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자동차
사회
컴퓨터
주식
정보
정치
인플
연예인
게임
베스트
동물
유머
영화
자유
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오징어랜드  [문의]

앱코 메이크맨 코인채굴기 준비중

   
[일반]

아까시(아카시아)꽃술담기•발효액 담기(담는법)• 효능

 
상숙달림이 2022-05-14 (토) 18:34 조회 : 189 추천 : 8    
아까시(아카시아)꽃술담기•발효액 담기(담는법)• 효능
카테고리 없음   2021. 5. 3. 09:05
https://www.youtube.com/channel/UCLmWTNAKxIsYiw6oMGMFvqw

 

야생인의 농막주변에 #아까시꽃(아카시아 꽃)들이 흐드러지게 피었습니다.

* 네이버 나무위키에 의하면(아래링크)

https://namu.wiki/w/%EC%95%84%EA%B9%8C%EC%8B%9C%EB%82%98%EB%AC%B4

우리가 흔히들 " 아카시아 "로 알고 있는 나무는 "아까시"나무를  아카시아나무로 잘못알고 부르고 있는 것이며, 아카시아와 아까시나무는 다른 식물이라한다 .
진짜 아카시아는 미모사아과고, 아까시나무는 콩과이다. 종(種) 이름(pseudoacacia)을 글자 그대로 번역하면 '가짜  아카시아 (False Acacia)'인데, 영어권 국가에서는 Black locust라는 표현과 함께 종종 쓰인다. 일본명도 동일한 의미의 "니세-아카시아"다.  "아까시나무"라는 한국어 이름은 아카시아라는 말을 변형시켜 새로 만든 이름 으로 가시가 많다는 특성을 살려서 지은 것이다. [1]  실제로 그런 것이  일본어 에서 들어오면서 pseudoacacia가 처음에 "아까시아나무"로 잘못 불리게 되어 외래어 표기법에도 맞지 않게 되자 pseudoacasia를 "아까시나무"로 새 한글 이름을 지으면 가시가 많다는 특징도 살리고 진짜 아카시아와 발음도 구별이 되겠다는 생각에서 명명된 것이기 때문이다. 다만 흔히 쓰인다는 이유로  표준국어대사전 에는 아카시아를 아까시 나무를 흔히 이르는 말로 인정을 해버려서 비판을 받기도 한다. [2]  중국에서는 가시  회화나무 라는 뜻에서 刺槐(자괴) 혹은 洋槐(양괴) 라고 하고, 일본의 정명도 가시 회화나무라는 뜻의 針槐(침괴)인데 한국만 유독 튀는 편.

본래 한국에는 없던  나무 로,  북미 가 원산지다. 1900년대 초에  용산구  육군본부 자리와  경인선 (京仁線) 철도변에 처음 도입되었는데, 초대 조선총독  데라우치 마사타케 (寺內正毅)가 독일 총영사 크루프의 추천에 따라 심은 것.  경성제국대학 의 불어 교사 E. 마텔은 나무의 번식력이 왕성하여 산에는 심지 말 것을 건의했으나 총독부는 그의 말을 따르지 않았고 그 결과 아까시나무는 빠른 속도로 전국에 퍼졌다. 이 때문에 일본인들이 의도적으로 심은 나무, 베어도 끈질기게 살아남는 골칫거리라는 부정적 편견을 받았다.

상술했듯 번식력이 강한 나무이기 때문에 산 뿐만 아니라 빈터, 들판 등을 오랫동안 관리하지 않으면 자라기도 하고, 묘지를  벌초 할때도 기본적으로 풀이 아닌 나무인데다 베어도 다시 자라기 때문에 [3]  벌초객들의 골치를 썩이는 나무다.

콩과여서 그런지  등나무 꽃과 그 모양이 꽤 닮았다.

 

 

 

 

 

봄바람을 타고 코끝에 풍겨오는 꽃향기에 또 괜한 욕심이 생깁니다.
저 녀석들 데려다가 술도 담고 발효액도 담가서 년중내내 저 향기를 즐겨보자.ㅎ

해서 꽃송이를 따다가  줄기를 손으로 훑어 꽃만 모았습니다.
일손없고 바쁜 분들 특히 성질 급한 분들은 줄기 따로 분리하지말고 그냥 담으세요. 성질나옵니다. 분리하지않고 담가도 아무 문제 없습니다.
하지만 야생인은 깔끔을 한번 떨어보겠노라고 꽃과 줄기를 분리하기 시작했는데  후회했습니다. 아무리 해도 줄어드는것 같지가 않아서... 성질 납니다요.
허나  의지의 야생인... 결국 분리 해 냈습니다.ㅋ
꽃이 마치 팝콘 같습니다. 설명없이 사진만 언듯보면 튀긴 강냉이인줄 알겁니다.

