사회 내용 공개  (8) 이미지 거스기 01-15 11 1583
44330 [일반]  <리얼 스틸>, 디즈니+통해 드라마로 제작된다  (2) 이미지 yohji 01-15 11 1148
44329 [일반]  캡틴마블2 캐스팅 근황  (17) 이미지 아이언엉아 01-15 13 4193
44328 [일반]  리들리 구찌 , 첫리뷰  스탠리브라보 01-15 9 378
44327 [정보]  ‘홈얼론’ 맥컬리 컬킨 ‘아악’ 피규어  (2) 이미지 뽕끼 01-15 12 2202
44326 [영상]  영화 드라이빙 스쿨 리뷰  친절한석이 01-15 12 240
44325 [리뷰]  이터널스 억지 몸집 키우기..... ★★☆☆☆ (4) 이미지 휴지끈티팬티 01-15 11 3112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