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오징어랜드  [문의]

앱코 쿠팡특가 코인육수 탑툰 녹스무광고 준비중

   
[뉴스]

‘한국 배출’ 탄소를 ‘말레이시아 바다’에?…‘배보다 배꼽’ 클 수도

기후위기 2022-08-03 (수) 21:06 조회 : 1446 추천 : 14    

‘한국 배출’ 탄소를 ‘말레이시아 바다’에?…‘배보다 배꼽’ 클 수도
등록 :2022-08-03 15:43수정 :2022-08-03 17:34

삼성·SK·롯데·GS, ‘CCS 프로젝트’ 추진
말레이시아 국영 기업에 공간 사용료 내고
한국 산업단지에서 나온 탄소를 4천㎞ 떨어진
말레이시아 바다 속에 묻는 프로젝트 추진

정작 탄소 포집·저장·운송 기술은 상용화 안돼
“저개발국에 폐기물 버리는 것과 같아”
“탄소 운송하며 더 탄소 배출할 수도” 비판


삼성·에스케이(SK)·롯데·지에스(GS) 같은 대기업들이 우리나라 석유화학단지 등에서 배출되는 탄소를 포집해 4천㎞ 떨어진 말레이시아 바다 땅 속에 파묻는 사업을 추진한다. 말레이시아 국영 석유업체와 손잡고 아시아 최초 탄소포집·저장(CCS) 밸류체인을 만들겠다고 한다. 경제성이 검증되지 않은 탄소 포집·저장·이송 기술에 대한 지나친 낙관이 우려된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국에서 배출된 탄소를 개발도상국 말레이시아 바다에 묻는 것이 윤리적이지 않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삼성엔지니어링·삼성중공업·에스케이에너지·에스케이어스온·롯데케미칼·지에스에너지는 공동으로 말레이시아 국영 석유업체 페트로나스(Petronas)와 ‘셰퍼드 탄소포집저장(Carbon Capture and Storage·CCS) 프로젝트’ 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사업개발은 삼성엔지니어링이 주관하고, 탄소 이송은 삼성중공업, 탄소 포집은 롯데케미칼·지에스에너지·에스케이에너지, 저장소 선정은 에스케이어스온과 페트로나스가 각각 맡는다. 기업들은 공동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 드림팀의 아시아최초 탄소포집·저장 밸류체인 개발 사례”라고 강조했다.

<한겨레> 취재 결과, 기업들은 국내 여수·광양 등 국가산업단지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모아 말레이시아로 이송한 뒤 페트로나스가 운영하는 폐가스전이나 폐유전 광구에 저장한다는 계획이다. 말레이시아 정부에 영해를 활용한 저장 공간 이용료를 지불한다. 2027년 가동을 목표 시점으로 삼아 경제성·타당성 조사 등 사업 추진에 바로 돌입할 예정이다. 사업개발 주관사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저장 용량은 말레이시아 현지 어디에 묻는 게 타당한지 따져본 뒤 최종 결정될 것”이라며 “여수·광양 산업단지뿐 아니라 국내 다른 산업단지에서 배출하는 탄소까지 모을 경우 사업 규모는 더 커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반적으로 포집된 탄소는 안정적인 관리를 위해 기존에 탄소가 저장돼 있었고 지층 정보가 확인된 폐가스전이나 폐유전에 묻는다”고 덧붙였다.

기업들의 탄소포집·저장 사업 추진은 기후위기 대응 과정에서 떠오르는 신사업으로 평가받는다. 탄소 감축을 요구받고 있지만, 기존 사업을 유지하면서 탄소를 감축하는 게 현실적으로 매우 어려워, 사업은 유지하며 탄소만 없애는 기술을 개발하려는 것이다. 국제에너지기구(IEA) 등도 탄소포집·저장 기술 등이 탄소 중립을 위한 온실가스 저감에 약 15% 비중으로 기여할 수 있다고 전망한다. 기후위기 가속화 속도가 너무 빨라, 화석연료 기반 산업구조를 근본적으로 개편할 시간적 여유가 없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아직 성과는 미미하다. 지난해 7월 <블룸버그>는 2016년 미국 석유기업 셰브론이 호주 서부 고르곤(Gorgon) 가스전에 약 3조4천억원을 들여 매년 500만t 규모의 온실가스를 포집하려 했지만 기술적인 문제로 가동을 기존 목표보다 3년 연기했다고 보도했다. 2019년 가동 이후에도 탄소 포집은 목표했던 1500만톤의 1/3 수준에 그쳤다. 캐나다에 위치한 바운더리댐(Boundary Dam) 석탄발전소도 탄소포집 설비를 구축해 탄소를 포집하고 있지만, 실제 포집량은 목표 포집량의 40~80%에 그치고 있다.