그리고 물에 세척하는데... 어라? 꽃잎이 가벼우니 물에 잠기지 않고 동동 떠서 씻기지가 않습니다. 이것 봐라! 그래 뜨는 넘들 움켜쥐고 물속에 쳐박고 움켜쥐고 쳐박고..... 씨름을 해서 겨우겨우 씻어 소쿠리에 담아 물기를 뺐습니다.

물기 뺀  사진을 못 찍었네요.

물기뺀 꽃을 병에 담고 30도짜리 담금용 소주를 부어 줍니다. 오전에 급히 마트에 가서 공수해온 담금주입니다. 며칠전 술이 부족하던 #송순주에도 소주를 더 채워 주었습니다.
꽃이 술위에 떠올라 잠기질 않습니다. 소주를 가득가득 부어준다음 뚜껑을 닫고 흔들어 줍니다. 꽃속에 있던 공기가 빠지면서 기포가 뽀글뽀글 올라 오면서 술수위가 쭉 내려갑니다.  다시 소주를 가득 부어 줍니다. 이 과정을 기포가 나오지 않을때까지 몇차례 반복해 줍니다.
이제 #아카시아꽃술이 완성 되었습니다.

술 두병을 담고 남은 꽃은 설탕과 1:1로 버무려 유리병에 담아 #발효액을 만들었습니다.
설탕의 양 1:1 을 어떻게 맞추느냐고 고민할 분 계실지 모르겠네요.  꼭 1:1을 고집할 필요는 없고 원재료의 수분함량에 따라서 약간씩 가감하시면 됩니다. 수분이 많으면 설탕을 조금 더 넣고 수분이 적으면 조금 덜 넣고...
그런데 설탕을 너무 적게 넣으면 시어지거나 부패해버려서 먹을수 없게 된다는 것은 잘 아실테지요.
만든 발효액은 바람이 잘 통하는 냉암소에 보관하고 가끔 뚜껑을 열어 가스를 배출시켜주고 설탕이 바닥에 뭉치지 않도록 저어 주면서 관리하면 됩니다.

이제 년중 아까시향 가득한 술과 차를 즐길수 있게 되었습니다.

☞ 정리하자면
【# 아까시꽃(이카시아꽃)술  담는 법】
1) 아까시꽃을 채취한다.
2) 채취한 꽃을 물에 세척하여 물기를 뺀다.
3) 보송보송해진 꽃을 병에 넣고 담금주용 30도짜리 소주를 붓고 흔들어
꽃속의 공기가 빠지도록 하고 소주를 추가한다.
4) 냉암소에 보관하고 3개월후 걸러서 술만 숙성시켜 음용한다.

【# 아까시꽃 발효액 담는 법】
1) 위의  2)와 같이 물기를 뺀 꽃에 같은 분량의 설탕을 넣고 버무린다.
2) 버무린 꽃을 병에 담고 맨윗부분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설탕을 덮어준다.
3) 병을 바람이 잘통하고 어둡고 시원한 장소에 보관하되 발효중 발생하는 가스가 배출될 수 있도록 뚜껑을 살짝 열어두던가 가끔 뚜껑을 열어 가스를 배출해 준다.


【#아까시꽃 효능】
염증 개선 효과가 뛰어나 염증이 심한 여드름이나 임산부의 부종,  잘 낫지 않는 만성 중이염 등의 치료에 좋은 효과를 나타내며 
아까시 꽃의 성분 가운데 하나인 로비닌은 이뇨작용과 해독작용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이 성분은 잘 낫지 않는 중이염 치료에도 좋은 효과를 나타낸다. 
 
아까시 꽃에는 아카세틴이라는 성분이 함유돼 있는데 이 성분이 소염작용과 이뇨작용, 이담작용을 하여 
 소변이 잘 나오게 하고 신장의 열을 내리며 가래를 삭이고 염증을 삭이는 작용을 한다. 
그러므로 임신한 여성의 부종에 쓰면 좋은 효과를 나타내며
 이뇨작용과 변비예방에 효과가 있고.
 오래된 기침이나 기관지염, 위장병에 좋은 효과가 있다.
 -출처:네이버 검색



이미지
0 / 1000
   

요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필독] 요리/레시피 게시판 이용안내 (단순 유튜브 동영상 게시금지)  eToLAND 07-08 4
[휴대폰상담] 이토랜드 유저들이 믿고 구매할 수 있는 휴대폰성지! 렛츠폰
514 [일반]  [필리핀] 가정식 할로할로  이미지 필농군 08:03 5 90
513 [레시피공유]  초간단 불닭 계란찜면  밀랍의성 05-21 8 223
512 [질문]  빵 해동할때 속 안까지 골고루 잘 해동시키려면 어떻게 해야하나요?  몸근영 05-20 8 136
511 [질문]  숯불에 구워먹는 고기 질문좀요.  (3) 쿠담넘버 05-19 8 271
510 [질문]  요리는 아니고,포도주요.  (2) Lv7Happy 05-18 7 138
509 [질문]  추어탕 좋아하시는 분?  (3) Lv7Happy 05-18 6 167
508 [일반]  아까시(아카시아)꽃술담기•발효액 담기(담는법)• 효능  이미지 상숙달림이 05-14 8 190
507 [기타]  [Life] 미숫가루로 ‘요리’ 만들기  (2) 상숙달림이 05-14 6 246
506 [질문]  아 진짜 알리오올리오 너무 어렵네요...  (7) 몸근영 05-12 12 329
505 [일반]  오랜만에 곱창 존맛탱 !  이미지 꾸불꾸물꾸불 05-12 10 722
504 [질문]  국수, 국밥 쉽게 해 먹을 방법이 없을까요?  (18) 천재미남 05-04 14 620
503 [일반]  고추장찌개랑 강된장  (3) 이미지 락매냐 05-02 11 515
502 [질문]  페페론치노는 아무 원산지나 사도 괜찮나요?  (3) 몸근영 04-26 10 491
501 [일반]  유뷰남의 아침식사  (11) 이미지 nervous 04-24 14 3816
500 [일반]  야식엔 물냉면  (4) 이미지 채둥지 04-22 14 1890
499 [일반]  역삼역 근처 맛집  (3) girl2056 04-22 9 563
498 [일반]  [필리핀] 맛난 구유바노  (9) 이미지 필농군 04-22 9 530
497 [요리자랑]  맛없없 조합  이미지 채둥지 04-21 8 419
496 [질문]  김포공항에서 가까운 맛집 소개 부탁드려요.  (2) 싸띠하라 04-20 8 226
495 [일반]  [필리핀] 망고 쉐이크  (1) 이미지 필농군 04-19 10 359
494 [일반]  주말 저녁엔 꿀고구마에 우유한잔이쥐!  (1) 이미지 꾸불꾸물꾸불 04-18 10 323
493 [일반]  로제떡볶이 해먹어도 맛있네요.  (2) 레널드 04-17 9 675
492 [일반]  [필리핀]Fruit Cocktail  (2) 이미지 필농군 04-11 12 392
491 [질문]  어니언 크림치즈 만들때 양파를 몇 분 동안 물에 담궈야 좋은건가요?  (2) 몸근영 04-10 11 288
490 [레시피공유]  영양소 균형이 완벽한 볶음밥을 할려고 합니다. 어떤 재료를 넣어야 할까요?  (14) 패무토 04-10 11 861
489 [기타]  요리갤은 처음인데  (1) 이미지 도미료 04-08 14 450
488 [일반]  몽슈슈 도지마롤 비법  (5) fdhyfgh 04-08 14 1892
487 [일반]  [필리핀] 망고 구유바노 쉐이크  이미지 필농군 04-07 13 336
486 [일반]  빵집들 망하게만드는 아주쉬운 레시피  (8) fdhyfgh 04-01 16 3111
485 [일반]  [필리핀] 쏘파스  (1) 이미지 필농군 03-31 13 1545
484 [일반]  쿠키 함 만들어봤습니다.ㅋ  (6) 이미지 오늘도걷는다 03-30 17 831
483 [레시피공유]  오늘은 떡볶이 말고 계란볶이  (1) 밀랍의성 03-26 12 1687
482 [일반]  [필리핀] 쌸샤동 갈롱공  (1) 이미지 필농군 03-22 12 525
481 [기타]  편의점 대왕 파스타 이거 맛나는데 왜 점점 사라지지....??!!!!  (6) 이미지 꾸불꾸물꾸불 03-21 12 2129
480 [일반]  [필리핀]미뉴도  (4) 이미지 필농군 03-17 12 736
479 [일반]  [필리핀] 판씻  (4) 이미지 필농군 03-14 10 531
478 [일반]  [필리핀] 잡초이  (1) 이미지 필농군 03-12 10 576
477 [일반]  [필리핀] 룸피앙 샹하이  (2) 이미지 필농군 03-11 10 535
476 [요리자랑]  닭발 + 오돌뼈하고 치즈는 못잃어 ㅠㅠㅠㅠ  (2) 이미지 꾸불꾸물꾸불 03-10 14 470
475 [일반]  [필리핀] 베이킹 마카로니  (1) 이미지 필농군 03-08 11 830
 1  2  3  4  5  6  7  8  9  10  다음