이런 현실적인 이유 탓에 국내 발생 탄소를 포집해 말레이시아 바다 속 폐가스전과 폐유전에 파뭍는 사업도 추진 과정에서 비용이 불어나거나 일정이 미뤄질 가능성도 있다. 특히 우리나라의 탄소포집·저장 기술은 아직 실증 초기 단계이다. 2017년 경북 포항 영일만 해상 지층에 100t 정도를 저장하는데 성공한 정도에 그친다. 또 선박을 이용해 탄소를 장거리 운송하는 기술은 세계적으로 아직 상용화가 되지 않은 상태이다. 미국 셰브론사와 노르웨이 에퀴노르(Equinor)사 등 글로벌 석유·가스기업들도 경제성 등을 고려해 포집한 탄소를 가급적 가까운 바다 속에 묻고 있다. 호주 바로사 가스전 사업을 추진하면서 탄소포집·저장 기술을 활용한다는 계획인 에스케이이엔에스(SK E&S)도 선박이 아닌 파이프라인을 통해 탄소를 옮긴다는 계획이다.

탄소 이송을 담당할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각 기업별로 어떻게 업무를 나눌지 구체화해가는 단계다. 포집·저장·이송 등 어느 한 영역의 기술이라도 부족하면 (사업이) 안 될 것”이라며 “기술 연구 개발이 많이 필요하기 때문에 가동 시점이 늦춰질 수도 있지만 위험을 감수하고 도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에서 발생한 탄소를 말레이시아 바다에 묻는 게 윤리적으로 적절하냐는 비판도 피해가기 어렵다. 한국은 2025년 동해 가스전을 활용해 탄소를 저장 계획이지만 구체적이지 않다. 결국 묻을 곳이 없으니 말레이시아에 돈을 주고 묻을 곳을 구한 꼴이다. 복수의 사업 참여 기업 관계자들은 “한국 바다에 저장할 수 있을지는 아직 검증 중이라 해외에 탄소를 묻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답했다. 이지언 환경운동연합 활동가는 “탄소 배출을 상쇄한다는 명분으로 안전하지 않은 오염물질인 탄소를 해외로 전가시키는 꼴이다. 마치 폐기물을 저개발국에 버려온 과거 선진국들의 행태와 다르지 않다”고 비판했다.

탄소 배출이 늘어날 수 있다는 비판도 나온다. 오동재 기후솔루션 연구원은 “탄소를 액화하고 운송하려면 에너지가 또다시 필요하다. 만약 화석연료를 사용한 선박으로 탄소를 운송하면 탄소를 묻기 위해 또 탄소를 내뿜는 꼴이 되는 것”이라며 “경제성과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은 사업에 기대를 걸고 정작 화석연료 전환을 늦추면 기업들의 탄소 감축 계획에 차질이 생겨 애초 기후위기를 막는다는 명분은 사라지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우리 기자 [email protected]


정치의 다양한 의미
정치는 사회적 희소 가치 즉 권력 돈 명예 건강 사랑 우정 등을 누가 더 많이 차지하고 덜 차지하는가에 대해 사람들이 납득할 수 있는 방법과 과정으로 결정해 주는 것을 의미한다.
좁은 의미: 정치 권력을 획득유지하며 행사하는 일과 관련된 인간의 활동
넓은 의미: 개인들 간의 이해관계 대립이나 갈등을 조정하면서 공동체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활동
댓글 2댓글쓰기
라쿠민 2022-08-05 (금) 13:21
왜 남의 바다에...동해에 버리면 되자나
추천 0
     
       
미니모뿜뿜 2022-08-07 (일) 20:58
@라쿠민

폐유정이나 폐가스전에다가 묻어야하는데
우리나라 묻을때는 영일만에 작은가스전밖에 없음..
저것도 산유국이나 되야지 할수 있는거지 우리나라에서는 할수도 없는거
추천 0
이미지
0 / 1000
   

주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필독] 주식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1-24 5
[휴대폰상담]  좌표&성지보다 정직하고 신뢰할 수 있는 가격! 오징어장패드는 덤!! 렛츠폰
19912 [관심종목]  【 001570 】금양, 제가 타 토론실에 올린 내용입니다.  (1) analyst 10:33 0 11
19911 [일반]  금양... 넌 무엇이냐...  곰팅박멸 10:15 1 41
19910 [일반]  쿠팡 EBITDA 첫 흑자  브리스번 09:15 1 88
19909 [질문]  감사합니다님  최철기입니다 06:41 2 114
19908 [일반]  옵션만기일 이네요  (3) 락매냐 00:05 7 211
19907 [뉴스]  미국 7월 물가, 오름세 일단 꺾였다  기후위기 08-10 4 124
19906 [뉴스]  “경영진 배 불리는 이기적 행위”…미국, 자사주 매입 칼빼들었다  기후위기 08-10 4 161
19905 [뉴스]  미국 7월 소비자물가지수 9.1%에서 8.5%로(1보)  이미지 PzGren 08-10 6 155
19904 [일반]  코스닥 기관/외국인 매매동향 8/10  이미지 마운드 08-10 8 130
19903 [일반]  코스피 기관/외국인 매매동향 8/10  이미지 마운드 08-10 6 88
19902 [뉴스]  국채 금리 떨어졌는데…회사채와 금리격차는 더 벌어져  기후위기 08-10 5 83
19901 [뉴스]  7월 취업자 82만6천명↑…증가폭 두 달 연속 둔화  기후위기 08-10 5 84
19900 [뉴스]  ‘무상증자’했다 하면 주가 급등…‘파이’는 그대론데, 나눠 먹는 것이 좋을까  기후위기 08-10 5 104
19899 [뉴스]  국민연금 겨냥한 카카오 노조..."국민 자산, 모빌리티 투기장에 쓰여"  이미지 yohji 08-10 9 188
19898 [일반]  오늘은 금양이 날아가네요... 20 이상 9시 48분  (7) 곰팅박멸 08-10 12 1409
19897 [질문]  왜 인터넷이나 카톡방 같은 곳보면 많은 수익을 얻을 사람이 많을까요??  (8) 이미지 KMLE 08-09 12 1343
19896 [일반]  코스닥 기관·외국인·개인 순매수·순매도 상위종목 8/9  이미지 마운드 08-09 10 263
19895 [일반]  코스피 기관·외국인·개인 순매수·순매도 상위종목 8/9  이미지 마운드 08-09 10 160
19894 [뉴스]  쏘카, 공모가 2만8000원 확정…흥행 실패에도 “철회 없다  이미지 yohji 08-09 11 382
19893 [일반]  주린이가 묻습니다..  (3) 황어금니 08-09 9 402
19892 [뉴스]  한국투자증권, 전산장애 피해 투자자 조사…"매도 정황 있어야 보상"  (1) 이미지 PzGren 08-09 10 301
19891 [뉴스]  '꿈틀대는' 위메이드 계열사 주가… NFT 플랫폼 '나일' 주목  이미지 yohji 08-09 10 199
19890 [관심종목]  [ 001570 금양 ] , SK인수설 특종보도  (18) 이미지 analyst 08-09 13 1444
19889 [뉴스]  뉴욕증시, 엔비디아 영향에 혼조…나스닥 0.10%↓·다우 0.09%↑  이미지 마운드 08-09 12 190
19888 [정보]  와... 한투앱 안열리네요...  (2) 이미지 후니랑찌니랑… 08-09 11 407
19887 [일반]  칩4가입은 불가피하다. 무조건 가입할 각  (1) kkmsin 08-08 11 288
19886 [뉴스]  미국 주도 ‘칩4’ 숨겨진 목적은 “대만 독점 탈피”  (2) 기후위기 08-08 10 366
19885 [일반]  코스닥 기관·외국인·개인 순매수·순매도 상위종목 8/8  이미지 마운드 08-08 13 268
19884 [일반]  코스피 기관·외국인·개인 순매수·순매도 상위종목 8/8  이미지 마운드 08-08 13 230
19883 [일반]  네이버 전망 어떻게 보세요???  (19) 김천불새 08-08 15 2246
19882 [일반]  중국 사상최대 7월 무역흑자  (6) 브리스번 08-08 14 680
19881 [일반]  버킷스튜디오 3300원  (3) 태건 08-08 12 572
19880 [일반]  현재 주식시장이 과열인지 아닌지 대충 아는 방법  (17) AngelWing 08-08 40 9591
19879 [뉴스]  경기침체 신호에도 미국 일자리 ‘서프라이즈’…‘노동력 부족’ 왜?  기후위기 08-07 10 295
19878 [뉴스]  매일유업, 대리점 상생 협력 지원 ‘최우수’ 등급  기후위기 08-07 11 275
19877 [기타]  주말(8/7) 리스크 체크, 대만위기  이미지 miguel19 08-07 17 707
19876 [뉴스]  테슬라, 25일부터 ‘3대 1 주식 분할’…삼백슬라 가나  이미지 마운드 08-07 13 661
19875 [뉴스]  아마존, 청소로봇 시장도 독식하나… '아이로봇' 2.2조원에 인수  (1) 이미지 마운드 08-07 13 622
19874 [종목분석]  【 금양 001570 】그는 예언자 인가?  (7) 이미지 analyst 08-07 13 943
19873 [일반]  오늘 뉴스에 신경쓰지 말라?  헬메스 08-06 12 32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연예인
인플
주식
시사
베스트
고민
사회
감상평
캠핑
코스프레
자유
동물
게임
유머
음식
M게임
자동차
컴퓨터
키덜트
상담실
[보험] 암보험 2가지 설계받았는데 조언부탁드려요 [신차] 셀토스 (1) [인터넷] KT나 엘지 문의드립니다.인터넷+티비 [대출] 대출문의드립니다 [휴대폰] S22울트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